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Passion House

//Passion House

Passion House

2015년 6월 15일

호사스러운 수사와 스포트라이트에 익숙한 패션 디자이너도 집에서는 자연이 주는 편안함으로 회귀한다. 초록이 우거진 마당을 두 눈 가득 즐길 수 있는 주택으로 이사한 제일모직의 정욱준 디자이너와 페키니즈 종의 애견 주니가 함께 사는 한남동의 집도 그랬다.

↑ 푸른 마당이 그림처럼 걸려 있는 개방감이 느껴지는 거실.

작년 말, 패션 디자이너 정욱준이 새집으로 이사했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2년 전 <메종>에 소개되었던 한강변의 아파트에서 반려견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마당이 있는 주택으로 옮겼다는 말에 마당이 연둣빛으로 들어찰 날을 기다렸다가 봄의 절정에 그의 집을 찾았다. 현관에 들어서자 까무잡잡한 모색의 페키니즈 종 주니가 꼬리를 살랑대며 촬영팀을 맞았다. 거실을 채운 커다란 창문을 통해 푸른빛을 머금은 풀과 나무가 어우러진 풍경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집이었다. “오후에 들어오는 빛이 일품인 북서향의 집이에요. 소파에 앉아 정원을 바라보면 뒤통수까지 쫓아오던 급한 시간은 사라지고 애써 노력하지 않아도 여유가 생깁니다. 주니 때문에 마당 있는 집을 택했지만 좋아하는 나무를 직접 심고 가꿀 수 있는 저만의 작은 쉼터가 생긴 셈입니다.”

↑ 패션 디자이너 정욱준의 모습.

↑ 왼쪽부터) 백색, 회색, 검정을 주조로 단장한 집 안. 침대 곁에 마련한 애견 주니의 쉼터.

↑ 검은 털이 매력적인 페키니즈 종의 애견 주니 모습.

↑ 방부목으로 시공한 데크에 자리한 두 그루의 백일홍이 아름드리 그늘을 드리우고 있다.

↑ 이사하면서 새롭게 만든 서재에 있는 창문을 통해서도 바깥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거실과 연결되는 49㎡의 아늑한 정원은 직사각형으로 기다란 형태. 선이 아름다운 백일홍 두 그루를 중심으로 주변에는 블루베리와 대추나무, 대나무, 장미, 남천을 심었다. “20년 된 오래된 집의 마당이어서 진달래와 각종 정원수들이 심어져 있었어요. 처음에는 제가 좋아하는 나무와 식물로만 채울 생각에 기존에 있던 나무들을 베어버릴까도 생각했지만 생명체들이 주는 저마다의 이야기가 느껴지더라고요. 이름 모를 씨앗이 날아와 싹을 틔우는 모습을 보면서 자연의 위대함도 새삼 느끼게 됩니다.” 정원 가꾸기에 푹 빠진 정욱준은 나무를 기르고 가꾸는 일이 지구에서 가장 호사스러운 노동이자 창작 활동일 것이라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자연이 주는 깊고 고요한 정서, 그 안의 소박한 조화로움은 그에게 무한한 영감을 주고 있었다.

132㎡의 규모의 집은 레노베이션을 통해 다시 태어났는데 기존 아파트에서 보았던 요소들, 즉 몰딩을 적용한 클래식과 모던이 조화를 이룬 스타일이 그대로 적용되었다. 새집으로 이사하면 새로운 스타일에 욕심이 날 법도 한데 그가 추구하는 스타일은 놀랍도록 일관되게 정돈되어 있었다. “주관적으로 옷을 디자인하는 일을 하다 보니 좋아하는 스타일이 명확한 것 같아요. 색상으로는 백색, 검정, 회색, 갈색, 금색을 좋아하고 투명한 유리 제품을 선호해요. 물건을 살 때도 저만의 기준을 적용시키다 보면 실패 없이 좋아하는 물건을 구입하게 되고요.” 당연한 얘기지만 작은 소품에서 가구에 이르기까지 집은 그가 사랑하는 것들로만 채워져 있다. 거실에 놓은 간결하고 단정한 가죽 소파와 그 뒤로 보이는 로버트 노키 Robert Knoke의 작품 그리고 창가 주변을 장식한 관음죽과 뱅갈고무나무, 테이블에 놓인 작은 화분들처럼.

