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NOW CREATOR 일상의 사물

//NOW CREATOR 일상의 사물

NOW CREATOR 일상의 사물

2019년 11월 7일

세상에는 많은 물건이 있고 우리는 물건들에 둘러싸여 살고 있다.

 

아티스트 임정주

 

목선반을 중심으로 작업을 하는 임정주 작가는 일상의 모든 사물에 관심이 많다. 사물로 분류되는 모든 것에 호기심을 갖고 있다. 어릴 때는 문구점을 돌아다니며 쇠구슬을 싹쓸이했고 커서는 코카콜라 병, 피규어, 한정판 운동화 등을 수집하는 즐거움을 느끼기도 했다. 현재 하고 있는 목선반도 처음에는 취미로 접했었다.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제품 디자인을 전공 후 관련 일을 하다 필요한 물건을 직접 만들어보는 게 좋아서 목선반에 몰두한 것이 지금까지 이르렀다. 집에서 쓸 나무 식기를 시작으로 향로, 테이블 다리, 스툴 등으로 종류가 늘어났고 새로운 작업물을 떠올릴 때면 항상 무엇이 필요한지 먼저 생각한다. 나무를 주로 다루지만 디자이너의 관점에서 풀어내기 때문에 아주 장식적이지도, 기능적이지도 않다. 한마디로 말하면 그는 제품 디자이너의 DNA로 목선반을 다루는 공예가다.

 

작업실, 워크 플레이스, 목선반, 제품 디자인

성북동에 자리한 임정주 작가의 작업실 한 켠.

 

오브제, 아트워크, 임정주 작가 작업물, 목선반

작업 공간 옆에 있는 작은 쇼룸 겸 미팅룸에서는 완성된 작품이 전시돼 있다.

 

“올해의 작은 바람은 작가로서 다양한 활동을 하는 거였어요. 그간 나무를 소재로 한 다양한 물건을 만들어냈다면, 이제는 여러 재료를 다룰 줄 알고 물건 외에도 공간 전체를 아우르는 작업을 해내고 싶었습니다.” 그가 새롭게 선택한 소재는 파이버글라스와 폴리우레탄 고무다. 수공예적인 느낌을 낼 수 있으면서도 통원목보다 가볍고 관리하기에도 수월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임정주 작가는 작년 말부터 아무런 목적도 기능성도 부여하지 않은 ‘논엘로퀀트 Noneloquent’ 시리즈를 확장해나가고 있는데 올해 여름, 신사동에 위치한 플레이스 1-3에서 파이버글라스와 폴리우레탄 고무를 적용한 새로운 논엘로퀀트 시리즈를 선보였다. 사물에서 공간 전체로 영역을 넓히고 싶어서 패션 브랜드 모스카 Mosca의 옷걸이와 집기도 제작하고 부산 전포동에 위치한 카페의 바닥 타일 디자인 등 공간 스타일링과 관련된 일도 진행했다. “흥미로운 일이면 분야를 막론하고 해보려고 해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착실히 해나가자는 게 목표예요. 그렇게 꾸준히 작업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는 사물을 생각하고 만드는 일이 그저 좋을 뿐이다.

 

작업실에서 건조시키고 있는 나무들.

 

3D 프린터, 수집 활동

수집한 돌을 올려두는 받침대가 필요해서 나무로 직접 만든 것. 앞에 있는 받침대 2개는 3D 프린터를 이용해 제작했다.

By | 11월 7th, 2019|DESIGN|NOW CREATOR 일상의 사물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최고은(프리랜서)

TAGS

패브릭의 향연

2019년 11월 6일

변화하는 하늘 아래, 패브릭과 파노라마 벽지 그리고 페인트가 풍경을 이룬다. 상상 속 산의 유기적인 능선이 눈앞에 펼쳐진다.

 

 

CHINESE MOUNTAIN

1 비닐과 셀룰로우스로 된 파노라마 벽지 ‘비아 델라 세타 Via Della Seta’는 비토 네스타 Vito Nesta 디자인의 랩 Wrap 컬렉션으로 텍스투라에 Texturae. 미터당 89유로.

2 아크릴, 면, 실크 혼방의 패브릭 ‘오키나와 Okinawa’는 아르마니 까사 Armani Casa by 루벨리 Rubelli. 폭 140cm, 미터당 207유로.

3 자수를 놓은 리넨 ‘말로베 Marlowe’는 카사망스 Casamance. 폭 136cm, 미터당 179유로.

4 매트한 마감의 페인트 ‘D173-1Z’는 졸파크롬 3 Zolpachrom 3 컬렉션으로 졸판 Zolpan. 리터당 30유로.

5 폴리에스테르, 아크릴, 리넨 혼방의 패브릭 ‘델리네아 Delinea’는 큐 파크 Kew Park 컬렉션으로 카사망스. 폭 136cm, 미터당 134유로.

