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작지만 충분한 신혼집

//작지만 충분한 신혼집

작지만 충분한 신혼집

2017년 1월 1일

오래된 집을 고치는 수고스러움을 마다하지 않고 즐거운 마음으로 레노베이션한 신혼집을 만났다. 손님으로 머물고 싶은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집이다.


1 주문 제작을 한 식탁과 빈티지 의자를 둔 다이닝 공간. 빛이 잘 드는 집이라 더욱 화사해 보인다. 2 현관에서 바라온 모습. 거실을 다이닝 공간으로 꾸몄다. 3 거실처럼 꾸민 큰 방. 소파 뒤로 수납장을 둬 책과 소품을 수납했다.

 

 


1침대와 화장대 겸 책장이 꽉 차게 들어가는 침실. 2 침실로 들어가는 입구. 이 아늑한 공간이 마음에 들어서 작은 방을 침실로 사용하게 됐다. 3 좁은 현관에서 발견한 디테일. 우산을 걸어두기에도 편리하다. 4 그림 그리기가 취미인 안주인의 취미 도구들. 

 

외국의 에어비앤비에서 영감을 받아 꾸민 고예림 씨의 신혼집은 시작부터 쉬운 일은 아니었다. 당장 재건축에 들어가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는 30년 된 빌라였고 양가 부모님은 굳이 그런 낡은 빌라를 고쳐서 살아야 하냐며 걱정을 하셨다. 심지어 부동산에서 신혼부부에게 이 빌라를 보여주면 도망간다는 소문이 돌 정도로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손을 대야 하는 집이었다. 하지만 고예림 씨와 남편에겐 이 집이 다르게 보였다. 친한 친구이자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인 이민우 실장에게 결혼하면 집을 맡기기로 예정돼 있었고 18평의 공간이 좁긴 했지만 알차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신축 빌라도 가봤는데 뭐 하나 제 마음에 드는 것이 없었어요. 가구가 꼭 놓여야 할 자리가 대부분 정해져 있더군요. 마음에 들지 않는 집에서 살 바에야 오래됐지만 제 마음에 들게 고칠 수 있는 집이 더 낫겠다 싶었죠.” 이 집의 가장 큰 특징은 거실로 사용하는 공간을 과감하게 다이닝 공간으로 꾸몄고 대신 넓은 방 하나를 거실처럼 연출했다는 것. 현관에 들어서면 집주인의 취향에 맞게 고친 부엌과 그 너머로 다이닝 공간이 보인다. “지금은 학원에서 강사로 일하는데 요리를 워낙 좋아해서 조만간 회사를 그만두고 요리에 전념하고 싶은 꿈이 있어요. 그래서 주방에 유난히 신경을 많이 썼죠. 수납공간이 필요해 서랍이 정말 많은 주방 시스템을 제작했어요. 애주가인 남편은 집에 술을 마실 수 있는 바를 원했는데, 공간이 협소해서 대신 술을 모아두는 작은 트롤리만 두었죠.”(웃음) 가장 애정을 쏟아부은 부엌은 다른 공간과 구분되는 느낌을 주기 위해 바닥에 타일을 깔았고 다이닝 공간까지 이어지는 상부장과 선반을 제작해 그릇 등을 수납하고 소품을 연출할 수 있다. 냉장고는 부엌 옆에 달린 작은 창고 방에 넣었다. 부족한 옷 수납을 해결하기 위해 냉장고 옆에 옷장을 설치해 수납을 해결했는데 옷장과 냉장고가 같이 있다는 것이 어색할 수도 있지만 옷장을 설치할 마땅한 공간이 없었기 때문에 창고 방을 두 가지 용도로 활용한 것은 최선의 선택이었다. 

 

 


5 요리하는 것을 즐기는 고예림 씨. 6 냉장고를 넣은 창고 방에 옷장을 두어서 부족한 수납을 해결했다. 7 침실 다락을 터서 천고를 높이고 수납공간을 마련한 화장실.

