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Forever Simple

//Forever Simple

Forever Simple

2019년 5월 20일

오래 봐도 지루하지 않도록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스타일로 꾸민 목동의 한 아파트에 다녀왔다. 깔끔한 분위기를 자연스레 유지하기 위해 수납공간을 충분히 확보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거실 인테리어

화이트, 그레이 톤으로 꾸민 거실 겸 다이닝 공간. 베르판 VP 글로브 조명과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가 디자인한 카펫을 깔아 포인트를 주었다.

 

인테리어 소품

이딸라의 새 오브제를 무심하게 올려 멋을 낸 거실. 벽면에 숨겨진 작은 창고 공간은 물건을 편하게 수납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호텔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좋은 이유야 많고 많지만, 깔끔하게 정리된 수납도 한몫할 것이다. 최근 다녀온 목동 하이페리온 아파트는 호텔의 그런 장점을 취한 집이었다. 손님이 와서 급하게 정리한 것이 아니라, 그냥 처음부터 깔끔한 집. 그 깔끔함을 365일 유지할 수 있는 비법은 바로 탄탄한 수납공간에 있었다. “저도 프렌치 모던이나 클래식한 분위기를 좋아하기는 해요. 하지만 몰딩을 만들면 먼지도 쌓이고 관리도 쉽지 않아서요. 그리고 시간이 지나 지금의 이 스타일이 지겨워지면, 클래식한 가구를 넣어 분위기를 바꿀 수도 있잖아요. 하지만 인테리어 자체를 프렌치 모던이나 클래식한 분위기로 시공하면 분위기를 바꾸기가 쉽지 않으니까요.” 지난 1월 목동으로 이사한 집주인 내외는 미니멀리스트로 살고 싶었지만 살림이 미니멀하지 않다며, 대신 손쉽게 정리정돈할 수 있도록 수납에 집중해 시공했다고 덧붙였다. 오래 살 집이기에 쉽게 질리지 않는 그레이, 아이보리, 화이트 톤의 심플한 컬러로 시공한 공간은 금속 소재로 포인트를 주어 마무리했다. 그리고 베르판 VP 글로브 조명과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가 디자인한 카펫을 깔아 재미를 주었다. 전체 시공과 스타일링은 꾸밈by의 조희선 대표가 맡아 진행했다.

 

인테리어 시공

무채색 컬러로 마감해 오래 봐도 편안하다.

 

반려동물 펜스

반려동물 펜스를 붙박이 형태로 설치했다.

 

거실 복도

곳곳에 작품을 걸어 포인트를 준 공간.

 

가장 공을 들인 곳은 바로 드레스룸이다. 총 4개였던 방을 가족의 인원 수에 맞춰 3개로 줄인 뒤 각각의 방에 드레스룸을 만들었다. 단순히 수납장을 만든 것이 아니라 방을 나눠 옷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을 따로 둠으로써 정리가 더욱 편해지도록 했다. “붙박이장은 락커 같은 느낌이 있고, 일반적인 옷장은 예쁘기는 하지만 옷을 꺼낼 때마다 문을 열고 닫아야 하잖아요. 하지만 드레스룸을 만들면 한번에 모든 옷을 볼 수 있어 손쉽게 정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방 안에 또 다른 방이 생기니, 결과적으로는 총 6개의 방이 생긴 셈. 여기에 작은 다용도실을 여러 개 두어 식재료나 소품 같은 것을 수납할 수 있게 했다. 군더더기가 될 수 있는 작은 요소도 최대한 없애려 노력했다.

 

드레스룸

모든 방은 구획을 만들어 드레스룸을 만들어 두었다.

 

욕실 건식

욕실 습식

욕실과 드레스룸, 파우더룸이 이어지는 공간. 단차를 두지 않고 바닥의 소재만 달리해 공간에 차별성을 둔 것이 재미있다. 욕실은 건식과 습식 두 가지 타입으로 사용할 수 있게 설계했다.

 

주방의 후드는 다운래프트 스타일로 쓰지 않을 때는 싱크대 속으로 들어가게 했다. 또한 강아지를 위한 펜스도 벽과 벽 사이에 붙박이로 만들어 역시나 쓰지 않을 때는 벽 속으로 넣을 수 있다. “처음 강아지를 데려왔을 때는 펜스를 쳐놓고 그 안에서만 키우려 했어요. 그런데 안 되겠다 싶어 꺼내놓고 키우다 보니 손님이 오셨을 때 힘들더라고요. 그렇다고 펜스를 따로 놓으면 일이 되는 것 같아서 아예 붙박이로 만들었죠.” 이외에도 현관 입구를 길게 확장해 복도에서 들려오는 소음을 줄이는 등 보이지 않는 디테일에 신경 썼다. 특별히 튀는 곳 없이 전체적으로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공간을 원했다는 집주인 부부의 바람처럼 10년 20년 뒤에도 편안하게 머물 수 있는 집이 탄생했다.

