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거장의 손에서 탄생한 침대

//거장의 손에서 탄생한 침대

거장의 손에서 탄생한 침대

2018년 6월 21일

<백설공주>에 나오는 일곱 난쟁이 중 잠꾸러기 난쟁이의 이름을 딴 ‘피졸로 Pisolo’는 이탈리아 디자인계의 거장 알레산드로 멘디니가 브랜딩과 디자인을 맡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이는 모션 베드의 헤드 부분은 알레산드로 멘디니의 디자인에 일본 유명 건축가 쿠마 겐고 Kuma Kengo의 디자인 무늬목을 적용했다. 사이즈는 슈퍼 싱글, 퀸, 더블 킹 3가지로 구성되며, 컬러는 멘디니 블루, 쉬폰 베이지, 머랭 그레이, 라즈베리 레드로 출시된다.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와 논현동 가구거리에 위치한 피졸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tel 070-4002-8563

By | 6월 21st, 2018|DESIGN|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균형의 미학, 감프라테시

2018년 6월 21일

덴마크 출신인 스타인 감과 이탈리아 출신인 엔리코 프라테시. 일상을 공유하는 커플이자 함께 작업하는 듀오인 감프라테시 Gamfratesi를 이들의 신작인 ‘베트 Bet’ 체어가 전시된 구비 전시장에서 만났다.

 

구비와의 협업을 이야기하자면, ‘베트’ 체어를 빼놓을 수 없다. 그렇다. 우리에게 터닝 포인트라 할 만한 작업으로 첫 번째 ‘베트’ 체어는 등받이 뒷부분의 스티치 등이 꽤 어려운 공정으로 엄청나게 공을 들였다. 이후 사무용이나 라운지 체어로 다양하게 변형되어, 각기 다른 니즈를 가진 모든 사람이 쓸 수 있어 기쁘다.

가장 선호하는 ‘베트’ 체어의 조합은 무엇인가? 집에 어떤 가구가 있는지 궁금하다. 모든 버전의 ‘베트’ 체어가 있다. 우리 마음에 들지 않고 내키지 않는데 출시된 버전이 단 하나도 없다. ‘이게 말이 되나?’ 했던 버전도 있었지만, 완성품을 보면 의외로 멋져서 놀랐던 적도 있다. 집에 있는 가구는 프로토타입이 많아서 발 받침이 없다든지 뭔가 빠진 제품이 많다(웃음). 다행히 테라코타 컬러의 온전한 벨벳 ‘베트’ 체어가 하나 있다.

‘베트’ 체어를 디자인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무엇인가? 비율과 디테일이다. 비율 면에서는 지나치게 눕혀지지 않으면서도 편안한 곡선을 살리고, 팔걸이 부분이 좀 넉넉하면서 자연스럽고 우아한 라인을 만들고 싶었다. 등받이 높이를 2가지로 디자인한 것은 적당한 프라이버시를 주기 위해서다.

‘베트’ 체어의 확장 버전 제품이 앞으로 출시되는가? 나의 머릿속에는 현재 진행형의 아이디어가 가득하다. 하나의 디자인이 완성되면 연결고리로 인해 또 다른 디자인이 술술 나오기 때문이다. ‘베트’ 체어와 함께 놓으면 좋은 푸프와 풋 레스트가 나올 예정이다.

 

프랑스 파리의 덴마크 하우스

감프라테시 스튜디오는 구비 외에도 많은 브랜드와 협업하고 있다. 브랜드와는 서로 추구하는 디자인 코드를 어떻게 조율하는가? 구비와는 아주 오래된 관계이기도 하고 또 특별하다. 서로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일까 부딪히기보다는 이해되는 부분이 많다. 그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고 무엇을 보완해야 하는지 다음 프로젝트를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알 수 있다. 다른 브랜드와 협업할 때는 디자이너가 디자인의 이상적인 측면을 제시하고 브랜드가 그것을 구현해낼 수 있도록 솔루션을 제시하는 게 가장 조화로운 것 같다.

덴마크 하우스는 아름답기도 하지만 공간 디자인이라는 면에서 흥미로웠다. 파리에 있는 덴마크 하우스라는 게 즐거운 도전이었다. 대니시 디자인과 파리의 분위기가 적절히 믹스되어야 했는데, 갤러리와 레스토랑이 있는 멀티 공간이라서 다양한 연출이 가능했다. <월페이퍼>가 선정한 2018년 최고의 건축 부문에 꼽혔는데, 전문 건축 스튜디오는 아니지만 가구와 오브제를 함께 고민한 것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듯싶다.