 

거실처럼 사용하는 방은 꽤 넓어서 소파와 그 뒤에 책장 그리고 창가 쪽에 수납장을 짜 넣고도 넉넉한 공간이다. 게임을 즐기는 남편이 애용하는 공간으로 거실의 미관을 해치는 요소로 꼽히는 벽걸이 TV를 방에 설치했다. 큰 방을 거실처럼 사용하다 보니 작은 방은 침대와 작은 책장 겸 화장대를 두면 꽉 차는 침실이 됐다. “침실이 너무 넓지 않았으면 했어요. 잠만 자면 되는 공간이어서 침대와 화장대 정도만 두면 불편한 점이 전혀 없더라고요. 대신 오래된 빌라여서 벽 위쪽에 미닫이 달린 다락이 있었는데 화장실의 천고를 높이느라 다락은 사용하지 않도록 막아버렸어요.” 다락을 터서 맞닿아 있는 화장실의 천장을 높였고 화장실에도 간이 벽을 세워 필요한 생활용품을 수납할 수 있도록 했다. 마치 테트리스를 하듯 정해진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고군분투한 흔적이 곳곳에서 느껴졌다. 여기에 집주인이 모아온 소품과 이야기가 담긴 오브제가 어우러져 마치 여행을 하다 잠시 머무는 집 같은 착각이 든다.

 

 


1 가장 많이 신경 쓴 부엌. 수납을 해결하기 위해 서랍이 많은 주방 가구를 제작했다. 주방 가구 크기에 꼭 맞는 가스오븐 레인지는 이태원에서 구입한 것. 2 벽에 올록볼록한 입체적인 타일을 붙여 재미를 더했다.

 

언젠가 이 집을 에어비앤비로 활용해보고 싶다는 부부의 바람처럼 이곳에 머물며 식탁에 둘러앉아 안주인이 내주는 아침 식사를 한다는 건 상상만으로도 기분 좋은 경험일 것 같다. 좁은 집이지만 있을 건 다 있는 집. 좁아서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담을 수 있는 매력적인 집이다.

By | 1월 1st,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이과용

TAGS

Crystal Palace

2016년 12월 29일

북극의 밤을 상상한다. 살짝 덮인 서리 아래로 보이는 반짝이는 집. 밤에 빛나는 얼음 궁전. 그 안에서 느껴지는 초현실적인 분위기.


IN THE SNOW

벽에 건 베지터블 실크로 만든 태피스트리 ‘햄튼 Hampton’은 세르주 르사주 Serge Lesage 제품. 200×300cm, 1596유로.  다면체 형태의 불투명 유리 꽃병 ‘텔라 Tela’는 AM.PM. 제품. 개당 109유로. 은색 플라스틱 볼로 구성된 펜던트 조명 ‘볼 Ball’은 베르너 팬톤 Verner Panton 디자인(1969년)으로 베르판 Verpan 제품. 갤러리 라파예트의 메이드 인 디자인 Made in Design에서 독점 판매. 1074유로. 코발트 블루 컬러의 이중 크리스털 카라페와 잔 ‘세르비스 로상주 Service Losange’는 조르주 슈발리에 Georges Chevalier가 1930년에 디자인한 제품의 리에디션. 100점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바카라 Baccarat 제품. 5000유로.  거울 상판이 달린 메탈 테이블은 플뢰 Fleux 제품. 40×45cm, 129유로.  비둘기 컬러의 짧게 깎은 토끼털 푸프 ‘뷜 Bulle’은 메종 드 바캉스 Maison de Vacances 제품. 각각 800유로, 1500유로. 오스트레일리아산 양털 푸프는 샬레 아페르 Chalet Affair 제품.

125유로. 

 

 


ON THE ICE FIELD

베지터블 실크로 만든 태피스트리 ‘햄튼’은 세르주 르사주 제품. 200×300cm, 1596유로.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 펜던트 조명 ‘랜덤 Random’은 보치 Bocci 제품으로 봉 마르셰 리브 고슈 Bon Marche Rive Gauche에서 판매. 1422유로. 실크스크린 거울 ‘페이딩 Fading’은 토마스 외를링 Thomas Eurling 디자인으로 에노 스튜디오 Eno Studio 제품. 플뢰에서 판매. 399유로. 폴리에스테르 레진 받침에 플라스틱 구를 올린 조명 ‘크립토그람 Cryptogramme’은 로저 탈롱 Roger Tallon 디자인으로 상투 에디시옹 Sentou Edition 제품. 650유로. 느릅나무와 너도밤나무로 만든 벤치 ‘러브 시트 Love Seat’는 플뢰 제품. 965유로. 짧게 깎은 흰색 토끼털 쿠션(뒷면은 리넨)은 메종 드 바캉스 제품. 개당 138유로. 크리스털이 달린 흰색 도자 꽃병 ‘다그 Dagg’는 샤를로트 폰 데 란켄 Charlotte von der Lancken 디자인으로 로젠달 Rosenthal 제품. 갤러리 라파예트에서 판매. 179유로. 

