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into the GALLERY

//into the GALLERY

into the GALLERY

2018년 9월 27일

작가가 만든 작품 세계에 일상에서 사용하는 가구와 물건이 더해졌다. 작품은 배경이 되고, 때로는 물건이 다시 작품이 되는 예술의 힘! 따로 떨어져 있을 때보다 함께 둬서 예술적인 효과를 극대화한 갤러리 현장을 만났다.

 

플랫폼엘 베케이션랜드

GRAPHIC MOOD

플랫폼엘에서 진행된 <베케이션랜드>에 참여한 이지연 작가의 전시. 갤러리 전체를 캔버스로 변화시켜 라인 드로잉 설치 작업을 선보였는데, 벽과 바닥으로 이어지는 테이프 드로잉 덕분에 관람객들은 전시가 또 다른 공간으로 확장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멤피스 스타일의 ‘플라밍고 사이드 테이블’은 비투프로젝트. 면과 선으로만 이뤄진 ‘레드&블루 체어’는 까시나 제품으로 크리에이티브랩. 그래픽 패턴의 원형 러그는 파이브앤다임. 서랍장 위 데스크 조명은 텍타 제품으로 에이치픽스. 흑백 컬러가 교차되는 서랍장은 텍타 제품으로 에이치픽스. 블랙 컬러의 토기 꽃병은 모두 챕터원에디트. 스틸 파이프로 제작된 ‘퍼스트 체어’는 비투프로젝트. 날개를 활짝 편 수컷 타조를 본뜬 ‘반줄리 체어’, 가늘고 질긴 어망 원사를 짜서 만든 ‘자르댕 화분’과 사이드 테이블, 드림캐처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그린 컬러의 ‘오 체어’는 모두 모로소.

 

 

프린트베이커리 구자승 작가

STILL LIFE

구자승 작가가 그린 ‘와인상자 위의 정물’이 놓인 프린트베이커리 삼청점의 한 코너. 작가는 ‘사실’의 세계를 시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정물화와 이어지는 느낌이 들도록 정제된 연출로 주변을 꾸며 마치 작품이 연장되는 듯한 이미지를 만들었다.

맨 위에 건 박인경 작가의 작품과 푸른색 점화는 김환기 작가의 ’24-IX-73 #30’ 작품으로 모두 프린트베이커리. 화이트, 블루, 옐로 컬러의 저그는 덴마크 Raawii 작가의 작품으로 모두 프린트베이커리. 베이지 컬러의 볼과 플레이트는 모두 권재우 작가의 작품으로 프린트베이커리. 파스텔 핑크 컬러의 사이드 테이블은 페스트 암스테르담 제품으로 챕터원. 동 주전자는 아즈마야 제품으로 TWL에서 판매. 옐로 저그 뒤에 있는 원형 접시는 권재우 작가의 작품으로 프린트베이커리.

 

 

소피스 갤러리 잔류감각

TERAZZO PLAY

소피스 갤러리에서 진행 중인 <잔류감각> 전시 중 가장 안쪽에 자리 잡은 김경태 작가의 ‘플로어 플랜’. 거대한 스테인리스 스틸 판에 테라조 무늬를 인쇄했다. 테라조는 입자의 무늬와 색깔이 다채로워서 가구부터 소품, 건축 자재 등에 적용하기 좋다.

종이 소재로 만든 보름달 같은 ‘아카리 펜던트 조명’은 비트라. 녹색 컬러의 테라조 사이드 테이블은 노만코펜하겐 제품으로 인터로그. 블랙 컬러의 테라조 패턴이 특징이 사이드 테이블은 포기아 제품으로 이노메싸. 원과 반원 형태로 이뤄진 오브제는 모두 핏츠. 마블 패턴의 법랑 볼과 플레이트, 컵은 모두 크로우캐년 제품으로 데이글로우. 다양한 크기의 테라조 패턴 노트북은 모두 노만코펜하겐 제품으로 인터로그. 블랙 마블 패턴의 정육면체 비누는 데이글로우. 그레이, 그린 컬러의 원형 마블 트레이는 모두 무토 제품으로 인터로그. 블랙 컬러의 대리석 보드는 노만코펜하겐 제품으로 인터로그.

 

 

소피스 김진식 작가

BLACK NATURE

소피스 갤러리에서 진행 중인 <잔류감각> 전시 중 김진식 작가의 ‘돌의 무게’와 사진작가 박신영의 ‘인식 re:cognition’ 작품이 어우러진 공간. 무거운 돌이 올려 있고 이를 지탱하는 스테인리스 스틸 구조가 어쩐지 뒤바뀐 듯한 부조화의 인상을 준다. 위에서부터 늘어뜨린 직물에 인쇄한 산과 구름, 그림자의 모습이 강렬하게 다가오는 사진 작품은 어둡고 깊은 자연에 경외감을 느끼게 한다.

