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제니스 웡과 달콤한 파라다이스 속으로

/, LIFE/제니스 웡과 달콤한 파라다이스 속으로

제니스 웡과 달콤한 파라다이스 속으로

2019년 10월 19일

전시, 작품 다양한 아트테인먼트를 선보이는 복합 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와 세계적인 패스트리 셰프 제니스 Janice Wong 만나 달콤한 시간을 선보인다.

 

제니스 웡

제니스 웡의 초콜릿 아트 월.

 

파라다이스시티는 밤의 유원지를 콘셉트로 놀이 기구와 여러가지 퍼포먼스가 가득한 실내 테마파크원더 박스 테마로 이를 제니스 웡만의 초콜릿 아트로 풀어낸제니스 스위트 파라다이스 Janice Wong’s Sweet Paradise’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먹을 있는 거대한 초콜릿 아트월과 제니스 웡과 함께하는 아트 워크숍까지 체험할 수있는 기회. 이벤트 기간 동안 파라다이스시티의 프리미엄 뷔페 더 플레이트 On The Plate에서 한국적인 재료를 제니스 웡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900가지의 다양한 디저트도 맛볼 있다. 기간은 10 20 일요일까지.

 

제니스 웡

제니스 웡 초콜릿

500개의 라이스페이퍼 꽃 장식, 200개의 초콜릿 다이아몬드, 300개의 롤리팝(막대 초콜릿)이 사용되었다.

 

원더 박스

파라다이스시티 원더 박스에 위치한 제니스 웡 초콜릿 숍 국내 1호점.

 

제니스 웡 초콜릿

(가운데) 제니스 웡의 아티스틱한 초콜릿.

 

 

INTERVIEW

제니스 웡

 

원더 박스에서 영감을 받은 초콜릿 아트월과 대해 설명해달라. 그리고 작품을 제작하며 가장 신경 부분은 무엇인가원더 박스의 다채로운 매력을 색감과 다양한 형태로 구현해내고 싶었다. 이를 위해 30kg 초콜릿, 500개의 라이스페이퍼 장식, 200개의 초콜릿 다이아몬드, 300개의 롤리팝(막대 초콜릿) 사용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요소는 컬러다. 시각적으로 우리들의 기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기 때문에 작품을 만들 항상 신경 쓰는 부분이기도 하다. 짙은 터콰이즈 블루, 퍼플, 네온 핑크, 다크 블루 강렬한 컬러로 작품에 밝은 에너지를 표현했다.

초콜릿을 재료로 사용한 이유는 무엇인가? 개인적으로 초콜릿 먹는 것을 좋아한다. (웃음) 궁극적으로 작품에 새롭고 크리에이티브한 기억을 담고 싶었다. 초콜릿은 먹고, 씹는 소리를 듣고, 달콤한 냄새를 맡고, 만지고, 다양한 시각적인 자극받을 있는 가장 좋은 재료라 생각했다. 오감을 자극할 있기에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했을 더욱 깊은 상상력을 자극할 있다. 항상 창조적인 것을 만들고 이런 경험을 나누고 싶었기 때문에 초콜릿 아트를 시작하게 되었다.   

아시아 최고 페이스트리 셰프 선정되기도 하며 이색적인 디저트와 작품, 전시 독창적인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데 평소 어떤 것에서 영감을 받는가여러 나라를 다니며 그들의 다양한 문화를 작품에 반영하려고 한다. 한국에서는 친절하고 그들만의 밝은 에너지가 인상 깊었다. 같이함께즐기는 문화도 와닿았다. 음식적인 부분에서는 장이나 김치 그리고 차가 매력적이었는데, 그중에서도 오미자는 정말 마음에 들었다. (웃음) 한국적인 문화에 영감을 받아 이번 플레이트의 디저트를 만들 신선한 국산 배와 레몬, , 민트를 조합해 만들기도 했다. 앞으로도 많은 한국의 향신료를 경험해보고 싶다.

인생의 철학이나 신념,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어린 시절부터 망가진 꽃을 보고 아름다움을 느꼈다. 어디를 가더라도 불완벽함은 존재한다. 이런 정돈되지 않고 불완전한 것들에게서 아름다움을 찾고 이를 예술적으로 구현하는 것이 중요한 신념이다. 앞으로 많이 경험하고 배우고 싶다. 나는 항상 불완벽한 사람이기에 매일 다른 환경과 시간 속에서 배운다. 그렇기 때문에 계속해서 영감을 받고 이를 통해 새로운 것을 창조하며 자신감을 가지며 살아가려고 한다.

