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차곡차곡 채운 집

//차곡차곡 채운 집

차곡차곡 채운 집

2016년 8월 13일

앞으로 함께할 세월이 얼마인데, 신혼집이라고 급하게 다 채울 필요가 있을까. 결혼 후 4년간 차근차근 쌓아가며 부부만의 취향으로 무장한 57m² 아파트를 만났다.

완벽히 준비해놓고 시작한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번듯한 집을 구하기도 만만치 않거니와 설사 집을 구했더라도 그 안에 넣을 모든 살림살이를 마련하기 위해 한 브랜드의 가구로 대강 구입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후회하기 십상. 두 사람이 함께할 보금자리를 마련하면서 주도적인 한 사람의 의견대로 따르는 것은 배우자가 정말 인테리어에 무관심할 수도 있겠지만, 어쩌면 인생의 새로운 출발부터 얼룩지고 싶지 않은 배려와 양보일지도 모른다. 단시간에 종합선물세트 같은 집을 완성하겠다는 욕심을 버리면 집 꾸미기에 대한 부담도 덜어낼 수 있고, 하나씩 모으는 재미로 살다 보면 어느새 진정 두 사람을 위한 집이 되어 있을지도 모른다.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커브 Kerb의 김홍성 실장과 주얼리 브랜드 다스 쉬프 Das Sciff를 운영하는 금두루 대표는 한곳에서 구입한 물건으로 가득한 쇼룸 같은 신혼집이 싫었다. 그래서 무계획을 계획으로 삼았다. 오래된 건물이 좋아 1980년에 지어진 잠원동의 한 아파트를 첫 집으로 했다는 것 외에는 별로 고민한 게 없었다. “방 하나, 거실 하나 있는 17평이라 대단한 공사를 할 수도 없었지만 워낙 오래된 집이다 보니 보수가 필요해서 동네 업자에게 맡기고 부엌은 한샘에서 맞췄어요. 작은 집이라 수납공간이 없어 붙박이장을 넣었는데 TV장과 책장까지 집 크기에 맞게 퍼니그람에서 주문 제작했죠.” 바 형태의 식탁은 부엌 공사를 할 때 같이 맞췄는데 주방과 동일하게 인조대리석 상판으로 선택했다. 그리고 집이 좁아 보이지 않도록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의자와 조명을 골랐는데 두고두고 볼 때마다 정말 잘한 일이라며 부부가 입을 모았다.

빨래를 널거나 자전거를 보관하고 식물을 키우는 등 활용도가 높은 발코니는 그대로 남기고 본래 거실과 주방 사이에 있던 중문을 없애 공간을 텄다. 그래도 공간이 여유롭지 않다 보니 스툴이나 사이드 테이블 등 소품 위주로 채웠는데 4년간 이 집에서 살면서 자연스레 모인 물건들이다. 둘이서 쇼핑을 하다 마음에 드는 것을 하나씩 사들였기 때문에 이 집에 있는 물건은 어느 한 사람의 취향이라고 말할 수 없다. 바젤 디자인 대학교에서 같이 시각디자인을 전공하며 만난 부부는 모던한 것에 대한 강박이 있었지만, 10년 넘게 일하다 보니 그것만 고집하는 게 오히려 촌스럽게 느껴졌다. 요즘은 자유로운 게 더 좋아지고 때로는 유치한 것도 재미있는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연애 때도 취향이 크게 다르다고 느끼지 않았지만 이제는 누가 먼저였는지 기억도 안 날 만큼 서로의 취미가 오가며 더욱 비슷한 색이 되어갔다. “다양한 디자인의 물건이 들락날락하고 계속 변하는 것이 집이죠. 나이 들면서 보는 눈도 바뀌고 취향도 변하잖아요. 집은 어느 시점에 완성된 채로 유지하는 게 아니라 시간을 가지고 적층되어간다고 생각해요. 이 집에서 한 가지 아쉬운 게 있다면 공간이 좁아서 마음에 드는 디자인 체어 같은 걸 선뜻 구입할 수 없다는 거예요. 아무래도 볼륨감이 크고 화려한 것들이 대부분이니까요. 이제는 살림살이도 많이 늘어나서 2년 안에 이사를 가야 하지 않을까요.” 김홍성 실장이 말했다.

