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Rule My World

//Rule My World

Rule My World

2017년 12월 4일

허프포스트코리아 김도훈 편집장의 집은 그의 많은 부분을 보여준다. 집이란 사는 사람을 반영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그의 집은 누군가를 알아가듯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거실 테이블 위의 모습. 각종 책과 캔들 홀더, 오브제, 재떨이 등이 의도하지 않은 멋스러움을 보여준다.

꽉 찬 물건들로 독특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거실. 테이블 아래 앉아있는 고양이 ‘솔로’.

다른 공간에 비해 컬러가 많지 않은 침실. 대리석 벤치 위에는 책을 가지런히 쌓아두었다.

넓지만 영혼 없이 물건을 늘어놓은 곳과 달리 작은 공간이지만 알차게 물건이 들어선 숍에서는 지갑을 열게 된다. 허프포스트코리아 김도훈 편집장의 집이 그랬다. 자꾸 구경하고 싶고 묻고 싶은 것도 많아진다. 독립해서 살아온 지 꽤 됐지만 이 집은 그의 첫 자가다. 유난히 해가 잘 들어 초겨울이지만 집 안에 냉기라고는 전혀 없었다. “아파트에서 태어나고 자라 거부감이 없어요. 오히려 편한 점이 많죠. 대신 집을 고를 때는 채광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솔로’이기 때문이기도 한데 고양이에게는 해가 잘 드는 것이 건강에 중요하거든요.” 몸은 까맣고 발과 가슴팍은 하얘서 마치 턱시도를 입은 것 같은 고양이 솔로는 김도훈 편집장의 반려묘다. 편집장의 집이니 거실에는 TV 대신 책이 가득하고 왠지 차분한 분위기일 거라는 편견은 집 안에 들어서자마자 이내 사라졌다. 분홍색 벽지를 바른 거실에는 강렬한 인상의 그림들이 걸려 있었고 큼직한 T V도 의기양양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소파 위에는 팝한 디자인의 셀레티 쿠션이, 거실 테이블에는 각종 책과 포트나세티의 재떨이, 향초 등이 멋스럽게 뒤섞여 있었다. “벽에는 페인트칠을 했어요. 기존에 있던 벽지 위에 발랐는데 그때 당시 분홍색에 꽂혀 있어서 거실 벽에 분홍색 페인트를 발랐죠. 물건들은 국내나 해외 여행을 하며 산 것들이고요. 아! 그리고 이베이를 통해서도 많이 구입하는 편이에요.”

비정형의 식물을 좋아한다는 김도훈 편집장. 원기둥 서랍장은 카르텔 제품, 슬라이드 도어가 달린 사이드 보드장은 노만코펜하겐 제품이다.

위트 있는 가면과 좋아하는 그릇으로 채운 다이닝 공간.

문 밖에서 본 서재. 오랫동안 모아온 잡지와 책, 만화책이 어우러진 방이다.