블랙 마블과 황동으로 제작한 매거진 홀더는 메누 제품으로 이노메싸. 도형적인 모양의 받침대로 구성된 사이드 테이블은 모두 프렌즈&파운더스 제품으로 이노메싸. 회오리처럼 휘감은 듯한 시멘트 소재의 꽃병은 아티피코 제품으로 모두 세그먼트. 밝은 회색 화분은 하우스닥터 제품으로 모두 데이글로우. 오래된 종이를 가공해 만든 블랙 펄프 소재의 꽃병은 세락스 제품으로 모두 더패브.

By | 9월 27th, 2018|INTERIOR|into the GALLERY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박상국

stylist

민송이·민들레(세븐도어즈)

assistant

심민주·최승연·윤다해

TAGS

EXOTIC WALL

2018년 9월 11일

공간의 분위기를 단숨에 색다르게 변신시키고 싶다면 벽지만 한 게 없다. 생동감 넘치는 화려한 벽지부터 힘을 뺀 차분한 분위기의 동양적인 벽지, 독특한 소재로 입체감을 살린 벽지까지 공간에 포인트가 되어줄 무궁무진한 벽지의 세계를 살펴보자.

 

벽지 인테리어 홈데코

 

MAXIMALISM

과감한 색감과 패턴을 사용한 트로피컬 스타일의 벽지는 공간을 풍성하게 채우고 싶은 맥시멀리스트에게 제격이다. 생동감 넘치는 패턴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것은 물론, 숨은그림찾기를 하듯 벽지 속 그림을 구경하는 재미도 있다.

크리스찬 라크로아 Christian Lacroix

프랑스 디자이너 크리스찬 라크로아는 의류, 가방, 액세서리는 물론 벽지, 쿠션, 러그 등 인테리어 제품도 디자인해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디자이너다. 그가 화려하고 우아한 바로크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벽지는 포인트 월에 활용하기 좋다. ‘버드 신포니아 퍼스네이지 Bird Sinfonia Perce-neige’는 새들과 나뭇가지, 열매와 꽃을 세밀하게 묘사해 보태니컬 가든을 떠올리게 한다. 크리스찬 라크로아 제품.

 

홈스타일링

 

드 고네 De Gournay

영국 명품 벽지 브랜드 드 고네 De Gournay는 드로잉한 그림을 인쇄한 것이 아니라 실크 벽지 위에 장인이 직접 그림을 그려 완성한 것으로 한눈에 봐도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금박, 은박, 자수 등을 사용해 극도의 섬세함을 표현해 한 폭의 작품과 같다. 바로크와 로코코 양식에 중국풍이 가미된 스타일을 뜻하는 ‘시누아즈리 Chinoiserie’ 컬렉션의 ‘아마조니아 Amazonia’는 드 고네 제품으로 유앤어스에서 판매.

 

 

CMO 벽지

 

FEEL THE TEXTURE

매끄러운 종이의 질감이 밋밋하게 느껴진다면 입체감 있는 벽지는 어떨까? 나무와 잎 등 자연에서 가져온 소재를 활용해 독특한 질감이 느껴지는 벽지와 가죽으로 만든 벽지는 시각적인 재미는 물론 남다른 감촉으로 주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씨엠오 CMO

프랑스 브랜드 씨엠오는 천연 재료를 사용해 벽지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일본 특유의 정적이고 차분한 스타일을 젠 Zen 스타일이라 하는데, 씨엠오의 벽지가 그렇다. 야자나무의 일종인 라피아와 팜 트리, 라탄 등의 식물을 주재료로 사용해 우아하면서 세련된 오리엔탈적인 컬렉션을 선보인다. 라피아를 엮어 만든 ‘라피아 뮤럴 Raphia Mural’은 톤 다운된 푸른빛 색감이 차분하고 정적인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씨엠오 제품.

 

아르테

 

아르테 Arte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컬러가 매력적인 벨기에 벽지 브랜드 아르테는 어느 공간에도 잘 어울리며 질리지 않는 디자인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아르테의 ‘스펙트라 Spectra’ 컬렉션은 각기 다른 4가지 스타일로 구성되는데, 영국 스타일의 도어와 라탄, 타일, 원목 마루의 패턴을 입체감 있게 표현했다. ‘스펙트라’ 컬렉션의 ‘파퀘이 온 더 월 Parquet on the Wall’은 원목 마루의 패턴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디자인으로 생생하고 재치 있는 분위기가 압권이다. 아르테 제품으로 다브에서 판매.