부부는 다음 번에도 역시 오래된 집을 고쳐서 갈 계획이다. 전형적인 구조의 새 아파트보다 조금 불편해도 오래된 집이 재미있게 살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더 넓은 집으로 가면 구입하겠다고 아껴둔 위시리스트를 펼쳐낼 기대 때문일까. 두 사람의 모습이 여전히 갓 만난 연인처럼 싱그러워 보였다. 

 

 


하얀색 위에 하얀색 4년 전 구입한 하얀색 소파가 낡자 그 위에 흰색 양털을 깔아두는 기지를 발휘한 김홍성, 금두루 부부.

 

 

도형 놀이, 색깔 놀이 각면으로 단순하게 디자인된 스툴과 시계. 노랑, 빨강의 원색이 생동감을 더한다.

 

 


(좌)포스터가 된 청첩장 부부의 전공을 살려 포스터처럼 만든 청첩장.  뒷면에는 처음 만난 날부터 결혼하기까지 두 사람의 역사를 인포그래픽으로 담았다. (우)정리, 벽 좁은 복도 벽에는 작은 물건들을 한데 정리할 수 있는 비트라의 유텐실로를 달았는데, 잡다한 아이템을 보관하기에 제격이다.

 

 


(위)작은 집을 위한 투명한 의자 식탁에는 카르텔에서 구입한 빅토리아 고스트 의자와 펜던트 조명을 배치했다.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라 의자를 여러 개 두어도 공간이 답답해 보이지 않는다. (아래)눈 내린 것처럼 난잡하지 않고 단정해 보이도록 흰색 책장 위에 올려놓은 뱅앤올룹슨 오디오와 베어브릭 등 여러 소품들도 흰색으로 통일했다.

 

 


민트색 침실 시각적으로 편안한 민트색 벽지로 꾸민 침실. 침대 하나만으로도 공간이 꽉 찼기 때문에 의자를 간이 테이블로 삼았다.

 

By | 8월 13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최고은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

Home Vacation

2016년 8월 12일

벽과 천장은 자유로운 공간이다. 높은 곳까지 새로운 공간을 내준다.


MOBILE PARTITION

고정된 파티션 대신 세심하게 짠 마크라메 매듭으로 움직이는 벽을 연출했다. 제작은 비르지니 루세 Virginie Rousset. 

 

벽지는 리벨 월스 Rebel Walls 제품으로 오 피 데 쿨뢰르 Au Fil des Couleurs에서 판매. 암체어는 콩포라마 Conforama. 장미색 쿠션은 메종 드 바캉스 Maison de Vacances. 그린 컬러 쿠션은 카라반 Caravane. 태피스트리는 스크레 베르베르 Scret Berbere. 원형 테이블은 마두라 Madura. 트레이는 필립 모델 Philippe Model. 바구니는 타티 Tati. 양모 실뭉치는 위 알 니터스 We Are Knitters. 흰색 의자와 화분은 플뢰 Fleux. 꽃병과 잡지꽂이는 메종 뒤 몽드 Maison du Monde. 책상은 트립티크&Co. Triptyque&Co. 녹색 포트는 아지아티드 Asiatide. 조명과 작은 거울은 리앙 아 시레 Rien a Cirer. 샌들은 보자보 Bosabo. 식물은 걸스 앤 로지즈 Girls and Roses. 벽걸이는 트립티크&Co.

 

 

 

WITHIN EASY REACH

상자와 바구니를 재활용해 만든 과일과 채소 선반은 컬러풀한 줄이 독특하다. 제작은 엘로디 피브토 Elodie Piveteau.


선반을 칠한 페인트는 리틀 그리니 Little Greene. 젤리주 타일은 에머리&시 Emery&Cie. 벽 페인트는 르수르스 Ressource의 사라 라부안 Sarah Lavoine. 벽 조명은 오리지널 BTC Original BTC. 볼과 잔은 체&체 Tse&Tse. 나무 도마는 라 트레조르리 La Tresorerie. 나무 수저는 더 콘란 숍 The Conran Shop.



READING CORNER

적은 비용으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작은 서재는 와인 상자와 박스를 균형감 있게 조합해 벽에 설치했다. 제작 비르지니 루세.


