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RICH NATURE

//RICH NATURE

RICH NATURE

2017년 12월 6일

즐겁고 매혹적인 숲 속으로의 초대. 멋진 색감으로 물든 대자연의 어머니 품 안에 아름다운 그릇들이 안겨 있다.

 

Fire of Forest

1 금색 테두리의 유리잔은 자라 홈 Zara Home. 높이 9cm, 5.99유로.

2 풍경이 그려진 접시 ‘트로피크 Tropique’는 베르나르도 Bernardaud. 지름 31cm, 98유로.

3 보라색 유리잔은 자라 홈. 높이 10cm, 4.99유로.

4,10 호박색의 주름진 유리 촛대 ‘플리트 Pleat’는 LSA 인터내셔널. 개당 25유로.

5 블로잉 기법으로 제작한 와인잔 ‘프레스티지 Prestige’는 베르리 데 뤼미에르 Verrerie des Lumieres. 개당 95유로.

6 리모주 도자 디저트 접시 ‘믹스&매치 Mix&Match’는 레슬리 데이비드 Leslie David 디자인으로 TH 마뉘팍튀르 Manufacture. 54유로.

7 다리가 달린 접시 ‘트로피크’는 베르나르도. 지름 31cm, 412유로.

8 디저트 접시와 납작한 접시 ‘오스카 Oskar’는 레이노 Raynaud. 각각 61유로, 65유로.

9 주석 손잡이를 금으로 도금한 스틸 커틀러리 ‘메타모르포즈&파스망트리 Metamorphose&Passementerie’는 들라르불라 Delarboulas. 개당 62유로부터. 꽃은 세실 Cecile 제품으로 오즈 가든 Oz Garden에서 판매. 배경을 칠한 페인트는 패로&볼 Farrow&Ball의 ‘플루메트 Plumett’ 컬러.

 

 

solid Rose

1,7,8 벽돌색 유약을 바른 세라믹 접시 ‘캉틴 Cantine’ 은 자르 Jars. 개당 19유로.

2,6 장미색 유약을 바른 세라믹 볼 ‘캉틴’은 자르. 14유로.

3 3가지 컬러로 내부를 칠한 세라믹잔 ‘풀 Pool’과 디저트 접시는 모두 더 콘란 숍 The Conran Shop. 29유로.

4 나무 느낌이 나는 도자 접시는 리볼 Revol. 29유로.

5 흰색 손잡이가 달린 메탈 커틀러리는 자라 홈. 개당 6.99유로.

9 다리 달린 샹파뉴 잔 ‘필리그란 루즈 에 블뢰 Filigrane Rouge et Bleu’는 로랑스 브라방 Laurence Brabant. 600유로. 꽃은 세실 제품으로 오즈 가든에서 판매. 배경을 칠한 페인트는 아르질 Argile의 ‘일링 룸 Ealing Room’ 컬러.

 

Cobalt Blue

1,2,14 파란색 유약을 바른 세라믹 접시 ‘캉틴’은 모두 더 콘란 숍. 23.50유로.

3 리모주 도자 접시 ‘블루노트 Blue Notes’는 에릭 이블로 Eric Hibelot 디자인으로 TH 마뉘팍튀르. 지름 21cm, 48유로.

4,15 파란색 파이앙스 디저트 접시 ‘캉틴’은 모두 더 콘란 숍. 개당 12.95유로.

5,13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파란색 유리잔 ‘필레 블뢰 Filet Bleu’는 로랑스 브라방. 지름 8.5cm 95유로, 6.7cm 75유로.

6,11 꽃잎 모양의 금색 황동 미니 접시는 어번 네이처 컬처 Urban Nature Culture. 지름 14.5cm, 개당 24유로.

7,8 기하학적인 패턴의 도자 접시 ‘트레저 Tresor’는 레이노. 지름 27cm 115유로, 22cm 104유로.

9 파란색 유리잔은 더 콘란 숍. 12유로.

10 금색 테두리 유리잔은 자라 홈. 높이 9cm, 5.99유로.

12 수채화 같은 도자 접시 ‘플륌 Plume’은 주르비에브 르튀 Genevieve Lethu. 지름 21cm, 17유로. 꽃은 세실 제품으로 오즈 가든에서 판매. 배경을 칠한 페인트는 패로&볼의 ‘드로잉 룸 Drawing Room’ 컬러.

 

Tender Classic

1,11,17 1900년대 스타일의 실버 커틀러리는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개당 650유로.

2,7,15,16 주석을 함유한 불투명 유약을 발라 장식을 그려 넣은 도기인 파이앙스 칵테일 접시 ‘아티쇼 Artichaut’는 모두 지앙 Gein. 지름 28cm, 볼과 함께 70유로.

