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Fan of the Seventies

//Fan of the Seventies

Fan of the Seventies

2017년 10월 10일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티에리 르메르가 좋아하는 것은 1960~70년대 정신이다. 공간감이 주는 힘과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그의 파리 아파트를 보면 알 수 있다.

거실 겸 다이닝룸으로 쓰는 공간에 길이가 5m나 되는 큰 호두나무 테이블을 놓았다. 위엄 있는 테이블은 티에리 르메르가 디자인한 것. 바닥에도 같은 호두나무 마루를 깔았다. 1960년대 의자 시리즈는 경매로 구입했다. 천장에는 레일에 일렬로 설치된 모듈러 Modular의 스포트라이트와 앙베르 Anvers에서 구입한 빈티지 펜던트 조명을 함께 걸었다. 옆으로 움직이는 패널에 걸린 이브 푸아트뱅 Yves Poitevin의 추상화는 프로방스 지역에 있는 도시인 릴 쉬르 라 소르그 L’Isle sur la Sorgue에서 찾아냈다. 그림 뒤에는 TV를 숨겨놓았다. 벽은 거울로 마감해 공간에 깊이감을 더하고 두 배로 넓어 보이게 했다. 게 모양의 조각품은 마리 알렉상드린 이베르놀 Marie Alexandrine Yvernault의 작품으로 생투앙 Saint Ouen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것.

뱃머리처럼 생긴 브론즈 조각은 아티스트 알렉산더 리버맨 Alexander Liberman 작품으로 RCM 갤러리에서 구입했고 하이파이 세트를 감춘 가구 위에 올려놓았다. 벽에는 러시아 아티스트의 그림 두 점을 걸었다.

작지만 길게 이어지는 기능적인 부엌. 팝한 오렌지 컬러와 흰색 라인이 결합된 보피 Boffi의 부엌 가구가 공간을 활기차게 만든다. 바닥에는 짐바브웨산 검은 돌을 깔았다. 조리대 위에 올려놓은 오브제는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것. 뿌연 유리문은 1970년대의 전형적인 스타일을 재현한 것이다.

아파트 홀에 들어섰을 뿐인데 1970년대로 빠져든다. 티에리 르메르가 부인과 아이들과 함께 살 집으로 선택한 건물에서 그런 분위기가 풍긴다. 포르투갈이나 레바 논 베이루트에 있는 집의 레노베이션부터 아부다비에 있는 패션 디자이너 스테판 롤랑의 공간 디자인 그리고 펜디 카사 Fendi Casa를 위한 공간과 갤러리까지 다양한 작업을 진행해온 이 건축가는 자신이 1970년대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흔쾌히 밝힌다. “145㎡의 이 공간을 개조할 때 각 방이 서로 유연하게 이어지는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그래서 침실과 욕실을 제외하고 모든 문을 없애버렸죠”라고 그가 설명한다. 통유리창에 설치한 패브릭 블라인드가 거실에 아늑함과 부드러움을 가져다준다. 거실에 놓은 조각 작품 같은 가구 그리고 거친 소재와 섬세한 소재의 대비가 고요한 힘을 느끼게 해준다. 그의 시그니처 디자인이라 할 수 있는 이런 독특한 균형을 연출 하기 위해 그는 대리석, 시멘트, 매끈한 황동, 브론즈, 목재 등 다양한 소재를 결합한다. 거실에는 거울 소재의 낮은 테이블과 양모, 캐시미어로 짠 두꺼운 태피스트리를 놓아 대비의 미를 연출했다. 거울 테이블 위에는 피에르 지로동 Pierre Giraudon의 레진 볼 컬렉션을 올려놓았다. 1970년대를 상징하는 이 작품은 벼룩시장에서 구입했다. 그가 공간을 연출할 때 즐겨 사용하는 아이템인 조명을 살펴보면, 천장에 방향을 돌릴 수 있는 스포트라이트를 설치했고 거실부터 욕실까지 공간을 나누기 위해 펜던트 조명을 달았다. “해가지고 밤이 되면 정말 볼 만해요. 기분과 순간에 따라 조명으로 분위기를 만드는 것 역시 재미있어요.” 그림과 조각품들이 워렌 플래트너 Warren Platner가 디자인한 놀 Knoll의 아이코닉한 암체어, 퍼프 스툴과 함께 놓여 있어 갤러리 같은 느낌을 준다. 그는 파리 6구에 별도의 갤러리를 가지고 있다. 그곳에도 자신이 디자인한 소파와 암체어, 테이블, 메탈을 끼운 나무 조명을 진열했다.

