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푸오리살로네 속의 새로운 발견

//푸오리살로네 속의 새로운 발견

푸오리살로네 속의 새로운 발견

2018년 5월 30일

매년 기발한 아이디어와 개성 넘치는 연출로 도시 전체를 디자인 축제로 이끄는 푸오리살로네의 현장 속으로.

매년 셀레티 Seletti가 주최하는 거리 행진인 디자인 프라이드 Design Pride

 

 

 

<도무스> 매거진×지오 폰티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지오 폰티 Gio Ponti는 거의 40년 동안 편집장을 지내며 <도무스>의 커버 디자인을 비롯해 사진, 오브제, 가구, 텍스타일 등 전 방위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한 인재였다. 밀라노 10꼬르소꼬모에 위치한 갤러리 카를라 소차니에서는 올해 창립 90주년을 맞이한 <도무스> 매거진의 전시를 지오 폰티의 작품으로 보여줬다. 그가 디자인한 <도무스> 매거진의 표지부터 건축 사진, 세라믹 오브제, 지오 폰티를 대표하는 의자인 ‘수페르레제라 Superleggera’를 비롯한 가구와 레트로 스타일의 테이블웨어까지 알차게 둘러볼 수 있었다.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매거진과 건축가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더욱 특별했던 전시였다.

 

 

 

MADE OF GLASS
유리를 사용해 조명과 설치물을 선보여온 원더글라스 WonderGlass는 부훌렉 형제 Ronan&Erwan Bouroullec, 포트나세티 Fornasetti, 로 에지스 Raw Edges와 협업해 신제품 전시인 <Kosmos>를 선보였다. 내부 디자인팀에서는 전시 공간 바닥에 육각형 유리 타일을 깔았고 한 켠에는 유리 블록으로 도시의 건축을 표현해 전시 주제를 압축적으로 보여줬다. 공간 정면에 설치된 포르나세티의 작품인 ‘스루 더 클라우즈 Through the Clouds’는 고대 오벨리스크 형태의 펜던트 조명으로 끝 부분에 구름을 닮은 유리 조명을 달아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냈다. 그 옆에는 부훌렉 형제가 곡선 형태의 유리 캐스크로 만든 아름다운 컬러의 ‘알코바 Alcova’를 전시해 유기적인 아늑함을 선사했다.

(상단 이미지) 유리 소재의 육각형 타일 (하단 이미지) 부훌렉 형제의 ‘알코바’

 

 

 

베단 로라 우드의 발견
모로소 Moroso는 쇼룸에서 두 가지 전시를 진행했다. 쇼룸 문을 열고 들어서니 가구와 텍스타일에 화려한 컬러가 물들었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디자이너 베단 로라 우드 Bethan Laura Wood와 함께한 <Mono Mania Mexico> 전시로 그녀가 멕시코 여행을 하면서 영감을 받았던 패턴과 컬러를 벤치와 쿠션, 사이드 테이블, 러그 등에 고스란히 풀어냈다. 1층이 라틴아메리카 스타일의 강렬하고 이국적인 분위기였다면, 2층은 현대 작가들의 예술성을 보여줬다. <Tapestry> 전시는 토르드 분체 Tord Boontje, 만화가 가브리엘라 기안델리 Gabriella Giandelli, 프론트 Front 등의 작가들과 협업한 전시였다. 씨실과 날실이라는 단순한 원리에 의해 만들어졌지만 작가의 개성과 예술성이 담긴 태피스트리를 앞에 있는 모로소 의자에 앉아 감상할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었다.

(왼쪽 이미지) 영국의 떠오르는 신예, 베단 로라 우드 (오른쪽 이미지) 베단 로라 우드가 디자인 한 벤치에 앉아서 영상을 볼 수 있었던 모로소 쇼룸

 

 

 

