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Mix&Match Style

//Mix&Match Style

Mix&Match Style

2019년 7월 30일

부부의 완벽한 합으로 꾸민 집을 만났다. 까다롭게 선택한 만큼 실내를 채우고 있는 사소한 것 하나에도 그들의 스토리가 담겨 있다.

 

신혼집 인테리어

거실을 가로막는 중문을 없애 부부가 일을 하면서도 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주방과 이어져 있어 음식 냄새가 날 수도 있지만 활용도를 감안해 과감히 문을 없앴다.

이국적인 멋스러움이 조화롭게 묻어나는 내수동의 한 아 파트를 찾았다. 독특한 느낌을 물씬 풍기는 이 집 은 스페인에서 건너온 건축가 다니엘 바예 Daniel Valle와 보자기 아티스트 로 활동하고 있는 아내 박은주 씨의 집이다. 고향인 스페인은 물론 여러 유 럽 국가를 경험하며 안목을 넓혀온 남편과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을 전달하 는 직업을 지닌 아내가 만나서일까, 그들이 만들어낸 시너지는 대단했다. “이 집을 선택하기까지 정말 오랜 시간 고민했어요. 저희 둘 다 한국의 예스 러움과 편리함이 공존하는 강북을 선호했어요. 약 2년간 5분 거리에 위치한 아파트에 살았기 때문에 이 동네가 저희한테는 아주 익숙했죠.” 부부가 설 명했다. 외국인의 시선에서 바라본 광화문은 꾀나 매력적일 것이며, 한옥과 작은 상점을 즐겨 찾는 아내에게 내수동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선택지처럼 보였다.

 

신혼집 인테리어

부부가 작업을 하거나 아내의 보자기 홈 클래스가 진행되는 라이브러리 공간. 한국적인 매력을 지닌 페이퍼 조명이 은은한 빛을 낸다.

 

신혼집 인테리어 집꾸미기

파스텔 톤과 원색적인 컬러를 적절히 믹스&매치한 거실. 세덱에서 구입한 소파에 반려묘 랄라가 앉아 있다. 식물을 좋아해 집 안 곳곳에 다양한 수종의 식물을 배치했다. 알록달록한 색상의 벽에서 밝은 에너지가 느껴진다.

 

신혼집 꾸미기

라이브러리의 벽 한 면에 부부의 추억이 담긴 액자를 진열했다. 아내가 무용을 배우던 시절의 모습과 남편의 전시 포스터와 작업 스케치 등으로 그들만의 스토리 벽을 만들었다.

 

밝은 갤러리 같은 인테리어는 우리의 취향과는 정반대예요. 우린 안락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심미적 아름다움까지 더해줄 디자인 조명을 선택했죠.

 

하지만 이들 부부의 마음에 쏙 드는 집을 찾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가장 먼저 편의시설은 갖췄으면서도 조용할 것, 아파트 내 길목 은 잘 조성되어 있는지, 자칫 거실의 미관을 해칠 수 있는 베란다가 있는지, 마지막으로 남산 뷰를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는 층수까지 고려했다. 그런데 부부가 그토록 원했던 모든 조건을 갖춘 집을 발견한 것이다. 이제 집의 내 부를 채우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백색의 천장 조명을 뜯어내고 벽지 대신 페인트를 칠했으며, 유럽식 건식 화장실로 바꿨다. 천장 조명을 떼어 낸 자리는 은은한 노란빛을 띠는 조명을 적절히 믹스해 그 역할을 대신했 다. “밝고 갤러리 같은 인테리어는 우리의 취향과는 정반대예요. 우린 안락 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심미적 아름다움까지 더해 줄 디자인 조명을 선택했죠.” 그리고 또 눈에 뜨인 것은 카펫이다. 거실과 다이닝 테이블 그리고 부부의 작업실 테이블 아래에도 카펫이 깔려 있다. “공간을 나누는 데 카펫만 한 것이 없어요. 가구만 턱 하니 두기보다 카펫으 로 그 공간의 활용도를 알리는 거죠.” 다니엘이 설명했다. 고가의 가구와 경 제적 비용을 들여 디자이너의 손길로 완성한 갤러리 같은 집이 하나의 멋진 사례는 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집이란 부부의 살아온 배경이나 의식하 지 않은 내면의 감성과 그들만의 스토리를 담아야만 진정한 의미를 지닐 것 이다. 부부는 이제 갓 집을 꾸미기 시작한 이들에게 자신만의 특색을 찾아 보길 권유했다.

