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Baroque SCENE

//Baroque SCENE

Baroque SCENE

2019년 4월 29일

엠마 로베르토의 팔라초는 고정관념을 깨고 여러 시대를 아우른다. 여성성이 두드러지는 데커레이션은 이탈리아 바로크와 1970년대 가구가 공존한다.

 

여름 인테리어

예전의 영광을 되찾은 건물 장미석 기둥이 복도를 따라 늘어서있다. 위층에는 유리창을 달아 1년 내내 거실로 사용할 수 있다. 빈티지한 흰색 커튼이 햇빛을 막아준다.

 

엠마 로클리저 로베르토 카치올리

오아시스 같은 정원에 있는 엠마 로클리저 Emma Rochlitzer와 로베르토 카치올리 Roberto Caciolli .

 

엠마는 남자들에 둘러싸여 산다. 남편과 두 아들 그리고 사랑하는 불독 두 마리 모두 남자다. 그녀는 동지를 찾기 위해 20세기의 여성 초상화를 모으기 시작했다. 그리고 크리스털, 진주 구슬, 무라노 유리, 실크 등이 달린 샹들리에를 달아 글래머러스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한 그녀는 12세기에 지어진 이 건물에 둥근 형태의 오브제를 가져다놓았다. 로베르토와 엠마가 파비 Pavie의 로마 대성당 옆에 있는 이 건물을 발견했을 때는 한 번 고쳤다가 방치된 상태로 생기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들은 이 건물이 18세기에 지녔던 웅장함을 되찾아주고 싶었다. 그렇게 고고학자가 시도할 법한 공사가 시작되었다. 그들의 건축가 친구인 그라지아노 팔라마라 Graziano Palamara는 1미터마다 기초공사를 다시 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덧붙여진 부분을 걷어내고전체 단열 공사를 다시했다. 외벽은 공기가 통하는 회칠로 마감했으며 지붕의 나무 들보는 스틸로 보강했다. 3년간의 공사 끝에 엠마와 로베르토는 비로소 집 안을 손볼 수 있었다. “이 집은 우리의 작은 우주예요. 여행을 추억하는 물건과 우리의 관심사를 모아놓은 공간이죠. 어떤 스타일도, 어떤 트렌드도 따르지 않았어요”라며 엠마가 설명했다. 그들은 아프리카, 아시아, 유럽에서 발견한 각종 오브제와 파비, 마라케시, 런던 등의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한 물건을 섞어놓았다. 그들은 특히 1970년대 빈티지를 좋아한다. 그들의 색다른 믹스&매치는 품격을 놓치지 않았다.

 

열대 관목

일상에서 벗어난 장소, 정원에는 열대 관목과 커다란 종려나무가 함께 자라고 있다. 찰스 주블레나 Charles Zublena의 긴 의자는 마라케시 시장에서 구입했다. 19세기 바로크 탁자는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여름 거실

여름용 거실로 꾸민 이 공간에는 레진과 가죽으로된 1970년대 암체어와 앤티크한 모로코 테이블이 놓여 있다. 무라노 크리스털로 만든 샹들리에, 가구 아래 깐 베르베르족 돗자리 모두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에로 사리넨 Eero Saarinen의 ‘튤립 Tulip’ 의자는 놀 Knoll 제품. 안쪽의 오래된 벽돌 벽에 붙여놓은 카나페는 집안 대대로 내려온 것.

 

빈티지 소품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한 마네킹은 엠마가 모로코, 인도 등을 여행하면서 가져온 장신구를 걸어놓는 데 사용한다.

 

침실 인테리어

침실에는 상아와 진주를 상감한 시리아의 앤티크장 2개가 옷장 역할을 한다. 왼쪽 거울을 통해 20세기 초 이탈리아 그림이 보인다. 진주 디스크로 이뤄진 샹들리에는 1970년대 베르너 팬톤 Verner Panton 디자인으로 코트 다쥐르 Cote d’Azur의 한 호텔을 위해 제작했던 것이다.

