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음악이 흐르고 흙을 빚는다

//음악이 흐르고 흙을 빚는다

음악이 흐르고 흙을 빚는다

2016년 10월 13일

1250도씨의 도예가 심진태는 작업실에서 늘 음악과 함께한다. 음악을 들으며 빚은 흙은 단단하되 고운 그릇으로 재탄생한다.


채광이 좋은1250도씨의 작업실 겸 쇼룸. 소박한 가구와 도자 그릇이 어우러져 포근한 느낌을 준다. 

 

 


1 도예가 심진태가 가장 좋아하는 브라운 사의 오디오. 2 조각을 하듯 흙을 깎아내 굽는 것이 1250도씨의 시그니처 디자인이다. 3 창문 한쪽에 좋아하는 오디오를 진열해두고 음악을 듣는 공간으로 꾸몄다. 4 자신만의 작업실과 쇼룸을 갖게 된 도예가 심진태. 5 파란색을 좋아하는 그는 바다처럼 파랗고 큰 그릇과 하얀 그릇을 세팅해두었다.

 

도예가 심진태가 운영하는 1250도씨의 작업실은 파주 헤이리 예술인마을에 있다. 주변은 조용했고 풀과 나무가 우거진 이면도로를 따라 들어가니 헤이리에 있는 대부분의 건물처럼 모던한 무채색 건물이 나왔다. 이곳 2층에서 흙을 빚어 그릇을 만드는 그는 오랜 시간 장인어른과 함께 일을 했고, 지금은 독립해서 어엿하게 브랜드를 가꾸고 있는 중이다. “대학에서 가구를 전공했고 졸업해서는 애니메이션과 관련된 일을 했죠. 일하면서 고민이 많았어요. ‘이게 맞는 건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계속했던 것 같아요. 그러다 장인어른이신 도예가 박종식 선생님 밑에서 일을 배우게 됐어요. 지금까지 해왔던 것과는 정말 다른 일이었지만 재미있고 마음이 편해지더라고요.” 장인어른과 긴 시간을 같은 작업장에서 보내고 나니 그에게는 자신만의 공간이 절실했다. 도자 벽화처럼 스케일이 큰 작업을 하는 장인어른과 달리 생활 도자에 초점을 맞춘 작업 방향 때문이기도 했다. 헤이리 주변을 알아보던 중 우연히 나온 지금 공간을 보고 계약했다. “원래 카페로 사용할 공간이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기본 마감 등이나 설비가 잘돼 있더라고요. 쇼룸처럼 그릇을 직접 만져보고 들어볼 수 있도록 한쪽 창문 쪽으로 전시를 했고 흙을 빚고 물레질할 수 있는 작업 공간도 마련했죠.” 1250도씨의 그릇은 한번 보면 잊혀지지 않을 만큼 개성이 있다. 하고 싶은 것도, 표현하고 싶은 것도 많은 도예가의 성향이 그대로 묻어나듯 컬러도 모양도 독특하다. 깨질 것처럼 얇고 조심스럽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투박하지도 않다. 특히 흙을 조각하듯 깎아내 구운 그릇은 1250도씨의 시그니처 디자인으로 오브제처럼 테이블에 두기에도 존재감이 확실했다. 그의 작업실에서는 그릇만큼이나 음악과 관련한 아이템이 눈길을 끈다. 브라운 사의 빈티지 오디오를 비롯해 CD와 LP가 가득하고 오디오가 놓인 주변에는 편히 쉴 수 있는 휴식 공간을 만들었다. “오디오와 음악을 좋아해서 그동안 모은 것들을 작업실로 가져올 수 있었어요. 집에 두느라 혼났어요. 작업실에 오면 오디오부터 켜요. 해외 옥션 등을 통해 구입한 거라 하나하나 애착이 가요. 좋은 오디오에서 나오는 음악을 들으면서 일하면 집중도 잘되고 기분이 참 좋더라고요.” 음악을 켜고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커피 한잔을 마실 때면 일도 무엇도 잊을 만큼 너무 편안하고 좋다며 도예가는 고백했다. 1250도씨는 도자기가 구워질 때 필요한 가마의 온도다. 가장 중요한 온도이자 꼭 도달해야 하는 온도이기도 하다. 자신에게 딱 맞는 길을 찾은 심진태 도예가가 느끼는 지금 인생의 온도이기도 할 것이다. 유난히 무더웠던 이번 여름, 작업실에는 에어컨을 두지 않았다. 그에겐 일을 할 수 있는 자신만의 공간과 좋아하는 음악뿐이면 그걸로 충분했다.