3,12 유약을 바른 파이앙스 볼 ‘아티쇼’는 지앙. 지름 11.4cm, 칵테일 접시와 함께 70유로.

4,10,13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육각형 유리잔은 히스토릭 Historic 컬렉션으로 베르리 데 뤼미에르, 개당 25유로.

5,18 금실로 장식한 굽이 달린 진흙 컬러의 유리잔은 모두 자라 홈. 높이 10cm, 4.99유로.

6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 피처 ‘피처 노르망 Pitcher Normand’은 베르리 데 뤼미에르. 높이 38cm, 135유로.

8 금실로 장식한 진흙 컬러의 유리잔은 자라 홈. 높이 10cm, 3.99유로.

9 꽃이 그려진 납작한 파이앙스 접시 ‘모티프 와조 Motif Oiseau’는 자라 홈. 지름 21cm, 9.99유로.

14 잎사귀가 그려진 파이앙스 카나페 접시 ‘아티쇼’는 지앙. 지름 16.50cm, 2개 39유로.

19 파란색 잔 ‘사바 Saba’는 코테 타블 Cote Table. 9유로. 꽃은 세실 제품으로 오즈 가든에서 판매. 배경을 칠한 페인트는 아르질의 ‘테르 Terre’ 컬렉션의 ‘베르 Vert’.

By | 12월 6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비르지니 루시 뒤보스크 Virginie Lucy-Duboscq

포토그래퍼

제롬 갈랑 Jerome Galland

TAGS

Rule My World

2017년 12월 4일

허프포스트코리아 김도훈 편집장의 집은 그의 많은 부분을 보여준다. 집이란 사는 사람을 반영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그의 집은 누군가를 알아가듯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거실 테이블 위의 모습. 각종 책과 캔들 홀더, 오브제, 재떨이 등이 의도하지 않은 멋스러움을 보여준다.

꽉 찬 물건들로 독특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거실. 테이블 아래 앉아있는 고양이 ‘솔로’.

다른 공간에 비해 컬러가 많지 않은 침실. 대리석 벤치 위에는 책을 가지런히 쌓아두었다.

넓지만 영혼 없이 물건을 늘어놓은 곳과 달리 작은 공간이지만 알차게 물건이 들어선 숍에서는 지갑을 열게 된다. 허프포스트코리아 김도훈 편집장의 집이 그랬다. 자꾸 구경하고 싶고 묻고 싶은 것도 많아진다. 독립해서 살아온 지 꽤 됐지만 이 집은 그의 첫 자가다. 유난히 해가 잘 들어 초겨울이지만 집 안에 냉기라고는 전혀 없었다. “아파트에서 태어나고 자라 거부감이 없어요. 오히려 편한 점이 많죠. 대신 집을 고를 때는 채광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솔로’이기 때문이기도 한데 고양이에게는 해가 잘 드는 것이 건강에 중요하거든요.” 몸은 까맣고 발과 가슴팍은 하얘서 마치 턱시도를 입은 것 같은 고양이 솔로는 김도훈 편집장의 반려묘다. 편집장의 집이니 거실에는 TV 대신 책이 가득하고 왠지 차분한 분위기일 거라는 편견은 집 안에 들어서자마자 이내 사라졌다. 분홍색 벽지를 바른 거실에는 강렬한 인상의 그림들이 걸려 있었고 큼직한 T V도 의기양양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소파 위에는 팝한 디자인의 셀레티 쿠션이, 거실 테이블에는 각종 책과 포트나세티의 재떨이, 향초 등이 멋스럽게 뒤섞여 있었다. “벽에는 페인트칠을 했어요. 기존에 있던 벽지 위에 발랐는데 그때 당시 분홍색에 꽂혀 있어서 거실 벽에 분홍색 페인트를 발랐죠. 물건들은 국내나 해외 여행을 하며 산 것들이고요. 아! 그리고 이베이를 통해서도 많이 구입하는 편이에요.”

비정형의 식물을 좋아한다는 김도훈 편집장. 원기둥 서랍장은 카르텔 제품, 슬라이드 도어가 달린 사이드 보드장은 노만코펜하겐 제품이다.

위트 있는 가면과 좋아하는 그릇으로 채운 다이닝 공간.

문 밖에서 본 서재. 오랫동안 모아온 잡지와 책, 만화책이 어우러진 방이다.

