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Rustic & Chic

//Rustic & Chic

Rustic & Chic

2019년 1월 21일

마리-카망과 장-프랑수아 부부는 프랑스 동남쪽의 므제브 Megeve에 있는 1950년대 ‘여우굴’에 아늑한 오두막을 만들었다. 그들은 투박한 집에 모던한 가구를 놓아 온기를 더하고 색다른 오브제로 포인트를 주었다.

 

프랑스 홈데코 인테리어

오두막 현관 앞에 있는 휴식 공간. 아침 햇살로 따뜻해졌다. 나무 벤치, 등나무와 메탈로 된 암체어는 레 그러니에 디시 에 다이에르 Les Greniers d’ici et d’ailleurs 제품. 랜턴은 크로코 콩투아 Croco Comptoir 제품.

 

이 수수한 오두막은 므제브에 있는 럭셔리한 별장과 어울리지 않는다. 넓은 방도 없고 사치스러운 가구나 데커레이션 오브제도 없다. 마리-카망과 장-프랑수아 부부가 평화로운 주말을 보내는 아주 심플한 휴식처이다. 옛날에 여우 사냥꾼들이 동물 가죽을 벗기는 은신처로 사용했던 이 오래되고 낡은 ‘여우굴’은 장-프랑수아의 마음을 곧바로 사로잡았다. 그는 이 집의 고요함과 고립감(이 집은 다른 집들의 아래쪽에 자리한다) 그리고 산이 보이는 숨이 멎을 듯한 멋진 뷰를 갖춘 뒤쪽의 테라스가 마음에 들었다. 소음도 없고 마주칠 이웃도 전혀 없다. 집 전체를 다 손봐야 한다고 해도 상관없었다. 부부는 이 집이 완성되기까지 견뎌내야 했던 12년간의 공사를 다 잊었다. 이 집의 레노베이션은 아틀리에 에스 Atelier S를 설립한 건축가 양베 사앵이 맡았다. 건축가는 쭉 이어진 작은 방들을 없애고 좀 더 넓은 공간을 만들었다. 바닥을 파서 지하도 새로 만들었다. 실외는 땅을 매립해 테라스를 넓혔다. “손주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어요”라며 마리-카망이 설명한다. 공사가 끝나기를 기다리는 동안 그녀는 인테리어를 고민했다. 그녀는 오두막집의 투박한 분위기와 대조를 이루는 컨템포러리 스타일로 꾸미고 싶었다. 도시적인 가구에는 퍼를 덮어 아늑하게 꾸미고 아티스틱한 오브제를 곳곳에 두었다. 다이닝룸의 테이블에 있는 엎어진 누드 조각상이나 부엌에 있는 메탈릭한 반사경이 달린 유리 펜던트 조명 등이다. 부부는 이 집 에 ‘서리’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는데 마리-카망은 이 이름에 걸맞게 인테리어에 흰색과 은색을 더하려고 애썼다. 그녀는 겨울 느낌이 나는 데커레이션을 정말 좋아한다. “저녁에 벽난로 앞에서 암체어에 몸을 푹 파묻고 담요를 덮고 앉아 있어요. ‘산’ 하면 바로 이 장면이 떠올라요.”

 

소렐 앙젤 데 몽타뉴 푸알 드 카로트

티크 가구는 소렐 Saurel 제품. 나무 테이블은 밀라노 빈티지숍에서 구입. 염소가죽 쿠션은 앙젤 데 몽타뉴 Angel des Montagnes 제품. 암소가죽으로 만든 암체어는 레 그러니에 디시 에 다이에르 제품. 큰 사슴 머리는 므제브의 푸알 드 카로트 Poil de Carotte에서 구입. 랜턴 ‘펜로즈 Penrose’는 테크나 Tekna 제품.