 

 


THE BLUE UNDER THE GLASS

베지터블 실크로 만든 태피스트리 ‘햄튼’은 세르주 르사주 제품. 200×300cm, 1596유로.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 펜던트 조명 ‘구트 Goutte’는 퓨지옹 리브르 제품. 520유로. 은색을 칠한 ‘컨테이너 Container’ 꽃병은 블로잉 기법으로 제작했다. 풀포 Pulpo 제품으로 갤러리 상투 Galerie Sentou에서 판매. 270유로. 흰색 래커를 칠한 폴리우레탄 테이블 ‘커츠 Cuts’는 필립 니그로 Philippe Nigro 디자인으로 리네 로제 Ligne Roset 제품. 1400유로. 무지갯빛이 감도는 구 모양의 유리 꽃병 ‘펄 Pearl’은 LSA 인터내셔널 LSA International 제품. 각각 150유로, 75유로. 무지갯빛이 감도는 밝은 파란색 유리 꽃병은 디켐 스튜디오 Dechem Studio 제품으로 홈 오투르 뒤 몽드 Home Autour du Monde에서 판매. 개당 195유로. 바닥에 깐 순모 태피스트리 ‘메모라빌리아 Memorabilia’는 로돌포 아그렐라 Rodolpho Agrella 디자인으로 타이핑 Tai-Ping의 ‘투 Two’ 컬렉션. 170×240cm, 3725유로부터. 

 

 


QUEENS OF THE SNOW

손으로 엮은 대나무 섬유와 양모로 만든 태피스트리 ‘월-시엘 Wall-Ciel’은 툴르몽드 보샤르 Toulemonde Bochart 제품. 200×300cm, 1320유로.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 펜던트 조명 ‘파스티유 아이스 블루 Pastille Ice Blue’ 는 바네사 미트라니 Vanessa Mitrani 제품. 500유로부터. 흰색 튈이 달린 자수 롱 드레스는 크리스찬 디올 Christian Dior 제품. 누비 시트와 등받이로 구성된 암체어 ‘파세트 Facett’는 디비나 Divina의 양모 패브릭으로 커버링했다. 로낭&에르완 부훌렉 Ronan&Erwan Bouroullec 디자인으로 리네 로제 제품. 2453유로. 카라레 대리석으로 만든 스탠드 ‘리듬 Rythem’은 에르베 랑글래 Herve Langlais 디자인. 8점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갤러리 니그로퐁트 Galerie Negropontes에서 판매. 3420유로.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 차주전자 ‘러브 스토리 Love Story’는 뚜껑은 백금색 도자로 프랑스에서 제작한 것. 제품마다 번호가 매겨 있어서 특별하다. 마리아주 프레르 Mariage Freres 제품. 395유로. 열가소성 테크로폴리머로 만든 투명 조명 ‘플래닛 Planet’은 요시오카 도쿠진 Yoshioka Tokujin 디자인으로 카르텔 Kartell 제품. 316유로. 벽에 붙인 벽지는 엘리티스의 ‘파라디지오 Paradisio’. 

 

 


NIGHT OF FROST

메탈 실과 양모로 만든 태피스트리 ‘에텡셀 Etincelle’은 울리카 릴리에달 Ulrika Liljedahl 디자인으로 아틀리에 팽통 Ateliers Pinton 제품. 250×180cm, 6000유로. 양모 패브릭으로 커버링한 암체어 ‘젬마 Gemma’는 다니엘 리베스킨트 Daniel Libeskind 디자인으로 모로소 Moroso 제품. 2700유로. 크리스털 부엉이 ‘그랑 뒥 Grand Duc’은 얀 테사르 Jan Tesar 디자인으로 바카라 제품. 6500유로.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와 황동으로 제작한 샹들리에 ‘콜리에 드 페를르 Collier de Perles’는 스뫼르 데투왈 Semeurs d’Etoiles 제품으로 앙프렝트 Empreintes에서 판매. 2900유로. 플라스틱 종류인 PMMA 소재로 제작한 투명한 테이블 ‘티-테이블 T-Table’은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Patricia Urquiola 디자인으로 카르텔 제품. 개당 194유로. 

