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옆집 블룸앤구떼

//옆집 블룸앤구떼

옆집 블룸앤구떼

2016년 1월 8일

잠시 문을 닫았던 블룸앤구떼가 가로수길이 아닌 잠원동과 반포동에 세 곳의 각기 다른 모습으로 돌아왔다. 낯선 동네에서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시작을 하고 있지만 꽃과 디저트는 물론 커트러리 하나까지도 익숙함이 묻어나는 이곳이 반갑기만 하다.



잠원동 대림상가에 있는 꼬마 by 블룸앤구떼. 테이크아웃 전문 요리를 판매하지만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찾는 이들이 제법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새로운 레스토랑과 카페, 브랜드숍이 들어서는 가로수길에서 블룸앤구떼는 10년 이상 버텨온 고목 같은 존재였다. 청담동에서 각각 베이커리와 플라워숍을 운영하던 조정희, 이진숙 대표가 만나 가로수길이 유명해지기도 전인 2004년에 이곳을 오픈하고 꽃과 빵이 어우러진 아날로그적인 감성으로 수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견인하며 가로수길의 번영을 도모했다. 온갖 브랜드숍이 난무하던 2012년에는 세로수길에 새로운 둥지를 틀며 터줏대감다운 면모로 가로수길의 숨통 역할을 해왔다. 블룸앤구떼의 10년 발자취에는 초창기 가로수길의 호젓함과 특유의 감성을 아끼고 지켜주고 싶어하던 사람들의 추억과 역사가 함께 녹아 있었다. 그러던 지난 8월, 블룸앤구떼가 가로수길에서 홀연히 자취를 감췄다. 정들었던 가게가 하루아침에 문을 닫아 섭섭했지만 약 4개월이 지난 지금, 각기 컨셉트를 달리한 세 곳의 공간으로 돌아온 모습에 섭섭함은 일순간 호기심으로 바뀌었다.



1 꼬마라는 이름과 잘 어울리는 귀여운 손 글씨 메뉴판. 주변이 모두 아파트라 엄마 손을 잡고 찾아오는 아이 손님도 눈에 띈다. 2,4 “가로수길의 그 블룸앤구떼가 이곳이 맞나요”라며 재차 확인하는 손님들이 있다. 블룸앤구떼를 동네에서 만나니 반갑고 놀라울 뿐이다. 3 빈티지 원형 테이블과 의자, 내추럴한 꽃, 빵 굽는 냄새. 위치와 규모만 바뀌었지 블룸앤구떼의 감성은 여전하다.