 

무라노 유리 조명

옛날 축사에 마련한 침실. 금색실크 침대보와 벽에 걸린 20세기 초 그림 모두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래커를 칠한 중국 앤티크 함을 침대 옆 테이블 대신 사용했다. 그 위에는 무라노 유리 조명을 올려놓았다. 함과 조명 모두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빈티지 세라믹 오브제

휴식 공간에 놓인 18세기의 금색 나무 장에는 중국, 이탈리아, 페루에서 가져온 다양한 유물이 진열돼 있다. 장 양쪽에 있는 ‘엘다 Elda’ 암체어는 조 콜롬보 Joe Colombo가 디자인한 것. 실크로 된 1970년대 샹들리에와 플로어 조명, 플렉시글라스 테이블 위에 있는 1970년대 빈티지 세라믹 오브제는 모두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수영장 인테리어

마하라가 궁에서 영감을 얻어 수영장 내부 벽을 금으로 장식했다. 황동 나무 조각은 마라케시의 밥 라크미스 Bab Lakmis 벼룩시장에서 가져왔다.

 

무라노 암체어

안쪽에 있는 1940년대 무라노 거울과 암체어, 1950년대 테이블은 모두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By | 4월 29th, 2019|INTERIOR|Baroque SCENE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카트린코르니유CatherineCornille

포토그래퍼

조르지오바로니GiorgioBaroni

TAGS

동화 속 한 장면

2019년 4월 19일

세상 아래 같은 사람이 없듯 식물도 제각기 다르다. 남산 소월길에 자리한 폭스더그린의 식물은 그 옆에 함께 살고 있는 동물 피규어로 허성하 대표가 표현하고 싶은 동화 속 이야기를 구현해냈다.

 

폭스더그린

 

폭스더그린은 어떤 종류의 식물을 다루는가? 공간의 특색에 맞는 식물, 서로가 서로를 살려줄 수 있는 식물이 우리의 목표다. 식물 하나만으로 공간이 완성되는 경우도 있지만, 부족한 부분을 식물로 보완해 완성하는 인테리어를 추구한다.

이곳의 식물은 돌, 새, 강아지, 그림 등 귀여운 오브제가 함께한다. 식물 옆 오브제와 배경의 색감 이 어우러져 하나의 그림이 될 수 있다. 그 자체로 동화를 쓸 수도 있을 만큼 충분한 이야깃거리가 나올 수 있기 바란다. 화분이라는 제한된 곳에 심어진 식물일지라도 생동감이 느껴지는 작은 정원을 만들고 싶다.

3~4년간 지낸 신사동에서 벗어나 소월길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창 넘어 보이는 저쪽이 내가 살고 있는 집이다. 이 동네를 늘상 출퇴근하다 보니 폭스더그린을 찾은 손님들도 소월길과 남산 둘레길의 아름다움을 느꼈으면 했다. 유동인구도 없고 상권이 형성되어 있지 않지만, 여름이 되면 초록으로 가득하고 겨울에는 눈이 내려 아름답고, 봄이면 또 봄이라 아름답다. 이처럼 사계절의 매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어 좋다. 남산을 마치 내 마당처럼 즐길 수 있다.

이곳을 꾸릴 때 특별히 신경 쓴 점은? 신사동에서는 마당과 유리 온실이 있었다. 그런 장점을 버리고 4층으로 올라온다는 것이 큰 모험이기도 했다. 신사동이 시즌 1이었다면, 소월길에서의 시즌 2는 조금 더 실내 식물에 집중할 예정이다. 하지만 또 슬슬 봄이 다가오니 건물 앞마당으로 진출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웃음).

 

폭스더그린 허성하

왼쪽부터 폭스더그린의 김성우 팀장, 허성하 대표 그리고 직원 이경 씨. 창밖으로 들어오는 햇살과 무성하게 자란 식물로 동화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하다.

 

동물 오브제

강아지, 고양이, 새, 토끼, 플라밍고 등 식물 옆을 지키는 다양한 피규어가 앙증맞다.

 

남산 폭스더그린

창문 앞 선반에 화분을 쌓아 올리고 그 곁에 잔잔한 식물을 뒀다. 작은 틈새 공간마저 식물로 가득하다.

 

작업실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가? 주말에도 자주 나오는 편이다. 직장 생활을 할 때에는 집에 머무는 시간이 7시간밖에 되지 않았지만, 지금은 딱 반반이다. 고양이 두 마리를 키우고 있어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없는 이유도 있다.