집을 보면 그 사람의 취향을 알 수 있는데, 보통은 그것을 스타일로 나누기 마련이다. 한때 북유럽 스타일의 집이 유행했던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김도훈 편집장의 집을 한 가지 스타일로 정의하기란 어려웠다. 거실과 주방 가구는 대부분 북유럽 제품이고, 공간을 채우고 있는 각종 오브제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구입한 것들이다. 눈 코 입이 있는 얼굴 형상을 좋아한다는 그의 집에는 얼굴이 있는 오브제가 특히 많았다. “이사하면서 소파와 식탁, TV를 올려둔 사이드 보드장은 구입했어요. 딱히 북유럽 제품을 좋아해서라기보다 어디에나 무난하게 잘 어울리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가구를 찾다 보니 그렇게 됐네요. 침실에 둔 작은 사이드장과 대리석 벤치도 그렇고요.” 무엇보다 과감하게 걸려 있는 작품들이 집의 밀도를 한껏 높였다. 종종 작품을 즐겨 산다는 그는 까다로운 기준 없이 그저 봤을 때 느낌이 좋은 작품을 산다고 했다. “다이닝 공간에는 포스트 포에틱스에서 판매한 스테판 막스의 프린트를 액자로 만들어서 걸었어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티스트예요. 그 옆의 작품은 이강훈 작가가 집들이 선물로 그려준 거예요. 거실 벽에 걸린 초상화도 그가 그려줬고요. 거실에 건 큰 작품은 전나환 작가의 작품인데요, 잘 알려지지 않은 작가지만 작품이 좋아서 구입했어요.” 옷은 무채색만 입는다는 김도훈 편집장의 집은 작품부터 모든 것에 컬러가 가득했다. 대신 침실은 헤드보드가 없는 침대와 흰색 가구를 두어 심플하게 꾸몄고, 글을 쓸 때 주로 들어가는 서재방은 별다른 장식 없이 책으로만 채웠다. 붙박이장이 설치된 또 다른 방은 창고처럼 활용하고 있는데 문을 열어두는 대신 안의 지저분한 것들이 보이지 않도록 실사 프린트를 발처럼 내려서 걸어두었다. 이런 디테일이 그의 집을 구경하는 묘미다.

흰색 신발만 고집스럽게 신는다는 그의 현관에는 정말로 흰색 신발만이 가득했다.

스테판 막스의 프린트가 걸린 주방 공간. 대부분의 가구는 북유럽 브랜드 제품이다.

다양한 작가의 작품이 걸려 있는 분홍색 벽의 거실. 소파 위에 둔 쿠션, 사이드 테이블의 오브제들이 각기 다른 스타일로 어우러졌다. 앞에 보이는 구조적인 디자인의 조명은 이케아 제품.

김도훈 편집장은 밖에서 집에 들어오면 좋아하는 물건들이 눈에 보이고 마음이 편해지는 공간이 집이길 바랐다고 전한다. 너무 정갈하고 정돈된 집보다는 내가 아끼고 자주 사용하는 물건들이 주위에 가득한 공간이 그에게는 집인 셈이다. “예전에 영국에서 살았을 때 가족처럼 친한 부부가 있었어요. 그 집에 놀러 가면 물건도 정말 많고 정돈도 안 되어 있었지만 마음이 따뜻하고 편했어요. 아마 집을 꾸밀 때 그때 영향이 남아 있지 않나 생각해요. 지인이 우리 집을 보고 영국 할머니 집 같다고 했는데 그 말이 맞거든요(웃음).” 그는 요즘 식탁 조명을 꾸준히 검색하고 있다. 클래식한 샹들리에 스타일을 달려고 마음먹었는데 예산에 맞는 제품을 찾아보고 있다고 했다. 어떤 조명을 달았을지 무척 궁금해져 그의 집 문을 또 두드릴 것만 같다.

By | 12월 4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낭비 없는 집

2017년 11월 29일

지난 16년간 수입 가구 사업을 해온 스페이스 로직 윤정하 대표의 집. 기능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행운의 네 잎 클로버가 있는 집 안으로 들어갔다.

 

부부의 취향이 뒤섞여 있는 거실. 까시나의 LC 1 팜파스, 프리츠 한센의 스완 체어, 허먼밀러의 임스 테이블, USM의 수납장이 어우러져 있다.

 

까시나의 LC 1 팜파스 체어 뒤로 허먼밀러 제품인 알렉산더 지라드의 그래픽 작품이 걸려 있다.

윤정하 대표가 30대에 홍콩에서 구입한 빈티지 액자가 걸려 있는 부부 침실 입구.