폭신한 양털과 단단하고 진한 나뭇결을 대비시킨 침실. 침대 헤드보드는 미국산 호두나무로 만들었고 침대보는 몽골의 어린 양털로 맞춤 제작했다. 침대 옆 테이블 ‘R12’는 티에리 르메르가 디자인한 것. 크롬 도금한 메탈 조명은 커티스 제리 Curtis Jere가 디자인했다. 카펫은 코디마 제품. 침대 위에 건 사진은 뱅상 납 Vincent Knapp의 작품. 침실에 딸린 욕실 세면대는 석회암으로 만들었으며 맞은편에 걸어놓은 그림은 해리슨 Harrison의 작품이다. 그 아래에 놓은 나무 상자는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것.

테라스에 있는 큰 창 덕분에 도시를 내려다볼 수 있다. 암소 가죽을 입힌 아이코닉한 암체어 ‘팝업 Pop up’과 티에리 르메르가 디자인한 1970년대 분위기의 낮은 테이블을 조화시켰다. 테이블 위에 놓은 세라믹 작품은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것.

By | 10월 10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실비 테보 Sylvie Thebaud

포토그래퍼

제롬 갈랑 Jerome Galland

TAGS

클래식한 요소를 느낄 수 있는 아이템

2017년 10월 5일

젬마 암체어
슬림한 다리와 팔걸이, 스트라이프 패턴의 시트가 안정적인 균형미를 선사한다. 제르바소니.

지오 라파엘 쿠션
고전적인 초상화를 팝아트적으로 표현한 쿠션은 모엠컬렉션.

비너스 책장
고대 조각상이 장식적인 책장은 드라이데.

조세핀 소파
양쪽으로 편하게 기댈 수 있는 살구색 패브릭 소파는 모로소.

덕스 6006
획기적인 스프링 시스템으로 인체 부위별로 스프링을 바꿀 수 있는 매트리스는 덕시아나.

스틸라이프 슬리퍼
얇고 부드러운 가죽으로 제작한 고급스러운 슬리퍼는 챕터원.

아르데코 1920 시리즈
화려한 아르데코 스타일의 세라믹 오브제 겸 꽃병은 임기원 작가의 작품으로 챕터원.

부지 조명
클래식한 스텐드와 메탈릭한 갓이 특징인 조명은 카르텔.

By | 10월 5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It’s my Style

2017년 10월 4일

유행하는 아이템 없이 집주인의 개성으로 채운 집을 만나기가 더욱 어려워진 요즘, 비하우스 김지영 실장의 집은 훌륭한 예가 될 것이다.

작은 응접실처럼 꾸민 거실. 부술 수 없는 내력벽을 벽난로 장식으로 마감한 점이 아이디어다.

거실에서 바라본 다이닝 공간과 주방. 각 공간마다 조금씩 다른 스타일의 가구와 바닥재로 마감했다.

직접 제작한 아이템과 집주인의 취향으로 꾸민 아늑한 집을 만났다. 유행하는 아이템이 눈에 띄지는 않았지만 원하는 아이템은 주문 제작했고, 여행지에서 사 모은 물건으로 집 안을 채웠다. 인테리어 업체 비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는 김지영 실장의 집 이야기다. 그녀가 진행해온 인테리어 결과물이 그러했듯 자신이 사는 집의 인테리어 또한 유행을 타지 않았다.
김지영 실장이 이사할 집을 찾으면서 우선적으로 고려했던 것은 공간을 마음껏 재구성할 수 있을 것 그리고 1층 혹은 꼭대기 층이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1층을 원했던 것은 앞마당을 활용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 때문이었는데, 공용 공간이라 어렵다는 것을 알게 돼 꼭대기 층을 찾기 시작했다. 어차피 공사를 해야 해서 낡은 아파트를 찾아다녔고, 지금 사는 아파트는 30년이나 되어 몇 개의 내력벽을 제외한 모든 벽을 없앨 수 있어 원하는 공간을 만들기에 제격이었다. 더구나 그녀가 원했던 꼭대기 층이었다. “꼭대기 층에 대한 편견이 있어요. 너무 덥거나 춥다는 거죠. 그 문제는 단열 공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거든요. 기초공사를 탄탄하게 하면 층 수에 상관없이 에너지 효율도 높일 수 있고 관리비도 적게 나와요. 또 윗집의 층간 소음으로부터도 자유롭죠.” 그녀는 꼭대기 층의 예찬론자다. 이 집의 거실은 소파가 놓이고 맞은편에 TV가 있는 전형적인 거실이나 책을 인테리어 요소로 활용한 서재형 거실이 아닌 창문으로 산이 바라보이는 응접실 같은 분위기다. 특정 스타일로 가구를 맞추지 않고 편안함을 위주로 선택한 가죽과 패브릭 소파를 ㄱ자 형태로 두었다. 아버지가 주신 오래된 러그와 의자, 사이드 테이블을 둔 클래식한 공간과 벽난로 장식도 눈에 띈다. “제가 현장에서 많이 사용하는 아이디어 중 하나예요. 부술 수 없는 내력벽을 활용해 벽난로처럼 꾸미는 거죠. 윗부분에 장식도 할 수 있어 일석이조예요.” 벽난로 아이디어 덕분에 거실이 한층 더 아늑하고 포근해졌다.

