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뉴 바우하우스

//뉴 바우하우스

뉴 바우하우스

2019년 4월 9일

바우하우스 디자인 라이선스를 가장 많이 보유한 브랜드 텍타는 ‘바우하우스 나우하우스 Bauhaus Nowhaus’라는 이름의 실험을 진행하는 중이다.

 

바우하우스 나우하우스

 

오리지널 바우하우스 디자인을 새롭게 해석한 제품을 선보이는 실험인데 그 첫 번째 주인공은 ‘F51N’ 암체어다. 발터 그로피우스의 ‘F51 홀링달’ 암체어를 리뉴얼한 ‘F51N’ 암체어는 디자이너 카트린 그레일링이 라프 시몬스와 크바드랏와 협업해 만든 패브릭으로 시트와 등받이 부분을 업홀스터리했고, 나무 프레임에는 옻칠을 했으며 좌석과 팔걸이를 비슷한 색상으로 맞춘 것이 특징이다. 기하학적이며 실용적인 바우하우스 디자인은 그대로 살리고, 프레임과 패브릭으로 새로운 분위기를 더한 ‘F51N’은 새로운 미래를 그려보게 만든다.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바우하우스에 더없이 잘 어울릴 듯!

tel 에이치픽스 한남 스토어 070-4656-0175

바우하우스 암체어

텍타 F51N 암체어

텍타의 ‘F51N’ 암체어

By | 4월 9th, 2019|DESIGN|뉴 바우하우스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이탈리아 텍스타일의 미래 2

2019년 4월 7일

세계적인 텍스타일의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두 개의 전시 리니아펠레와 미펠더백쇼가 국내 디자이너들과 바이어들을 위해 지난달 소규모 세미나를 열었다.  리니아펠레의 풀비아 바키 Fulvia Bacchi와 미펠더백쇼의 대니 달레산드로 Danny D’Alessandro의 대표를 만나 몇 가지 질문을 던졌다.

 

Q 리니아펠레와 미펠더백쇼와 같은 전시가 이탈리아에 많은가?

대니 달레산드로(이하 대니) : 가방과 신발, 가죽에 집중한 전시는 미펠더백쇼가 유일하다. 액세서리와 관련된 전시와 페어는 전세계적으로 정말 많지만 오직 가방에 초점을 맞춘 전시는 거의 없다.

풀비아 바키 (이하 풀비아) : 리니아펠레는 전 세계에서 바이어들이 모인다는 점에서 유일무이하다. 국제적인 전시고 120개국가에서 참가하고 있다.

Q 전시에 참가하기 위한 업체의 기준이 있나?

풀비아 : 세 가지 관점을 중요하게 본다. 높은 품질을 갖추고 있는지, 믿을 만한 회사인지, 또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고 있는지를 고려한다. 우리는 수익을 얻기 위해서 전시를 여는 것이 아니다. 협회의 개념을 갖고 있기 때문에 업체들을 독려하고 홍보하기 위한 장이다.

대니 : 바이어들의 흥미를 끌만한 요소를 갖추고 있는지를 본다. 전시를 통해 브랜드와 바이어가 만나게 되는데 이때 비지니스적인 결과를 얻으려면 트렌디한지 혹은 새로운 컬러를 선보이는지 등 바이어들이 매력적으로 생각할 만한 요소를 갖고 있어야 한다.

Q 일반인들도 전시를 볼 수 있나?

풀비아 & 대니 : 리니아펠레와 미펠더백쇼 모두 바이어들만 볼 수 있는 전시다.

Q 앞서 전시를 소개할 때 두 개의 전시 모두 ‘혁신성’을 강조했다. 혁신적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풀비아 : 내가 생각하는건 혁신적이라는건 ‘퍼포먼스’다. 점점 기능성이 중시되고 있고 결국 기능이 혁신을 이끈다고 생각한다. 화학 분야나 기술 분야에서 시너지를 얻기 위해 회사 내에서도 협력하고 있다.

대니 : 컨셉과 품질, 새로운 형태 등에서 혁신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요소를 충족한다면 바이어들에게 선택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Q 가방이나 텍스타일 소재의 현재 키워드를 이야기 한다면. 

대니 : 가방의 경우 이제 많은걸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 소재에 다라서 제품이 고급스러워보일 수도 있고

풀비아 : 지속가능성 환경적 소비자들도 찾고 있고 공정까지도 판단 그런 소재인지 아닌지ㅏㄱ 중요 책을 만드는 데 주제도 ‘네이처’다.