 

주방 인테리어

주방과 거실이 통합된 오픈 키친에서는 요리를 하면서 식구들과 대화를 나누기도 좋다. 거실에서는 목동 일대의 전망이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그림 인테리어

침실에 들어가기 전 마주하는 그림 하나가 공간에 힘을 준다.

 

아이방 꾸미기

군더더기 없이 딱 필요한 것만 있는 아들의 방.

 

와인 셀러

편히 즐길 수 있도록 침대 옆에 와인 셀러를 두었다. 동그란 모양이 유니크한 조명은 카텔라니&스미스. 새 오브제는 이딸라, 옻칠 트레이는 유남권 작가의 작품이다.

By | 5월 20th, 2019|INTERIOR|Forever Simple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문은정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Small is Beautiful

2019년 5월 15일

낡은 소형 아파트를 리모델링해 첫 보금자리를 꾸민 이들 부부의 집은 분명히 작았지만 머무는 내내 좁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일관된 취향과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디테일한 요소로 작지만 알차게 무장했다.

 

신혼 인테리어

성당에서 만나 결혼을 하게 된 오수현, 이준우 부부. 친구처럼 편안한 분위기가 그들의 집과도 비슷하다.

 

신혼집 꾸미기

거실 등박스와 형광등을 걷어내고 밤에도 어둡지 않도록 매입 등을 설치했으며 벽에는 원형 브래킷 조명을 달았다. 식탁 대신 대리석 상판의 아일랜드를 사용한다.

 

59㎡ 소형 평수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오수현, 이준우 부부의 신혼집은 편안하다. 보통 공사를 진행한 신혼집은 처음 집을 꾸미는 부부의 의욕이 과하게 묻어나거나 아직 취향이 정립되지 않아 자칫 산만할 수도 있지만, 이 집은 편안했다. 오랜 시간 집을 꾸며온 것처럼 달뜨지 않은 내공도 느껴졌다. “결혼을 하고 나서 집을 구하고 공사도 시작해서 이 집에 살기 시작한 건 작년 여름부터예요. 프랑스 빈티지 느낌을 좋아해서 그런 요소를 곳곳에 담고 싶었죠”라며 오수현 씨가 집을 소개했다. 그녀는 둘이 살기에 집이 좁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는 말도 보탰다. “집이 작은 대신 디테일에 신경 썼어요. 예를 들어, 침실에 화장대를 두면 공간이 꽉 차요. 그래서 화장실에서 나오자마자 사용할 수 있도록 데드 스페이스를 활용해 작은 화장대를 만들었어요.” 인테리어를 맡은 체크인플리즈 스튜디오 김혜영 대표의 이야기를 듣고 나니 집 안 곳곳이 더 궁금해졌다. 보통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면 소형 평수의 아파트는 거실과 함께 주방과 냉장고가 보이기 마련인데, 다용도실 옆에 공간을 만들어 냉장고와 냉동고를 넣었다. 현관에서부터 벽을 둘러가며 아랫부분은 수납공간, 윗부분은 선반으로 만든 점도 아이디어다. 잡동사니 등을 수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선반을 장식용으로 활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신혼 냉장고

다용도실 쪽으로 공간을 만들어 냉장고와 냉동고를 수납했다.

 

틈새 수납장

화장실 바로 옆의 벽을 활용해 만든 화장대. 서랍과 수납공간을 만들어 잡동사니도 깔끔하게 보관할 수 있다.

 

가정용 오락기

남편의 취미를 엿볼 수 있는 기타와 오락기.

 

현관 중문을 패브릭으로 만든 점도 독특했다. 김혜영 대표는 “작은 집에서 중문을 설치하려면 공간을 많이 차지하게 돼요. 집주인의 빈티지한 취향을 반영해 겨자색 패브릭으로 자연스러운 중문을 만들었어요. 드레스룸을 겸한 남편의 서재 방에는 슬라이딩 도어를 단 옷장을 두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죠.”라며 이 집에서 눈여겨볼 만한 요소를 설명했다. 또 현관과 욕실, 베란다의 타일도 제각기 다르지만 빈티지한 색채로 통일했고, 좁은 집에서는 꺼린다는 헤링본 시공으로 바닥재를 깔았다. 여기에 클래식한 몰딩의 천장 조명 캡, 빈티지한 나무 가구, 주방에 꼭 적용하고 싶은 천연 대리석 상판과 직구로 주문한 오래된 라탄 소재의 헤드보드 등은 프렌치 빈티지를 좋아하는 아내의 취향이다. 디자인 용품보다는 출장이나 여행길에서 사온 아이템을 더 즐긴다는 오수현 씨는 넓은 창가에 책상을 두는 것을 오랫동안 꿈꿔왔다고 말했다. 억지스럽거나 과하지 않게 작은 집을 꼼꼼하게 채운 이들 부부의 집은 두 사람의 분위기 만큼이나 편안하다.