 

스튜디오 아트

 

스튜디오 아트 Studio Art

스튜디오 아트의 ‘텍스처 컬렉션 Textures Collection’은 고품질의 가죽을 소재로 곡선과 기하학적인 패턴이 특징이다. 이탈리아 장인의 손길을 거쳐 정교하고 세밀하게 제작돼 공간을 고급스럽게 만들어준다. 플랫한 면과 도톰하게 엠보싱이 들어간 면이 교차하면서 만들어내는 역동적인 패턴이 인상적이다. 코퍼 색상의 가죽 벽지 ‘레이디 엔 사틴 코퍼 Lady N Satin Copper’는 나디아 달레 메세 Nadia Dalle Mese가 디자인한 것.

 

 

아이방 키즈 인테리어

 

ANIMAL WORLD

마치 동물원에 들어온 듯 낯설지만 유쾌하게 다가온다. 벽지와 어울리는 알록달록한 가구를 들여놓으면 재미있고 색다른 공간을 연출할 수 있을 듯하다. 동물을 좋아하는 이들의 상상력을 키워줄 벽지로 안성맞춤이다.

프랑스 뮤럴 France Mural

식물, 동물, 자연, 도시 등 다채로운 패턴의 벽지를 보유하고 있는 프랑스 뮤럴. 뮤럴의 ‘애니멀 월페이퍼’ 컬렉션은 정교하고 세밀하게 동물의 털끝 하나까지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벽지 속에서 금방이라도 튀어나올 것 같은 생동감을 느낄 수 있어 아이의 창의력을 키워줄 벽지로 추천한다. ‘애니멀 월페이퍼’ 컬렉션의 ‘플록 Flock’은 일러스트레이션 J.J 오듀본 Audubon이 디자인한 것으로 시원하고 따뜻한 색감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인테리어

 

클락&클락 Clarke&Clarke

영국 벽지 브랜드 클락&클락은 화려한 패턴과 유니크한 스타일로 유럽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애니멀리아 Animalia’ 컬렉션은 다소 생소한 열대 앵무새, 그네 여우 원숭이, 호랑이 등을 섬세하게 표현한 것이 특징으로 정글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 디자이너 엠마 제이 쉬플리 Emma J Shipley가 디자인한 ‘애니멀리아’ 컬렉션의 ‘티그리스 Tigris(위)’와 ‘루소 블루 Rousseau Blue(아래)’는 클락&클락 제품으로 비비통에서 판매.

 

동물

 

 

By | 9월 11th, 2018|INTERIOR|EXOTIC WALL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Now Home Styling

2018년 9월 7일

1950~60년대의 미드센트리 디자인, 대담해진 뉴 오리엔탈 스타일, 아티스틱한 작품으로 연출한 갤러리 같은 공간까지 지금 가장 유행하는 세 가지 인테리어 스타일을 집 안에 가상으로 적용해봤다.

 

홈 스타일링

 

시간을 거스르는 아름다움, 미드센트리 디자인

파스텔 컬러와 간결한 디자인으로 정의되는 북유럽 스타일은 사실 미드센트리 시대의 디자인 중 일부분이다. 1950~60년대에는 북유럽 스타일뿐만 아니라 바우하우스 스타일 등 다양한 스타일이 혼재했던 시기다. 스타일은 다르지만 실용적이고 절제된 디자인이라는 공통분모를 지닌 미드센트리 시대의 인테리어를 제안한다.

1 아르네 야콥센이 SAS 로열호텔을 위해 디자인한 ‘AJ 로열’ 조명은 짐블랑. 2 아킬레 카스틸리오니가 디자인한 전구 모양의 조명 ‘람파디나’는 루밍. 3 그러데이션 컬러의 트레이 서랍이 실용적인 사이드 보드는 원컬렉션으로 에이후스. 4 케인 소재 헤드보드가 특징인 침대는 조지 넬슨 디자인으로 에이후스. 5 마르셀 브로이어의 대표적인 캔틸레버 암체어 ‘D40 바우하우스’는 에이치픽스. 6 테이블 위에 올려두기 좋은 스탠딩 모빌은 볼타 제품으로 루밍. 7 원작의 턴테이블을 보존한 ‘라디오포노그라포’는 카스틸리오니 형제가 디자인한 것으로 디자인&오디오. 8 멤피스 그룹의 디자인 패턴과 컬러를 모티프로 한 ‘에일린’ 러그는 루밍. 9 널찍한 팔걸이와 균형 잡힌 디자인이 특징인 ‘스패니시 체어’는 덴스크. 10 양쪽으로 사용할 수 있는 ‘팔리아멘트’ 조명은 르 코르뷔지에가 디자인한 것으로 짐블랑. 11 샤를로트 페리앙이 디자인한 ‘526 누아주’ 책장은 컬러 블록처럼 조합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이 특징이다. 크리에이티브랩. 바닥에 깐 플라스틱 비닐 소재의 마감재는 볼론 제품으로 두오모 반요.