아버지가 물려주신 러그와 클래식한 가구로 꾸민 거실의 한 코너. 벽을 따라 책장 겸 장식장을 설치했다.

이제 막 가족이 된 강아지 수리와 김지영 실장.

부부 침실의 휴식 공간. 이곳에서 프라이빗하게 휴식을 취하거나 낮잠을 자기도 한다.

흰 벽처럼 보이지만 살짝 밀면 회전문처럼 문이 열리는 부부 침실에는 서재 겸 쉴 수 있는 별도의 공간을 두었다. 문을 열면 바로 침대가 보이지 않고 소파와 김지영 실장이 취미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작업 공간이 나온다. 서재를 따로 두지 않은 대신 침대에 눕기 전이나 낮에 프라이빗하게 쉴 수 있는 간이 공간을 만든 것. 서재를 만드는 이들은 많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창고처럼 변하거나 방치되기 쉬운데, 침실과 연결된 개인 공간을 만들어 효율적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다. 아들과 딸의 방도 서로 다른 분위기로 꾸몄다. 이제 중학생인 아들은 깔끔한 느낌을 좋아해 오래전부터 썼던 침대를 흰색으로 칠하고 단정하게 정돈했으며 자유분방한 성격의 딸아이 방은 플라워 벽지를 포인트로 귀여운 느낌을 더했다. 주방에는 식탁 겸 조리대로 사용하는 넓은 아일랜드 식탁이 있지만 가족이 모여서 식사할 때는 거실과 이어진 다이닝 공간을 활용한다. 김지영 실장은 식탁부터 의자, 조명 그리고 의자 방석까지 모두 제작했을 만큼 특히 다이닝 공간에 애정을 쏟아 부었다 . “사고 싶은 아이템을 오랫동안 찾아도 마음에 드는 것이 없을 때는 제작을 해요. 다이닝 공간의 가구도 제작했고 거실 소파 앞에 둔 사이드 테이블도 마음에 드는 것이 없어서 상판 유리랑 다리를 주문해서 맞춘거예요.” 기성 제품을 굳이 고집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그녀의 주관이다. 유리로 만든 샹들리에와 타원형의 대리석 의자, 벨벳 소재의 방석과 커튼이 어우러져 글래머러스한 스타일을 느낄 수 있다. 계절에 따라 커 튼과 쿠션을 바꾸며 분위기 전환을 한다고.

아이들 방 앞에 만든 책장. 최근 미술학에 빠져 있는 남편의 책이 대부분이다.

클래식한 분위기로 단정하게 꾸민 부부 침실.

침실 한 켠에는 김지영 실장의 취미 공간이 숨어 있다.

안방에 달린 욕실은 대리석으로 화사하게 마감했다.

바닥재 시공 방향도 독특하다. 67평의 넓은 아파트에 한 가지 바닥재를 사용하면 밋밋해 보일 수 있어 석재 타일과 원목 마루를 선택했다. 대신 시공 스타일에 변화를 주었는데, 방에는 갈매기 모양의 헤링본 패턴으로 원목 마루를 시공했고 거실과 주방은 일반적인 방향으로 시공했지만 공간과 공간 사이의 바닥 부분에 황동으로 프레임을 넣어 방향을 다르게 시공했다. 때문에 따로 문이나 문지방은 없지만 공간이 바닥에서 자연스럽게 구분된다. “벽도 전체를 도장하지 않았어요. 비용적인 면도 그렇고 많은 분이 오해하는 부분이 도장을 하면 계속 손을 봐야 해요. 지속적인 A/S가 필요한 거죠. 그래서 아이가 있는 집이나 시간적으로 여유가 많지 않다면 벽지를 바르는 것이 훨씬 경제적이고 실용적이에요.”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한 지 10년, 김지영 실장은 그동안 일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발휘해 가족에게 맞는 최적의 집을 선보였다. 고객으로부터 의뢰 받을 때는 취향에 제약이 있지만 이번에는 흰색 캔버스에 그리고 싶은 그림을 맘껏 그릴 수 있었다. 이 집이 그녀의 또 다른 포트폴리오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

군더더기 없이 모던하게 마감한 주방. 간단한 식사를 할 때는 아일랜드 식탁을 활용한다. 인덕션 위에는 조명처럼 보이는 후드를 설치했다

깔끔한 것을 좋아하는 중학생 아들의 방. 오래된 침대는 색을 칠해 리폼한 것.

 

By | 10월 4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이병주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