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다세대 주택의 일부를 개조한 집

//다세대 주택의 일부를 개조한 집

다세대 주택의 일부를 개조한 집

2016년 1월 9일

작지만 정갈하고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을 존중한 집을 만났다. 오랫동안 기대고 싶은 작고 하얀 집 ‘빙고 하우스’다.



ㄷ자 형태의 다세대주택 중 일부를 개조한 빙고 하우스.

이태원동의 가파른 언덕길을 숨을 고르며 올라가서야 하얀색 외관의 ‘빙고 하우스’를 만날 수 있었다. 빙고 하우스는 이 집의 주인이자 가장인 박경식 씨가 지은 이름이다. 빙고라는 말을 들으면 대부분 가장 먼저 게임을 떠올리겠지만 이 집은 ‘기댈 빙 憑’, ‘오래되다 고 古’의 한자 뜻을 지니고 있다. 오랫동안 기대어 쉬고 싶은 마음을 담아 ‘빙고’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네 식구가 기대며 살아갈 이 집은 원래 열 세대가 살고 있는 다세대주택의 일부다. “ㄷ자 형태의 다세대주택 중 한 집이었어요. 몇 년 전에 집을 사두고 외국으로 나가게 돼서 그동안 세입자들이 살았죠. 그러다 아파트 생활을 접고 이 집을 개조해보자고 결심했어요.” 안주인인 육수경 씨는 강남 중심가에 살던 전형적인 도시 엄마였다. “제가 빌딩과 도시 느낌을 좋아하는 전형적인 도시녀예요. 이렇게 단독주택에서 살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죠. 잘 아는 시공업체 사장님에게 집을 고쳤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푸념처럼 했더니 NBDC(노르딕브로스 디자인 커뮤니티)의 신용환 실장님을 소개해주더군요. 그전에도 몇 군데 인테리어 업체를 알아봤지만, 영 마음이 가지 않던 차였죠.” 부부는 신용환 실장에게 세 번의 꼼꼼한 미팅을 거친 후 집을 맡겼다.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가면 남매의 방과 부부 침실을 마주한다.

“특히 집을 설계할 때는 사람이 가장 중요하거든요. 합이 맞아야 하죠. 여기 집주인분과는 느낌이 통했어요. 오래된 다세대주택이어서 골조만 남기고 다 부수고 새로 지어야 했지만 간만에 재미있는 작업이 되겠다 싶었어요.” NBDC 신용환 실장은 오랜만에 주거 설계를 하며 즐거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낡은 주택의 내부 구조를 완전히 새롭게 바꿨다. 계단 위치와 방의 구조 등 네 식구에 맞게 내부를 새롭게 설계했는데, 좁지만 있을 건 다 있고 수납도 알차게 마무리되었다. “누군가는 고개를 갸우뚱할 만한 요소가 있어요. 남매의 방은 침대와 수납장만 있어서 단출함의 진수를 보여줬고, 거실 겸 다이닝 공간도 꼭 필요한 식탁과 싱크대, 냉장고만 뒀죠. 고등학생 자녀를 둔 엄마라면 아이들 방이 너무 단순해 깜짝 놀랄 거예요. 설계를 하며 이 가족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존중했고 그래서 전형적인 주거 구성에서 벗어날 수 있었죠.” 아무리 깔끔하고 단출한 것을 좋아할지라도 생활하면서 생겨나는 각종 짐과 잡동사니 등은 피할 수 없을 터. 주부의 이런 고민거리를 신용환 실장은 수납공간으로 해결했다. “1층과 2층은 13평 정도의 작은 공간이에요. 집이 좁은 대신 짐을 수납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을 곳곳에 만들었죠. 주방 하부장도 전부 수납공간이고 세탁실에도 칸칸이 수납장을 짜 넣었어요. 사실 이 집을 설계하기로 마음먹은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세탁실 때문이죠.” 신용환 실장은 유리 천장으로부터 내려오는 햇살과 다른 공간과 분리되면서 널찍하게 활용할 수 있는 세탁실 공간을 보고 마음을 빼앗겼다. 단차가 있는 세탁실에는 주인공인 세탁기를 두었고 작은 화장실과 재활용품을 분리할 수 있는 공간도 갖췄다. 말 그대로 진짜 다용도실인 셈이다. 대부분의 다용도실은 춥고 그늘지기 마련이지만 이 집에서만큼은 세탁실이 버젓한 방처럼 존재한다. 자연스럽게 실내처럼 오갈 수 있으며 가족들의 옷과 세탁 도구 등을 깔끔하게 수납할 수 있는 실용적인 수납장을 갖춘 1층의 중요한 공간이다. 지하 공간의 구조 또한 재미있는데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 중 한 개를 가로로 연장해 지하실의 책상을 만든 독특한 구조다. 넓이는 2평이 조금 넘는 작은 공간이지만 혼자 책을 보거나 업무를 볼 수 있는 다락방같이 아늑하다.