 

신혼집 아파트 셀프 인테리어

한국적인 분위기의 침실. 아내가 직접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수집한 전통적인 물건으로 가득하다. 침대에 놓인 원앙 한 쌍이 앙증맞다.

 

신혼집 셀프 인테리어

정사각 구조의 주방에 정확히 맞아떨어지는 다이닝 테이블과 카펫이 조화롭다.

 

신혼집 부부 아파트

건식 화장실이기 때문에 가능한 페인트 벽과 나무 세면대.

 

ABOUT HOUSE

면적 148㎡

주거 형태 아파트

구성원 부부

인테리어 및 시공 셀프 인테리어

추천 아이템 컬러풀한 포인트 벽, 디자인 조명, 용도별 카펫, 건식 화장실

By | 7월 30th, 2019|INTERIOR|Mix&Match Style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SEA, SURF & FUN

2019년 7월 29일

모래언덕으로 걸어가 서핑보드를 꺼내 파도 속에서 춤을 춘다. 저 멀리 대서양을 배경으로 미래적인 선이 끝없이 펼쳐진다. 리스본에서 가까운 바다 코스타 다 카파리카의 때묻지 않은 해변을 따라서.

SILVER BLADE

1 아크릴 꽃병은 디브로 D-Bros 제품으로 더 콘란 숍 The Conran Shop에서 판매. 14.8×26.8cm, 22유로. 2 스틸 테이블 ‘래빗&더 토르투아즈 Rabbit&The Tortoise’는 스튜디오 주주 Studio Juju가 디자인했으며, 리빙 디비아니 Living Diviani 제품으로 마이 디자인 My Design에서 판매. 135×103×28cm, 1307유로. 3 투명 카보네이트 의자 ‘브리지 아바 Bridge Ava’는 송웬종 디자인으로 로쉐 보보아 Roche Bobois 제품. 60×57×80cm, 300유로. 4 유리 꽃병 ‘플로트 Float’는 파비오 보겔 Fabio Vogel 디자인으로 볼리아 Bolia 제품. 지름 21.5cm, 45유로. 5 광택 나는 표면의 샌드 스톤 사이드 테이블 ‘스와상트 3 Soixante 3’는 토마스 로드리게즈 Thomas Rodriguez 디자인으로 치나 아웃도어 Cinna Outdoor 제품. 40×40cm, 225유로.

앵클 부츠는 발망 Balmain의 2019 S/S 컬렉션. 알루미늄, 유리, 폴리우레탄 소재의 은색 서핑보드는 샤넬 Chanel 제품.

 

ON FLAT SLOPE

1 폴리프로필렌 의자 ‘리마인드 Remind’는 에우제니 퀴틀레 Eugeni Quitlet 디자인으로 페드랄리 Pedrali 제품. 58×56×81cm, 107유로. 2 벨벳 푸프 ‘서프라이즈 Surprise’는 애니 웨이 디자인 Any Way Design 제품. 지름 78cm, 240유로. 3 스틸 타부레 ‘HA’는 톨릭스 Tolix 제품. 40×52.5×65cm, 306유로.

앵클 부츠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Emporio Armani의 2019 S/S 컬렉션.