 

거실 인테리어

거실에서 TV의 비중을 줄이기 위해 단종된 세리프 TV를 구입했다. 아내의 바람대로 거실 창가에는 책상을 두어 서재처럼 활용하고 있다.

 

원목 테이블

거실 창가에 둔 아내의 책상. 책상 위에 별도로 펜던트 조명을 달아 거실과 구분되는 느낌을 주었다. 책상과 책상 의자는 모두 원오디너리맨션에서 구입한 것으로 오리지널 빈티지 제품이다.

 

침실 인테리어

라탄 인테리어

해외 직구로 구입한 라탄 헤드보드가 잘 어울리는 자연스러운 분위기의 침실. 클래식한 느낌을 더하기 위해 천장 조명 캡도 몰딩이 있는 것으로 골랐고 조명도 줄을 늘어뜨려 설치했다. 작은 등나무 가구는 누군가가 버리려고 내다놓은 것을 가져왔다.

 

바닥 타일

현관에는 오래돼 색이 바랜 듯한 컬러와 질감의 타일을 깔았다.

By | 5월 15th, 2019|INTERIOR|Small is Beautiful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

뮤지엄 산, 명상에 들다

2019년 5월 13일

사계절 내내 많은 이들이 방문하지만 고요한 수도원처럼 정적인 뮤지엄 산. 그런 이곳과 썩 잘 어울리는 명상관이 문을 열었다.

 

뮤지엄 산 명상관

빛이 잘 들 때는 LED 조명을 켠 것처럼 밝은 빛을 볼 수 있는 명상관.

 

빛과 공간의 예술가로 널리 알려진 제임스 터렐 James Turrell의 작품을 볼 수 있다는 소식에 많은 이들이 기다렸고, 건축가 안도 타다오가 설계를 맡았다는 사실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뮤지엄 산. 안도 타다오는 2만 평이 조금 넘는 부지에 강원도의 산과 물, 풍경을 여유롭게 끌어 안는 뮤지엄 산을 설계했고, 올해 1월 그가 디자인한 또 다른 공간인 명상관이 문을 열었다.

차를 대고 웰컴 센터를 거쳐 조각 정원과 플라워 가든으로 들어섰다. 아직 이른 봄이라 푸르지는 않았지만 5월부터는 꽃으로 만발한 정원과 안토니 카로 등 세계적인 작가들의 조각품을 볼 수 있어 인기가 많다 . 180그루의 하얀 자작나무가 양 옆으로 즐비한 내리막길로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물이 찰랑거리는 워터 가든과 뮤지엄의 본관이 나온다. 많은 이들이 사진으로 담는 알렉산더 리버만의 ‘아치웨이 Archway ’ 작품이 위풍당당하게 서 있다. 뮤지엄 산의 건축물에는색 감이 별로 없기 때문에 붉은색 설치 작품의 카리스마가 더욱 강렬하게 느껴진다. 건축 물이 물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방식은 안도 타다오가 즐겨 하는 디자인이기도 하다. 물이 잔잔한 날에는 뮤지엄의 모습이 거울처럼 반사 돼 더욱 신비롭다.

 

뮤지엄 산

갈라진 틈새로 빛이 들어오는 명상관. 시간이나 날씨에 따라 빛의 농도와 길이가 달라진다. 내부는 콘크리트 소재를 사용해 돔처럼 완성했다.

 

뮤지엄 산 스톤가든

명상관이 위치한 스톤가든. 신라 고분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스톤가든에는 9개의 스톤마운드가 자리 잡고 있다. 부드럽지만 강인한 기품을 느낄 수 있다.

 

뮤지엄 산

본관에서 스톤가든으로 내려가는 야외 길. 산의 능선처럼 부드럽게 이어지는 계단 형식이 인상적이다.

 

뮤지엄 본관은 총 2층 규모로 미술 작품과 뮤지엄 산이 소장하고 있는 각종 예술작품을 곳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한솔문화재단에서 세운 뮤지엄답게 제지 회사의 저력을 느낄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종이박물관’이 있으며 ‘판화공방’처럼 직접 아기자기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도 있다. 한국 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청조갤러리는 현재 박서보, 유영국, 류 경채 등 한국 추상화 미술을 이끈 이들의 작품을 볼 수 있는 <한국미술의 산책 V: 추상화>전과 건축과 자연의 조화를 기하학적인 형태로 선보이는 <기하학, 단순함 너머> 전시를 진행 중이다.