요즘 미세먼지로 공기가 최악이다. 이런 환경에서도 식물은 잘 자라는가? 미세먼지가 많으면 잎이 큰 식물은 잎에 먼지가 흡착되기 십상이다. 잎을 자주 닦아주어야 하며 분무도 해주고 영양제도 자주 뿌려줘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다.

공기 정화 역할을 하는 식물을 추천해달라. 사실 대부분의 식물은 공기를 정화하는 역할을 한다. 다만 식물마다 특화된 기능이 있다. 예를 들면, 뱅갈 고무나무는 미세먼지를 없애는 데 탁월하며, 아레카야자는 다른 식물보다 산소를 더 많이 뿜어낸다. 셀렘은 비염과 축농증에 좋다. 극락조는 벤젠, 포름알데이드 등 유해 성분을 희석해주기도 한다. 각자의 특장점이 다를 뿐이지, 거의 모든 식물이 공기를 정화시키는 기능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다가올 여름철에 기르기 쉬운 식물은? 헬레부르스 같은 호주 식물과 많은 물이 필요한 수국처럼 여름에 유난히 약한 식물은 피하는 게 좋다. 여름에는 수경 재배가 가능한 몬스테라를 추천한다. 공기 중에 나와 있는 가지를 뿌리를 포함해 잘라 물에 담가두면 뿌리가 나오고 새 잎도 돋아난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머뭇거리지 말고 한번에 싹둑 잘라야 한다.

본인의 성향을 나타내는 식물이 있다면? 관엽식물인 아스파라거스 나누스를 좋아한다. 예측할 수 없는 모양으로 자라나는 선이 특징으로 추위나 더위에도 잘 버티며, 며칠간은 물 없이도 잘 자란다. 섬세해 보이지만 의외로 섬세하지 않고 잘 버텨내는 식물이다. 내 성향과 정확히 맞아 떨어지는지는 모르겠지만, 식물을 고를 때의 성향과는 맞는 것 같다. 춤을 추는 듯 멋스러운 선이 마음에 든다.

반대로 싫어하는 식물도 있나? 스투키. 뾰족뾰족하게 생겨서 식물 같은 느낌이 들지 않는다. 정형화된 모양으로 자연스럽지 않고 인위적인 생김새로 마음이 가지 않는 식물이다.

항상 꿈꿔왔지만 실행하지 못한 프로젝트가 있나? 언젠가 우리 집 옥상을 ‘리디아의 정원’처럼 꾸미고 싶다. <리디아의 정원>이라는 책은 한 꼬마가 자기 집 옥상정원을 숲으로 가꿔가는 이야기다. 가끔씩 새도 찾아오고 공원으로 착각할 만한 옥상정원을 만들고 싶다. 매번 계획하지만 매년 실행하지 못하는 것 중 하나다(웃음).

 

가드닝 클래스

무성하게 자란 커다란 식물 사이로 곳곳에 숨어 있는 앵무새, 플라밍고, 원숭이 조명 그리고 동물 포스터와 그림 등을 찾는 재미가 있다.

 

키우기 좋은 식물

반듯하게 빚어놓은 듯한 큼지막한 돌들은 식물 옆 좋은 소재가 되어준다.

 

식물 키우기

기존의 벽을 철거하고 나서 생긴 구멍에 이끼를 심어 여우가 지낼 자리를 만들었다.

 

식물 인테리어

빈티지숍에서 구입한 멋스러운 사다리 위에 턱턱 올려 있는 식물들. 이 사다리에는 허성하 대표가 특별히 애정하는 식물을 올려뒀다. 고양이 피규어 아래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아스파라거스 나노스, 그 아래로 최근에 데려온 가장 독특한 모습의 코비아넘이 있다.

By | 4월 19th, 2019|INTERIOR|동화 속 한 장면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이향아

TAGS

디자인 덕후의 세계

2019년 4월 15일

인테리어 사무소인 JTK lab의 강정태 소장은 디자인과 관련된 모든 것을 탐미한다. 그 모든 것이 모여 있는 사무실은 그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작고도 놀라운 틈새다.

