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Art&Scent

//Art&Scent

Art&Scent

2017년 9월 24일

오래된 주택을 개조해 만든 공간이 새로운 삶을 위한 터전이 됐다. 자연을 디자인하는 리디아 하우스에 사는 향기로운 가족 이야기.

오래된 빌라의 천장을 그대로 살린 구조가 눈길을 끄는 2층 공간. 리디아의 리모델링 건축은 임지수, 매장 인테리어는 이승호 씨가 맡았다.

리디아의 아트 디렉터인 은아 씨의 작업 공간. 리디아의 제품 패키지는 모두 그녀의 손끝에서 그려지는 것이다. 동양화를 전공했지만 요즘 수채화에 푹 빠져 지내는 그녀는 작가로서 개인전도 준비하고 있다.

요즘 가장 핫한 성수동. 낡은 공장과 오래된 집들이 남아 있는 이 곳은 재생 건축의 붐이 한창이며 예쁜 카페와 아기자기한 숍이 밀집되어 있어 걷기 좋은 동네로 인식되고 있다. 좁다란 골목길에서 마주친 붉은색 벽돌 건물에는 작은 정원과 리디아 Lydia라는 문패가 달려 있는 작은 창문으로 보이는 내부 공간이 호기심을 발동시키는 곳이다. 리디아는 자연을 그리고 자연의 향을 디자인하는 숍으로 디퓨저와 초, 천연 비누, 아트 상품을 판매한다. 아버지 김예식, 어머니 최승희, 언니 김은아, 동생 김은수 그리고 강아지 팅과 깡이 이렇게 여섯 식구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된 이곳은 이 가족이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이 고스란히 묻어 있다. 30년 된 주택을 개조한 이 상가 주택은 매장과 집이 계단을 따라 3층까지 이어지는 구조다. 굳이 매장과 집을 분리하지 않았던 이유는 일터이기도 하지만 가족의 취향과 문화가 사업이 되었기 때문이다.

언니 김은아 씨와 동생 김은수 씨 그리고 부자지간인 반려견 팅과 깡이의 모습.

3층 입구에는 미니멀한 스타일의 주방이 자리한다.

단차 때문에 반지하 느낌이 나는 1층 리디아 입구.

“엄마는 저희가 어렸을 때부터 꽃과 식물을 좋아하셨는데, 저희 자매가 놀랄 만큼 에너지가 넘쳐 매일 초나 비누 만들기를 배우러 다니셨어요. 항상 집 안에는 엄마가 만든 것들로 넘쳐났죠.” 은아 씨의 말에 이어 최승희 씨는 “40대 때 청담동에서 F&F라는 플라워숍을 운영했어요. 친구와 함께 의기투합해 플라워와 패션의 앞 글자를 따서 이름을 지었어요. 학창 시절 장식 미술을 전공해서 실내 장식에 대한 관심이 많았거든요. 당시 교수님들은 꽃꽂이는 미래가 없다는 이유로 배우지 말라고 하셨는데, 저는 오히려 꽃과 식물에 관심이 많아 영국의 제인패커에서 꽃꽂이를 배웠어요. 평범한 가정 주부로 있다가 숍을 시작했는데, 당시 입시와 사춘기를 겪고 있던 아이들이 적응이 안 되어 교육 문제로 미국으로 가서 3년간 생활했어요.”
최승희 씨의 못다 이룬 꿈을 실현하기 위해 시작된 리디아는 처음부터 가족 사업으로 계획한 것은 아니었다. “향수의 본고장인 프랑스 남부의 그라스에 갔다가 하고 싶은 일을 발견했어요. 제가 쉽게 접근할 수 있었던 꽃과 식물이 관련된 일이었기 때문에 이 길이 정답이구나라고 생각했죠. 미술을 전공한 은아에게 브랜드 로고를 부탁하면서부터 아이들도 제가 하는 일에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은아 씨와 은수 씨는 10여 년간 직장 생활을 해왔지만 , 은아 씨는 회사를 다니면서 미술 전공자로서의 갈망을 해소할 수 없었고 은수 씨는 건강에 이상 신호가 왔다. 직장 생활을 하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겪는 문제로 고민하다 가족 모두가 스트레스 없는 삶을 위해 택한 리디아는 뿔뿔이 흩어져 살았던 가족을 다시 뭉치게 하는 구심점이 됐다.