By | 10월 19th, 2019|FOOD, LIFE|제니스 웡과 달콤한 파라다이스 속으로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강서윤

TAGS

주당들의 술 리스트

2019년 10월 15일

자타공인 주당들에게 요즘 무슨 술을 마시는지 물었다. 그랬더니 이리도 화려한 리스트가 왔다.

 

술 추천

©gettyimageskorea

 

QUESTION

1 물처럼 음료처럼 데일리로 마시는 술이 있는가?

2 요즘은 어떤 것에 꽂혀 있나?

3 이제 슬슬 가을인데, 어떤 술을 마셔볼 생각인가?

4 누구나 쉽사리 시도할 수 있는 나만의 페어링법이 있다면?

 

주영준(바 틸트 바텐더)

1 위스키 하이볼. 위스키와 탄산수면 충분하고, 레몬이나 통후추가 있다면 더욱 좋다. 1만원에 4캔을 파는 편의점 맥주만큼이나 맛있고 싸고 편하며 통풍을 걱정할 필요도 없다.

2 10년 전 바를 열 때부터 지금까지 꽂혀 있는 술은 ‘진’이다. 고전적인 런던 드라이 진보다는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새로운 진에 관심이 간다. 남아프리카에서 만든 포도 진이나 중국에서 만든 마라향 진 같은 것들. 진은 향신료와 독주의 조합으로 다양한 국적의 진이 보여주는 새로운 시도가 재미있다.

3 역시 여름 동안 조금은 소홀했던 위스키를 마시는 게 좋지 않을까. 이런저런 사정으로 가격이 훌쩍 뛰어버린 쉐리 캐스크 숙성 위스키를 대체할 요량으로 보이는, 흥미로운 포트 캐스크 숙성 위스키가 많이 보인다. 병에 ‘Port Cask’라고 적혀 있는 것을 아무거나 산다.

4 근래 한입 거리로 소포장된 재미있는 것이 많이 나와 있다. 훈제 굴이나 게튀김, 마라곤약 같은 것들. 대개 향이 강한 친구들이니 향이 강하고 독한 버번 같은 걸 마셔주면 좋다.

 

 

박준우(더 라운지 셰프)

1 덴마크 맥주 칼스버그를 물처럼, 프랑스 뻔한 지역에서 나오는 3만원 선의 레드 와인을 음료처럼 마신다. 베리 브로스 앤 러드, 신세계 L&B 와인은 가성비도 좋다.

2 샤토 라 갸르드 블랑 같은 클래식한 올드 월드 와인을 맹목적으로 소비하고 있다. 지인들한테도 추천해보지만, 온통 내추럴 와인 일색이라 청개구리가 된다. 힙하지 못한 술꾼은 이렇게 무시나 받는다.

3 날씨가 쌀쌀해지면 약간 텁텁한 레드 와인도 수월하게 넘어간다. 와인 애호가는 시도 때도 없이 ‘올빈’ 예찬을 늘어놓지만 10월은 사실 싸구려 ‘영빈’도 먹을 만한 계절이다.

4 페어링의 이론적 규칙이 있다고는 하나, 자신의 입맛에 맞으면 그것이 최고의 페어링이다. 우메보시와 라거 맥주, 감자조림과 화이트 와인, 안초비와 로제 와인을 페어링하는 것을 좋아한다.

 

김아네스(비노스앤 대표)

1 취급하는 게 내추럴 와인이다 보니 일상적으로 마시고 있다. 생산자마다 다르기는 하나 주시한 매력이 있어 포도 주스 마시듯 홀짝거리게 된다. 르 헤장 에 랑쥬 같은 것을 즐겨 마신다.

2 스트로마이어 바이스 넘버 4 같은 오스트리아 내추럴 와인에 꽂혀 있다. 오스트리아는 생소하지만 고품질의 내추럴 와인이 많다. 개인적으로 화이트 와인에 마음이 가는데, 그뤼너 벨트리너 품종과 피노블랑 등으로 만든 화이트 와인은 기분 좋은 아로마와 적당한 산도, 과하지 않은 바디감이 좋다.

3 여리여리하면서도 과일 향이 풍부한 가메, 피노누아 품종으로 만든 내추럴 레드 와인은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10월과 잘 어울리지 않나 생각한다.

4 장칼국수에 무게감 있는 내추럴 레드 와인을 곁들이는 걸 좋아한다. 가끔은 티라미수와 내추럴 스파클링 와인인 피트나우어 피낫, 드라이한 로제 또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을 함께 먹는다.

 

이승훈(백곰막걸리 대표)

1 나에겐 모든 술이 물이나 음료 같다. 특히 막걸리는 나의 생활 음료다. 요즘 즐겨 마시는 것은 나루생막걸리. 서울에서 농사 지은 경복궁 쌀로 빚은 것으로 편안하면서도 감미로운 맛이 매력적이다.