Q 도축이 아닌 푸드가공을 하고 남은 가죽을 사용한다는 점이 인상깊었다.  

풀비아 : 세계적으로 50억마리의 육류를 소비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버려지는 가죽에 대해서 생각해본적이 있나? 이탈리아에서는 이제 ‘지속가능성’에 대한 고민을 과정에도 적용하고 있다. 육가공 산업에서 폐기된 가죽을 새롭게 재탄생 시켜서 실제 가죽 제품의 원료로 사용하고 있으며 그 과정 또한 자연과 인체에 해가 되지 않도록 한다. 가죽과 패브릭 산업에서 지속가능성이라는 키워드는 미션과도 같다.

리니아펠레 대표 풀비아 바키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는 미펠더백쇼의 대표 대니 달레산드로

By | 4월 7th, 2019|DESIGN|이탈리아 텍스타일의 미래 2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이탈리아 텍스타일의 미래 1

2019년 4월 4일

이탈리아 텍스타일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소규모로 진행된 트렌드 세미나에 다녀왔다. 이탈리아의 전리니아펠레와 미펠더백쇼는 일반 소비자들에게는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세계적인 텍스타일의 트렌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전시다. 두 개의 굵직한 전시를 Q&A 형식으로 살펴보았다.

 

<가죽과 패브릭을 위한 무역 전시, 리니아펠레>

 

리니아펠레  Lineapelle는 어떤 전시회인가? 

리니아펠레는 가죽&패브릭 무역 전시다. 1981년부터 시작된 전시로 일 년에 두 번 2월과 10월에 밀라노에서 열린다. 패션 뿐만 아니라 인테리어, 자동차 시트 등 가죽과 패브릭이 적용될 수 있는 다양한 산업의 제품을 소개한다. 전시 수준이 높아서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술력을 갖춘 브랜드의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올해 2월에 열린 리니아펠레에는 49개국 1225개의 업체가 참여했고, 유럽과 미국, 일본, 중국, 인도,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의 바이어들이 방문했으며  밀라노 뿐만 아니라 뉴욕, 런던, 도쿄, 광저우에서도 전시를 진행한다.

이탈리아 패션 산업의 고문인 오리에따 페리짜리 Orietta Pelizzari가 세미나를 소개하고 있다

서울에서 개최한 Sharing Innovation 세마나는 어떤 의미를 갖나?

한국 디자이너들에게 최신 소재 샘플을 소개하고 싶었다.  ‘Sharing Innovation’이란 이름으로 세미나를 준비했는데 실제로 만져볼 수 있는 샘플을 많이 준비했다. 가죽과 패브릭은 패션 산업에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걸친 많은 분야에서 적용할 수 있는 소재를 보여주고 싶었다.  삼성물산, LF, 코오롱 FnC등 패션기업 뿐 아니라 퍼시스,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등 가구, 전자, 자동차, 벽지, 인테리어 소품 등 다양한 산업의 디자이너와 소재 를 선택하는 실무자가 참여했다. 앞으로 직접 이탈리아 태너리(무두질 공장)를 방문하고협업해서 신소재를 만들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싶다.

리니아펠레의 CEO 풀비아 바키 Fulvia Bacchi

최근 이탈리아에서 가죽 산업의 주요 이슈는 무엇인가? 

이탈리아 태너리들은 점점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친환경적이고 미래에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는 프로세스를 연구하고 있다. 놀라운 점은 현재 이탈리아 태너리의 99%가 육가공 푸드 산업 공정에서 버려진 동물의 가죽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가죽을 위해 도축을 하지 않고 가공식품을 만들고 난 뒤 버려진 가죽을 사용함으로써 순환경제모델을 추구하는 셈이다. 덕분에 2003년 이래  에너지 사용은 28.1%, 물 사용은 18.4%, 폐기물은 13.5% 감소되었으며 원산지부터 유통까지 이력추적인증을 거친 가죽 태너리가 86%나 증가했다. 윤리적인 면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엿볼 수 있다.

브랜드에서는 현실적으로 어떻게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고 있나?