2층에 자리한 사무 공간. 벽에 걸려 있는 액자들은 은아 씨가 손수 작업한 것이다.

포토제닉한 팅과 깡이의 모습.

잠에 집중하기 좋은 깔끔한 인테리어를 택한 은수 씨의 침실.

침실에서도 바깥의 풍경을 바라볼 수 있게 직사각형의 창문을 만든 은아 씨의 침실 모습.

3층 건물의 리디아는 반지하 층과 2층에는 매장과 부모님을 위한 공간이 있고, 3층에는 부엌과 자매의 방이 있다. “딸들이 일찍 결혼할 줄 알고 좁은 집을 택했던 건데, 남편은 딸들이 아직 결혼을 안 했기 때문에 모셔야 한다고 해서(웃음) 3층을 아이들의 공간으로 만들었어요. 그러면서 집의 구조나 동선을 손쉽게 정리할 수 있었고 공간 구성을 보다 자유롭게 할 수 있었어요.” 아파트의 평면 구조에서 위, 아래를 오가는 구조로 이사하니 자연스럽게 운동도 할 수 있고 부모와 자식 간에 공간도 분리되어 서로에게 편리한 구조가 완성됐다. 어떤 날은 서로 오가면서 오랜만이야 하는 인사를 건네기도 한다는 이 가족은 아파트에서는 할 수 없었던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다. “한지붕 아래 살았지만 각자 좋아하는 것이나 취향을 정확하게 알지 못했어요. 리디아를 위해 회의를 하다 보면 서로에게 깜짝깜짝 놀랄 때가 있는데, 때로는 꼼꼼함과 성실함에 그리고 빈 구석이 있는 것도 발견하게 되죠.” 엄마의 말에 이어 은아 씨는 “이사하기 전에는 아파트에 살았는데 쉬는 날이면 가족 모두 TV 앞에 앉아 있는 게 전부였어요. 하지만 이곳에 와서는 TV를 보는 대신 서울숲을 산책하거나 정원을 가꾸고 그림을 그리는 등 각자 자신 의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 같아 삶의 질도 높아졌어요.”

3층 공간을 미니멀한 스타일인 반면 2층 공간은 앤티크한 가구로 꾸몄다.

3개 층은 나무 계단을 통해 이어진다.

서울숲이 인근에 자리하고 있는 성수동 골목에 위치한 리디아. 붉은색 벽돌 건물이 아름다운 리디아의 외관.

작은 테라스 품고 있는 외부 모습.

 

은아 씨는 디자인 미술을 총괄하고 은수 씨는 아로마 제조 및 소소한 업무를 비롯해 홍보, 마케팅, 물류를 담당하고 아빠는 재정과 재고, 창고 관리를 맡고 있으며 엄마는 이 모든 것을 총괄하는 사장님이자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처음부터 각자 할 일을 정했던 것은 아니었어요. 하다 보니 각자가 맡은 역할이 정해지더라고요.” 리디아는 조금은 느리지만 정성이 깃든 제품을 만든다. 가족 모두가 만족해야만 제품을 생산하는 공정은 리디아만의 고집이라 해도 좋다. “저희 마음에 들어야만 판매할 때도 자신감이 붙어요. 흔한 말이겠지만 ‘정성’이 들어간 제품을 만드는 것이 리디아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어요. 가족 기업이 되고 보니까 제품을 많이 만들어서 이익을 창출하기보다 내가 만족할 수 있는 좋은 제품을 만들고 싶다는 욕심이 자꾸 생겨요. 에르메스나 루이비통은 가족 기업인데 그들이 추구하는 장인정신을 우리의 이상향으로 삼고 제품을 만들면 되지 않을까 생각해요”라며 가족 모두 입을 모은다. 정식 론칭한 지 1년 되었지만 그사이 가족의 일이 두세 배로 많아질 만큼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현재는 성수동 매장을 비롯해 메종 티시아, 킨텍스, 고양, 하남 등에서 제품을 구입할 수 있지만 국내 판매처도 늘릴 계획이며 중국, 시애틀, 영국에서도 수출 문의가 들어온 상태다. 가족 사업에서 커다란 기업으로 우뚝 서기 위한 단단한 초석을 다지고 있는 리디아.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이 가족의 행보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리디아에서는 캔들, 디퓨저, 룸 스프레이, 비누 등을 비롯한 아트 상품을 판매한다. 또 수채화 개인, 단체, 원데이 클래스를 비롯해 초 만들기, 왁스 타블렛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깊은 숲속같이 맑고 깨끗한 자연의 향을 담았다.