내부를 거닐다 보면 전시 공간만이 아니라 건축의 기둥이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전시도 볼 수 있어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안겨준다. 특히 백남준 작가의 작품만을 위한 ‘백남준홀’이 별도로 있는데 9m나 되는 원형 공간에 놓인 백남준의 미디어 아트 작품은 공간과 더불어 더욱 드라마틱하다. 뮤지엄 내부 역시 돌을 사용해 자연적이면서 웅장하지만 국내에서 채석한 돌이라 그런지 익숙하며 이질감이 적다. 안내 표시를 따라 위아래 층을 오르내리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머물게 되는 즐거운 미로다.

 

안도 타다오

‘물의 교회’나 ‘빛의 교회’처럼 자연적인 연출만으로도 경건한 마음을 갖게 하는 안도 타다오의 건축적인 연출 방식을 뮤지엄 산에서도 볼 수 있다.

 

뮤지엄 산

본관에서 스톤가든으로 내려가는 야외 길. 산의 능선처럼 부드럽게 이어지는 계단 형식이 인상적이다.

 

뮤지엄 산 본관 내부

돌과 콘크리트를 주요 소재로 사용했지만 딱딱하기보다 편안하고 자연적인 분위기를 선사하는 본관 내부.

 

본관 뒤로는 이글루처럼 동그란 형태를 띤 9개의 ‘스톤마운드’를 만날 수 있는데 이곳이 바로 스톤가든이다. 강원도 원주시 귀래면에서 채석한 돌로만 완성해 부드럽지만 기품이 느껴지는 스톤가든은 안도 타다오가 경주의 신라 고분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했다. 뮤지엄 산은 그동안 방문한 이들이 뮤지엄을 둘러보며 명상을 하는 듯했다는 소감을 꾸준히 전해들었고, 개관 5주년을 맞아 안도 타다오에게 명상관의 설계를 의뢰했다. 명상관 역시 봉긋하게 솟은 스톤마운드 형태를 띠고 있지만 반원구를 가로지르는 창이 있다는 점에서 다르다. 안으로 들어서니 공기가 달라진다. 갈라진 틈으로 들어오는 햇빛과 작은 소리마저도 울리는 내부 공기의 밀도는 누구라도 경건한 마음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천장의 곡선 틈을 타고 내려온 햇빛이 해시계처럼 시간마다 다른 길이를 보여주는 순간마저 시적이다. 명상관은 매일 운영하는 상시 프로그램과 스페셜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명상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매트에 누워 천장을 바라보니 내부를 콘크리트로 마감했지만 산업 소재의 딱딱함은 느낄 수 없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명상에 집중하고 나오면 잠시 다른 세상에 있다 나온 듯 되돌아가는 길이 처음과 다르게 다가온다. 명상관은 뮤지엄 가장 끝에 있는 제임스 터렐 전시관을 가기 전에 위치하는데, 그 역시 빛을 통해 내면에 집중하는 전시를 선보인다는 점에서 공통분모를 가진다.

뮤지엄에 명상을 하러 간다고 하면 고개를 갸우뚱할 이들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 뮤지엄은 벽에 걸린 작품을 감상하는 곳이 아니라 머물면서 주변의 자연부터 건축, 작품 그리고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까지 찾을 수 있는 복합적인 공간으로 변하고 있다. 혼자 또는 마음에 맞는 한두 명과 함께하면 더 좋을 것 같은 뮤지엄 산. 가끔 나를 잃어버린 듯한 기분이 들 때, 잠시 모든 것을 내려두고 싶을 때 이곳은 강원도의 능선처럼 편안한 모습으로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알렉산더 리버

워터가든에서 바라본 뮤지엄 산의 본관. 건축물이 물 위에 떠 있는 듯한 연출은 안도 타다오가 좋아하는 설계 방식이다. 강렬한 인상을 주는 븕은색 설치 작품은 알렉산더 리버만의 ‘Archway’다.

 

제임스 터렐

색채의 빛을 체험할 수 있는 제임스 터렐의 작품 ‘스카이스케이프 Skyscape’. James Turrell ⓒ Skysapce-TWILIGHT RESPLENDENCE, 2012. Photo by Florian Holzherr

 

정다운 작가

뮤지엄 본관의 내부 역시 외관과 같은 돌로 마감했다. 콘크리트 기둥을 캔버스 삼아 완성한 정다운 작가의 작품 ‘자연으로부터 : 자연스럽게’.

 

청조갤러리

<한국미술의 산책 V : 추상화> 전시가 진행 중인 청조갤러리.

 

백남준홀 1936 DESOTO

현재 백남준홀에는 클래식 차량과 미디어 아트를 결합한 작품인 ‘1936 DESOTO’가 전시 중이다.

By | 5월 13th, 2019|INTERIOR|뮤지엄 산, 명상에 들다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