 

INK JET

1 유리섬유로 만든 파라솔 ‘엄블렐라 Umbrealla’는 화강암으로 받침을 만들었으며 시파스 Sifas 제품. 201×240cm, 1750유로. 2 스틸과 밧줄로 된 흔들의자 ‘듀오 Duo’는 코엔 반 엑스테르젬 Koen Van Extergem 디자인으로 마누티 Manutti 제품. 57.5×60.5×79cm, 990유로. 3 거울로 된 낮은 테이블 ‘블록 Block’은 보컨셉 BoConcept 제품. 30.5×30.5×42cm, 269유로. 4 유리 카라페와 물잔 ‘핑 Ping’은 CFOC 제품. 높이 25cm, 65유로. 5 스틸 화분 ‘글로브 Globe’는 AYTM 제품으로 메이드 인 디자인 Made in Design에서 판매. 43×37.4cm 175유로, 37×32.3cm 135유로, 17×15.4cm 40유로. 6 서핑보드는 에르메스 Hermès 제품.

 

POWDER IN THE WATER

1 수채화에서 영감을 얻은 메탈과 유리로 된 타원형 거울은 스튜디오 로소 Studio Roso 디자인. 프리츠 한센 Fritz Hansen 제품으로 실베라 Silvera에서 판매. 56×84cm, 840유로. 2 스틸 테이블 ‘포낭 Ponant’은 콰글리오 시모넬리 Quaglio Simonelli 디자인으로 마티에르 그리즈 Matiere Grise 제품. 35×44cm, 210유로. 3 카라페와 물잔은 세락스 Serax 제품으로 더 콘란 숍에서 판매. 각각 41.50유로, 15유로. 4 유리 사이드 테이블 ‘블러 Blur’는 다니엘 쇼필드 Daniel Schofield 디자인으로 더 콘란 숍 독점 디자인 및 판매. 40×40×45cm, 795유로.

선글라스는 디올의 2019 S/S 컬렉션. 조개 모양 핸드백은 샤넬의 2019 컬렉션.

 

TENDER SHELTER OF THE COAST

1 돌 섬유로 된 꽃병 ‘님페아 Nymphea’는 해비타트 Habitat 제품. 16.14×24.18cm, 28.90유로. 2 카디 면 담요는 카라반 Caravane 제품. 140×200cm, 125유로. 3 아웃도어 패브릭 선브렐라 Sunbrella로 만든 푸프는 팻보이 Fatboy 제품. 90×40cm, 399유로. 4 오팔 블루의 볼과 접시 ‘다왈리 컬러스 Divali Colors’는 루미낙 Luminarc 제품. 지름 20.25cm로 각각 1.90유로, 2유로. 5 스틸 망으로 된 낮은 테이블 ‘네트 Net’는 모로소 Moroso 제품으로 실베라에서 판매. 70×29cm, 1344유로. 6 테라코타와 래커를 칠한 레진으로 만든 타부레 ‘폰 Pawn’은 마리 미셸센 Marie Michielssen 디자인으로 세락스 제품. 40×45cm, 234유로.

 

TERRACOTTA ON WHITE SAND

1 폴리카보네이트와 물푸레나무로 만든 의자 ‘소울 Soul’은 페드랄리 제품. 57×81cm, 572유로. 2 플라스틱 트레이 ‘로트레이 트레이 Rotray Tray’는 재스퍼 모리슨 Jasper Morrison 디자인으로 비트라 제품. 30×12cm, 49유로. 3 2가지 컬러가 섞인 패브릭 ‘원 One’과 폼으로 된 암체어 ‘오토만 Ottoman’은 노에 뒤쇼푸르-로랑스 Noe Duchaufour-Lawrence 디자인으로 치나 아웃도어 제품. 100×93×68cm, 1648유로부터. 4 래커를 칠한 폴리우레탄으로 만든 타부레 ‘파블로 Pablo’는 루벨리 카사 Rubelli Casa 제품. 49.5×33×43cm, 가격 문의. 5 안에 작은 공이 들어 있는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푸프 ‘테라초 Terrazzo’는 포드바슈 Podevache 제품. 140×180cm, 279유로.