방 안과 옷장에 걸어두면 방향과 인테리어 효과를 즐길 수 있는 드라이플라워를 넣은 왁스 타블렛.

자연의 순수하고 아름다운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손 그림으로 그린 패키지는 리디아의 트레이드마크다.

By | 9월 24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지중해풍 노스탤지어

2017년 9월 8일

풍요로움과 재즈풍 스타일, 우아함의 극치. 지중해에 늘어선 아르데코 빌라와 프랑스 남부 해안가의 우아함을 간직한 라이프스타일에서 영감을 얻은 휴양지 데커레이션.

The Top of the Palm Tree
식물이 그려진 납작한 도자 접시는 지앙 Gien의 ‘자르댕 엑스트라오디네르 Jardins Extraordinaires’ 컬렉션. 4개 세트 140유로. 상판이 분홍색인 낮은 황동 테이블 ‘젤바 Jelva’는 브로스테 코펜하겐 Broste Copenhagen. 57×42cm 210유로, 35×37cm 140유로.  양모와 실크 소재의 태피스트리 ‘싱크로니즘 1 Synchronism l’은 제프 리섬 Jeff Leatham 디자인으로 타이핑 Tai-Ping의 ‘블룸 Bloom’ 컬렉션. 200×300cm, 13635유로. 녹색 잎이 그려진 망고나무로 만든 작은 볼은 홈 오투르 뒤 몽드 Home Autour du Monde. 22유로. 채도가 낮은 녹색 잎이 그려진 큰 세라믹 접시는 홈 오투르 뒤 몽드. 67유로. 사암 소재의 디저트 접시 ‘블루밍빌 Bloomingville’은 플뢰 Fleux. 13.90유로. 7 잎 모양의 녹색 세라믹 트레이는 클레버링 Klevering 제품으로 플뢰. 각각 32.90유로, 45.90유로.

A Perfume of Mimosa
벽지 ‘브라질리아 Brazillia’는 노빌리스 Nobilis의 ‘코스모폴리탱 Cosmopolitain’ 컬렉션. 68×10.05m, 롤당 139유로. 2 금도금을 한 종려나무 모양의 황동 조명은 HK 리빙 HK Living은 플뢰. 399유로. 3 매트한 바니스를 칠한 버들가지 암체어 ‘캡 마틴 Cap Martin(가죽 시트 포함)’은 인디아 마흐다비 India Mahdavi 디자인. 72×56×75cm, 4070유로. 4 양모 태피스트리 ‘이소토피 Isotopie’는 마뉘팍튀르 코골랭 Manufacture Cogolin. 210×320cm, 미터당 985유로. 5 원형 황동 거울 ‘제오메트릭스 Geometrix’는 플뢰. 65×90cm, 499유로. 6 도자 다기 세트 ‘블뢰 다이외르 Bleus d’Ailleurs’는 에르메스 Hermés 제품으로 프랭탕 드 라 메종 Printemps de la Maison. 찻잔 141유로, 크리머 185유로, 설탕 그릇 261유로, 차주전자 405유로. 타르트 접시 270유로.