BEYOND THE DEEP
조명 디자이너 린지 아델만 Lindsey Adelman과 벽지 브랜드 칼리코 월페이퍼 Calico Wallpaper가 연금술과 부식을 주제로 한 전시를 선보였다. <Beyond the Deep>은 소금 같은 천연 부식 물질을 실험하던 디자이너와 벽지 브랜드가 만나서 이뤄졌다. 손으로 작업한 결과물을 디지털로 프린트해 벽지로 완성한 칼리코 월페이퍼는 소금으로 자연스럽게 마블링된 몽환적인 분위기의 벽지 ‘오세아니아 월페이퍼 Oceania Wallpaper’를 디자인했고, 그 앞에는 자연스럽게 부식된 놋쇠 프레임으로 만든 린지 아델만의 새로운 조명 컬렉션 ‘드롭 Drop’이 설치됐다. 연금술과 부식 작용을 아름답게 표현한 디자이너와 브랜드 덕분에 마치 바닷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쎄의 다른 모습
밀라노 디자인 위크 동안 로사나 오를란디 Rosana Orlandi를 방문하게 되면 기대되는 브랜드 중 하나가 쎄 Sé다. 올해의 쎄 컬렉션은 작년과는 확연히 다른 스타일을 선보였다. 그동안 함께해온 니카 주판크 Nika zupanc 대신 이니 아르키봉 Ini Archibong과 새로운 ‘컬렉션 Collection IV’를 선보인 것. 지상과 천상 사이의 몽환적인 느낌을 담은 이번 컬렉션은 유리와 대리석, 브라스 등 고급스러운 소재를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디자이너의 재능이 담겨 있다. 도톰한 볼륨을 지닌 소파, 하늘에 떠 있는 구름을 떠올리게 하는 샹들리에 등 이니 아르키봉은 우아한 그만의 스타일로 쎄의 10주년을 완벽하게 기념했다.

 

 

 

밀라노에서 만난 화성
팔라초 리타의 앞마당이 붉은색으로 물들었다. 아시프 칸 Asif Khan이 나무 기둥을 사용해 화성처럼 붉은 숲을 연출해 화제를 모은 팔라초 리타의 전시는 올해로 4회를 맞이했다. 지금까지의 전시가 자각이나 통찰처럼 심오한 주제를 다뤘다면 올해는 브랜드나 디자인 스튜디오가 어떤 독창적인 프로세스를 가지고 있는지에 주목했다. 일본의 장인정신을 재해석한 제품을 선보이는 재팬 크리에이티브 Japan Creative에는 빅 게임 Big Game과 감프라테시가 참여했고, 론 아라드 Ron Arad의 유리 제품을 소개한 누드 Nude, 이탈리아의 유명한 조명 디자이너인 지노 사르파티 Gino Sarfatti에 헌정하는 전시를 선보인 플로스 Flos 등 지금 변화하고 있는 디자인 프로세스에 집중할 수 있었다.

(왼쪽 이미지) 재팬 크리에이티브 전시 (오른쪽 이미지) 아시프 칸이 연출한 팔라초 리타

 

 

 

사바와 만난 안토니오 마라스
이탈리아 패션 디자이너 안토니오 마라스 Antonio Marras의 편집숍에서 사바 Saba 신제품 컬렉션을 선보였다. 지난해 처음 만나 서로에게 끌린 안토니오 마라스와 사바의 대표 아멜리아는 올해의 전시를 기획했는데, 사바의 대표적인 라인인 ‘뉴욕 New York’ 시리즈에 안토니오 마라스가 2018~19년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영감을 얻은 패턴을 더했다. 간결한 라인 드로잉부터 큼직한 플라워, 사냥 패턴 등을 담은 패브릭으로 마감한 사바의 새로운 컬렉션은 안토니오 마라스 특유의 빈티지한 감성과 사바의 간결한 디자인이 만나 시너지 효과를 냈다. 무심하게 놓이거나 천장에 매달린 사바의 가구들은 고즈넉한 안토니오 마라스의 공간에 더없이 잘 어울렸다.

 

 

안토니오 마라스의 패턴을 입힌 사바의 소파

 

 

 

가구가 사람이라면
브레라 지역에서 단독 전시를 가진 비트라 Vitra는 큐레이터 로버트 스태들러 Robert Stadler가 디렉팅을 맡아 비트라의 대표 가구를 8가지 성격으로 나눠 전시했다. 예를 들면 ‘공동 사회’의 성격을 띤 제품은 주로 소파가 주를 이뤘는데, 단순한 소파가 아니라 공간에서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소파가 주인공이었다. 비트라는 베르너 팬톤 Verner Panton의 ‘리빙 타워 Living Tower’를 비롯해 부훌렉 형제와 콘스탄틴 그리치치 Constantin Grcic, 바버&오스거비 Barber&Osgerby 등과 협업한 신제품을 ‘공동 사회’ 코너에 소개했다. 그 외에도 같이 두면 더 아름다운 가구, 움직임을 지닌 가구, 내구성을 위한 구조가 아름다운 가구 등 기존의 비트라 가구를 색다르게 바라볼 수 있는 재미있는 전시였다.

 

By | 5월 30th, 2018|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경계를 허문 디자인

2018년 5월 29일

챕터원에디트에는 빈티지와 전통, 클래식과 에스닉, 컨템포러리 디자인이 혼재한다. 그럼에도 그 어떤 소재나 스타일이 이질감 없이 한 공간에 존재한다는 점이 매력이다.