By | 7월 29th, 2019|INTERIOR|SEA, SURF & FUN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포토그래퍼

디디에 들마 Didier Delmar

stylist

폴린 르 사주 Pauline Lesage

TAGS

스페이스의 첫 발걸음

2019년 7월 24일

사보 임상봉은 단순히 오래된 가구를 모으는 수집가가 아니다. 자신을 1900년대 가구와 더불어 공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줄 공기를 모으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그 당시 가구에 빠지게 된 계기부터 바우하우스 100주년 기념 전시에 대한 후기까지 들어봤다.

 

사보 임상봉

사보 임상봉이 가장 애정하는 페르헤르 그히치 Perter Ghyczy의 라운지 체어에 앉아 있다. 베르너 블레이저 Werner Blaser의 유리 테이블과 여러 개의 조명이 어우러진 우주적인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스페이스는 어떤 공간인가? 이곳은 아티스트 레지던시의 성격을 지닌 복합 문화 공간이다. 2000년대 초반 가로수길의 모던 밥상과 콰이, 코지 등을 운영했던 김영희 사장이 다양한 작가들과의 교류를 위해 새롭게 오픈한 곳이다. 그 첫 번째 작가로 내가 선정되었고, 독일 바우하우스 100주년을 맞아 약 30년에 거쳐 수집해온 1950~70년대의 빈티지 컬렉션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스페이스는 사보 임상봉의 가구 쇼룸이자 사운드 플랫폼 오드와 함께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고가의 가구를 직접 써보도록 한 것에 대한 부담은 없었나? 솔직히 오리지널 의자와 테이블 등에서 음식을 먹는 걸 어느 컬렉터가 좋아하겠나. 하지만 그런 것 또한 재미라고 생각했다. 직접 앉고 쓰고 느끼는 것이 가구와 분위기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뮤지엄이나 갤러리만 가봐도 관객과 오브제가 떨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유리 안에 보관되어 있는 것은 겉도는 전시 방식이라 생각한다. 내가 가장 자부심을 갖는 이유 중 하나는 그 유명한 의자에 직접 앉아보도록 한 것이다. 이곳에서 주는 자유로운 분위기가 우리에게 또 어떤 이야기를 안길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루이지 콜라니

(2012년 9월) 스페이스 에이지의 비행 물체를 형상화한 루이지 콜라니 Luigi Colani의 거대한 조형물.

 

바우하우스 시대의 디자인 가구로 가득하다. 특별히 그 시대의 디자인에 빠지게 된 계기가 있나? 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미술대학에 재학할 당시 바우하우스의 옛날 이주촌인 바이센호프 지들룽 Weissenhof Siedlung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았다. 바이센호프 지들룽은 미스 판 데어 로헤 Mies van der Rohe, 마르셀 브로이어 Marcel Breuer 등 한 시대를 대표하는 건축가들이 1927년에 지은 건물로, 현재 일반인들이 살 수 있도록 오픈된 주택 단지다.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는데 50~60년을 기다려야만 입주할 기회가 주어지는 역사 깊은 곳이다. 그 후 바우하우스에 대한 책도 읽고 도서관에서 자료도 찾아보며 더욱 깊이 빠져들게 되었다.

독일에 대한 인상은 어땠나? 그 당시 독일은 다른 유럽에 비해 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벼룩시장에만 가도 유명 디자이너의 제품을 쉽게 구할 수 있었으며 그들만의 꾸미지 않은 것에서 나오는 매력이 인상적이었다. 사람들은 퉁명스러운 것 같지만 진실됨이 느껴졌다.

올해로 바우하우스가 100주년을 맞았다. 최근 독일에 다녀왔다고 들었는데, 가장 인상 깊었던 전시가 있다면? 베를린, 슈투트가르트, 뮌헨을 다녀왔다. 그중에서도 뮌헨에서의 전시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뮌헨에는 올드 피나코텍과 뉴 피나코텍이 있는데, 올드는 말 그대로 바로크 시대부터 시작해 클래식한 옛날 그림들이 전시되어 있는 오래된 곳이고, 뉴 피나코텍에서는 바우하우스 100주년을 기념한 <Reflex> 전시가 열렸다. 이는 바우하우스를 통해 무엇이 반사되어 우리 인류에게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한 것이었는데, 매우 감명 깊었다.