두 사람은 각기 다른 문화에서 생활했는데, 어떻게 작업에서 시너지를 내는가? 우리가 생각해도 참 다르다. 10여 년 전 처음 만났을 때는 참 많이 싸우기도 했지만, 더 나은 뭔가를 배울 수 있는 발전적인 논쟁이었을 것이다(웃음). 서로 역할을 정한 것은 아니고 엔리코는 테크니컬한 면을 공부했고, 스타인은 좀 더 유연하고 오픈된 교육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각자 잘하는 면을 부각시켜 작업한다.

코펜하겐에 있는 스튜디오는 아담하고 소박한 분위기라서 작업량과 프로젝트 규모를 생각하면 적잖이 놀랐다. 스튜디오가 거대해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그곳에서 가능한 만큼만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우리가 컨트롤할 수 없는 것에는 욕심내지 않는다. 규모가 너무 커지면, 사실 우리가 해야 하는 일조차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도전하고 싶은 분야나 제품이 있다면? 우리는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다. 큰 스케일만 지향하지 않고, 새로움을 줄 수 있는 것을 하고 싶다. 그게 무엇이든 겁내지 않을 자신이 있다.

 

등받이가 높은 ‘베트’ 체어.

‘비틀’ 다이닝 체어

‘비틀’ 라운지 체어로 꾸민 공간

 

By | 6월 21st, 2018|DESIGN|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이경은(프리랜서)

TAGS

넘버원 넨도

2018년 6월 21일

디자이너도 감동시키는 재주꾼. 넨도 Nendo의 오키 사토는 올해 프리츠 한센과 ‘No1’ 의자를 출시했다. 1957년 아르네 야콥센이 디자인한 ‘그랑프리’ 의자 이후 선보이는 두 번째 목제 의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정적이면서도 가벼운 목제 의자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No1’은 일본 특유의 미니멀하고 섬세한 디자인이 가미되었다.

 

프리츠 한센과 작업하게 된 이유는? 나무 의자는 많은 디자이너가 만들기 까다롭게 생각하는 제품이다. 한 개인의 사고방식이나 철학을 담아내야 하기 때문이다. 15년간 디자이너로 일해온 내게 프리츠 한센의 제안은 매우 기쁜 일이었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을 운명으로 느꼈고 도전하고 싶었다.

프리츠 한센에서 제안하는 디자인과 어떻게 일치시켰는가? 프리츠 한센에서는 편안하면서도 미적인 부분을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나무 의자를 디자인해줄 것을 원했다. 현대적인 의자를 디자인하되, 브랜드 고유의 전통과 정체성을 유지하는 의자를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아이디어를 디자인하고 제품을 만들기까지의 과정이 궁금하다. 나에게 이번 작업은 매우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우리는 매월 코펜하겐 외곽에서 워크숍을 가졌는데, 디자인적으로 보안해야 할 부분을 끊임없이 논의하고 검토했다. 우리가 원하는 강도와 편안한 의자를 만들기 위해 어떠한 것도 타협하지 않았다. 그 결과 우리가 바라는 의자를 만들 수 있었다.

이번 작업에서 가장 도전적이었던 부분은 무엇인가? 일반적으로 묵직하고 견고함을 살리기 위해 프레임과 좌석이 결합되는 부분을 두껍게 만들지만 ‘No1’의자는 비교적 가벼운 느낌이 나도록 이음새 부분이 최대한 맞닿지 않게 디자인했다. 나무 의자를 만들 때 가장 어려운 점은 1mm의 작은 크기도 용납해서는 안 되는데, 외관과 좌석의 편안함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또 다리 또는 팔걸이의 모양을 변경하거나 가장자리를 좁히거나 약간 둥글게 하거나 커브를 줌으로써 완전히 다른 형태의 의자가 나올 수 있다.

‘No1’ 의자의 어떤 점이 가장 마음에 드나? 이 의자는 등받이와 좌석의 경사가 몸을 편안하게 감싸준다. 마치 누군가가 나를 포옹해주는 듯한 극도의 편안함과 안락함을 느낄 수 있어 만족한다.

어떤 방식으로 일본과 덴마크 디자인을 결합시켰는지 궁금하다. 일본과 덴마크는 모두 목재에 관심이 많으며 일종의 존경심이랄까 목재를 대하는 태도가 특별하다. 물론 장인정신에 높은 가치를 둔다는 공통점도 있다. 지역이나 문화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제품을 개발하면서 끊임없이 대화하고 의견을 나눴다. 그럼에도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디자인은 의자의 기능과 실제 요구를 따라야 한다는 점이다.

넨도의 ‘No1’ 파이닝 체어

5가지 컬러로 교환 가능한 시트

 

By | 6월 21st, 2018|DESIGN|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