얇은 철사를 망처럼 연결해 만든 작품은 김계옥 작가의 작품. 불두상은 이영학 작가의 초기 작품. 나무 의자는 피에르 잔느레 작품. 탄화로 만든 소반은 박홍구 작가의 작품. 여러 개의 포트는 기원전 1000년기의 유물로 태국에서 가져온 것.

시선을 사로잡는 김계옥 작가의 작품 ‘Black Net’와 유럽과 한국 작가의 작품 그리고 기원전의 유물까지 경계를 허물고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다. 조향사와 함께 직접 개발한 은은한 향 또한 이곳을 오래도록 기억하게 하는 요소다.

tel 02-3447-8001

By | 5월 29th, 2018|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이향아

TAGS

키워드로 본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8년 5월 29일

밀라노 디자인 위크를 통해 인테리어와 디자인에 심미안을 가진 관계자와 <메종> 라이프스타일 전문 기자들이 키워드를 뽑아 봤습니다. 미래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7가지 키워드를 주목하세요.

 

그리스 스타일의 부활
최근 국내에서도 비너스나 석고상 오브제가 인기를 끌고 있고, 집에 설치하는 중문이나 쇼룸의 창문에도 아치 형태가 유행하는 등 고대 로마와 그리스 스타일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도 성스럽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내는 신화적인 모티프가 적용된 디자인이 많았다. 형태로는 단연 아치 형태가 주를 이뤘다. 카펫 브랜드 씨씨타피스 CC-Tapis는 부스 전체를 신전처럼 아치 형태로 꾸며 올해의 부스 디자인상을 받았다. 로마네스크 양식에서 시작된 아치 형태는 순식간에 공간을 신비롭고 클래식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하늘과 구름, 신화를 연상시키는 제품 디자인과 푸르스름한 컬러로 몽환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제품이 현실에서 잠시 벗어난 듯한 기분 좋은 착각을 선사했다.

아치 형태가 반복되는 책장 ‘카비네트 데 쿠리오시테 cabinet de curiosite’는 보날도 bonaldo.

포르나세티 fornasetti가 ‘천상의 건축 Architettura Celeste’ 시리즈로 선보인 장식적인 수납장과 패널. 패널 뒤에는 조명을 삽입해 벽에 설치할 수도 있다.

 

 

 

말캉한 헤드보드
편안하고 질 좋은 숙면을 취할 수 있는 침실에 대한 열망이 높아지면서 침구에 이어 침대 디자인에도 휴식과 힐링의 바람이 불고 있다. 올해는 특히 침대 헤드보드에서 편안함의 키워드를 읽을 수 있었다. 딱딱하고 각이 진 헤드보드가 아닌 패브릭 소재를 사용한 제품이 눈에 띄게 많아진 것. 패브릭은 소재의 특성상 나무나 금속보다 푹신하며 다양한 형태로 변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컬러와 패턴을 적용할 수 있어 침실에 포인트를 주기에도 제격이다. 침실에서만큼은 몸의 힘을 빼고, 편하게 마음껏 휴식을 취하고 싶다는 간절함이 헤드보드를 말랑말랑하게 만들었다.

거대한 패브릭 헤드보드로 양 옆에 테이블 둘 수 있는 여유를 남기는 침대 ‘케노비 kenobi’는 보날도.

 

 

 

탈경계에 서다
인테리어 디자이너 임태희 소장은 공간의 경계가 무너지는 현상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언제부턴가 일과 사생활, 개인과 공공의 범주가 허물어지고 있다. 회사에는 쉬거나 놀 수 있는 공간이 생겨나고, 카페는 일하는 공간이 되기도 하고, 식탁은 필요에 따라 작업대가 된다. 스위스의 모듈 가구 브랜드 USM은 라이프스타일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이와 같은 흐름을 시각적으로 보여줬다. 스마트 시대가 우리 삶의 경계를 허물고, 경계 언저리에서 방황하게 하고 있음을 보여주기라도 하듯이 이 전시는 경계에 대한 이탈의 메시지를 던졌다. 가구는 공간이 되고, 때로는 건축이 되며 또 우주가 되기도 하는 부스 연출은 영화 <인터스텔라>에 나오는 5차원 같았다. 탈경계에 선 우리의 모습을 가장 극단적으로 보여준 전시가 아닐까.”

은색 스틸 프레임과 할러 시스템을 조합해 거대한 큐브처럼 활용한 USM의 부스. 공간 속에 또 다른 공간이 나오기도 하고, 각 공간이 경계 없이 이어지기도 하는 등 마치 우주의 5차원처럼 연출해 탈경계에 대한 트렌드를 보여줬다.