↑ 거실과 소통하는 다이닝 공간. 부엌과 식탁 사이에는 유리를 단 폴딩 도어를 달았다.

집의 주조색은 회색으로 마감했다. 집 안으로 들어오는 오후의 빛과 연회색이 잘 어울렸던 것이다. 유일하게 구조 변경이 이루어진 곳은 다이닝룸으로 거실과 이어지는 개방감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부엌과 식탁 사이에 격자형 유리를 단 폴딩 도어를 설치했다. “식탁은 이사하면서 맞춤 제작했어요. 테이블 위로는 톰 딕슨의 조명을 달았는데 그의 비트 라이트 시리즈 중 조명 갓의 곡선이 예쁜 두 개를 함께 연출했어요. 흔히들 미러볼 조명을 좋아하는데 너무 미래적인 느낌이 들어 제 스타일과는 맞지 않더라고요.” 특히 조명을 좋아하는 그는 마틴 마르지엘라, 필립 스탁의 디자인을 좋아한다고. “플로스에서 출시된 필립 스탁 디자인의 로지 안젤리스 조명은 특히 원단의 주름이 너무 아름다워요. 저도 원단을 다루는 사람이지만 이 조명을 볼 때마다 경이로울 정도예요. 다이닝룸 벽에 걸려 있는 액자는 판형이 큰 잡지 <라스트 매거진>에 게재된 사진인데 사진가 마이클 젠슨이 모델 다리아 워보이를 촬영했죠. 제가 좋아하는 모델과 사진가의 합작품이라 액자로 만들어 걸었어요.”

↑ 사진가 마이클 젠슨이 모델 다리아 워보이를 촬영한 사진을 액자로 만들어 걸었다. 톰 딕슨의 비트조명을 단 식탁은 집들이 선물로 받은 촛대들로 장식했다.

거실과 주방을 중심으로 좌우에는 각각 서재와 침실이 있다. 서재는 원래 만들 생각이 없었는데, 방을 보는 순간 창문 밖으로 보이는 풍경이 너무 좋아 업무를 보거나 책을 읽을 수 있는 서재로 만들고 싶어졌다고. 한쪽 벽에는 책장을 맞춰 출장 갔을 때 하나 둘씩 구입한 책과 소품을 함께 수납해 장식성과 기능성을 살렸다. 침실은 오롯이 편안한 수면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침대 옆으로 대칭되는 협탁과 벽등을 달아 안락한 느낌을 부여했다. 침대 옆으로는 애견 주니의 침대도 함께 배치했다. “공간을 인테리어할 때 빛과 자연, 향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아요.” 양지와 음지, 비와 바람, 시간과 계절의 순환이 다양한 표정을 만드는 그의 집은 강약을 자유롭게 오가는 라운지 음악과 집 안 곳곳에 맴도는 파릇하고 향긋한 향기로 기억될 것 같았다.

 

 

By | 6월 15th, 2015|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Living Outside

2015년 6월 12일

자연이 주는 건강한 기운을 만끽하며 소박한 행복에 만족하고 싶다. 통풍이 잘되는 라탄, 가벼운 플라스틱 그리고 알록달록한 철재 소재의 아이템과 스타일에 구애 받지 않은 자유로움이 더해져 색다른 아웃도어 라이프의 한 장면을 완성한다.

↑ 붉은색 철제 와이어 의자는 헤이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1900년대에 제작된 로맨틱한 라인의 야외용 의자들은 모두 페르몹 제품으로 에이후스에서 판매. 파라솔을 꽂을 수 있는 비스트로 철제 테이블과 보라색 접이식 의자는 모두 페르몹 제품으로 루밍에서 판매.