 

JTK lab

벽면 전체를 합판으로 시공한 JTK lab의 사무실. 한국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색다른 시도다.

 

얼마 전 직접 시공한 건물로 사무실을 이전했다고 들었다. 그렇다. 4층으로 된 건물의 3~4층에 자리 잡았다. 30년 된 건물의 겉을 벗겨내고 새하얀 옷을 입혔다.

사무실이 무척 실험적이다. 어찌 보면 개인의 취미 생활을 모아놓은 공간 같기도 하고. 크리에이터에게 사무실은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상상력을 높이고 창조적인 역량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자연과 가깝게 지내는 것이 좋다. 사무실에 수족관을 만들고 거북이를 키우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또한 이곳은 내게 일종의 캔버스이기도 한데, 클라이언트를 위한 공간에 대해 생각하고 다양한 시도를 하며 실험을 해보고 있다.

사무실 전체를 모두 합판으로 시공한 것도 특이하다. 합판은 흔히 사용하는 소재가 아닌 것 같은데. 그렇다. 비싼 대리석이 아닌 합판처럼 저렴한 재료도 디자이너의 공이 들어가면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합판이라는 소재로 끝장을 보고 싶었다. 원목도 결국 합판의 겹이 아닌가. 디자이너는 재료를 습득하고 적용하며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내가 직접 해보지 않고는 모르는 거니까.

사무실이 커튼으로 나뉘어진 것도 재미있다. 커튼으로 파티션을 만들어보았다.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커튼이 사라져서 두 개였던 공간이 하나로 통합된다. 회의실은 사용하지 않을 때 항상 죽어 있지 않나. 적절한 시선 차단 효과만 있으면 될 것 같아서 레이어를 준 것이다.

 

합판 시공

사무실을 옮기면서 가장 먼저 시도한 것이 책을 분류하는 일이었다. 그는 회사의 디자이너들이 더욱 많은 책을 보기를 바란다.

 

커튼 파티션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커튼이 쳐지며 사무실을 두 공간으로 나눈다.

 

블루마블 보드게임

영국에서부터 애장하고 있던 부루마블. 그는 아름다운 물건 모으기를 좋아한다.

 

로스팅 머신과 빈티지 에스프레소 머신이 있는 커피 바, 산호초와 새우가 있는 어항, 최첨단 음향 시스템이 갖춰진 사무실, 책이 잔뜩 꽂힌 서가, 수많은 컬렉션까지 취미치고는 모두 전문적인 수준이다. 모두 디자인과 관계성이 있는 것들이라고 생각한다. 관계가 없는 것은 하지 않는다. 물론 나쁜 버릇도 생겼다. ‘이건 디자인하는 데 도움이 돼. 내가 기분이 좋아지니까’ 하며 자꾸 물건을 사게 된다는 것이다(웃음). 그리고 내 신조는 그거다. 가지 않은 길은 있어도 끝까지 가보지 않은 길은 없다. 뭐든지 목숨 걸고 해야 한다.

거북이를 키우는 것이 특이하다. 거북이 맥스와 레이, 라이노. 쓰리디 맥스와 브이레이, 라이노 세러스 등의 컴퓨터 툴에서 딴 이름이다. 물론 고양이나 강아지를 더 좋아하지만 그러한 애완동물은 챙겨야 할 것이 많다. 자주 놀아주지 않으면 외로움을 타고 스트레스를 받는다. 하지만 거북이는 케어할 것이 많지 않다. 그리고 최소 80년 이상의 긴 시간을 산다.

출근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무엇인가? 직원들과 삶은 달걀에 갓 내린 커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눈다. 원래는 구글처럼 샐러드 바를 만들고 싶었는데.

커피를 무척 좋아하는 것 같다. 우리가 마시는 음료 중에서 가장 창조력을 자극하는 것이 바로 커피다. 외국에서 유학할 당시 쌀이 떨어져도 항상 커피는 최고의 것을 구매했다. 우리 회사에 들어오면, 인턴이 가장 먼저 배우는 것이 커피 내리는 방법이다. 회사를 그만둬도 커피숍에 취직 가능할 정도로 가르쳐준다.