매달 집 촬영을 하지만 개인적으로 궁금한 곳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건축가, 예술가 그리고 가구숍 대표의 집이다. 세상에 나오는 온갖 디자인 제품을 사용해본 이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경험치가 남긴 흔적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만난 스페이스 로직 윤정하 대표의 집도 그랬다. 국내에 수입 가구가 주목받기 시작한 16년 전 독일 어린이 가구 몰 Moll을 론칭해 ‘몰 사장님’으로 불렸던 윤정하 대표는 몇 년 전부터는 USM 사장님으로 불린다. 스위스 모듈 가구 브랜드 USM을 비롯해 허먼밀러, 토넷, 몬타나 등 15개의 브랜드를 거느린 멀티숍 스페이스 로직의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그녀는 소위 잘나가는 브랜드만을 소개하고 있다. “운이 좋았어요. 미국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사용했던 몰 가구가 좋아 국내에 소개했는데 세월을 잘 탔던 거 같아요. USM은 과거부터 마니아층이 있는 가구 브랜드로, 최근 들어 배우나 패션 디자이너들이 구매하는 가구로 알려지면서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어요.”

신발장을 원목으로 만들어 아늑함을 더한 현관 입구.

선의 미학을 즐길 수 있는 노먼 체르너의 의자를 배치한 다이닝 공간.

그녀가 단순히 운 좋은 사람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인터뷰가 끝나고 나서 느낀 것은 운이란 항상 준비하는 사람한테만 주어진다는 것이다. “스페이스 로직에서는 실용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브랜드만 고집하는데, 제 성격이 반영된 것이라고도 할 수 있어요. 새것보다는 오래된 것, 세대를 뛰어넘는 사랑을 받는 역사가 있는 가구들이 오래 사용해도 질리지 않는 낭비 없는 디자인이라 생각해요.”

부부 침실에 놓여 있는 침대는 이탈리아 트윌스 제품으로 가죽처럼 보이는 침대 프레임과 헤드보드를 걸레질할 수 있어 편리하다.

패턴이 있는 타일을 시공해 캐주얼한 분위기를 더한 부부 욕실.

부엌 쪽의 창문으로 한강변이 보이는 청담동의 어느 빌라. 7년간 살아온 이 집은 얼마 전 에스엘 디자인의 이준현 소장이 레노베이션을 맡으면서 변신했다. “제약이 많았어요. 클라이언트는 낡은 곳을 보수하고 그동안 살아오면서 불편했던 공간의 구조를 바꾸고 싶어했지만, 재활용을 강조한 디자인을 원했거든요.” 레노베이션을 통해 가장 많은 변화를 가져온 공간은 부엌으로, 식탁 앞을 가로막고 있던 문을 트고 답답했던 벽을 허물어 확장감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특히 식탁 앞에 작은 창문을 만들면서 맞바람이 치고 아늑하면서도 독특한 구조의 부엌이 되었다. 부부 침실과 연결되는 벽 쪽에는 붉은색 타일로 포인트를 주었고, 침실과 거실 사이에는 중문을 달아 소음을 차단했다. 이번 공사에서 가장 많은 비용을 들인 곳은 창호로, 집 전체의 창호를 모두 새것으로 교체했다. “아이들은 외국에서 잠깐씩 들어오기 때문에 남편과 저만을 위한 집을 만들고 싶었어요. 공간 전체를 뜯어 고쳐서 자원을 낭비하고 싶지 않았기에 인테리어 디자이너에게 이 부분을 강조했어요. 디자이너로서 제약이 많았지만 결과물이 만족스러워서 감사해요.” 거실에 있는 가구는 남편과 아내의 취향이 섞여 있는데, 기존의 가구를 배치만 바꿔 사용하고 있다. 까시나에서 오래전에 구입한 소파와 송치가죽 Lc 1 팜파스, 프리츠 한센의 스완 체어, 빈티지 가구, USM의 수납장이 어우러진 공간에서 유독 눈길을 끄는 것은 네 잎 클로버 액자다. “디자이너 알렉산더 지라드의 그래픽인데 공간에 놓였을 때 존재감이 커서 인기가 많아요. 제가 응원하는 보스턴의 농구팀 셀틱스의 심벌이기도 해서 집 안에서 가장 잘 보이는 벽에 걸었어요.” 부부 침실 안쪽에 있는 욕실은 공간을 확장하고 구조를 변경했으며 윤정하 대표가 직접 고른 패턴 타일을 시공해 집주인의 애정이 담긴 공간으로 바뀌었다.