집을 보면 그 사람의 취향을 알 수 있는데, 보통은 그것을 스타일로 나누기 마련이다. 한때 북유럽 스타일의 집이 유행했던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김도훈 편집장의 집을 한 가지 스타일로 정의하기란 어려웠다. 거실과 주방 가구는 대부분 북유럽 제품이고, 공간을 채우고 있는 각종 오브제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구입한 것들이다. 눈 코 입이 있는 얼굴 형상을 좋아한다는 그의 집에는 얼굴이 있는 오브제가 특히 많았다. “이사하면서 소파와 식탁, TV를 올려둔 사이드 보드장은 구입했어요. 딱히 북유럽 제품을 좋아해서라기보다 어디에나 무난하게 잘 어울리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가구를 찾다 보니 그렇게 됐네요. 침실에 둔 작은 사이드장과 대리석 벤치도 그렇고요.” 무엇보다 과감하게 걸려 있는 작품들이 집의 밀도를 한껏 높였다. 종종 작품을 즐겨 산다는 그는 까다로운 기준 없이 그저 봤을 때 느낌이 좋은 작품을 산다고 했다. “다이닝 공간에는 포스트 포에틱스에서 판매한 스테판 막스의 프린트를 액자로 만들어서 걸었어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티스트예요. 그 옆의 작품은 이강훈 작가가 집들이 선물로 그려준 거예요. 거실 벽에 걸린 초상화도 그가 그려줬고요. 거실에 건 큰 작품은 전나환 작가의 작품인데요, 잘 알려지지 않은 작가지만 작품이 좋아서 구입했어요.” 옷은 무채색만 입는다는 김도훈 편집장의 집은 작품부터 모든 것에 컬러가 가득했다. 대신 침실은 헤드보드가 없는 침대와 흰색 가구를 두어 심플하게 꾸몄고, 글을 쓸 때 주로 들어가는 서재방은 별다른 장식 없이 책으로만 채웠다. 붙박이장이 설치된 또 다른 방은 창고처럼 활용하고 있는데 문을 열어두는 대신 안의 지저분한 것들이 보이지 않도록 실사 프린트를 발처럼 내려서 걸어두었다. 이런 디테일이 그의 집을 구경하는 묘미다.

흰색 신발만 고집스럽게 신는다는 그의 현관에는 정말로 흰색 신발만이 가득했다.

스테판 막스의 프린트가 걸린 주방 공간. 대부분의 가구는 북유럽 브랜드 제품이다.

다양한 작가의 작품이 걸려 있는 분홍색 벽의 거실. 소파 위에 둔 쿠션, 사이드 테이블의 오브제들이 각기 다른 스타일로 어우러졌다. 앞에 보이는 구조적인 디자인의 조명은 이케아 제품.

김도훈 편집장은 밖에서 집에 들어오면 좋아하는 물건들이 눈에 보이고 마음이 편해지는 공간이 집이길 바랐다고 전한다. 너무 정갈하고 정돈된 집보다는 내가 아끼고 자주 사용하는 물건들이 주위에 가득한 공간이 그에게는 집인 셈이다. “예전에 영국에서 살았을 때 가족처럼 친한 부부가 있었어요. 그 집에 놀러 가면 물건도 정말 많고 정돈도 안 되어 있었지만 마음이 따뜻하고 편했어요. 아마 집을 꾸밀 때 그때 영향이 남아 있지 않나 생각해요. 지인이 우리 집을 보고 영국 할머니 집 같다고 했는데 그 말이 맞거든요(웃음).” 그는 요즘 식탁 조명을 꾸준히 검색하고 있다. 클래식한 샹들리에 스타일을 달려고 마음먹었는데 예산에 맞는 제품을 찾아보고 있다고 했다. 어떤 조명을 달았을지 무척 궁금해져 그의 집 문을 또 두드릴 것만 같다.

By | 12월 4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낭비 없는 집

2017년 11월 29일

지난 16년간 수입 가구 사업을 해온 스페이스 로직 윤정하 대표의 집. 기능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행운의 네 잎 클로버가 있는 집 안으로 들어갔다.

 

부부의 취향이 뒤섞여 있는 거실. 까시나의 LC 1 팜파스, 프리츠 한센의 스완 체어, 허먼밀러의 임스 테이블, USM의 수납장이 어우러져 있다.

 

까시나의 LC 1 팜파스 체어 뒤로 허먼밀러 제품인 알렉산더 지라드의 그래픽 작품이 걸려 있다.

윤정하 대표가 30대에 홍콩에서 구입한 빈티지 액자가 걸려 있는 부부 침실 입구.