사무실 곳곳에 좋은 물건이 정말 많다. 커피 머신도 무척 좋아 보인다. 키스반더웨스턴의 스피드스터다. 키스반더웨스턴은 라마르조끄의 라이벌 같은 브랜드인데, 빈티지 라인은 흔치 않다. 좋아하는 산업디자이너가 만든 것으로, 그의 초기 에스프레소 머신을 좋아한다. 아방가르드 작품처럼 생겼다. 물욕이 없는 디자이너는 디자이너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디자이너는 항상 최고의 물건을 사용해봐야 한다. 그것이 디자인에 매우 큰 공부가 된다.

 

사무실 인테리어

미래적인 느낌을 자아내는 사무실 풍경.

 

애완 거북이

애완동물인 거북이 맥스와 레이, 라이노.

 

션야타 리서치 하이드라 트라이톤

강정태 소장의 사무실안에 설치된 최첨단 음향 시스템.

 

키스반더웨스턴의 스피드스터

매일 사용하는 키스반더웨스턴의 스피드스터 에스프레소 머신.

 

JTK lab 사무실

커다란 문을 밀고 들어가면 그의 개인 사무실이 나온다.

 

굳이 고가의 물건을 살 필요가 있나. 너무 집착한다고 이야기할 수도 있겠지만, 일에 대해서 최소한의 양심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가짜를 쓰면서 나는 오리지널이라고 말할 수 없는 것이다. 그것은 업자이지 디자이너는 아니다.

본인의 집이 사무실 바로 위층에 위치한다. 일과 삶이 분리되지 않는 것이 힘들지는 않은가? 전혀 그렇지 않다. 디자인은 나에게 취미다. 주변에서 어떻게 취미와 일이 같을 수 있냐고 묻는데, 나 역시 반문하고 싶다. 어떻게 취미와 일이 같지 않은데 하루 종일 할 수 있지? 의무라고 생각하면 쉽게 지치지만, 즐기기 때문에 번아웃될 일이 없다.

훌륭한 디자인은 어때야 한다고 생각하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멋지다, 좋다가 아니다. 정말 너의 것인가? 이게 시작이다.

앞으로 계획 중인 프로젝트는 무엇인가? 왠지 그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친구의 건물을 설계한 것이 있다. 청평댐 근처에 있는 카페인데, 전체가 모두 솔라 패널로 되어 있다. 왜 솔라 패널은 못생겨야 하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했다. 또 하나는 호수의 물을 빨아들여서, 그 물로 건물을 냉각시키는 것을 생각했다. 그 물이 미세먼지도 끌고 내려가니까 공기의 질도 좋아진다. 이상적이기는 하지만 꼭 시도해보고 싶은 프로젝트다.

 

라꼬르뉴 오븐

산호와 새우를 키우는 어항이 묘한 빛을 낸다. 바로 된 주방에서는 커피를 내리고, 라꼬르뉴 오븐을 사용해 요리를 하기도 한다.

 

강정태 소장

사무실에서 업무를 구상하는 강정태 소장. 그는 디자인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고 말한다.

 

홈시어터 스피커

홈시어터와 최신 음향 시스템이 설치된 강정태 소장의 개인 사무실.

 

히노키탕 설치

개인 사무실 안쪽에 위치한 욕실에는 히노키 탕이 있다. 목욕하는 것을 무척 좋아해 특별히 제작한 것이다.

 

목재 바닥

사무실 위층에 있는 그의 방.

 

원목 테이블

테이블 역시 공사 중 발견한 특이한 무늬의 합판으로 만든 것이다.

 

옥상 인테리어

사무실 꼭대기에 위치한 옥상. 그는 언젠가 옥상에 러닝머신을 설치하고 싶다며 웃었다.

 

인테리어 시공

옥상의 끝은 자연스러운 모양을 살려 부셔가며 마감했다.

 

인테리어 디자인

밖에서 본 JTK lab의 전경. 마치 하나의 상자처럼 보이는 것이 흥미롭다.

 

지붕창 천창

천창을 만들어 사무실 내부에서도 자연광이 들어오도록 설계했다.

 

By | 4월 15th, 2019|INTERIOR|디자인 덕후의 세계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문은정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