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Artistic INSPIRATION

//Artistic INSPIRATION

Artistic INSPIRATION

2019년 8월 29일

매번 신선하고 예상치 못한 공간을 만드는 스튜디오 트루베의 조규진 대표. 빈티지 가구와 국내외 신진 작가의 작품이 조화를 이룬 두 번째 작업실 역시 그녀다운 독창성이 곳곳에 배어 있었다.

 

트루베 조규진

정적인 무드의 블랙과 또 다른 유쾌한 매력을 지닌 조규진 대표.

 

주택 또는 오피스, 호텔, 클럽 라운지 등 고급 시장이 원하는 니즈를 파악하고 그것을 창의적인 환경으로 다시 표현해내는 스튜디오 트루베의 조규진 대표가 10년간 머물렀던 둥지를 떠나 최근 사무실을 옮겼다. <메종>에서도 소개한 바 있는 그녀의 집은 기성 가구와 유니크한 작가의 작품을 적절히 섞어 갤러리를 방불케 하는 모습으로 많은 이의 눈을 즐겁게 했다. 그런 그녀의 사무실은 스튜디오 트루베의 창의성이 탄생하는 출발지와 같은 곳으로, 기대를 가득 안고 찾아갔다. 청담동에 위치한 사무실은 사선으로 정확히 나뉜 독특한 인테리어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 일을 시작한 지는 20년, 독립한 지는 10년이 되었어요. 제가 원래 무언가를 정하면 사람이든 뭐든 잘 바꾸지 않는 스타일이어서 이제서야 두 번째 사무실로 이사하게 되었네요. 조금 더 여유로운 삶을 살기 위해 집에서 3분 거리인 이곳을 선택했어요. 인테리어 일을 하다 보니 공간을 마주하면 어떻게 쓰면 되겠다는 정리가 빨리 되는 편이에요. 오른쪽은 원래 있었던 콘크리트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반쪽만 사선으로 까맣게 칠했어요. 사선으로 도장을 하면 감각적으로 공간을 나눌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보통 벽이나 가구로 공간을 분리하는데 어떻게 하면 조금 더 효율적으로 개방감을 느낄 수 있을까 하다 색을 달리해 다른 방을 만든 듯한 효과를 냈어요.”

 

양유완

만달라키 조명과 조재원 작가의 선반, 양유완 작가의 유리 오브제가 어우러져 또 다른 새로운 조형물을 만들어냈다.

 

라운지 체어

얼핏 봐서는 매우 딱딱해 보이지만 우레탄 소재로 만들어 폭신한 착석감을 느낄 수 있는 김상훈 작가의 라운지 체어. 무채색 공간에 조니 니체 Jonny Nische의 컬러풀한 그림을 걸어 생동감을 부여했다.

 

블랙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컬러이자 앞으로 변화를 시도할 때에도 무엇이든 세련되게 받아줄 거라고 생각해 선택했다. “사실 저희가 대규모 프로젝트를 많이 하는 편이라 엉뚱한 짓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아요. 그래서 집이나 제 사무실 같은 곳에 새로운 시도를 해봤죠.” 집과 한층 가까워진 사무실 위치만큼 사무실에서도 여유를 가질 수 있었으면 했다. 이전에는 없던 싱크대를 만들어 차를 마시거나 가끔 친구들이 놀러 와 와인을 마시기도 한다. 전체적인 구획은 사선으로 공간을 나누는 것으로 생각보다 간단하면서도 감각적으로 완성했으니, 이제 그 안을 꾸릴 차례다. 아직 유명하지 않은 신진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는 그녀답게 독특한 작품이 가득했다.

“일단 기성 가구는 이미 일반화되어 있잖아요. 저는 신진 작가들의 활동에 관심이 많아요. 마음속에서 꿈틀대는 창의적인 정신을 응원하고 되도록이면 국내 작가들한테 더 많은 기회를 줄 수 있기를 바라요.” 넓은 벽을 채우고 있는 하얀색 선반이 눈에 들어왔다. 이것이 조명인지, 선반인지, 아트워크인지 헷갈릴 만큼 독특한 형태를 지닌 작품은 조규진 대표가 최근에 발굴한 조재원 작가의 선반이다. 그 위로 양유완 작가의 유리 오브제를 올리고 선반 아래로는 노란빛을 내는 만달라키 조명을 배치해 세 점의 다른 작품을 그녀만의 시각으로 해석해 새로운 조형물을 만들어낸 것. 그녀의 심미안으로 작품을 재해석한 것은 곳곳에 더 있었다. 10여 년 전 구입한 덴마크 작가의 우드 플로링을 집 침대 헤드보드로 사용했는데, 그것을 떼어와 사무실의 메인 도어로 달았다.