2 요즘 나날이 확대되고 있는 사과 발효주 중에서도 충주산 사과로 만든 스윗마마에 꽂혀 있다. 사과의 달콤한 향과 맛을 잘 살리면서도 청량감이 좋아, 좋은 경치를 보며 한잔하기에 딱 좋다.

3 날이 쌀쌀해지면 몸을 따듯하게 데워줄 독주 한잔이 간절하다. 전통 증류식 소주인 미르는 요즘 업계에서 한창 떠오르는 루키다. 누룩 향을 더한 풍부한 향미가 일반 소주와는 비교 불가다.

4 햄버거와 막걸리가 은근 잘 어울린다. 특히 적당히 탄산감 있고 살짝 산미가 받쳐주는 막걸리와 먹으면 금상첨화. 복순도가 손막걸리를 추천한다.

 

 

임병진(바 참 바텐더)

1 아메리카노 칵테일을 마신다. 엄청 화려하거나 깊은 매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처럼 만들기도 쉽고 좋은 캐릭터의 칵테일도 많지 않다.

2 추사와 려. 우리의 정서를 지닌 추사는 안정된 사과 브랜디라는 생각이 든다. 늦은 밤에 자주 마신다. 완성도 높은 소주인 려는 고구마 특유의 고소함과 쌀의 화사함이 어우러진 조화가 사랑스럽다.

3 아무래도 가을이니 한국의 사과 브랜디인 추사가 생각난다. 조금 더 쌀쌀해지면 네그로니도 자주 찾는다. 포근함과 풍성함, 에너지를 주는 칵테일이라고 생각한다.

4 얼음 잔에 코로나 카스 같은 가벼운 라거 맥주를 따르고 데킬라 원 샷을 넣어 타코와 즐긴다. 데킬라의 은은한 매운맛이 여운으로 남아 타코나 버거에 들어 있는 양념과의 조화가 좋다.

 

 

이지민(대동여주도 대표)

1 한국 와인. 맛도 좋고 2만~3만원대로 부담도 없다. 충북 영동의 도란원에서 만든 샤토 미소, 여포 농장에서 만든 ‘여포의 꿈’은 품질을 검증 받은 화이트 와인이다. 퇴근 후 집에서 한잔하며 릴랙스하기 좋다.

2 송해 선생님처럼 90세가 넘어도 건강하게 술을 마시는 게 나의 목표다. 그 일환으로 최근 ‘간 저축’에 돌입했다. 무알코올 맥주를 마시며 간의 피로도를 덜어내고 있는데, 가장 맥주스러운 맛을 지닌 하이트제로 무알코올 맥주를 박스로 사놓고 마신다.

3 날이 쌀쌀해지면 고도주 한잔으로 몸을 데우는 게 제격이다. 개인적으로 꼽는 증류주는 삼해소주가에서 생산하는 삼해귀주. ‘종결자’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삼해소주를 2차, 3차 증류해 극소량만 얻어낸 귀한 술이다. 알코올 도수는 70도로 높은 편이나 한 모금만 마셔보면 안다. 오죽하면 사람이 귀신 되고, 귀신이 사람 되는 술이라고 할까.

4 최근 밀고 있는 것은 ‘피막’이다. 고소한 피자 도우는 곡물로 발효, 숙성시킨 막걸리와 찰떡궁합이다. 탄산감 있는 스파클링 막걸리를 추천한다. 경쾌하게 즐기기 좋다.

 

 

도정한(핸드앤몰트 대표)

1 피노누아 와인인 말로버러는 빛깔과 맛이 연하고 부드러워 자주 손이 간다. 개인적으로는 마셔도 숙취가 없어, 몸이 잘 받는 와인 품종 같다는 생각도 든다.

2 배럴 에이지드 맥주에 빠져 있다. 특히 사워 에일인 루즈드브아는 생산량이 많지 않아 소중한 사람들과 마시려고 아끼는 술이다. 배럴 에이지드는 와인이나 위스키를 숙성시킨 배럴통에 맥주를 담아 2차로 양조시키는 기법을 말하는데, 루즈드브아는 프랑스산 샤도네이 배럴에서 7개월간 숙성했다.

3 고도수 술이 많이 생각난다. 한 모금만 마셔도 몸이 뜨끈해지는 느낌이 좋다.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 그랜트 10년산은 깔끔하면서도 매일 즐겨도 부담스럽지 않다.