 

 


DUSTS OF STARS

메탈 선과 폴리카보네이트로 제작한 펜던트 조명 ‘에라클룸 Erracleum’은 벌트잔 포트 Bertjan Pot가 디자인한 것으로 모오이 Moooi 제품. 봉 마르셰 리브 고슈에서 판매. 2782유로. 종 모양의 반투명 유리 조명 ‘듀이 Dewy’는 크루스칼로제로 Crouscalogero 디자인으로 에노 스튜디오 제품. 플뢰에서 판매. 132유로. 케이크 ‘플라스 블랑슈 Place Blanche’는 카페 푸슈킨 Cafe Pouchkine 제품.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이 달린 무도화 ‘신데렐라 Cinderella’는 지미 추 Jimmy Choo 제품. 프렝탕 오스망 Printemps Haussmann에서 독점 판매. 양모와 면 소재의 태피스트리는 더 콘란 숍 The Conran Shop 제품. 185×275cm, 825유로. 

벽에 붙인 패브릭은 엘리티스의 ‘프레셔스 월스 Precious Walls’. 

By | 12월 29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샤를로트 바이 Charlotte Bailly

포토그래퍼

벵상 티베르 Vincent Thibert

TAGS

소반의 미학

2016년 12월 27일

우리네 소반이 있는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일상을 특별하게 만드는 소반의 다양한 모습들.


모던한 조명과의 어울림

나무의 재질, 만든 지역, 생김새에 따라 각기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 소반. 개의 뒷다리를 닮은 개다리소반, 호랑이의 다리 형태를 닮은 호족반 등 다리 라인이 아름다운 소반은 모던한 조명 아래 어디라도 잘 어울린다. 

 

나팔 모양의 매트한 블랙 색상을 입은 펜던트 조명은 구비 제품으로 이노메싸. 흰색 유리 소재 펜던트 조명은 아르테니카 제품으로 루밍. 그레이 색상의 펜던트 조명은 가든트레이딩 제품으로 세그먼트. 쿠퍼 펜던트 조명은 메이드바이핸드 제품으로 이노메싸. 실버 펜던트 조명은 구비 제품으로 이노메싸. 작은 사이즈의 그레이 펜던트 조명은 메이드바이핸드 제품으로 이노메싸. 빨간색 줄과 블랙 펜던트의 대비가 돋보이는 펜던트 조명은 이스 테블리시드앤선즈 제품으로 세그먼트. 사이즈가 큰 호족반과 위에 올린 약소반은 대부앤틱. 원형 개다리소반은 종이나무갤러리. 위에 올린 꽃병은 마요. 물푸레나무로 만든 화형 마족반은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 옆에 있는 원통형 오브제는 이윤신 작가의 작품으로 이도아뜰리에. 밝은 원목 색상의 12각 삼베 호족반은 나성숙황칠. 장방형 마름모 호족반은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 쌓아 올린 산벚나무 소재의 구족반은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챕터원꼴렉트. 높이 쌓아 올린 느티나무 소재의 화형 마족반은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챕터원꼴렉트. 원통형 꽃병은 이윤신 작가의 작품으로 이도아뜰리에. 앞에 놓인 장방형 호족반은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

 

 


이질적인 새로운 멋 

단아한 고전미를 재해석한 경쾌한 컬러의 옻칠부터 금속 재료로 만든 소반 등 점점 유니크해지고 있는 소반의 모습. 