Under the Sun
벽지 ‘그루사이 오브 Groussay Aube’는 크리스찬 라크로아 메종 Christian Lacroix Maison의 ‘오 테아트르 스 스와 Au Theatre Ce Soir’ 컬렉션으로 사샤 월크호프 Sacha Walckhoff가 디자인했다. 53cm×10m, 롤당 99유로. 손으로 짠 베지터블 실크 태피스트리 ‘햄튼 로즈 블러시 Hampton Rose Blush’는 세르주 르사주. 170×240cm. 1097유로부터. 등나무 껍질로 등나무 줄기를 엮어 만든 암체어 ‘시트롱 Citron’은 다리가 검은색 스틸이다. 분리할 수 있는 쿠션 커버는 데다 Dedar의 ‘마르리타 Margarita’는 자닌 아브라함 Janine Abraham과 디르크 얀 롤 Dirk Jan Rol 디자인으로 옥시오 Oxyo. 110×64×72cm. 1822유로. 스틸과 알루미늄 프레임, 폴리프로필렌 디퓨저, LED와 디머로 구성된 테이블 조명 ‘퍼치 라이트 Perch Light’는 우무트 야막 Umut Yamac 디자인으로 모오이 Moooi. 높이 61.5cm, 1222유로. 5 장미색 사이드 테이블 ‘도트 Dot’는 레다 아말루 디자인 Reda Amalou Design 제품으로 실베라 박 Silvera Bac. 41×45cm, 850유로.

The Golden Lighting
디지털 프린트 벽지 ‘마요렐 소테른 Majorelle Sauterne’은 트뉘 드 빌 Tenue de Ville의 ‘시티 가든 City Garden’ 컬렉션. 90×300cm, 2개 160유로.  스틸 프레임에 주름 패브릭을 입힌 파티션 ‘미니마 모랄리 Minima Morali’는 크리스토프 드 라 퐁텐 Christophe de la Fontaine 디자인. 단테 Dante 제품으로 봉 마르셰 리브 고슈 Bon Marche Rive Gauche. 80×180cm. 2500유로. 광택 있는 황동 조명 ‘메디테라네아 Mediterranea’는 노에 뒤쇼푸르-로랑스 Noe Duchaufour- Lawrance 디자인으로 프티트 프리튀르 Petite Friture 제품으로 봉 마르셰 리브 고슈. 각각 390유로, 299유로. 흰색 메탈 다리에 패브릭을 커버링한 시트와 등받이가 있는 의자 ‘클레오레’와 ‘에어본 클레오레 Airbone Cleore’는 에리타주 스튜디오 Heritage Studio. 터쿠아즈 블루와 오렌지색 유리병은 홈 오투르 뒤 몽드. 각각 57.50유로, 38유로. 손으로 짠 베지터블 실크 태피스트리 ‘뮈르뮈르 페트롤 Murmure Petrole’은 툴르몽드 보샤르 Toulemonde Bochart. 170×240cm 769유로, 54×33×120cm 963유로.

 

By | 9월 8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샤를로트 바이유 Charlotte Bailly

포토그래퍼

벵상 티베르 Vincent Thibert

TAGS

New Classic

2017년 9월 6일

현대적인 컬러와 감각을 더한 뉴 클래식은 올 가을과 겨울 유행할 키워드. 르네상스와 빈티지, 바로크 등 다양한 스타일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고전미를 한번 비틀어 해석한 디자인에 주목하자.

Modern Classic

북유럽 트렌드의 다음 주자로 손꼽힐 만큼 막강한 파워를 지니고 있는 모던클래식 스타일. 최근 새로운 럭셔리 스타일로 떠오르고 있는 모던클래식을 대표하는 가구로 영국의 쎄 Sé가 대표적이다. 모던한 세련미가 주조를 이루지만 차갑고 날 선 디자인이 아닌 풍성하고 안락한 느낌으로, 사람의 온기가 머무는 듯한 따뜻한 무드를 전해준다.