 

크레아시옹 메타포르 알리앙스 이브 들롬 파리 드루오

이 부부는 여러 개의 벽을 허물고 50㎡의 편안한 스위트룸을 만들었다. 벽지와 커튼은 크레아시옹 메타포르 Creations Metaphores 제품. 침대 헤드보드와 베드 스커트는 홀랜드&셰리 Holland&Sherry 제품. 침구 ‘알리앙스 Alliance’는 이브 들롬 Yves delorme 제품. 퍼 담요는 파리 드루오 drouot 경매에서 구입. 오렌지색 쿠션은 레 그러니에 디시 에 다이에르 제품. 침대 끝에 놓은 벤치는 들르트라 데코라시옹 제품. 양모와 실크로 짠 태피스트리는 올리베 트뢰트랭 Oliver Treutlein 제품. 코모드(레 그러니에 디시 에 다이에르 제품) 위에 있는 조명 ‘로테르담 Rotterdam’은 바로비에르&토소 Barovier&Toso 제품. 창 옆에 있는 그림은 라틀리에 55 L’Atelier 55 제품.

 

리틀리에 55 미노티 사코 살람구제 JNL컬렉션

따뜻한 색감과 재료를 사용한 거실. 앤티크 암체어는 라틀리에 55의 염소가죽으로 업홀스터링했다. 두더지색 카나페는 미노티 Minotti 제품. 쿠션은 카나페에 맞게 사코 Sahco와 짐머+로드 Zimmer+Rohde의 패브릭으로 제작했다. 낮은 테이블은 미노티 제품. 콘솔은 들르트라 데코라시옹 제품. 그 위에 있는 두 개의 조명 ‘살람 구제’는 JNL 컬렉션 제품. 왼쪽의 카나페 옆에 있는 조명 ‘크리스털 스트라타 칼럼 Crystal Strata Column’은 포르타 로마나 Porta Romana 제품. 그림은 샤를 젤로 Charles Xelot 작품. 주문 제작한 태피스트리는 유럽 모케트 Europe Moquette 제품.

 

아르팽 웨스트뱅크 랄프로렌 뤼스세타

페랭 에 피스가 이 공간에 맞게 제작한 욕실 가구. 재활용 목재와 대리석으로 만들었다. 대리석 세면대와 세면 볼은 뤼스세타 Ruscetta 제품. 수전은 리차드슨 제품. 욕실 옆, 게스트룸의 침대 헤드보드는 주문 제작했고 패브릭 담요는 아르팽 Arpin 제품. 침구 ‘웨스트뱅크 Westbank’는 랄프 로렌 Ralph Lauren이 이브 들롬을 위해 디자인한 제품. 벤치는 레 그러니에 디시 에 다이에르 제품. 벌거벗고 스키를 타는 사진의 주인공은 마리-카망의 남편이다.

 

로메오 소치 프로메모리아 노빌리스 므제브 푸알드카로트

조용하고 따뜻한 다이닝룸. 황동 다리가 달린 떡갈나무 테이블은 로메오 소치 Romeo Sozzi 디자인으로 프로메모리아 Promemoria 제품. 벨벳을 커버링한 의자는 노빌리스 Nobilis 제품. 의자를 덮은 퍼는 레 그러니에 디시 에 다이에르 제품. 테이블 위 조각은 므제브의 푸알 드 카로트에서 구입. 빈티지 벽 조명은 밀라노에서 구입. 태피스트리는 유럽 모케트에서 주문 제작했다.

 

페랭에피스 들라트라 데코라시옹 메살리나 소 알레시 르크루제

오래된 나무를 재활용해 만든 부엌 가구가 매우 기능적이다. 페랭 에 피스 Perrin et Fils가 이 공간에 맞게 제작했다. 빨간색 블라인드는 들르트라 데코라시옹 제품. 펜던트 조명 ‘메살리나 소 Messalina So’는 콘타르디 라이팅 Contardi Lighting 제품. 티 세트와 냄비는 알레시 Alessi 제품. 르크루제 Le Creuset 냄비는 안마스 Annemasse의 투조 Touzeau에서 구입.

By | 1월 21st, 2019|INTERIOR|Rustic & Chic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발레리 샤리에 Valerie Charier

포토그래퍼

디디에 들마 Didier Delmas

stylist

비르지니 뤼시-뒤보스크 Virginie Lucy-Duboscq

TAGS

Super Woman

2019년 1월 14일

일하는 것이 즐겁다고 말하는 구름바이에이치 하정 실장은 엄마이기도 하지만 자신을 지키기 위한 시간에 인색하지 않았다. 일도, 살림도, 육아에도 최선을 다하는 그녀는 슈퍼우먼이다.