큰 방 중간에 가벽을 세워 남매의 방으로 분리했다. 침대 외의 가구는 붙박이장 형태의 수납장이 전부다.

2층으로 올라가니 먼저 바닥재가 눈에 띄었다. 부부 침실과 붙어 있는 샤워실 겸 화장실 바닥에도 깔려 있는 바닥재라 방수 성능이 궁금했다. “바닥재는 스웨덴의 볼론이란 회사 제품이에요. 비닐 직조 바닥재인데 청소가 간편하고 어느 정도 생활 방수 기능도 있죠. 1층과 다른 느낌을 주기 위해 2층은 전부 볼론 바닥재를 시공했어요. 비닐 소재지만 패브릭이나 카펫을 깐 것처럼 포근해 보이거든요.” 안주인 육수경 씨는 물청소를 하는 것보다 더 깔끔하게 생활할 수 있고 청소도 쉬워서 바닥재에 만족한다는 말도 보탰다. 남매의 방은 원래 하나였지만 중간에 수납장 겸 벽을 세워 두 개로 분리했다. 방은 나눠져 있고 작은 테라스는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서로의 사생활은 존중하면서 가족이 모이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배려한 것. 그런 가치를 추구하는 이 가족에게 방의 크기는 중요하지 않아 보였다.



볕이 잘 드는 부부 침실. 침실에는 침대와 벽걸이 TV만을 단출하게 두었다.

잘 익은 감이 주렁주렁 달린 옆집의 감나무가 그림처럼 보이는 부부 침실도 심플하긴 마찬가지다. 침대와 벽걸이 TV만 둔 부부 침실에서 박경식 씨 부부의 삶의 철학을 느낄 수 있다. “미팅을 할 때 남편분께서 책 몇 권을 소개해주시더군요. 집과 관련된 책들이었는데 핵심 메시지는 ‘비우며 살기’와 ‘단출한 삶’이었어요. 비우며 산다는 것이 실천하고 싶어도 어려운 일이죠. 그런데 빙고 하우스의 가족은 정말 그런 삶은 실천하고 있는 분들이었어요.” 사치나 허세와는 거리가 먼 이들 가족은 사용하던 식탁도 그대로 가져왔고, 나머지 갖고 있던 짐도 애초에 버리거나 기증할 목적으로 저렴한 것을 골랐다. 대부분의 조명과 가구 역시 경제적인 가격대의 이케아 제품이지만 조금의 옹색함도 없이 집 안에서 제 기능을 다하고 있었다. 소신 있는 선택이 보여주는 당당한 기운처럼. 처음 빙고 하우스를 사진으로 접했을 때는 일본 도쿄의 작은 주택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 막상 다녀오니 생각이 달라진다. 다른 어떤 집과도 닮지 않은 그들만의 독특함이랄까. 빙고 하우스는 네 식구만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작지만 넉넉한 보금자리다.



1
이케아의 벽 거울을 달아 공간이 널찍해 보인다. 2 부엌 겸 다이닝 공간. 조만간 식탁 옆에 작은 소파를 둘 계획이다. 3 비워내는 삶을 실천하고 있는 빙고 하우스의 안주인 육수경 씨.



1
1층의 중심 공간인 세탁실. 작은 화장실이 달려 있고 각종 수납을 해결할 수 있는 만능 공간이다. 2 부부 침실과 연결되는 욕실. 바닥에는 볼론의 비닐 직조 바닥재를 깔았다.


세탁실 천장. 신용환 실장은 이 공간을 보고 집을 설계하기로 마음먹었다.