By | 10월 13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거대하고 아름답다

2016년 10월 11일

인간은 작고 연약한 존재일 뿐이다. 북극과 닿아 있는 이 땅에서 겸손을 배운다. 눈꽃, 마법의 숲, 춤추는 고래가 있는 곳, 바로 알래스카다.


미스터리 영화처럼 빛이 떨어지는 알래스카의 남동부 트레이시암의 피오르드 북극 빙하. 나라 전체에 10만 개의 빛나는 자연 작품이 있다. 

 

 


스캐그웨이 부근을 항해할 때 보이는 풍경은 믿을 수 없는, 마치 꿈과 같은 분위기다. 전 지역에 걸쳐 나타나는 전형적이고 지속적인 안개 층이 걷히면 갑자기 엄청난 빛이 나타난다. 그러고는 이내 세상과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아름답고 압도적인 풍경이 펼쳐진다.

 

 


눈이 녹는 봄여름, 폭포가 강렬한 외피를 입은 화강암으로 이뤄진 산을 장식한다. 거친 빙설은 처음 빚어진 장소인 바다 위로 떨어져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간다. 빙하는 물이 되기 위해 자신의 일부를 잃는다. 이것은 자연이 어떻게 화합을 이루는가에 관한 장대한 메타포다.

 

 


던다스 베이 지역 아래 싯카 지역의 작은 어부집

 

 


수상 비행기는 투어를 위해 많이 사용되는 교통수단이다.

 

근본으로 돌아가 끝없는 우주를 지배하는 것은 자연이다. 원시적이고 역동하는 알래스카는 어마어마한 빙하와 극지방의 거친 동물들의 조화로 이루어진 세계다. 알래스카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지기 위해 눈과 차디찬 바람이 부는 북극만 마주할 필요는 없다. 물론 바로 Barrow 같은 지역은 가끔 영하 54℃까지 기온이 내려가고 북극권 위에 위치해 지구에서 가장 북쪽에 자리한다.반면 가장 온화하고 다양한 지역은 캐나다와의 경계에 면하는 알래스카의 남동 지역 팬핸들 Panhandle을 따라서 펼쳐진다. 이 지역은 알렉산더 Alexander 군도의 섬으로 이루어진 곳으로 열대우림으로 덮여 있고 피오르드 미로와 지형으로 이루어진 곳이다. 따뜻한 해류가 지나가는 6월은 이 지역에서 최고의 시즌이다. 기후가 평온하며 이탈리아의 초봄 날씨와 비슷하다. 미스티 피오르드 Misty Fjords의 보존된 자연을 둘러볼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하기도 한다. 작은 호수들과 캐나다 스프러스나무, 절벽, 호수의 좁은 물줄기, 900m 높이로 바다를 나누는 바위 산등성이를 감상할 수 있으며, 이외에도 꼭 해봐야 할 것은 지역의 시작과 끝을 둘러보는 크루즈 체험이다. 

가장 이상적인 여정이라면 역시 색색의 작은 집과 경사진 지붕이 보이는 케치캔 Ketchikan에서 출발해 여전히 골드러시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스캐그웨이 Skagway까지 가는 경로이다. 이 지역은 19세기에 황금 광을 실은 선박이 출발했던 곳이다. 느린 리듬으로 깊은 보랏빛 수로와 물길의 풍경을 평화롭게 즐기기 위해서는 적어도 일주일 정도의 일정으로 계획하는 것이 좋겠다. 그리고 산이 나타난다. 매혹적이면서도 갑작스러운 경이로움이다. 사실 신비의 커튼처럼 얇은 안개층이 풍경을 숨기는 동안은 이 절경을 만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고는 갑자기 던다스 베이 Dundas Bay의 엄청난 거대 조각상, 300m의 트레이시암 Tracy Arm 빙하가 모습을 드러낸다.직접 마주한 빙하는 하늘색이 아닌 모든 스펙트럼의 컬러를 흡수한, 믿을 수 없는 파란 빛깔의 예상치 못한 디테일로 놀라움을 선사한다. 강력한 중력에 의해 끊임없이 움직이는 빙하는 크랙 소리를 내며 물속으로 떠다닌다. 이곳에는 최소한의 사람들만이 발자국을 남겼다. 러시아의 전통과 정신을 유지하는 싯카 Sitka 지역 어부들의 말뚝 가옥에서 지내는 몇몇 주민을 제외하고 해안에는 사람들이 살지 않는다. 반면에 많은 동물이 이곳에 산다. 가슴지느러미가 긴 혹등 고래가 길을 막고, 배 주변으로 춤을 추곤 한다. 게다가 지역 전체에 큰곰, 흰머리독수리, 말코손바닥사슴의 취락이 형성되어 있다. 세상의 끝에 펼쳐지는 기이한 풍경이다.