낭만적인 티타임
산들바람에 살랑이는 그네. 오래된 편안함으로 사람을 끌어당기면서도 모나지 않은 조화로움을 갖춘 철제 가구로 꾸민 휴식 공간.

↑ 사이드 테이블로 사용 가능한 난쟁이와 통나무 모양의 스툴은 카르텔에서 판매.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철제 양동이는 이노메싸에서 판매. 녹색 톨릭스 스툴과 등받이가 있는 빨강과 파랑 톨릭스 체어 모두 까사 알렉시스에서 판매. 화려한 색감의 새가 프린트된 파라솔은 핌리코에서 판매. 1970년대 제작된 미국의 에어스트림 캠핑카는 양평 헐리우드 카페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보헤미안의 여행
보헤미안의 감성으로 떠난 여행은 빈티지 스타일로 완성된다. 방랑자의 자유분방함이 느껴지는 복고풍의 캠핑.

↑ 소파 위에 올려놓은 쿠션은 짐블랑에서 판매. 경쾌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접이식 암체어와 스터디 체어는 핌리코에서 판매. 방울토마토를 담은 바구니는 하우스라벨에서 판매. 검은색 범랑 주전자와 볼은 모두 마리컨츄리에서 판매. 바게트를 담은 범랑 접시는 짐블랑에서 판매. 유리 물병은 에잇컬러스에서 판매.

쿠킹 타임
캠핑의 묘미 중 하나는 바로 자연 속에서 즐기는 요리가 아닐까. 1970년대 복고풍으로 돌아간 테이블 세팅은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 검은새 오브제는 알레에서 판매. 인조 라탄 소재의 3인용 소파와 원형 사이드 테이블은 웨스트코스트 제품으로 다나무에서 판매. 사이드 테이블에 놓인 유리잔은 에잇컬러스에서 판매. 굵은 등나무 골조로 만든 곡선이 아름다운 폭스 의자는 시카 디자인 제품으로 덴스크에서 판매. 기하학적인 패턴이 그려진 쿠션은 짐블랑에서 판매. 시원한 파란색의 철제 스툴과 의자는 에뮤 제품으로 보에에서 판매.

숲 속에 지은 집
혼자가 아닌 여럿이 함께 모인 야외 공간에서는 간단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도구만 있어도 즐겁다.

↑ 여러 각도로 조절 가능한 채플린 스트라이프 파라솔은 호주 바질뱅스 제품으로 핌리코에서 판매. 선 베드는 커스툼 제품으로 키아샤에서 판매. 남청색 쿠션은 위크엔드인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여행 갈 때 휴대하기 좋은 오디오는 비파 코펜하겐 제품으로 카사델소니도에서 판매. 먼지가 쉽게 묻지 않는 울로 만든 야외용 블랭킷 아빌론은 스칼렛 아젠트 제품으로 핌리코에서 판매. 무게가 가벼워 이동이 편리한 유 사이드 테이블은 포인트 제품으로 키아샤에서 판매.

달콤한 휴식
간간이 불어오는 산들바람을 맞는 자연에서의 휴식은 곧 치유다. 선 베드에 길게 누워 몽롱한 오후의 휴식을 즐겨본다.

↑ 홈을 파서 디자인한 원목 스툴은 리바1920 제품으로 에이스에비뉴에서 판매. 라탄 소재의 라나 의자는 덴마크 시카 디자인 제품으로 덴스크에서 판매. 나뭇가지에 매단 클래식한 디자인의 랜턴은 베이퍼룩스에서 판매. 등받이가 높은 빈티지 라탄 의자는 바바리아에서 판매. 유려한 곡선이 아름다운 라탄 소재의 마담 암체어는 시카 디자인 제품으로 덴스크에서 판매.

바람이 지나가는 자리
좋은 사람들과 나누는 기분 좋은 대화는 추억으로 쌓인다. 녹음 속에 놓인 라탄 가구들은 그런 행복감을 느끼기에 최적의 보금자리, 보기만 해도 청량감이 느껴진다.