니카 주판크 디자인의 남색 패턴 스타 더스트 러브 시트, 핑크빛 벨벳 원단을 입은 스테이 데이베드, 옆에 놓인 금색 테두리의 스모크 사이드 테이블, 하이메 아욘 디자인의 원형 커피 테이블과 조명을 받치고 있는 브라스 발라 하이 테이블은 모두 쎄 제품으로 더맨션에서 판매. 촛대는 라곰홈 제품으로 더맨션에서 판매. 화분은 라페트 제품으로 더맨션에서 판매.녹색 벨벳 원단 의자는 구비 제품으로 더맨션에서 판매. 브라스 테이블 조명은 앤트래디션 AJ7로 더맨션에서 판매. 벨벳 쿠션은 엘리티스 제품으로 다브에서 판매. 원형 테이블 위의 배싸개 타원 접시와 비정형 접시는 모두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에서 판매.

 

French Classic
시간은 지났어도 과거의 가치는 여전히 주목받는 법. 과거의 유산이 시대에 맞게 디자인되어 우리 생활 곳곳에 스며들고 있다. 말 모티프나 화려했던 프랑스 왕정 시대의 가구도 이런 분위기에 동참하는 요소라 할 수 있다.

말 그림의 대가인 조지 스텁스의 휘슬 재킷 액자는 abc갤러리에서 판매. 프랑스 5 집정관 시대의 디렉투아르 스타일의 화장대와 옆으로 보이는 루이 14세 스타일의 1인 암체어는 무아쏘니에에서 판매. 화병과 보관함은 장 밥티스트 아스티에 드 빌라트 제품으로 무아쏘니에에서 판매. 말 그림이 돋보이는 슈발도리앙 컵 세트와 바닥에 놓여 있는 오브제, 의자에 걸친 스카프는 모두 에르메스에서 판매.

 

Archive of Small
공예적인 문양과 곡선미에서 중세의 화려했던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소품은 과거를 풀어내는 포인트 장치로 종종 사용된다.

벽에 건 핑크색 작품은 이솔 작가의 ‘비너스맨션’. 석상과 몰딩 선반, 촛대는 모두 데커레이터 장호석의 소장품으로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판매. 바닥에 놓여 있는 그림은 이솔 작가의 ‘The Kitchen’. 공중그네를 타는 소년의 일러스트가 담긴 트라페즈 티포트는 런빠뉴에서 판매. 세바스티안 헤르크너 디자인의 푸른색 화병은 이노메싸에서 판매. 액자 뒤로 보이는 그림은 이솔 작가의 ‘Another’. 레더 사이드 테이블은 위트만 제품으로 보에에서 판매.

Come Back! Chinoiserie
18세기 프랑스 상류사회에서 붐을 이뤘던 중국풍 스타일을 일컫는 시누아즈리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클래식의 유쾌한 비틀기를 통한 믹스&매치가 유행인 요즘, 활용하기 좋은 스타일임을 기억해둘 것.

장인의 손길로 그린 벽지는 드 고네 제품으로 유앤어스에서 판매. 루이 15세대 스타일의 서랍장은 무아쏘니에에서 판매. 금색 베이스는 모두 스컬투나 제품으로 라곰홈에서 판매. 고대 로마 건축과 예술품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쿠퍼 베이스는 루밍에서 판매.

 

Reinterpret the Classics
감각 있는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는 요소 중 하나로 명화나 빈티지 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스튜디오 콘크리트의 <하우스 워밍> 전시를 통해 선보인 클래식과 빈티지의 조화나 빈티지 아트백 디자이너 딜런 류가 만든 쿠션이나 스툴을 보면 역사와 헤리티지는 흉내 낼 수 없는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1인용 암체어와 사이드 테이블, 아트북과 두상 오브제는 모두 데커레이터 장호석의 소장품으로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판매. 명화를 모티프로 만든 소년상 쿠션 비너스와 큐피드 쿠션은 모두 데커레이터 장호석이 디자인한 것, 이탈리아 화가 카라바조의 작품을 입힌 머그는 모두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판매. 빈티지 아트백 디자이너 딜런 류가 디자인한 하운즈 투스 체크 패턴 쿠션과 스툴은 모두 유앤어스와 10꼬르소꼬모에서 판매. 페르시안 카펫은 챕터원에서 판매.

 

By | 9월 6th, 2017|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포토그래퍼

임태준

stylist

최지아

assistant

김선재, 하해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