 

 

 

극과극 플라워 데커레이션
미니멀리즘과 맥시멀리즘이 대비되는 현상은 비단 인테리어에만 국한되지 않았다. 이번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만난 플라워 데코 연출도 대조를 이뤘기 때문. 한두 송이씩 라인을 살려 동양적이고 심플하게 연출하는 방법과 다양한 꽃을 한데 모아서 풍성하고 맥시멀하게 연출하는 방식이 공존했다. 난이나 반다처럼 동양적인 분위기의 꽃이 인기였고, 한 가지 꽃과 한 가지 컬러만으로도 감각적인 연출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많았다. 구비 Gubi 전시의 플라워 데코처럼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기도 했는데, 스타일리스트 민송이 실장은 “클래식한 감성을 끌어들인 구비의 신제품 컬렉션과 전시 공간은 플라워 연출로 더욱 돋보였어요. 모양을 잡아서 연출했다기보다 어울리는 컬러를 조합한 꽃을 풍성하고 대담하게 연출해 클래식한 공간에 더없이 잘 어울렸어요”라며 가구 못지않게 감각적인 플라워 데코가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SOFT IS SMART
이번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화려하게 데뷔한 구글은 로사나 오를란디 갤러리에서 <소프트웨어 Softwear>전을 선보였다. 구글은 텍스타일 같은 소재를 통해 어떻게 하면 컴퓨터 하드웨어가 자연스레 일상으로 녹아들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 구글의 <소프트웨어>전을 가장 인상적이었던 전시로 꼽은 김희원 작가는 “AI가 적용되는 디지털 시대의 시대성을 부드러운 감성으로 바라보고 재해석한 접근이 인상 깊었다. 새로운 것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 고찰하는 모습을 표현한 감수성과 취향이 남다르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전자기기를 부드러운 옷 소재와 연결시켜 라이프스타일적인 이미지를 보여준 구글의 Softwear.

구글의 신제품을 주제로 한 디자이너 키키 반 에이크 Kiki Van Eijk의 태피스트리.

 

 

 

CLASSIC + ELECTRIC CONTEMPORARY
인테리어 디자이너 강정선은 <보그> 이탈리아의 사무실에서 열린 <Life in Vogue> 전시를 주의 깊게 봤다. 세계적인 거장 디자이너가 참여했지만 가장 눈길을 끌었던 곳은 떠오르는 듀오 디자이너 데이비드 로페즈 퀸코세스 David Lopez Quincoces와 페니 바우어 그렁 Fanny Bauer Grung이 디자인한 공간은 현재의 라이프스타일 방향을 제시하는 듯했다. 이 공간에서는 트렌드를 좇는 가구가 아닌 나만의 컬렉트 피스를 공간에 놓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읽을 수 있었다. 현대적인 재료와 클래식한 물성에 대한 고민이 디자이너 제품과 조화를 이뤘다. 예컨대 차갑게 느껴지는 스틸 재료와 타임리스 가구인 피에르 잔느레 체어, 아프리카에서 영감을 받은 사하라 매트까지 무엇을 컬렉션하느냐가 공간의 수준을 판가름하는 기준이 되지 않을까.

파예 투굿 faye toogood에서 연출한 공간.

데이비드 로페즈 퀸코세스와 패니 바우어 그렁이 디자인한 오피스.

 

 

 

동심을 자극하는 아날로그 컬러
덴스크 김효진 대표는 올해 밀라노에서 열린 많은 전시가 대체로 무채색과 미니멀리즘에 익숙한 트렌드에서 벗어나 색에 대한 두려움을 벗어 던진 다양한 색채의 향연을 펼쳤다고 언급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공간은 이탈리아 아트 시장을 움직이는 거장 니나 야사르 Nina Yashar가 운영하는 ‘케츠 니나 Chez Nina’ 클럽으로 프랑스 인테리어 디자이너 인디아 마다비 India mahdavi의 솜씨로 탄생됐다. 이란 태생으로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인디아 마다비는 그녀만의 독특하면서도 과감한 색채를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런던 스케치의 더 갤러리 공간을 핑크빛 가득한 오묘한 그녀만의 감성으로 채운 프로젝트로 주목받았다. 그녀의 과감한 색채와 함께 신비롭게 어우러지는 컬러와 패턴으로 이뤄진 공간은 닐루파 갤러리 소장의 빈티지 가구와 함께 오묘하게 조화를 이루었으며 신비로움으로 가득했다. 어린 시절의 동심을 자극하는 색채와 여성적인 가구는 어른들의 놀이터인 클럽에서 동심에 젖은 감성이 오가는 묘한 경험을 선사한다.

닐루파 갤러리 2층에 오픈한 케츠 니나의 전경.

By | 5월 29th, 2018|INTERIOR|0 Comments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 신진수 · 문은정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