 

By | 6월 12th, 2015|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임태준

스타일리스트

민송이(세븐도어즈)

TAGS

안과 밖의 연결고리

2015년 6월 10일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건축가가 만나서 아무것도 없는 무 無의 상태에서 꿈 같은 집을 디자인한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아테네의 노타 크리소고누의 집은 그런 기획의 결과물이다. 1950년대 건축물이 선사하는 영감을 유지하면서 아테네와 아크로폴리스의 경치가 한눈에 들어오는 옥상에 수영장을 만들었으니 말이다.

맑은 날 수영장과 하늘은 하나가 된다. 아테네 시내를 바라다볼 때에는 잠시 방해를 받는데, 널따랗게 뻗어 있는 흰색 기둥과 들보가 풍경을 더할 나위 없이 돋보이게 한다.

2층 높이의 5.2㎡ 유리 파사드가 럭셔리한 주거 공간을 만들어냈다. 소파는 필립 스탁 Philippe Starck이 디자인한 것으로 카시나 cassina 제품. 의자는 한스 베그너 Hans Wegner가 디자인했으며 뒤쪽에 1950년대식 장작 난로가 보인다.

1 능률성에 주안점을 두기보다는 ‘방’으로 디자인된 주방. 밀레 주방은 칸막이벽으로 감춰져 있고, 주방 기구도 티크 베니어 벽장 속에 감춰져 있다. 회색 대리석 바닥은 공간이 확장된 느낌을 준다. 테이블 천장에 달려 있는 전등은 아르테미데의 누르 Nur이고, 벽에 걸린 그림은 저명한 그리스 화가 디미트리스 미타라스 Dimitris Mytaras의 1880년대 작품이다. 2 건축가 메모스 필립피디스와 마리타 니콜루추.

아테네 근처의 인구 조밀 지역인 칼리세아 Kalithea에 살고 있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노타 크리소고누 nota chrysogonou는 도시의 바쁜 삶에서 벗어나 꿈속에서 그리던 자신만의 집을 지을 계획이었다. 그리고 크리소고누는 아테네 중심에서 겨우 3km 떨어진 니아 스미르니 Nea Smirni라는 무척이나 조용한 곳에서 자신의 이상을 실현할 곳을 발견했다. 그녀는 직감적으로 그 장소가 무언가 끌어당기고 있음을 느꼈다. “저는 아크로폴리스를 포함한 아테네 중심지를 조망할 수 있다는 것에 사로잡혔습니다.” 그리고 자신만의 건축가가 필요해졌다. 아들은 메모스 필립피디스 Memos Filippidis와 그의 사업 파트너인 마리타 니콜루추 Marita Nikoloutsou를 제안했다. 그들은 아들이 인턴 사원으로 근무하던 건축 사무소 ‘엠플러스엠 아키텍츠 MPLUSM Architects’ 의 대표이기도 했다.

집주인 크리소고누가 디자인에 대해 상의하고 가구에 대한 자문을 구했지만 사실 대부분의 일은 유능한 건축가들에게 일임했다. 필립피디스는 “우리는 이 공간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공동주택을 짓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방 하나는 집주인이 사용하고, 또 하나의 방은 아들이 사용합니다. 나머지 부분은 임대 공간으로 쓰일 것입니다”라고 설명한다. 이렇게 공간을 나누어 사용하는 것이 그리스에서는 꽤 대중적인 부동산 투자 방식이다. 필립피디스가 생각에 잠기듯 덧붙였다. “이 집의 인테리어는 현대의 미니멀리스트 건축가들이 지향하는 바와 일치합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에 대한 반발이랄까요. 즉 도시의 혼란스러움을 걷어낸 명쾌함과 청결함이 필요해진 것입니다. 곡선적인 요소는 배제하고 골동품 같은 요소도 거의 존재하지 않죠.” 자신의 디자인을 설명하며 크리소고누는 외부 공간과 가능한 한 가까워지려는 열망을 설명했다. 집주인의 마음도 그랬다. 이 독특한 건물에는 바깥으로부터 그리스 풍경을 끌어들일 수 있는 5.2m에 달하는 창이 달린 주거 공간이 있다. 그리고 옥상에는 고급스런 부부 침실이 있는데 한쪽은 야외 수영장으로, 다른 한쪽은 드레스룸과 작은 욕실로 이어진다.