상자를 칠한 페인트는 르수르스의 사라 라부안으로 컬러는 ‘SL08 The Fume’, ‘SL33 Eucalyptus’, ‘SL15 Malabar’, ‘SL22 Curry’, ‘SL03 Craie’. 벽지는 리벨 월스 제품으로 오 피 데 쿨뢰르에서 판매. 책상을 만든 상판과 다리는 팁 토 Tip Toe. 의자는 레 감베트 Les Gambettes. 벽에 붙인 그림은 라이플 페이퍼 Co. Rifle Paper Co. 제품으로 로레트 Laurette에서 판매. 엽서와 나무 달력은 레 플뢰르 Les Fleurs. 바구니는 더 콘란 숍. 타부레는 카라반. 고무줄이 달린 상자와 폼폰이 달린 갈런드는 플뢰. 조명은 리앙 아 시레. 손 모양 오브제는 체&체. 꽃병과 서류 분류함은 이케아. 새 모양 오브제는 프티 판 Petit Pan. 태피스트리는 앙시안 콜렉시옹 엘린 Ancienne Collection Helline.



LIGHT UP

천장에 조명을 매달아 식탁 위로 떨어뜨리면 리듬감이 생긴다. 제작 비르지니 루세. 


조명을 매단 막대에 칠한 녹색 계열의 페인트와 벽 아래 칠한 크림색 페인트는 모두 르수르스의 사라 라부안. 벽지는 더비 Derby 제품으로 오 피 데 쿨뢰르에서 판매. 전구는 몬 앙풀 빈티지 Mon Ampoule Vintage. 테이블은 메종 뒤 몽드. 의자는 랑드마드 Landemade. 접시는 지앙 Gien. 샐러드 볼과 유리잔은 체&체. 냅킨과 식탁보는 메종 드 바캉스. 녹색 꽃병은 카라반. 장미색과 겨자색 꽃병은 이케아. 거울은 트립티크&Co.




VERTICAL GARDEN

화분을 아름답게 엮은 줄에 매달아 늘어뜨렸다. 컬러풀한 화분이 공간에 즐거운 분위기를 전한다. 제작 이위 Iwwi. 이 제품을 키트로 판매한다.


화분을 칠한 페인트는 르수르스의 사라 라부안으로 컬러는 ‘SL08 The Fume’, ‘SL33 Eucalyptus’, ‘SL15 Malabar’, ‘SL22 Curry’, ‘SL03 Craie’. 나무 지지대는 AM. PM. 식물은 걸스 앤 로지즈. 태피스트리는 스크레 베르베르.




GOOD DREAM

침대 헤드보드 역할을 하는 벽걸이는 컬러도 예쁘고 독특한 디자인이다! 제작 엘로디 피브토. 


양모 털실은 페를르&Co. Perles&Co. 페인트는 리틀 그리니. 벽에 칠한 흰색 페인트는 르수르스의 사라 라부안. 침대 옆 테이블은 로레트. 의자는 메종 뒤 몽드. 겨자색 이불과 접혀 있는 장미색 이불, 베개 커버는 랩 Lab. 접혀 있는 스트라이프 커튼과 도트 쿠션은 마두라. 태피스트리와 접혀 있는 쿠션 커버, 별 쿠션은 엘리티스 Elitis. 종이 조명은 바커 Bakker. 조명은 더 콘란 숍.

By | 8월 12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도미니크 튀르베Dominique Turbe

포토그래퍼

장 밥티스트 펠르랭 Jean-Baptiste Pellerin

TAGS

단독주택 처럼 아늑한 빌라

2016년 8월 11일

높은 언덕 위에 있는 오래된 빌라를 고친 신혼부부. 부부는 일심동체라는 말처럼 서로가 같은 마음으로 리뉴얼한 64m² 빌라는 그래서 더 흥미롭다.


폴딩 도어로 분리한 침실 거실과 방 하나를 터서 공간을 넓히고 침대가 놓인 공간에 중문처럼 폴딩 도어를 설치해 분리했다.

 