이번 공사에서 가장 많은 변화를 준 공간. 주방과 다이닝 사이에 슬라이딩 도어를 달아 필요에 따라 여닫을 수 있게 했다. 식탁 뒤로 만든 작은 창문은 공기 순환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공간을 보다 아늑하게 만든다.

By | 11월 29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Splendor & Unpredictable

2017년 11월 28일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올리비에 게이는 런던 출신의 친구 부부를 위해 이 저택의 역사를 다시 썼다. 컨템포러리 아트와 디자인 그리고 루이스 캐럴 작품에서 차용한 이미지를 버무려 재미있고 환상적인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리빙 아트. 아트 갤러리로 꾸민 2층에 올리비에 게이가 앉아 있다. 소파 위에 걸린 비디오 작품은 중국 아티스트 양 용리앙의 ‘The Day of Perpetual Night’로 파리-베이징 갤러리에서 구입. 짙은 색의 떡갈나무 바닥 위에 암체어와 소파가 대비를 이룬다. 암체어 ‘네팔 Nepal’은 파올라 나보네 Paola Navone가 박스터 Baxter를 위해 디자인한 제품. 소파는 미노티 Minotti 제품. 낮은 테이블 ‘레인 커피 테이블 Rain Coffee Table’은 안데레 몬조 Andere Monjo 디자인이고 플로어 스탠드는 런던에 있는 디자인 부티크 민트 Mint 제품.

거울의 이면. 베르사유 궁 같은 느낌이 나는 다이닝룸. 천장에는 뉴욕에서 주문한 크롬 도금 메탈 패널 ‘틴 타일 Tin Tile’을 붙여 프렌치 스타일로 만들었다. 이 금속 타일은 공간을 시각적으로 확장시키는 바둑판 모양의 거울 벽과 마찬가지로 빛을 실내로 가져다준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나온 듯한 웅장한 샹들리에 ‘페이퍼 샹들리에 Paper Chandelier’는 모오이 Moooi 제품. 검은색 떡갈나무 바닥재는 오트르망 레 솔 Autrement les Sols 제품. 큰 테이블 ‘웨이스트 Waste’는 피에트 헤인 에이크 Piet Hein Eek 디자인. 벤치는 피에르 프레이 Pierre Frey의 녹색 벨벳 천으로 감쌌다. 커튼은 데다르 Dedar 제품.

컬처 쇼크. 계단 옆은 유리로 마감되어 주변 공간을 반사한다. 검은색 투알 드 주이 패브릭으로 마감한 벽과 발레리 헤가티 Valerie Hegarty의 작품 ‘First Harvest in the Woodpecker(캘리포니아 갤러리에서 구입)’의 대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콘솔 ‘클레이 Clay’는 마르텐 바스 Maarten Baas 디자인. 꽃병 ‘스파게티 Spaghetti’는 가에타노 페세 Gaetano Pesce 디자인.

생명의 나무. 마지막 층에 있는 부부 침실은 빛으로 환하다. 케이는 올리비에와 함께 이 섬세한 벽지를 골랐다. ‘얼햄 Earlham’ 패턴의 벽지는 구르네이 Gournay의 시누아즈리 Chinoiserie 컬렉션. 침대 위 핑크와 녹색 벨벳 쿠션 ‘미아 Mya’는 Made.com 제품. 침대는 폴리폼 Poliform 제품.