 

베이지 색상의 다이겐 다다미는 맥스다미론. 그린 색상의 미도리 다다미는 하기하라. 블루빛 받침의 소반은 하지훈 작가의 작품으로 이도아뜰리에. 그린 색상으로 옻칠한 원형 테이블은 허명욱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 하얀색 커피잔은 장밥티스트 아스티에 드 빌라트 제품으로 리차드홈. 황금 진백 수령 35년은 분재박물관. 새 오브제는 엇모스트 제품으로 이도아뜰리에. 레드 컬러의 주칠그림어문 소반은 나은크라프트. 키가 작은 느티나무 소재 화형 구족반은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 주칠과 흑칠이 콤비를 이룬 찻상은 나은크라프트. 화이트 볼은 리차드홈. 사각 패치 방석은 모노콜렉션. 나무와 돌로 이뤄진 화분 진백석부분경 수령 25년은 분재박물관. 작은 숲을 이루는 해송 수령 38년, 황금진백 수령 35년은 분재박물관. 고릴라 오브제는 엇모스트 작품으로 윤현핸즈. 옐로 색상으로 옻칠한 원형 테이블은 허명욱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 세라믹 피처는 김종훈 작가의 작품으로 이도아뜰리에. 아이보리 컬러의 화소반 작품으로 윤현핸즈. 화이트 컬러의 케이크 스탠드는 아스티에 드 빌라트 제품으로 리차드홈. 바닥에 놓인 화분 진백 수령 25년은 분재박물관. 금속재질의 소반은 박보미 작가 작품으로 이도아뜰리에. 키 낮은 보라색 받침의 소반은 하지훈 작가의 작품으로 이도아뜰리에.

 

 


쌓아 올리는 그래픽 

사각 형태의 소반은 똑떨어지는 비례감이 특히 매력적이다. 쌓아 올리는 것만으로도 

장식 효과를 낼 수 있는 소반이 서재의 한 공간에서 빛을 발한다.   

 

조선문살 창문은 대부앤틱. 라운지 체어는 비투프로젝트. 왼쪽 가장 아래 있는 통영반은 대부앤틱. 소나무 소재의 강원반는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 그린 색상의 컵은 윤현핸즈. 고릴라 오브제는 엇모스트 제품으로 이도아뜰리에. 산벚나무 소재의 옻칠 나주반은 양병용 작가의 작품으로 챕터원꼴렉트. 화병은 이도핸즈. 두 번째 줄 가장 아래 있는 나주반은 대부앤틱. 그 위에 올린 소바는 빈티지 제품으로 챕터원꼴렉트. 작은 사이즈의 은행나무 나주반은 나은크라프트. 그레이 컬러의 캔들은 마요. 골드 라인으로 만든 독특한 형태의 화병은 윤현핸즈. 세 번째 줄 가장 아래에 있는 해주반은 대부앤틱. 레드 컬러의 조명은 루이스 폴센 제품으로 비투프로젝트. 카펫은 이도핸즈. 실버 테이블은 헤이 제품으로 이노메싸. 캔들 홀더는 권은영 작가의 작품으로 이도아뜰리에. 

 

 


불변의 빛깔로 만드는 벽   

자개는 빛을 받으면 프리즘 현상을 일으켜 오묘한 빛을 발한다. 은은하고 서정적인 멋이 흐르는 자개 소반은 한 폭의 그림처럼 벽 장식에도 안성맞춤이다. 

 

화려한 자개 장식으로 멋을 낸 포도문 궁중반 소반은 나은크라프트. 마빈 펄키 작가의 작품 ‘골든’은 abc갤러리. 플로어 조명은 비투프로젝트. 벤치는 이노메싸. 양모 러그는 루밍. 벽에 걸려 있는 레드 컬러의 원형 소반은 나성숙황칠. 밝은 원목 색상의 옻칠연화 호족반은 나성숙황칠. 다크 브라운 원형 소반은 나성숙황칠. 사각형 매화 나주반은 나은크라프트. 팔각 형태의 심장생문 팔각소반은 나은크라프트. 반듯한 사각 형태의 국화그림 모반은 나은크라프트. 다크 브라운 원형 옻칠나전 호족반은 나성숙황칠. 벽에 세워둔 수국팔각 탁자는 진주쉘. 바닥에 놓은 흑칠원형 풍혈반은 나성숙황칠. 사각 형태의 옻칠 4각 호족반은 나성숙황칠. 사각 프레임의 국화그림 모반은 나은크라프트.

By | 12월 27th, 2016|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임태준

stylist

심필영ㆍ권도형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