블룸앤구떼의 새로운 공간은 잠원동과 반포동의 아파트 단지 속 상가에 뿔뿔이 흩어져 있다. 먼저 잠원동에는 잠원역 부근의 매일종합상가 2층에 디저트와 음료를 주로 판매하는 카페가, 그 건너편의 대림상가 1층에는 테이크아웃 중심의 미니 델리카트슨이 있다. 반포동에는 가든리체프라자 지하 1층에 카페와 베이커리, 퀴진이 있는 대규모 카페를 조성했다. 이름은 모두 원래대로 블룸앤구떼. 대림상가의 테이크아웃 공간만 꼬마 by 블룸앤구떼라 구분 지었다. “우리가 처음 가로수길에 찾아들었을 때처럼 호젓하고 아늑한 동네를 찾아다녔어요. 연남동, 연희동, 경리단길 등 안 가본 곳이 없어요. 그런데 다들 번잡하고 뭐가 너무 많아 마음이 쉽게 열리지 않는 거예요. 지쳐 있을 무렵 누군가가 상가를 추천했어요.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터라 처음엔 손사래를 쳤는데 막상 가서 둘러보니 생각이 달라졌어요. 1970, 80년대에 머물러 있는 듯한 오래되고 정겨운 풍경이 왠지 우리와 잘 어울리겠다 싶었죠.” 조정희 대표가 다소 파격적이라 할 수 있는 이번 위치를 결정하기까지의 과정을 들려주었다. 세 곳의 공간 중 가장 규모가 큰 가든리체프라자점이 블룸앤구떼의 중심이다. 제과제빵 시설과 커다란 키친이 갖춰진 이곳은 매일 아침 나머지 두 곳에서 소비할 빵까지 함께 만든다. 톤 다운된 적색 벽돌로 마감하고 벽면을 따라 있는 빈티지풍의 소파, 크고 작은 갈색 테이블과 의자가 자유롭게 놓여 있는 모습은 유럽의 카페를 떠올리게 한다. 여기에 노란빛이 도는 빈티지 조명과 자유자재로 꽂아놓은 꽃, 겨울이지만 파릇한 식물이 따뜻한 분위기를 만드는 데 한몫한다. 날을 한껏 세우고 돌아다니다가 이곳에 들어서면 순식간에 무장해제되는 것처럼 편안하고 적당히 세련된 모습이다. “요즘의 디저트 브랜드와 카페처럼 스타일을 모던하게 바꿔보라는 말을 듣곤 했어요. 하지만 모던함은 저희 옷이 아니죠. 뭘 해도 저희가 좋아하고 제일 잘할 수 있는 걸 하는 게 맞는 것 같아요. 그래서 이번 공간을 준비하면서도 새로워지는 것에 치중하기보다 지금까지의 블룸앤구떼 스타일을 잘 지켜내자고 마음먹었죠.” 이진숙 대표의 말이다. 다만 이번 오픈을 준비하면서 블룸앤구떼는 플라워숍의 공간을 어디에도 따로 만들지 않았다. 대신 요청에 따라 소규모로 플라워 클래스를 가든리체프라자점에서 자유롭게 진행할 계획이다. 또 플랫 브레드와 파스타, 커리 라이스 등 퀴진을 본격적으로 선보이기 시작했다. 여행을 다니며 맛있게 먹었던 메뉴를 구상해보고 오랜 기간 매일같이 테이스팅을 반복한 끝에 만들어낸 홈메이드풍의 유러피언 요리들이다.



1 플라워숍을 없애 허전하지 않을까 싶었지만 꽃과 녹색 식물이 곳곳에 자리한 가든리체프라자점을 보니 이곳은 역시 꽃과 빵이 있는 블룸앤구떼. 2 가든리체프라자점에는 두개의 입구가 있다. 밖으로 난 계단을 통해 들어오는 입구를 꽃으로 장식했다. 3 꽃을 담당하는 이진숙 대표는 일주일에 한 번씩 꽃시장을 다녀온다. 테이블마다 미니 부케가 놓일 때 비로소 공간이 완성된다.

잠원동 매일종합상가에 있는 카페는 이번에 오픈한 세 곳 중 가장 화려하다. 벽을 민트색으로, 문과 창틀을 검은색으로 칠한 강렬한 대조가 건물 밖에서도 눈에 확 들어올 정도다. 이곳에서는 시그니처인 크레이프 케이크를 비롯한 디저트류와 커피, 샌드위치를 판매한다. 건너편 대림상가에 있는 꼬마 by 블룸앤구떼는 실험적인 곳이다. 처음으로 밤단호박 그라탕, 해산물 토마토 라이스, 각종 샐러드와 샌드위치 등 테이크아웃 위주의 푸드 아이템을 판매하며 앞으로는 파스타 소스, 드레싱 등 간단 요리를 위한 아이템도 늘릴 계획이다. 숍에는 아담한 테이블 공간도 마련했는데 손님들이 잠깐 앉아서 커피 한잔 마시고 갈 거라는 예상과 달리 끼니를 해결하기 위한 손님들이 제법 찾아든다. “도대체 무슨 용기로 이렇게 세 곳을 한꺼번에 운영할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어요. 관리하고 신경 쓸 일이 정말 끝도 없이 생겨요. 상가라는 특성상 손님층이 달라져 적응의 시간도 필요하고 퀴진을 시작하니 메뉴에 대한 고민도 많아졌어요. 10년 이상을 함께 일해왔기에 서로 믿고 맡겨가며 유지할 수 있지 정말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아요.” 블룸앤구떼는 그들의 제3막을 보통의 동네에서 시작했다. 카페는 특별한 날 찾는 곳이 아니라 일상처럼 소비하는 곳이다. 요즘은 어느 동네든 작은 로스팅 카페 하나는 있을 정도로 카페가 일반화되었다. 하지만 자꾸 발길이 가고 애정이 생기는 카페가 가까이에 있다는 건 또 다른 기쁨이다. 일상이 제법 풍요로워질 수 있다. 물론 이곳에서 머무는 즐거움을 찾는 것은 각자의 몫이겠지만.