 

거실 선반

그녀의 집 침실 헤드보드로 사용하던 우드 플로링을 떼어와 사무실 현관으로 사용했다. 덴마크 디자이너 스네드커의 작품.

 

로낭 에르완 부훌렉

이탈리아 빈티지 선반 위에 김희원 작가의 작품과 다양한 오브제를 올렸다. 컬러풀한 그림 앞으로 동일한 색상을 띠는 의자를 매치했다. 의자는 세바스티안 롱과 리차드 우드가 협업해 만든 것이다. 그림은 로낭&에르완 부훌렉의 프린트 작품.

 

“사무실의 반쪽만 사선으로 까맣게 칠했어요.
보통 벽이나 가구로 공간을 분리하는데 어떻게 하면
조금 더 개방감을 느낄 수 있을까 고민하다 색을 달리해
다른 방을 만든 듯한 효과를 냈죠.”

 

주방 인테리어

사무실 안쪽에 주방을 만들어 티타임을 갖거나 지인들과 와인을 마시기도 한다.

 

인테리어 포스터

화장실로 가는 복도에 엘스워스 켈리의 작품을 담은 달력을 활용해 액자를 만들어 걸었다. 복도 끝에 걸린 독특한 조명은 이광호 작가의 작품이다.

 

“저희 회사 이름인 트루베가 불어로 ‘찾았다’는 뜻이에요. 이름처럼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새로운 것을 찾아다녀요. 기성 가구는 재미없잖아요. 존재감도 없고. 업무 데스크 앞에 있는 이 라운지 체어는 딱딱한 돌처럼 보이지만 우레탄 소재로 만들어 굉장히 폭신한 김상훈 작가의 작품이에요. 형태나 소재가 정말 독특하죠. 최근에는 빈티지에 관심이 생겨 공부도 하면서 조금씩 사 모으고 있어요. 미팅 공간에 놓인 의자는 브라질 작가 호제 잘주핀과 세르지오 로드리게스의 빈티지 제품인데 출장 때 구입한 거죠.” 조규진 대표는 클라이언트에게도 가능하면 국내외 신진 작가의 작품을 제안한다. 그리고 그들과 언젠가 협업할 수 있는 날을 기다리고 있다. 뛰어난 안목으로 숨은 아름다움을 찾아내고, 그것을 대중들에게 전달하는 조규진 대표. 그녀가 앞으로 보여줄 영향력 있는 작업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거실 인테리어

사무실 입구를 기점으로 왼쪽은 블랙, 오른쪽은 기존 건물의 내추럴한 분위기를 살려 각각의 공간에 어울리는 가구를 배치했다.

 

스튜디오 트루베

스튜디오 트루베를 네온사인으로 만들어 벽에 걸었다. 장 프루베의 라운지 체어와 브라질 빈티지 체어 그리고 컬러풀한 작품들이 한데 어우러진 미팅 공간.

By | 8월 29th, 2019|INTERIOR|Artistic INSPIRATION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밤의 사색

2019년 8월 28일

모두가 잠든 까만 밤, 넉넉한 의자에 몸을 맡긴 채 진정한 나만의 시간을 가져본다.

 

다이어리 추천

이런저런 생각을 끄적거리기 좋은 노틸럿스 컬렉션 잉크 펜과 다이어리는 모두 에르메스. 가격 미정.

 

 

플로어 조명

어두운 방을 밝히는 은은한 조명빛은 혼자만의 시간에 빼놓을 수 없다. 톨로메오 ‘메가테라’ 플로어 조명은 아르떼미데 제품으로 두오모에서 판매. 가격 미정.

 

 

인테리어 포스터

머리가 복잡할 때는 왠지 복잡한 활자보다 사진집에 마음이 간다. 창가의 사람들을 감각 있게 담아낸 알버트 할라반의 <이탤리언 뷰>는 이라선 책방에서 판매. 9만5천원.

 

 

라부르켓 캔들

자작나무와 캐시미어 우드의 은은한 향기가 마치 숲처럼 싱그러운 블랙 오크 향초는 라 부르켓. 3만원대.

 

 

사이드 테이블

작은 책이나 물잔 등을 올려두기 좋은 ‘트레’ 커피 테이블은 두엔데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32만원.

 

 

암체어

마치 엄마 품처럼 넉넉한 오버사이즈의 ‘몰’ 암체어는 브라질 현대 디자인의 아버지라 불리는 세르지오 로드리게스가 디자인했다. 린 브라질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가격 미정.

 

 

드비알레 오디오

잔잔한 사운드를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드비알레의 오디오 ‘팬텀’은 ODE에서 판매. 4백39만원.