딸 아이의 방에서 본 테라스. 방은 나뉘어 있지만 테라스는 남매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By | 1월 9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임태준 , 이과용

TAGS

Luminous Crystal

2016년 1월 7일

수세기에 걸쳐 왕실은 물론 현대인들까지 매료시킨 천상의 빛, 크리스털. 오브제와 글라스, 샹들리에에 사용되어 일상에 특별한 아름다움을 전한다. 이번 시즌 가장 핫한 라이프 스타일 공간으로 떠오른 크리스털의 명가 메종 바카라 서울. 판타지를 꿈꾸게 만드는 비밀의 방. 그 문을 열었다.



Modern Oriental 


동서양의 문화가 오묘한 조화를 이룬
모던 오리엔탈 스타일의 공간. 아릭 레비 Arik Levy가 디자인한 토치 Torch 테이블 조명은 거울처럼 사물을 비치는 스테인리스 받침대와 크리스털 펜던트, 화살촉 장식 그리고 바카라의 시그니처 레드 크리스털로 구성되어 있다. 불교 문화가 추구하는 깨우침과 투명한 정신세계에 대한 염원을 크리스털로 만든 부처상은 옻칠 장과 함께 판매한다.
모두 메종 바카라 서울에서 판매.

 

 

 



Blooming Chandelier 


샹들리에를 앞에서만 보라는 법칙은 없다. 아래에서 위로 올려다본 필립 스탁 디자인의 제니스 플루 Zenith Flou 샹들리에. 마치 활짝 핀 꽃을 보는 듯 아름답다. 메종 바카라 서울에서 판매.

 

 

 



Twingkle Twingkle Little Star 

공중에 떠 있는 램프들이 마치 하늘에서 떨어지는 신비의 별처럼 반짝인다. 디자이너 아릭 레비가 기존 바카라의 디자인에 현대 조명 기술을 접목시킨 판톰 셀링 유닛 Fantome Celling Unit. 무한대로 아름다운 빛을 만들 수 있는 조명이다. 메종 바카라 서울에서 판매.

 

 

 



Forest of Chandelier 

신비로움을 간직한 환상의 숲 속을 밝히고 있을 것 같은 동화적인 상상력을 자극하는 공간. 바카라의 상징적인 샹들리에
제니스 Zenith 컬렉션 중 하나인 에탕주 제니스 Etrange Zenith. 디자이너 필립 스탁이 애시드 컬러의 크리스털로 제작한 사슴 장식이 더해져 웅장한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50개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사슴과 앵무새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투명한 캔들 홀더 아이 보티브 Eye Votive는 외부의 수평 커팅과 내부의 수직 커팅으로 이루어져 빛의 움직임을 다양한 각도에서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모두 메종 바카라 서울에서 판매.

 

 

 


The Game of Kings 


러시아 작가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Vladimir Nabokov는 “체스를 둔다는 것은 단순히 즐거움을 위한 것이 아니라 하나의 의식을 행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런 뜻을 담아 2014년 일본 디자인 스튜디오 넨도 Nendo가 바카라 250주년을 기념해 만든 아코어 Harcourt 체스 게임. 아코어 글라스를 핸드 커팅하여 ‘킹’의 왕관, ‘퀸’의 옷자락, ‘비숍’의 모자가 만들어졌다. 제품에 사용된 투명 크리스털과 미드나이트 크리스털은 빛에 따라 미묘하게 변하는 색상이 매혹적이다. 메종 바카라 서울에서 판매.

 

By | 1월 7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이과용

TAGS

Arizona dream

2016년 1월 6일

거친 야생을 만날 수 있는 미국 서부 지역은 언제나 모험가들에게 매혹적인 여행지였다. 다른 한편으로 정신을 몽롱하게 만드는 소노라 Sonora 사막과 피닉스 주변의 매혹적인 붉은 협곡은 다른 어떤 곳에서도 볼 수 없는 환상적인 건축물을 짓고 싶은 건축가들의 욕망을 자극했다. 모험가들이 세대를 이어 방문하는 이곳에서, 전설적인 고속도로 ‘로드 66’를 타면 멋진 건축물 투어를 경험할 수 있다.