1 블룸앤구떼 10년 명성을 대표하는 시그니처 메뉴인 크레이프 케이크. 포크로 한 겹씩 돌돌 말아 먹는 재미가 최고! 2,3,4 제과제빵을 담당하는 조정희 대표는 매일 아침 세 곳에서 소비할 빵을 굽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1 조정희, 이진숙 대표는 ‘유럽의 시골에서 우연히 만난 의외로 세련되고 맛있는 카페’가 이곳의 컨셉트라 한다. 2 아날로그 감성이 물씬 풍겨나는 가든리체프라자점의 입구.


1 세 곳 중 가장 바쁘게 돌아가는 가든리체프라자점의 제과제빵실. 2,3,4 플랫 브레드, 파스타 등 본격적으로 퀴진을 시작했다. 오랜 시간을 테이스팅한 끝에 나온 메뉴들이라 손맛 난다.



여느 동네에서도 만날 수 있는 블룸앤구떼.



1 10년 이상을 함께해온 조정희, 이진숙 대표. 비결을 물으니 서로를 믿고 맡기는 것, 카페 문화를 누구보다 좋아하는 것이라고 명료하게 답한다. 2 이번 오픈을 위해 새롭게 준비한 밤단호박 케이크. 투박한 모양이 정겹다. 3 민트색으로 칠한 벽과 검은색 창틀, 톤 다운된 갈색 소파가 빚어내는 시크한 조화. 크게 난 유리창 너머로 일대의 가로수를 감상할 수 있다.



매일종합상가 2층에 위치한 곳이 가장 새로운 분위기. 하지만 이곳을 채운 소품과 식기, 커트러리 등은 모두 예전의 것들이다.

 

By | 1월 8th, 2016|LIFE|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송정림

포토그래퍼

임태준 , 이과용

TAGS

소통의 다이닝

2016년 1월 7일

맛있는 음식을 매개로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를 알아가는 즐거움이 있는 ‘메종 다이닝’의 첫걸음, 필립스 생생제면기와 함께한 면발 다이닝.


1 셰프가 갓 뽑은 생면에 밀가루를 묻혀 건조할 준비를 하고 있다. 2 모두가 열광했던 순간. 생생제면기에서 면발이 나오기 시작한다. 3 메종 다이닝은 음식을 매개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주방에서 복닥복닥 간단히 차려낸 일인 식사, 혼자 TV를 보며 후루룩 먹는 국수 한 그릇, 퇴근길 베이커리에 들러 사온 샌드위치로 때우는 저녁. 매일의 밥상이 문득 지겨워지는 이들을 위해 <메종>이 특별한 식탁을 차렸다. 지난해 11월 한남동에 오픈한 직후부터 입소문이 나 많은 이들이 찾고 있는 이탤리언 트라토리아 마렘마에서 생면 파스타를 나눠 먹으며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 특별히 이날은 가정에서도 생면을 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필립스의 생생제면기가 함께했다.