 

 


공중에서 바라본 미스티 피요르드 Misty Fjords. 연강수량이 430cm로 습한 지역이다. 피요르드 우림 지대에서는 큰곰, 말코손바닥사슴, 흰머리독수리를 볼 수 있다. 

By | 10월 11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키아라 코리도리 Chiara Corridori

포토그래퍼

스테파니 고트로노 Stephane Gautronneau

TAGS

모두를 위한 집

2016년 10월 9일

슬레이트 지붕이 있는 독특한 베란다 공간을 아이들의 놀이터로 꾸민 에잇컬러스 정윤재 대표의 집. 그녀가 좋아하는 모던한 가구가 어우러진 이 집은 무채색이지만 다채롭다.


1 심플한 라인의 가구와 무채색 아이템으로 모던하게 꾸민 거실. 2 녹색 식물과 블랙 컬러의 가구가 잘 어울리는 거실 코너. 3 클래식한 의자를 둔 담백한 분위기의 부부 침실.

 

 방배동에  위치한 리빙 편집숍 ‘에잇컬러스 8 Colors’를 운영하고 있는 정윤재 대표의 집을 찾았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그녀의 집 사진은 감각적인 쇼룸을 보는 것처럼 궁금증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정윤재 대표는 얼마 전부터 스타일에잇이란 이름으로 인테리어 스타일링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숍을 오픈하기 전 오랜 시간 한샘에서 다져온 스타일링 감각은 그녀의 집에서도 고스란히 엿볼 수 있었다. “이 집을 보고 정말 마음에 들었던 건 독특한 베란다예요. 경사진 슬레이트 지붕이 있는 널찍한 베란다와 다용도실 공간이 특이했죠. 원래는 사무실로 쓸 공간으로 염두에 두었는데 집으로 이사를 하게 됐어요.” 빌라 안에서도 유일하게 넓은 베란다가 있는 층으로 이사하게 된 정윤재 대표는 이 공간을 두 딸인 세린이와 세미를 위해 꾸몄다. 넓은 방과 바로 이어지는 베란다 공간은 아이들의 온전한 놀이터가 됐다. “이사 전에는 자매가 다른 방을 썼어요. 그랬더니 노는 공간도 애매하고 같이 어울려 놀기에도 좋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방을 함께 쓰게 했죠. 침대와 책상은 따로 사용하고 베란다 공간에서는 같이 놀 수 있도록요.” 이케아 키즈 가구로 꾸민 아이들 방은 실용적이고 보드라운 감성이 느껴졌다. 사치스러운 가구나 장식보다는 아이들이 실용적으로 잘 사용할 수 있고 부담 없이 갖고 놀 수 있는 장난감과 가구로 채운 방이다. 슬레이트 지붕이 있는 베란다 공간에는 편하게 앉을 수 있는 의자와 그림을 그리고 책을 볼 수 있는 긴 테이블을 두었고 병아리 때부터 함께 살고 있는 닭 ‘삐약이’와 식물도 키우고 있다. 방에서 쉽게 드나들 수 있는 아이들을 위한 최적의 놀이터다.

 

 


4 TV가 놓이는 자리에 TV 대신 배치한 디스플레이 선반 가구가 오픈 수납 기능을 한다. 5 깔끔한 흰색 타일로 마감한 욕실. 6 방과 이어지는 베란다 공간을 아이들의 놀이터로 꾸몄다. 슬레이트 지붕이라 여름에는 덥지만 아이들에겐 최적의 놀이 공간이다. 7 이케아 키즈 가구로 꾸민 아이들 방은 두 자매가 함께 지내는 공간이다. 8 에잇컬러스 정윤재 대표의 두 딸 세린이와 세미.