 

 

인테리어 스타일링

 

더욱 대담해진 오리엔탈리즘

오리엔탈리즘은 나날이 주목받는 스타일 중 하나다. 최근에는 기존의 재퍼니스나 차이니스 스타일에 국한되지 않고 과감한 패턴과 컬러를 사용해 맥시멀하게 표현하는 것이 특징. 동양적인 무드를 담은 강렬한 패턴을 적극 활용해 이국적인 느낌을 극대화할 수 있다.

1 꽃을 섬세한 자수로 표현한 룸 디바이더는 구찌홈. 2 천장에 달아 연출할 수 있는 메탈 소재의 물고기 오브제는 ‘마지스 미투 컬렉션’으로 짐블랑. 3 등받이를 탈착할 수 있고 몸통을 나눠 분리할 수 있는 모듈 소파 ‘에스카파드’는 로쉐보보아. 4 연둣빛 잎사귀와 자연스럽게 내려온 가지가 멋스러운 아카시아나무는 아보리스타. 5 귀여운 뼈 모양의 손잡이가 특징인 ‘루피타’ 개밥그릇은 알레시. 6 금속과 유리의 조화가 고급스러운 ‘벨 사이드 테이블’은 인엔. 7,8 블루 하프 레이스 슈가 볼과 ‘블롬스트’ 찻주전자는 모두 로얄코펜하겐. 9,10 일본에서 영감을 받은 에드워드 반 블리에의 ‘스시 컬렉션’은 모로소. 11 폴리프로필렌 소재로 관리가 쉬운 ‘나디아 러그’는 롤로이 제품으로 에이치픽스. 12 불을 켜면 더욱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아르브르 조명’은 높이 182cm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로쉐보보아. 13 중국 전통의 요소를 팝아트로 표현한 ‘피오니 플레이 칵테일 캐비닛’은 런빠뉴. 14 산호초 모양을 본뜬 과일 바스켓 ‘메디테라니오’는 알레시.

 

 

홈데코

 

다양한 스타일이 어우러진 믹스&매치

최근에는 한 가지 스타일로 공간을 꾸미기보다 서로 상충되거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스타일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다양성이 부각되고 있다. 컨템포러리한 디자인과 전위적인 디자인이 믹스되기도 하고, 유머러스한 디자인과 클래식한 디자인이 만나기도 한다.

1 위로 끼우거나 옆으로 늘려서 조합할 수 있는 캔들홀더는 덴스크. 2 표면이 올록볼록한 빈티지 사이드 보드장은 덴스크. 3 조각조각 이어붙인 듯한 독특한 디자인의 ‘미라지오’ 거울은 에드라 제품으로 웰즈. 4 과장된 긴 등받이가 특징인 ‘힐 하우스’는 까시나 제품으로 크리에이티브랩. 5 리본처럼 묶은 듯한 독특한 모양의 ‘록 체어’는 보날도 제품으로 웰즈. 6 유리 소재로 컬러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커피 테이블은 글라스이탈리아 제품으로 보에. 7 금색 장식과 흰색 드레스가 화려한 와인따개는 안나G의 20주년 버전으로 알레시. 8,13 우주 공간에서 가져온 듯한 로켓 모양의 캔들홀더와 유리컵은 모두 디젤리빙 제품으로 라이프앤스타일. 9 파이버 글라스 소재를 깎아 투박하지만 조각처럼 보이는 파예투굿의 다이닝 체어는 챕터원에디트. 10 퀼팅 처리한 패브릭 마감이 클래식한 모오이의 ‘몬스터 체어’는 웰즈. 11 벽에 걸 수 있는 집 모양의 작품은 신동원 작가의 ‘On the Way’로 덴스크. 12 흔들의자처럼 좌우로 움직이는 ‘인피티니 클락’은 보사 제품으로 웰즈. 14 레이저 커팅한 속이 들여다보이는 기둥이 특징인 ‘아오야마 테이블’은 구비 제품으로 이노메싸. 15 진주색의 둥근 자개 조각을 하나하나 이어 만든 ‘펀 펜던트 조명’은 보에. 바닥에 깐 헤링본 패턴의 블랙 컬러 마감재는 ‘지아사랑애 3.2 헤링본 블랙’으로 LG하우시스 지인.

By | 9월 7th, 2018|INTERIOR|Now Home Styling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유라규

assistant

윤다해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