 

라운지 체어

(USA 1966) 워렌 플래트너 Warren Platner의 대표적인 라운지 체어와 오토만 그리고 테이블 세트. 뒤 (France 1950) 장 프루베 Jean Prouvé의 카페테리아 테이블 세트.

 

마르셀 브로이어

(1920년대) 마르셀 브로이어의 벽장 컨비네이션 세트. 간결하고 심플함을 강조한 바우하우스 정신을 잘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으로 가구의 기능성과 합리성을 엿볼 수 있다.

 

재생산된 것이 아닌 오리지널 가구만을 수집한다. 적게는 30년, 많게는 100년도 더 전에 만들어진 물건을 사용하다 보면 불편한 점도 있을 테다. 어떤 점이 가장 신경 쓰이나? 최근의 가구가 단점이 훨씬 많다. 모양은 좋은데 불편한 가구들이 너무 많아서 이에 대한 불평을 늘어놓을 수가 없다. 바우하우스 시대에 건축가들이 만든 가구를 직접 써보면 현대 가구에 비해 천 배는 더 편안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최근 들어 빈티지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고 있다. 빈티지 제품을 하나씩 모으기 시작한 초보 컬렉터에게 전하고 싶은 팁이 있다면? 유행만 뒤쫓을 것이 아니라 여러 디자이너에 대해 공부한 다음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일을 찾길 바란다. 그리고 가품과 진품을 가리지 말고 다양하게 사용해보길 권한다. 실수를 통해 얻는 노하우가 크기때문이다. 오리지널만 고집하지 말고 이것저것 써볼 것. 옷 또한 동대문에서도 사보고, 명품도 입어봐야만 비로소 멋쟁이가 될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경기도 양주에서 조명 전시를 기획하고 있다고 들었다. 어떤 전시인가? 경기도 양주 조명박물관에서 열리는 조명 전시는 독일 램프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잉고 마우러부터 시작해 베르너 팬톤, 찰스&레이 임스 등 바우하우스와 1970~80년대 이탈리아 디자이너에게 영감을 준 조명 컬렉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시는 7월 중순부터 10월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요즘 가장 빠져 있는 것은 무엇인가? 사실 아직까지도 빈티지 가구다. 이게 마약 같아서 헤어나올 수가 없다. 나에게 없는 것들, 거기로 또 관심이 쏠린다. 빈티지 가구는 나의 삶이다.

실행하지 못한 꿈꿔왔던 것이 있나? 언젠가 내가 모은 컬렉션을 어떻게 활용할까 생각해본 적이 있다. 뮤지엄이나 갤러리를 열기에는 어려우니 집을 하나 사서 한 방에는 1920년대, 한 방은 30년대 이렇게 각 방을 시대별 가구로 채워보고 싶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나? 나는 가구를 모으는 사람이 아니다. 공기를 모으는 사람이다. ‘분위기 Atmosphere’를 중시한다. 기본적인 가구가 갖춰지고 거기서 흘러나오는 음악, 그 공기까지도 굉장히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것이라 할지라도 조화를 이루지 못하면 엘레강스가 아닌 걸레강스의 극치가 되는 것이다(하하).

add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62길 41-20
tel 02-517-0906

 

신사동 스페이스

195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유럽 산업의 중흥기를 바탕으로 쏟아져나온 수많은 디자인 제품을 캡슐 안에 넣어 디스플레이했다.

 

조 콜롬보

(1963년) 조 콜롬보 Joe Colombo의 엘다 Elda 체어는 스페이스 에이지의 대표적인 라운지 체어로 하이 소사이어티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By | 7월 24th, 2019|INTERIOR|스페이스의 첫 발걸음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