 

 

로얄샬루트 21년 몰트

향긋한 위스키 한잔은 종일 뻣뻣했던 마음을 부드럽게 풀어주는 약이다. 크리스트자나 윌리엄스의 비주얼 아트를 더한 위스키는 로얄샬루트 21년 몰트. 가격 미정.

 

 

바카라 잔

육각형 모양의 아코어 탈레랑 텀블러는 바카라. 2개 세트 45만원.

By | 8월 28th, 2019|INTERIOR|밤의 사색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문은정

assistant editor

윤다해

SPIRIT OF BAUHAUS&MEMPHIS

2019년 8월 28일

건축&디자인 스튜디오 파르메자니를 운영하는 마르코는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의 오래된 농장을 독특하게 개조했다. 바우하우스의 엄격함과 멤피스 정신을 담은 데커레이션으로 20세기 디자이너의 오브제가 한곳에서 조화롭게 어우러지고 있다.

 

파르메자니

입구에 그려진 말 실루엣을 제외하고 오래된 창고에 남아 있는 것은 거의 없다. 처마가 있어 메인 침실 천장을 높이고 거기에 발코니를 만들 수 있었다. 벽돌로 된 구조가 파사드와 조화를 이룬다.

 

조화, 그것이 전부였다. 마르코가 운영하는 건축 디자인 스튜디오 파르메자니 Parmeggiani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바로 이것이었다. 부모님과 형 리카르도와 아주 가깝게 지내는 그는 늘 이 집 저 집 다녔다. 밀라노에서 가까운 파비에 Pavie에 방치되어 있던 이 커다란 농장은 그가 주말이나 휴가 때 가족과 함께 지내기에 이상적인 장소였다. 다섯 채의 독립된 건물로 이뤄져 각자 집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가깝게 모일 수 있기 때문이었다. 마르코는 농장 전체를 개축하는 작업을 맡아 그들의 꿈을 실현시켰다. 지붕에는 이 지방의 기와를 얹고 벽돌 벽에는 자연 도료를 칠하고 바닥에는 청석돌을 깔았다.

바우하우스의 계보를 잇는 공간은 합리적이고 기능적이며, 검은색과 흰색 대리석을 사용해 건물을 강조했다. 이처럼 진중한 분위기이지만, 다양한 오브제를 놓아 활기가 느껴진다. 마르코는 세계 곳곳을 여행하면서 디자이너의 작품을 모으는 컬렉터다. 그는 밀라노에서 이공과대학을 다닐 때부터 디자인 컬렉션을 모아왔는데, 농장 창고였던 건물에 자연스레 자리를 잡았다. 그로 인해 자신의 작 품과 찰스 레니 매킨토시 Charles Rennie Mackintosh나 피에로 포르나세티 Piero Fornasetti, 미켈레 데 루키 Michele de Lucchi, 가에타노 페세 Gaetano Pesce, 에토레 소트사스 Ettore Sottsass 등 이탈리아 거장들의 작품과 동거하게 되었다. 그는 닐루파 Nilufar, 레 오토망 Les Ottomanas, 드리아데 Driade 같은 회사가 만든 가구, 데커레이션 오브제, 쿠션, 태피스트리 등에 둘러싸여 살고 있다. 다양한 스타일이 공존하는 이 집은 검은색과 흰색이 지배적이다. 이 두 가지 색은 반려견들이 뛰놀기 좋은 녹지를 더욱 부각시킨다.

 

스튜디오 파르메자니

이 집의 원래 용도를 보여주는 메탈 대문은 지오 폰티 Gio Ponti의 꽃병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스튜디오 파르메자니가 디자인하고 칠했다. 지오 폰티는 말 실루엣 소묘에 있어 ‘장인’이다.

 

마르코 파르메자니

마르코 파르메자니가 자신의 작품 중 하나인 ‘I’m Maze, Io Sono Dedalo’ 앞에 서 있다. 미로 형태의 아주 큰 거울 프레임은 그의 아버지가 대학에 입학한 첫날 사준 것이다.

 

파르메자니

18세기의 사무실 테이블은 수도원에서 가져왔다. 알레산드로 카스틸리오니 Alessandro Castiglioni가 디자인한 조명 ‘타치아 Taccia’는 플로스 제품. 쿠오코 Cuoco의 수채화는 가족의 소유품이다. 흰색 박스 컬렉션은 앤티크숍에서 구입. 접시는 포르나세티 제품. 조각품은 안토니아 캄피 Antonia Campi가 세라미슈 엘리카 파엔차 Ceramiche Elica Faenza를 위해 만든 것. 세바스티안 마타 Sebastian Matta가 디자인한 푸프 ‘마그리타 Magritta’는 구프람 Gufram 제품.