지난해 12월 13일의 여유로운 오후, 마렘마에는 <메종>의 SNS를 통해 선정된 10명의 참석자들이 모였다. 이번 다이닝이 지금까지의 푸드 행사와 다른 점은 단순히 행사에 참석하고 음식을 먹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푸드를 매개로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서로를 알아가는 것. 처음에는 다들 어색해했지만 <메종> 관계자들과 레스토랑 스태프들이 스스럼없이 인사를 건네고 참석자들이 서로 말을 섞기 시작하자 분위기는 차츰 부드러워졌다. 아담하지만 세련된 바 공간까지 마련해놓은 레스토랑 곳곳을 친구 집을 구경하는 마냥 둘러보고 벽에 걸려 있는 유머러스한 그림도 둘러 보았다. ‘메종 다이닝’은 마렘마의 김지운 셰프가 먼저 필립스의 생생제면기를 이용해 면발을 뽑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김지운 셰프는 알고 보니 국내에 공식으로 론칭하기 이전부터 해외에서 필립스의 생생제면기를 구입, 사용해온 오랜 유저. 지금의 마렘마에서도 사용하고 있어 경험에서 우러나온 갖가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생생제면기는 반죽부터 면발을 뽑기까지 기계가 알아서 해주니 편리해요. 재료를 넣고 시작 버튼을 누르면 끝이에요. 10분 안에 생면이 뽑아지기 시작하죠. 제면 틀은 소면, 중면, 칼국수 면, 만두피 등 국내 식문화에 맞춰 네 가지가 출시됐는데 이 중 중면이나 칼국수 면으로 파스타를 만들면 적당해요. 펜네, 페투치니, 라자냐 등 파스타에 특화된 제면 틀은 해외에서 구입합니다.? 이어서 김지운 셰프는 생생제면기를 통해 뽑은 생면을 이용해 마렘마의 인기 메뉴이기도 한 ‘카치오 에 페페 파스타’를 시연하기 시작했다. 생면과 그라나파다노 치즈와 페코리노 치즈만을 이용해 만드는 이 파스타는 생면의 쫄깃함과 치즈의 부드러운 식감이 잘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 “생면을 조리할 때 오버 쿠킹을 하지 않아야 쫄깃한 식감을 살릴 수 있어요. 끓는 물에 30초에서 1분 정도 삶은 다음 팬에서 조리하는 것이 적당합니다. 팬에서 조리할 때는 면을 삶고 난 물을 사용하면 깊은 맛을 낼 수 있어요.” 


1 간단한 음식과 술 한잔 즐기기에 좋은 마렘마. 2 생면으로 만든 포모도로.


시연이 끝난 다음 따로 마련된 테이블로 자리를 옮겨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르스케타와 샐러드 등 애피타이저를 비롯해 방금 시연을 마친 카치오 에 페페와 오소부코 파스타, 포모도로 등 생면을 이용한 다양한 파스타를 맛보았다. 이때 김지운 셰프도 테이블에 함께 착석해 참석자들과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나누며 친목의 시간을 가졌다. 셰프가 자리에 함께하니 질문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오소부코 만드는 법과 마렘마의 스태프밀, 어린 시절 영국에서 생활한 셰프의 성장 스토리까지 질문도 다양했다. 다들 어색했던 처음과 달리 음식을 나눠 먹고 서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니 한층 편안하고 친근해졌다. 이게 바로 함께 나누는 음식의 힘이 아닐까? 다른 행사 같았으면 클래스를 마치고 시식한 다음 서둘러 자리를 떠나는 이들이 태반이었을 테지만 이날 메종 다이닝의 테이블은 꽤 오랫동안 이어졌다. 메종 다이닝은 앞으로도 계속된다. 단순히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만이 아니라 마음의 허기까지 채울 수 있는 이 시간이 탐난다면 두 번째 메종 다이닝에 반드시 동참하시라.

 

By | 1월 7th, 2016|LIFE|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송정림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

작가의 시선이 머무는 곳

2016년 1월 7일

직업 세계를 벗어나 일상 속의 순간을 포착한 박기호 작가의 전시.



1973년 도미한 이후 1987년 <뉴스위크>지의 한국 파견 사진기자로 귀국해 약 20년 동안 <포브스>, <타임>, <포춘> 등의 잡지에서 인물을 중심으로 작업해온 박기호 작가의
전시가 개최된다. 하지만 이번 전시는 그가 현재까지 국내에서 보여준 사진들과는 완전히 다르다. 지난 30년간 집중했던 인물 사진도, 치밀한 준비 과정을 거쳐 제작했던
상업 사진도 아니다. 작가는 치열했던 직업 세계에서 벗어나 일상 속에서 그의 시선이
멈춘 순간을 포착했다. 그래서 그 순간은 작가만의 고요를 담고 있다. 작가의 고요는 젊은 날의 치열한 부대낌을 거쳐 자연과 소통하는 가운데 얻어진 것이다. 박기호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의 곰삭은 삶으로서만 드러낼 수 있는 지극히 평범한 자연의 고요한 소리를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느끼고자 한다. 1월 28일까지. L153 Gallery. 


tel
02-322-5827

 

By | 1월 7th, 2016|LIFE|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송정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