 

하정 실장

 

거실 인테리어

 

동생과 함께 구름바이에이치를 이끌고 있는 하정 씨는 엄청난 수의 팔로어를 거느린 것도 아니고, ‘인플루언서’라는 타이틀조차 거절하는 겸손함을 지녔지만 그녀가 가지고 있는 시크함은 많은 이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집을 정리하지 못해 엉망이라며 문을 열어주었지만, 두 아이가 있는 집임을 감안하지 않아도 깔끔했다. “침실이나 아이들 방은 너무 산만해서 보여줄 수가 없네요(웃음). 요즘 구름바이에이치 일로 너무 바빠서 집에서는 거의 잠만 자고 출근하고 있어요. 촬영을 하는 김에 겸사겸사 정리를 했지요.” 구름바이에이치는 그녀의 동생인 하연지 이사와 함께 운영하는 온라인 편집숍으로 여성 의류와 리빙 제품, 키즈 라인까지 폭을 넓혀오고 있다. 모던하고 깔끔하면서 품질이 좋아 연일 입소문을 타고 있는 브랜드다. “일이 많아 바쁘다는 건 감사한 일이에요. 섬유예술을 전공하고 몇 군데 회사를 다니면서 주로 VMD 일을 많이 했어요. 동생과 온라인 쇼핑몰도 운영해봤고, 방배동에 작은 숍도 열었지만 요즘처럼 재미있게 일한 적은 없는 것 같아요. 제 자신을 찾은 기분이에요.” 바쁘고 열정적으로 일하는 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하정 실장은 신혼 때부터 같은 집에 살고 있다. 애초에 공사를 하고 들어온 집이라 그 후로 손을 대진 않았고, 좋아하는 가구를 조금씩 모으면서 지금의 모습이 됐다. “가구나 소품을 고를 때는 최대한 오래 사용해도 질리지 않는 것을 고르는 편이에요. 거실에 놓인 USM 시스템, 비초에 소파, 세븐 체어도 그런 예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생각보다 작은 크기였던 비초에 소파는 남편이 불편하다고 투덜거리긴 하지만요(웃음). 한번에 가구를 세트로 맞추기보다는 그때그때 하나씩 사서 모았어요. 지금 사용하고 있는 식탁은 이만 한 것이 없어서 신혼 때부터 쓰고 있죠.” 하정 씨는 설령 지금 유행을 타는 아이템이라도 시간이 오래 흐르면 클래식 아이템이 될 수 있다며 트렌드에 너무 민감할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 철저한 자기 관리, 취향으로 꾸민 집, 열정을 쏟아붓는 일, 아이들을 챙기기 위해 일을 하다가도 몇 번씩 집을 오가게 된다는 하정 씨는 워킹맘의 워너비가 되기에 충분하다.

 

구름바이에이치

 

 

주방 인테리어

 

시스템 가구

By | 1월 14th, 2019|INTERIOR|Super Woman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차가연(스튜디오 차)

TAGS

나의 삶, 나의 집

2019년 1월 10일

어린 시절의 추억, 어느 순간 받았던 강렬한 인상, 늘 그리워하는 요소를 담은 곳이 집이라면 얼마나 행복할까? 그렇기 때문에 방은하 김필섭 씨 부부는 집을 정말 좋아한다고 자신있게 말한다.

 

아파트 인테리어

베란다에 만든 긴 좌식 공간. 창문으로 보이는 산을 벗 삼아 누구든 편하게 걸터앉아 쉴 수 있다. 벽에 기댄 작품은 남천 송수남 작가의 ‘무제’.

 

레노베이션 아파트

서로 취향이 잘 맞는 방은하 · 김필섭 씨 부부.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 부부는 집을 레노베이션한 뒤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더 많아졌다고 전했다.