 

바우하우스

거칠고 순수한 소재를 사용해 바우하우스 스타일로 꾸민 거실은 빛이 잘 든다. 청석돌 바닥에 깐 태피스트리 ‘라비린트 Labyrinth’는 레 오토망 제품. 왼쪽에 있는 대리석 콘솔 ‘화이트 노이즈 White Noise’는 마르코가 디자인했으며, 그 위에는 앤티크숍에서 구입한 가브리엘 만델 Gabriel Mandel의 1970년대 세라믹 컬렉션을 올려놓았다. 그리고 꽃병 ‘B’는 마르코가 2018년에 무라노에서 만든 것. 그 위의 조각판은 아티스트 리카르도 베레타 Riccardo Beretta 작품으로 갈르리 프란체스카 미니니 Galerie Francesca Minini에서 구입했다. 검은색 가죽 빈티지 카나페는 까시나 Cassina 제품. 안쪽에 보이는 컬러풀한 플로어 조명은 에토레 소트사스가 1958년 아레돌루체 Arredoluce를 위해 디자인한 것. 그 옆에 있는 밈모 로텔라 Mimmo Rotella의 콜라주 작품은 앤티크숍에서 구입. 앞에 있는 암체어는 1950년대 이탈리아 빈티지로 앤티크숍에서 구입했고, 그 옆 테이블은 미켈레 데 루키 디자인으로 멤피스 제품. 오른쪽의 대리석으로 만든 휴식용 침대는 마르코가 2018년 밀라노 가구 박람회를 위해 디자인한 것. 다양한 색상의 쿠션은 레 오토망 제품. 마르코가 디자인한 모자이크 타일을 덮은 계단의 돌출부 위에 올려놓은 꽃병 ‘피시 Fish’는 가에타노 페세 디자인으로 앤티크숍에서 구입. 벽에 걸어놓은 조각품 ‘쿠스치노 Cuscino’는 마르코 작품. 오른쪽 앞에 보이는 보라색과 녹색 큐브는 요한나 그라운더 Johanna Grawunder가 글라스 이탈리아를 위해 디자인한 것. 녹색 꽃병 ‘리타글리 Ritagli’는 풀비오 비안코니 Fulvio Bianconi가 베니니 Venini를 위해 디자인한 것. 무라노 유리로 만든 다른 꽃병은 모두 마르코가 제작한 것.

 

거실 인테리어

거실 벽은 검은색 대리석으로 마감했다. 검은색과 흰색 펜던트 조명 ‘메피스톨레 Mefistole’는 에토레 소트사스 디자인으로 이탈리아 주택에서 찾은 것이다. 의자 ‘아르질 Argyle’은 매킨토시 디자인으로 까시나 제품. 패브릭 푸프는 다니엘라 제리니 Daniela Gerini가 디자인했다. 회색 대리석 선반에는 에토레 소트사스의 ‘미자르 Mizar’ 꽃병 컬렉션과 지오 폰티가 디자인한 사각 조명 ‘파토 Fato’, 마르코의 이모 아니에 Annie가 준 지안프랑코 페로네 Gianfranco Ferrone의 작품 ‘오게티 Oggetti’가 있다. 까시나의 검은색 테이블에는 에로 사리넨 Eero Saarinen이 디자인한 1930년대 나무 촛대와 가에 아울렌티 Gae Aulenti의 둥근 조명 ‘파트로클로 Patrocclo’가 있다.

 

책상 인테리어

마르코가 닐루파를 위해 디자인한 책상에는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Achille Castiglioni가 디자인한 대리석 조명 ‘스노피 Snnopy’가 놓여 있다.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빨간색과 검은색 꽃병 ‘예멘 Yemen’은 에토레 소트사스 디자인으로 베니니 제품. 미켈레 데 루키가 디자인한 녹색 꽃병은 루카 프레티 디자인 스토리코 Luca Preti Design Storico 제품. 오렌지색 꽃병과 유리잔은 보레크 시페크 Borek Sipek 디자인으로 드리아데 제품. 데이비드 호크니의 작품 ‘Eau Forte’는 갈르리 다르 디에고 까시나 Galerie d’art Diego Cassina에서 구입. 의자 ‘힐 하우스 Hill House’는 매킨토시 디자인으로 까시나 제품.

 

By | 8월 28th, 2019|INTERIOR|SPIRIT OF BAUHAUS&MEMPHIS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카르틴 코르니유 Catherine Cornille

포토그래퍼

조르지오 바로니 Giorgio Baroni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