시멘트로 지은 원추형 천막집이 있는 위그왐 빌리지 모텔 Wigwam Village Motel. 이 모텔은 로드 66의 상징 중 하나다. 미국 소설가 존 스타인벡이 미국의 ‘어머니 길’이라고 부른 로드 66는 동부 해안과 서부를 잇는다. 모텔에 주차되어 있는 아름다운 빈티지 카는 모텔 주인의 것으로 서부 영화의 나라, 미국에서 로드 무비를 찍기 위해 대기 중이다.

여행자들은 무엇 때문에 미국 남서부 아리조나 주까지 먼 길을 찾아오는 걸까? 이 지역의 86% 땅이 처녀지이고, 1년에 300일이나 해가 난다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급격한 인구 증가가 지속적으로 이뤄지면서 아리조나 주의 수도인 피닉스 시와 그 주변은 미국에서 네 번째로 큰 대도시가 되었다. 피닉스 주변의 자연 풍경은 신비로울 만큼 아름답다. 무질서한 자갈밭에 거대한 변경주 선인장이 솟아나고, 돌투성이 사막에서 자라는 독특한 식물 오코틸로 Ocotillo 다발과 키 작은 관목 메스키트 Mesquite 덤불이 푸르름을 더한다. 사람들은 이곳을 광활한 ‘건축물 놀이터’로 만들어 끝없는 과시욕을 드러낸다. 극한의 환경 속에 세워진 대담하고 놀라운 건축물은 유토피아적이면서 생태학적인 비전을 담아내며 이 지역의 새로운 아이콘이 되었다. 건축가들은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박물관, 재단, 도서관 등의 건축물을 이곳 기후에 최적화된 걸작으로 만들었다.
사막에 지은 엘스워스 레지던스 Ellsworth Residence로 유명해진 ‘무중력 전도사’ 마이클 P. 존슨부터 바튼 바 라이브러리 Barton Barr Library에서 빛의 마술을 보여준 윌 브루더까지 이 지역의 스타 건축가들은 그들의 선구자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흔적을 좇는다. 그들이 추구하는 사우스 웨스트 모던 South West Modern 스타일은 오가닉한 건축물에서 비롯된다. ‘사막의 자연 속에 최대한 눈에 띄지 않게 짓기 위해 정제된’ 건축물을 짓는 것이다. 이런 기조에 따라 그들의 건축물은 키가 작고 땅 위에 가볍게 내려앉는다. 그리고 투명한 창과 벽을 통해 바깥 풍경을 실내로 끌어들인다. 잘 구획된 이 ‘도시 실험실’의 마지막 집들을 지나치면 갑자기 텅 빈 사막과 마주한다. 사막 너머 북쪽에는 경이로운 광물의 풍경이 펼쳐진다. 불그스름한 적철광 절벽과 석회암 봉우리들이 솟아난 협곡이 현기증을 일으킨다. 협곡 아래에는 거친 물살이 흐른다. 할리우드 서부 영화의 배경이 된 이 모든 풍경을 보고 생태 운동가와 뉴에이지 추종자들은 자연에 대한 찬가를 노래한다. 아리조나의 또 다른 도시 세도나 Sedona에는 신비로운 이야기가 전해진다. 도시를 둘러싼 가파른 붉은색 바위에 대지의 에너지가 집중된 소용돌이인 보텍스 Vortex가 숨어 있다는 것이다. 협곡 곳곳에는 인디언 부족에게서 의식과 비법을 이어받은 스파와 자연 치유 세미나가 성행하고 있다. 이 지역에 오래전 살았던 인디언 부족들은 주변에 신비로운 주거지를 조성했다. 그들은 처녀지를 과수원으로 바꿔주는 ‘천둥새’의 보호를 받으며 이미 오가닉한 이곳을 최대한 자연 요소에 가깝게 정비했다. 그 후 침략자 무리가 연이어 이곳을 정복했다. 정복자를 뜻하는 콘키스타도르 Conquistador로 불렸던 에스파냐인들은 16세기 초 멕시코와 페루 등을 침략했다. 이를 시작으로 멕시코 군대, 이주한 개척자들 특히 몰몬교도들, 카우보이와 호전적인 보안관들 그리고 미국 서부 지방으로 떠나는 둔중한 열차까지 침략은 이어졌고, 인디언들은 거주 지정 지역으로 이송됐다. 시대적으로 마지막에 이곳을 침략한 정복자들은 자동차와 오토바이를 타고 전설적인 고속도로 로드 66를 통과했다. 로드 66는 빛의 화가로 불리는 제임스 터렐의 전설적인 아트 프로젝트로 유명한 로든 크레이터 Roden Crater 근처의 화산암을 지나 베르드 밸리 Verde Valley의 유령 도시까지 이어진다. 이 거친 야생의 땅에서 최첨단 기술과 자연보호자들의 놀라운 동맹이 맺어지면서 사막은 다시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