직선의 구조와 곡선미 넘치는 붉은색 의자가 대조를 이룬다. 의자는 그리스 회사 바란기스 Varangis의 수상작 테트라 체어 Tetra Chair이다. 길고 날씬한 모양의 회색 캐비닛은 엠플러스엠 건축가들이 주문 제작한 것이다.

지붕 아래 공간은 수영장에 더할 나위 없이 필요한 공간으로 혼자 조용히 아침식사도 할 수 있다. 의자는 헤이 Hay, 탁자는 칼레모 Kallemo의 레벨 Level 제품이다.

1 전체적으로 집 안은 깔끔한 느낌인데 특히 부부 침실을 보면 명백하다. 침실의 덧문은 알루미늄으로 제작했고 테라스 의자 또한 현대적인 디자인에 충실하다. 2 집주인은 욕실이 방처럼 보이기를 원했다. 이를 위해 나무 바닥재를 사용하고 벽은 리폴린 ripolin으로 했다. 3 콘스탄틴 그리치치가 디자인한 의자가 단순한 복도에 포인트를 주고 있다. 난간 없이 단순하게 디자인된 층계는 집 전체를 아우르는 단순성이라는 주제와 통한다.

이 당당한 흰색 건물이 완성되기까지는 총 3년이 걸렸다. 그리고 지난 2008년 ‘올해의 그리스 건축상’이 증명하듯 3년간의 작업이 헛되지 않았음이 입증되었다. 이 집에서 가장 독특하고 인상적인 곳은 말할 필요도 없이 옥상 수영장이다. 크리소고누는 물속에서 가장 편안함을 느낀다고 말한다. 건축가 필립피디스가 웃으며 덧붙인다. “이 수영장에는 통행인을 위한 진귀한 물건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스페인의 상징적 브랜드인 간디아 블라스코 Gandia Blasco의 가구를 가리키는 것. 여유로움과 단순함을 즐기며 침대에서 수영장으로 여유롭게 움직이는 집주인을 질투하지 않을 수 없다. 그 때문에 수영장이 딸린 집은 그리스인들에게 로망이 되었다는 것이 필립피디스의 설명이다. 집주인과 건축가에게 새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공간이 어디냐고 물었더니 즉각 답이 돌아온다. 먼저 크리소고누는 “계절에 따라 달라요. 여름에는 위층의 부부 침실이고요 겨울에는 아래층의 주거 공간이에요. 내 생애 처음으로 하늘을 마음껏 바라보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필립피디스의 경우는 입구 통로다. “2층 높이의 거실은 일반적인 집에서는 기대할 수 없죠. 저도 공간의 유동적인 측면에서 볼 때 부부 침실도 마음에 들어요.”

250㎡의 집에 적용된 건축 기술은 그리스의 유명 건축가 니코스 발사마키스 Nicos Valsamakis가 디자인한 1950년대식 건물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다. 날카로운 선, 사려 깊게 배치된 빈 공간과 단순함이 섞여 극적인 요소와 단순함이라는 흥미로운 결과물을 만들고 있다. 인터뷰를 마칠 무렵, 필립피디스는 자부심이 가득한 표정으로 덧붙였다. “집주인은 우리가 집을 완성하고 나서도 계속해서 감사의 말을 전해왔고, 자신의 삶이 업그레이드되었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그 이상, 어떤 대답이 필요할까?

By | 6월 10th, 2015|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끌레르 스미스 Claire Smith(GERBER GMC)

포토그래퍼

반젤리스 페터라키스 Vangelis Paterakis(GERBER GMC)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