“케이와 알랭 샤블롱 부부가 사우스 켄징턴에 있는 특별한 저택을 완전히 레노베이션해달라고 부탁했어요.”라고 올리비에 게이가 설명한다. 뉴요커인 케이와 프랑스인인 알랭은 수십 년간 바뀌지 않은 이 집의 데커레이션을 바꾸고 싶어했다. “클래식한 스타일을 바탕으로 한 ‘프렌치’ 인테리어를 하고 싶었어요”라고 케이가 털어놓자 올리비에가 그들의 소망을 이뤄주었다.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올리비에는 집 안에 파리에서 가져온 떡갈나무 마룻바닥을 깔고는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벽 장식과 벽난로를 설치했다. 그러나 소재와 마감을 정하기 전에 가장 먼저 한 일은 집 한가운데 있는 계단을 고려하면서 4개 층에 각 공간을 재배치하는 것이었다. “그 계단 때문에 우리가 이 집을 구입하기로 결정했어요. 보통 전형적인 영국 건축물에 들어가면 계단을 바로 맞닥뜨리는데, 이 집은 한가운데 계단이 있어요. 또 나무 계단이 아니라 요크셔 산 돌로 만들었어요”라고 케이가 말한다. 올리비에가 유기적으로 구성한 이 집에는 기묘한 매력이 가득하다. 그는 1층의 전체 공간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도록 문을 모두 없앴다. 그리고 넓은 무대처럼 디자인한 1층에 다이닝 룸과 부엌, 정원으로 통하는 작은 거실을 만들었다. 넓은 부엌은 검은 색조와 오래된 그림으로 장식돼 있어 매우 어두웠던 옛 거실을 바꾼 것이다. 부엌은 작은 거실로 연결되는데, 이곳은 케이가 요리할 때 부부가 머무는 공간이다. 작은 거실에는 정원의 빛이 실내로 들어올 수 있도록 큰 통창을 만들었다. 2층에 있는 두 개의 침실은 큰 거실로 만들어 아트 갤러리로 사용한다. “집을 레노베이션할 때마다 제가 꾸민 인테리어와 완벽하게 어울릴 수 있는 작품을 찾아다닙니다”라고 올리비에가 말한다. 물론 집주인 부부와 취향을 공유한다. 카나페 위에 걸어놓은 4폭짜리 작품(중국 아티스트 양 용리앙 Yang Yongliang의 비디오 작품)이 그 증거다. ‘The Day of Perpetual Night’라는 이 작품은 움직이는 중국 풍경화다. 계단 맞은편에 있는 작품에도 시선이 머무는데 언뜻 보면 망치로 두드린 듯 망가진 오래된 그림 같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작은 새 한 마리가 작품을 집중 공격한 범인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 새가 범인이에요. 그 새가 이렇게 했어요!”라고 올리비에가 웃으며 말한다. 그는 루이스 캐럴의 작품처럼 다양하게 변화하고 예측하기 어려운 이야깃거리 말고는 그 어떤 것도 좋아하지 않는다. “이야기 쓰는 걸 좋아해요. 우리 모두 이야기책 속에서 살고 싶어하지 않나요. 전 그렇게 생각해요!”

프랑스 시골처럼. 올리비에가 만든 큰 통창 덕분에 빛이 잘 드는 작은 거실. 녹색과 핑크색 바탕에 새가 프린트된 패브릭으로 벽을 마감했다. 자수 패브릭은 니나 캠벨 Nina Campbell 제품. 카나페는 로쉐 보보아 Roche Bobois 제품. 낮은 테이블은 마르텐 바스 디자인으로 툴스 갈르리 파리 Tools Galerie Paris에서 구입. 작은 풋스툴은 마뉘엘 카노바스의 투알 드 주이 패브릭으로 커버링했다.

벽과 세면대에 사용된 녹색 대리석 ‘그린 포레스트 Green Forest’는 검은색이 감도는 짙은 갈색 줄무늬가 있는 제브라노 Zebrano(중앙아프리카수종)와 완벽하게 어우러진다.

By | 11월 28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크리스틴 피로 에브라 Christine Pirot-Hebras

포토그래퍼

프랑시 크리스토가탱 Frenchie Cristogatin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