‘샤펠 오브 더 홀리 크로스(1956년)’는 마가렛 브런스윅 트라우드가 프랭크의 아들인 로이드 라이트의 도움을 받아 지었다. 불그스름한 적철광 절벽 사이에 거대한 시멘트 십자가를 매단 모습이 굉장하다. ‘에너지 볼텍스’가 있는 이곳은 여전히 신비로운 뉴에이지 추종자들이 자주 찾는다. 이 성당에서는 경이롭고 영적이면서 물리적인 광경을 보러 온 사람들을 모두 맞이한다.



유토피아적인 친환경 도시 아르코산티 Arcosanti의 웅장한 공동 카페 건물. 높은 아치에 매달린 종은 브론즈와 세라믹으로 만든 것으로 이 마을의 주요 생산품이다. 이 마을은 완전환경계획 도시 Arcology의 ‘그루’ 건축가 파올로 솔레리가 1970년부터 아주아 프리아 리버 Azua Fria River 상류에 짓기 시작해 여전히 건설 중이다.



맥도웰 레인지 MacDowell Range 아래 콩과 식물인 팰로버디 Palo Verde로 둘러싸인 아라비안 라이브러리 Arabian Library. 코르텐강으로 지어진 이 건축물은 미국의 미니멀리즘 조각가 리처드 세라에 대한 오마주로 ‘토털 그린’ 인증을 받았다. 건축가는 피닉스 주변에 도서관을 많이 지은 리처드+바우어 Richard+Bauer.



학생들이 많이 사는 피닉스의 템피 Tempe에 지은 넬슨 파인 아트 센터 Nelson Fine Arts Center. 건축가 앙투안 프레독은 사막의 황갈색 톤과 조화를 이루면서 시멘트 블록을 지어 올렸다. 건축가는 마야 신전에서 영감을 얻어 여러 개의 볼륨을 뒤섞어 미로처럼 구성했다.



‘남서부 모더니즘’ 건축의 선구자, 마이클 P. 존슨이 서그와루 Saguaro 선인장이 자라는 케이브 크릭 Cave Creek의 건조한 언덕 위에 자신의 스튜디오를 지었다. 건축가는 태양의 이동 경로를 좀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공간을 곡선으로 배치했다.

제임스 터렐의 하늘이 보이는 컨셉추얼한 공간 시리즈 ‘스카이 스페이스 Sky Spaces’ 중 하나인 ‘에어 어페어런트 Air Apparent’. 컬러 조명에 의해 빛에 대한 자각을 왜곡시키는 이 작품은 크리스티 텐 에이크가 조경을 디자인한 대학 캠퍼스 정원에 있는 윌 브루더의 메탈 구조물 위에 떠 있다.


건축가 윌 브루더는 바튼 바 라이브러리의 넓은 강의실에 천창을 설치했다. 그리고 햇빛을 최대한 끌어들이기 위해 플루트처럼 생긴 기둥 위에 광학렌즈를 달았다. 하지가 되면 기둥이 촛불처럼 공간을 밝힌다.


베르디 리버 Verde River가에 있는 굴곡진 절벽의 그늘 아래 아도브 벽돌로 지어진 몬테주마 캐슬 Montezuma Castle. 1425년 시나구아 Sinagua 아메리칸 인디언 부족이 살았던 최초의 ‘건물’이다. 다섯 개의 층에 90개의 방이 실내 계단으로 이어지며 작은 창이 열기를 막아준다.  

By | 1월 6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장 파스칼 비요 Jean-Pascal Billaud

포토그래퍼

벵상 르루 Vincent Leroux/Temps Mach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