 

밝고 화사한 분위기의 아이들 방과 대조적으로 거실과 주방은 정윤재 대표의 취향이 듬뿍 묻어난다. 인더스트리얼풍의 모던한 가구와 무채색을 좋아하는 그녀는 에잇컬러스에서 만나볼 수 있는 가구와 소품 등으로 거실과 주방을 꾸몄다. “이사하면서 가장 크게 변한 건 TV를 없앴다는 거예요. 아이들을 위한 결정이었는데, 막상 TV가 놓이는 자리를 어떻게 메워야 할지 고민이 되더군요. 서재형 거실처럼 전형적인 스타일은 아니었음 했거든요. 대신 선반이 있는 가구를 두어 디스플레이 장처럼 연출하면 어떨까 생각했어요.” TV가 놓였을 자리에는 선반 가구를 두어 소품과 책으로 장식했고 소파가 놓인 벽에도 스트링 선반을 달아 데커레이션을 했다. 이 집에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거실 쪽 채광이 좋지 않다는 것. 베란다 공간에 마음을 빼앗겨 미처 채광을 신경 쓰지 못했다고 고백한 정윤재 대표는 거실 블라인드를 블랙 컬러로 선택해 무채색의 거실을 완성했다. “빛이 드는 시간이 짧아서 오전에는 블라인드를 열어서 빛이 충분히 들어올 수 있게 하고 오후가 되면 옆의 건물도 가릴 겸 블라인드를 내려요. 대신 각도를 조절해 은은하게 햇살이 들어올 수 있도록요. 거실 가구와 오히려 분위기가 잘 어울려서 다행이에요.” 에잇컬러스의 제품들이 몇 가지 스타일의 믹스매치를 보여주듯 정윤재 대표의 집도 그러했다. 주방에는 오래된 빈티지 가구가 놓여 있고 부부 침실에도 클래식한 분위기가 묻어난다. 하지만 그 무엇도 자신의 존재감을 독보적으로 알리기보다는 주변 가구나 소품들과 조화롭게 어우러져 언뜻 보면 하나의 스타일로 완성한 집처럼 보인다. “처음부터 지금 제가 추구하는 스타일이나 디자인을 좋아했던 것은 아니었어요. 제품을 들여오고 스타일링을 하면서 ‘아,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이거구나!’ 하고 깨달았죠. 그러다 보니 집에도 숍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많이 두게 되었고 프로젝트를 할 때도 자주 사용하게 돼요. 제 취향과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 모두 담긴 집이지요.” 주말도 없이 바쁘게 일하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정윤재 대표는 아이들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집이라는 공간을 엄마의 마음과 스타일리스트의 감각으로 꾸몄다. 고개가 끄덕여질 만큼 에잇컬러스의 개성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집이다. 여덟 가지 색깔처럼 많은 고민과 스타일이 어우러진 이곳은 아이들이 커서도 오랫동안 잊지 못할 집이 될 것이다. 

 

 


주방도 무채색으로 꾸몄지만 조명과 의자를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선택해 차갑지 않은 분위기로 연출했다.

 

 

etc.

무채색을 좋아하는 이들을 위한 아이템 추천.


세이바 옷걸이 원하는 방향으로 펼쳐서 사용할 수 있는 스탠딩 옷걸이는 리빙디자인 제품으로 인엔.

 

 


AJ 월 조명 벽에 고정할 수 있는 브래킷 형태의 조명은 에잇컬러스.

 

 


카이저 이델 테이블 조명 편안한 곡선 형태의 테이블 조명은 카이저 이델 제품.

 

 


카쉬 카쉬 플라스틱 뚜껑을 덮어서 장식할 수 있는 디퓨저는 카르텔 프래그런스.

 

 


스텔톤 저그 음료를 차갑거나 따뜻하게 보관할 수 있는 진공 저그는 이노메싸.

 

 


베오플레이 A9 커다란 원형 스피커를 3개의 다리로 지지할 수 있는 A9은 뱅앤올룹슨.

 

 


엘레먼트 테이블 비정형 디자인의 테이블을 데살토.

 

 


라이즈 체어 심플한 라인이 돋보이는 아웃도어 체어는 에뮤.

 

 


벨 사이드 테이블 메탈 상판과 유리 보디가 조화로운 사이드 테이블은 클라시콘 제품으로 인엔.

By | 10월 9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