4 시에라네바다 페일 에일에 피자나 버거를 먹는다. 미국 페일 에일의 원조, 정석이라 불릴 만큼 유명하다. 톡 쏘는 탄산감에 적당한 홉 향이 음식의 느끼함을 잡아준다. 와인 같기도 하고 맥주 같기도 한 구스 아일랜드 소피와 고기를 먹어도 좋겠다.

 

 

박민욱(파크하얏트부산 소믈리에)

1 최근 비오디나믹, 내추럴, 오가닉 등의 유기농 와인이 많이 수입되고 있다. 그중 유기농 뉘앙스가 부담스럽지 않은 흐나르다 파슈와 부지 세르동은 알코올 도수도 낮고 입안에서 부딪히는 부분도 없어 술술 넘어간다.

2 프랑스 쥐라, 알자스 지역에서 만든 유기농 화이트 와인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미셸 가이에와 마르크 크레이덴 바이에 매료되었다. 산뜻하고 기분 좋은 산미와 싱그러운 과실맛이 매력적이다.

3 프랑스 부르고뉴 지역의 가벼운 레드 와인이 생각난다. 파니 사브르는 가벼우면서도 입안을 감싸는 질감 좋은 타닌과 풍부한 붉은 과일 향과 꽃 향기가 10월에 딱이다.

4 많은 분들의 ‘최애’ 패스트푸드 3종(버거와 감자튀김 세트, 치킨, 피자)을 모두 커버하면서 일상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와인이 있다. 바로 프랑스 상파뉴 지역의 샴페인이다. 요즘은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의 샴페인이 많아졌다. 두 가지만 추천하자면, 3만원대의 그루에와 4만원대의 앙드레 끌루에이다.

By | 10월 15th, 2019|FOOD|주당들의 술 리스트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문은정

TAGS

EDITOR’S VOICE 아침에 요리를 한다는 것

2019년 10월 7일

누군가 그런 말을 했다. 기분은 직전의 경험에서 영향 받기 마련이니, 아침에 즐거운 일을 해보라고. 그러면 하루도 시작처럼 좋게 좋게 흘러갈 거라고.

 

브런치

천도복숭아 팬케이크

 

브런치

사과 오트밀죽

 

집밥

수란 김치볶음밥

 

집밥

복숭아 바질 샌드위치

 

오호라. 말도 안 되지만 얼렁뚱땅 믿고 싶은 기분 좋은 말이었다. 아침은 밤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야근을 하거나 약속 잡을 일도 없기에 온전히 나만의 시간으로 소유할 수 있지 않나. 즉 나만 부지런하면 되는 거다. 뭘 해볼까 고민하다 요리를 해보기로 했다. 첫날, 마음을 단단히 먹고는 일찌감치 주방에 섰다. 냉장고를 뒤져보았다. 아삭한 채소와 신선한 과일, 고소한 잡곡빵, 새콤한 주스… 따위가 있을 리 없다. 그래서 달걀말이를 만들었다. 달걀을 휘휘 저어서 설탕과 미림, 쯔유, 육수를 넣고 희미한 약 불에 익히면 되지만, 쉽지 않았다. 습관처럼 웍을 돌리다 가스레인지 저편으로 달걀이 날아가질 않나(달걀말이 팬을 대체 왜?), 백설탕이 아닌 흑설탕을 넣어 거무죽죽한 색이 나질 않나. 잠에 취한 채 비몽사몽 요리를 하니 어설픈 실수를 했다. 어쨌거나 우당탕탕 완성된 음식을 가지고 식탁에 앉았다. 따듯한 쌀밥에 갓 만든 달걀말이를 올려 입에 넣었다. 입안 가득 촉촉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퍼져나가는데, 아. 이상하게 행복했다. 그래서 다음날부터 본격적으로 요리를 했다. 책장 속에서 폼만 잡고 있던 요리책을 꺼내 시연했다. 외국의 푸드 매거진이나 블로그도 뒤적였다. 앞마당에 심어둔 민트나 바질, 오레가노 같은 허브는 훌륭한 양념이 되어주었다. 그렇게 팬케이크나 걀레트, 오이 샌드위치, 사과 오트밀죽 따위의 음식이 매일매일 탄생했다. 음식은 모든 것의 시작이라는 믿음이 있다. 삶이 엉망이라고 느낄 때, 우리는 대개 대충 먹지 않나. 정성껏 만든 음식을 찬찬히 먹는 일. 그것은 인생의 탄탄한 주춧돌이 되어줄 것이다. 앞으로도 꾸준히 요리하고 싶다. 그렇게 이른 아침부터 나를 사랑하고 싶다.

By | 10월 7th, 2019|FOOD|EDITOR’S VOICE 아침에 요리를 한다는 것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문은정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