 

“저는 우리 집이 너무 좋아요!”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몇명이나 될까. 하지만 방은하·김필섭 씨 부부는 집을 좋아한다고 몇 번이나 힘주어 말했다. 이 집은 지극히 평범한 브랜드 아파트다. 유독 취향이 잘 맞는 이들 부부는 살던 집을 레노베이션해줄 누군가를 찾았다. “스크랩해둔 집이 거의 다 스튜디오 오브릭의 설계란 걸 알고 남혜영 소장님께 장문의 메일을 보냈죠. 아주 세세하고 집요하게요(웃음).” 이들 부부가 바란 집은 그리운 것들을 간직한 공간이었다. 할머니의 찬장, 툇마루, 반투명 유리문, 오래된 그릇과 가구, 나무 소재, 풀과 꽃 같은 자연 등 어린 시절부터 경험하고 추억으로 간직해온 요소를 담은 집 말이다.

 

김원숙 작가

널찍하게 만든 현관 입구와 중문. 벽에는 김원숙 작가의 작품을 걸었다.

 

김선두 작가

거실에서 바라본 현관 쪽 공간. 방은하 씨는 작품에 관심이 많아 그동안 구입한 작품으로 집 안 곳곳을 연출했다. 정면의 작품은 김선두 작가의 작품.

 

스튜디오 오브릭은 부부의 간절한 마음을 집 안 곳곳에 담아냈다. 이 집의 백미는 집 안의 중심 공간인데, 방 두 개와 거실을 하나로 넓게 텄고, 대신 손님이 왔을 때를 대비해 슬라이딩 문을 달았다. 끝에 서서 바라보면 옛날 궁에서나 볼 법한 겹겹의 방처럼 멋스러운 레이어링을 보여준다. 놀라운 공간은 또 있다. 반신욕을 즐기는 부부는 바로 앞에 사람이 다니지 않는 산이 있다는 장점을 살려 베란다에 반신욕을 할 수 있는 히노키 탕을 만들었고 베란다에 만든 툇마루 같은 긴 좌식 공간은 앞에 보이는 산을 벗 삼아 편하게 앉을 수 있다. 방은하 씨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누구든 풍경을 바라보며 자연스럽게 앉게 된다며 흐뭇하게 말했다. 음악을 아주 좋아하는 부부를 위한 거실의 오디오 시스템, 주방에 놓인 오래된 고가구, 얇은 나무 살을 특징으로 만든 문 등이 차분하되 무겁지 않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우리 집을 어떤 장르나 트렌드로 지칭하긴 아쉬워요. 여기에는 ‘오래된 마음’이 있거든요. 이미 오래전부터 마음속에서 살고 있었던 집이지요.” 그리운 것을 모두 담고 있는 집이라니! 이들 부부는 진정한 행운을 거머쥐었다.

 

브라스 팬던트 클라우스 본더루프

거실과 방 두 개를 터서 만든 공간. 사이드보드 장 위의 작품은 최영욱 작가의 작품. 멀리 보이는 벽에 건 작품은 이건용 작가의 작품. 조명은 클라우스 본더루프의 ‘브라스 펜던트’다. 서재에 설치한 로얄시스템 월 유닛과 정면의 닐스 묄러 체어는 스웨덴하우스에서 구입한 것.

 

아파트 주방

주문 제작한 수납장을 둔 주방.

 

아파트 인테리어

아파트 인테리어

슬라이딩 문이 있어 손님이 왔을 때 프라이빗한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아르떼미데 알파 비투프로젝트

중간 높이에 창문을 만든 서재. 바깥의 산과 베란다의 나무가 어우러져 단독주택 같은 느낌을 준다. 조명은 아르떼미데의 ‘알파’, 로즈우드 소재의 사이드보드 장은 비투프로젝트에서 구입한 것으로 무더운 여름날 정성스러운 배송으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환기 작가

주방에는 주문 제작한 가구와 오래된 고가구를 매치했다. 벽에 건 푸른색 작품은 김환기 작가의 작품.

 

침실 인테리어

침실과 연결되는 베란다에 히노키 탕을 만들어 반신욕을 즐긴다는 부부. 멋스러운 형태의 식물을 풍성하게 두어 야외에서 반신욕을 하는 기분을 즐길 수 있다.

 

히노키탕 인테리어

베란다에 있는 히노키탕

 

앤티크 장

화려한 디테일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유리의 무늬나 색감이 마음에 들어 구입한 앤티크 장.

By | 1월 10th, 2019|INTERIOR|나의 삶, 나의 집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