그래픽 그림 전문 스튜디오 비코의 이진아 대표 집은 언덕 꼭대기에 있다. 이 집에 방문했다면 문을 열고 들어가기 전에 뒤를 돌아 한눈에 보이는 연희동 일대를 바라봐야 할 만큼 탁 트인 전망을 선사한다. 첫 신혼집은 아파트였고 부부는 몇 년 전 빌라로 이사했다. 언덕 꼭대기 집인 데다 한여름에 공사와 이사를 해서 온갖 고생을 다했지만 만족감은 컸다. “지금은 가구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지만 건축을 했던 남편은 오래된 집을 고쳐서 살고 싶어했어요. 저도 남편도 아파트 생활은 맞지 않았기에 집을 알아보던 중 지금의 빌라를 보게 됐죠. 부동산 사장님이 ‘젊은 사람들은 살기 힘들 텐데’라며 걱정하셨지만 이 집이 마음에 들었어요.” 투룸 형태의 빌라는 공사 후 완전히 다른 모습이 됐다. 무더위 속에서 진행된 공사는 힘들었지만 그만큼 보람도 컸다. 거실과 방 하나를 텄고 대신 침대가 놓인 공간은 유리로 파티션 문을 만들어서 분리했다. 좁은 공간에 벽과 방문이 있으면 더 답답해 보일 수 있지만 유리로 된 중문 겸 파티션이 공간에 개방감을 부여했다. 야생의 느낌을 간직하고 있는 뒷마당이 보이는 주방은 단독주택처럼 아늑하다. “뒷마당에는 나무 데크를 깔고 어닝도 설치해서 야외 테라스처럼 활용하고 있어요. 맨 위층 집이지만 언덕과 이어져 있어서 마치 1층 단독주택에 사는 기분이에요. 지금 냉장고가 있는 공간에 식탁을 두었는데 그릇장이며 살림살이가 늘어나면서 식탁을 치우고 거실에서 좌식으로 식사를 하고 있죠. 요리를 하거나 커피를 내릴 때 밖에 마당이 보이는 게 참 좋아요.”

 

 


테라스로 꾸민 뒷마당 나무 데크를 깔고 어닝을 설치해 야외 테라스로 활용하고 있는 뒷마당.

 

 


(위)작지만 알찬 거실 작은 평수의 집이지만 공간을 요령 있게 구성했다. 벽에 선반을 설치하거나 남편이 만들어준 수납장을 요긴하게 활용하고 있다. (아래)부부의 취미 커피를 좋아하는 부부의 취향을 보여주는 커피 도구들. 


오래된 빌라여서 벽의 기울기도 바르지 않고 천장에는 방수 공사를 하면서 생긴 우둘투둘한 요철이 보였지만 그마저도 의도한 듯 이 집과 완벽하게 잘 어울렸다. 집 안을 꾸민 가구와 소품도 새것처럼 반짝거리며 윤이 나기보다는 오랜 기간 연애를 하고 결혼한 부부의 취향과 애정이 묻어났다. 특히 침실과 거실의 원목 가구는 남편이 제작한 것. 안키텍처라는 가구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는 남편은 아내에게 필요한 가구를 만들어주곤 하는데 맨 위 상판을 유리로 마감해 주얼리 쇼케이스처럼 내부의 물건을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좋아하는 엽서나 책, 그림 등을 수납할 수 있으며 들여다보는 재미가 있다. 인더스트리얼한 디자인의 조명은 폐선박에 달려 있던 등을 을지로에서 리폼한 것으로 거실과 주방, 코너 등에 설치하니 훌륭한 포인트가 됐다. “이 집에 살면서 불편한 점도 있어요. 한여름, 한겨울에는 집으로 올라오는 길이 힘들고 무거운 가구는 버릴 엄두가 나지 않죠. 마당과 맞닿아 있어서 벌레도 종종 출현하고 아파트처럼 다용도실이나 주방 공간이 따로 마련된 게 아니라 공간을 구성하는 것도 까다로웠어요. 하지만 함께 사는 반려묘 조엘, 죠스가 마당에서 산책을 즐기고, 창문을 활짝 열어두면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요. 계절에 따라 변하는 자연의 모습을 가까이에서 볼 수도 있죠. 이런 부분이 이 집에 애착을 갖게 해요.” 아직 신혼인 부부는 굳이 새 아파트를 마다하고 오래된 집을 고쳤다. 수고스러운 일이긴 하지만 자신이 살 집을 고쳐서 산다는 것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이 집을 방문하는 이들이라면 진심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좌)주얼리 쇼케이스 같은 수납장 남편이 만들어준 수납장은 상판을 유리로 제작했는데, 안에 넣은 내용물을 예쁘게 디스플레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우)공간 활용을 위한 선반 좁은 공간에서는 벽에 다는 선반이 유용하다. 소소한 데커레이션과 함께 자주 쓰는 물건을 수납하기에 좋다. (아래)자연을 즐길 수 있는 주방 싱크대와 가스레인지가 놓인 뒤쪽 공간은 뒷마당이 바로 보이는 창문이 있어 단독주택 같은 느낌을 준다.

 

 

By | 8월 11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