이탈리아 가죽협회 회원사들은 새로운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예를 들어서 유해성분을 배제한 베지터블 태닝이나 가죽 소재 안쪽에 플라스틱 리사이클링 소재를 덧붙여 가벼운 가죽 가방을 만들기도 한다. 개인별 맞춤 생산 방식을 발전시키고 있어서 재료의 낭비도 막을 수 있다. 올해 2월에 열린 리니아펠레 전시의 키워드가 ‘Co-Natural’이었단 것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모색중이다.

리니아펠레 세미나에서 볼 수 있었던 다채로운 소재

베지터블 태닝은 정확히 어떤 것인가? 

가죽을 염색하기 전엔 물을 빼야하는데 이때 화학염료를 사용하면 가죽이 하얗게 되고 유독성 성분이 배출돼 환경을 해친다. 빠르게 염색할 수 있고 다양한 컬러로 발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장점이 있기도 하다. 하지만 베지터블 태닝은 자연적인 공법으로 천연 염료를 사용해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인체와 환경에 무해한 방식이다. 루이비통의 가방 손잡이도 베지터블 태닝으로 작업했다. 이렇게 만든 가죽은 손 때가 묻을 수록 더욱 멋스럽게 태닝된다.

디자이너들과 바이어들에게 가죽과 패브릭 샘플을 소개한 소규모 세미나

 

<핸드백의 모든 것, 미펠더백쇼 >

 

미펠더백쇼에 대해 소개해달라

미펠 더백쇼 Mipel Thebagshow(이하 미펠) 는 B2B 무역 전시회로 시작은 피렌체에서 이탈리아 가죽 제품을 수출하기위해서였다. 리니아펠레와 마찬가지로 밀라노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핸드백 단일 품목 전시회로는 세계적으로 유일하다. 이탈리아 가죽협회인 아소펠레테리 Assopellettieri가 전시를 주관하고 있으며 2월과 9월에 두 번 전시를 갖는다. 아소펠레테리는 이탈리아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힘이 있는 협회다. 익히 알고 있는 구찌, 페라가모, 펄라, 프라다 등 모든 이탈리아 가죽 브랜드가 소속돼 있으며 미펠에서는 가방 외에도 여행 용품, 벨트, 장갑, 우산 등 엄선된 브랜드를 바이어에게 소개한다.

미펠의 CEO겸 제너럴 매니저인 대니 달레산드로 Danny D’Alessandro

한국에서도 미펠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가?  

가방 브랜드라면 미펠더백쇼를 잘 알 것이다. 한국에서는 2016년부터 미펠더백쇼에 참가하는 브랜드를 소개하고 있는데 단순히 참가해서 제품을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유기적인 상담을 겸해서 실질적인 계약을 체결하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완제품도 소개하지만 OEM이나 ODM 등의 비지니스 모델도 제안한다.

9월에 열릴 미펠더백쇼에서는 무엇을 볼 수 있나?

9월 15일부터 18일에 밀라노 로피에라 밀라노 전시장에서 전시가 열린다. 2020년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니 기대해달라.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이탈리아 브랜드 둘>

볼드리니 셀레리아 Boldrini Selleria 

볼드리니 셀레리아는 이탈리아 토스카니 지방에서 시작한 가죽 잡화 브랜드로 모든 제품을 수작업으로 만들어 디테링과 마감 수준이 뛰어나다. 베지터블 태닝 가죽을 사용하고 있으며 토스카니 주에서 인증한 원피만을 사용해 지역의 정통성을 계승하는 제조공정에 의해 생산하는 가죽만을 사용한다.  핸드백과 와인병 홀더, 필통, 명함통, 반려견 운반용 가방 등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두루 선보인다. 송아지 가죽의 부드러움과 자연스러운 색감이 특징.

볼드리니 셀레리아의 가죽 제품들

 

아티슨 Athison 

아티슨은 리넨과 면에 은이나 구리 같은 금속을 매치해 직조하는 기술을 보유한 브랜드다. 루이비통, 에르메스 등 명품 브랜드와 협업을 해왔으며 이탈리아 메니파투라 디도모도솔라 Manifattura di Domodossola 그룹이 론칭했다. 이 그룹은 100여년간 쌓아온 기술을 4대에 걸쳐오며 브랜드 아티슨을 론칭했고 여성용 핸드백부터 벨트, 모자, 강아지 목줄 등 액세서리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페트병을 재활용하고 무독성 염료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아티슨의 핸드백과 액세서리

자료제공 Stylus.com

 

By | 4월 4th, 2019|DESIGN|이탈리아 텍스타일의 미래 1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