매달 집 촬영을 하지만 개인적으로 궁금한 곳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건축가, 예술가 그리고 가구숍 대표의 집이다. 세상에 나오는 온갖 디자인 제품을 사용해본 이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경험치가 남긴 흔적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만난 스페이스 로직 윤정하 대표의 집도 그랬다. 국내에 수입 가구가 주목받기 시작한 16년 전 독일 어린이 가구 몰 Moll을 론칭해 ‘몰 사장님’으로 불렸던 윤정하 대표는 몇 년 전부터는 USM 사장님으로 불린다. 스위스 모듈 가구 브랜드 USM을 비롯해 허먼밀러, 토넷, 몬타나 등 15개의 브랜드를 거느린 멀티숍 스페이스 로직의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그녀는 소위 잘나가는 브랜드만을 소개하고 있다. “운이 좋았어요. 미국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사용했던 몰 가구가 좋아 국내에 소개했는데 세월을 잘 탔던 거 같아요. USM은 과거부터 마니아층이 있는 가구 브랜드로, 최근 들어 배우나 패션 디자이너들이 구매하는 가구로 알려지면서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어요.”

신발장을 원목으로 만들어 아늑함을 더한 현관 입구.

선의 미학을 즐길 수 있는 노먼 체르너의 의자를 배치한 다이닝 공간.

그녀가 단순히 운 좋은 사람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인터뷰가 끝나고 나서 느낀 것은 운이란 항상 준비하는 사람한테만 주어진다는 것이다. “스페이스 로직에서는 실용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브랜드만 고집하는데, 제 성격이 반영된 것이라고도 할 수 있어요. 새것보다는 오래된 것, 세대를 뛰어넘는 사랑을 받는 역사가 있는 가구들이 오래 사용해도 질리지 않는 낭비 없는 디자인이라 생각해요.”

부부 침실에 놓여 있는 침대는 이탈리아 트윌스 제품으로 가죽처럼 보이는 침대 프레임과 헤드보드를 걸레질할 수 있어 편리하다.

패턴이 있는 타일을 시공해 캐주얼한 분위기를 더한 부부 욕실.

부엌 쪽의 창문으로 한강변이 보이는 청담동의 어느 빌라. 7년간 살아온 이 집은 얼마 전 에스엘 디자인의 이준현 소장이 레노베이션을 맡으면서 변신했다. “제약이 많았어요. 클라이언트는 낡은 곳을 보수하고 그동안 살아오면서 불편했던 공간의 구조를 바꾸고 싶어했지만, 재활용을 강조한 디자인을 원했거든요.” 레노베이션을 통해 가장 많은 변화를 가져온 공간은 부엌으로, 식탁 앞을 가로막고 있던 문을 트고 답답했던 벽을 허물어 확장감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특히 식탁 앞에 작은 창문을 만들면서 맞바람이 치고 아늑하면서도 독특한 구조의 부엌이 되었다. 부부 침실과 연결되는 벽 쪽에는 붉은색 타일로 포인트를 주었고, 침실과 거실 사이에는 중문을 달아 소음을 차단했다. 이번 공사에서 가장 많은 비용을 들인 곳은 창호로, 집 전체의 창호를 모두 새것으로 교체했다. “아이들은 외국에서 잠깐씩 들어오기 때문에 남편과 저만을 위한 집을 만들고 싶었어요. 공간 전체를 뜯어 고쳐서 자원을 낭비하고 싶지 않았기에 인테리어 디자이너에게 이 부분을 강조했어요. 디자이너로서 제약이 많았지만 결과물이 만족스러워서 감사해요.” 거실에 있는 가구는 남편과 아내의 취향이 섞여 있는데, 기존의 가구를 배치만 바꿔 사용하고 있다. 까시나에서 오래전에 구입한 소파와 송치가죽 Lc 1 팜파스, 프리츠 한센의 스완 체어, 빈티지 가구, USM의 수납장이 어우러진 공간에서 유독 눈길을 끄는 것은 네 잎 클로버 액자다. “디자이너 알렉산더 지라드의 그래픽인데 공간에 놓였을 때 존재감이 커서 인기가 많아요. 제가 응원하는 보스턴의 농구팀 셀틱스의 심벌이기도 해서 집 안에서 가장 잘 보이는 벽에 걸었어요.” 부부 침실 안쪽에 있는 욕실은 공간을 확장하고 구조를 변경했으며 윤정하 대표가 직접 고른 패턴 타일을 시공해 집주인의 애정이 담긴 공간으로 바뀌었다.

이번 공사에서 가장 많은 변화를 준 공간. 주방과 다이닝 사이에 슬라이딩 도어를 달아 필요에 따라 여닫을 수 있게 했다. 식탁 뒤로 만든 작은 창문은 공기 순환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공간을 보다 아늑하게 만든다.

By | 11월 29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