6 폴리에스테르와 실크로 된 자카드 ‘스카라무슈 Scaramouche’는 서머 파란돌레 Summer Farandole 컬렉션으로 데다르 Dedar. 폭 145cm, 미터당 280유로.

 

 

PRINTING HARVEST

1 벽 장식 ‘헤이 Hay’는 WA 컬렉션으로 포토월 Photowall. 평방미터당 32유로.

2 트레비카 CS Trevica CS 폴리에스테르 벨벳 ‘리가 Riga’는 르리에브르 Lelievre. 폭 141cm, 미터당 130유로.

3 트레비카 CS 폴리에스테르 패브릭 ‘빌라 Villa’는 르리에브르. 폭 138cm, 미터당 132유로.

4 면 벨벳 ‘캐스퍼 포레스트 Caspar Forest’는 하우스 오브 해크니 House of Hackney. 폭 135cm, 미터당 132유로.

5 폴리우레탄으로 마감한 리넨, 면, 비스코스 혼방의 직물 ‘데코그라마 Decogramma’는 루지네 Ruggine 컬렉션으로 데다르. 폭 137cm, 미터당 288유로.

6 매트한 마감의 페인트 ‘마스카르포네 Mascarpone’는 테오도르 1825 Theodore 1825. 리터당 35유로.

 

 

URBAN WAVE

1 비닐 벽지 ‘라 치타 플루이다 La Citta Fluida’는 컨템포러리 월페이퍼 Contemporary Wallpaper 컬렉션. 크리스찬 베니니 Christian Benini 디자인으로 월&데코 Wall&Deco. 평방미터당 110유로.

2 리넨 ‘멜룸보 Melumbo’는 아쿠아 비바 Acqua Viva 컬렉션으로 카사망스. 폭 137cm, 미터당 104유로.

3 리넨 실과 광택이 나는 실로 짠 자카드 ‘카라칼 Caracal’은 오스본&리틀 Osborne&Little. 폭 135cm, 미터당 175유로.

4 비스코스, 폴리에스테르, 면 혼방의 셔닐 패브릭 ‘찰튼 Charlton’은 물결 같은 텍스처가 특징이다. 니나 캠벨 Nina Campbell 디자인으로 오스본&리틀. 폭 138cm, 미터당 142유로.

5 패턴이 있는 폴리에스테르 패브릭 ‘타피즈 Tapiz’는 자콥 슐래퍼 Jakob Schlaepfer. 폭 140cm, 미터당 398유로.

6 매트한 폴리에스테르 실과 광택 있는 폴리에스테르 실로 짠 패브릭 ‘던린 Dunlin’은 오스본&리틀. 폭 14cm, 미터당 62유로.

7 페인트 ‘테라 드 시에나 다크 Terra de Sienna Dark’는 르수스르 Ressource. 리터당 30유로.

 

 

BORDER OF FOREST

1 파노라마 벽지 ‘올드 파인 트리스 Old Pine Trees’는 레벨 월스 Rebel Walls. 평방미터당 45유로.

2 아크릴 패브릭 ‘스트레인지 러브스 Strange Loves’는 데다르. 폭 140cm, 미터당 130유로.

3 양모 패브릭 ‘가브리엘 Gabriel’은 브리즈 퓨전 Breeze Fusion 컬렉션으로 가브리엘 티수 Gabriel Tissu. 폭 140cm, 미터당 58.50유로.

4 폴리올레피닉 FR과 폴리에스테르 FR 소재의 인도어, 아웃도어용 패브릭 ‘세비노 Sebino’는 파니앙트 Farniente 컬렉션으로 엘리티스 Elitis. 폭 143cm, 미터당 114유로.

5 페인트 ‘주니퍼 애시 패널링 Juniper Ash Panelling’은 리틀 그린 Little Green. 리터당 50유로.

6 폴리에스테르, 비스코스, 면, 실크 혼방의 돋을무늬 패브릭 ‘한나-비 Hana-Bi’는 블뢰 Bleut 컬렉션으로 데다르. 폭 155cm, 미터당 417.50유로.

7 양면으로 사용 가능한 아웃도어 패브릭 ‘올리버 블루 Oliver Blue’는 선브렐라. 폭 140cm, 미터당 65유로.

By | 11월 6th, 2019|DESIGN|패브릭의 향연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폴린 르사주 Pauline Lesage

포토그래퍼

마크 에덴 슐리 Mark Eden Schooley

TAGS

NOW CREATOR 무궁무진한 세라믹

2019년 11월 6일

“우리는 사물을 만들지 않아요. 집에 갈 이유를 만들어주고 그 공간 속에서 느낄 수 있는 편안함을 선물할 뿐이죠.”

 

 

미국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세라미스트 버지니아 신 Virginia Sin은 내추럴한 색감과 면이나 울, 세라믹과 같은 일상적인 소재를 사용한 홈 인테리어 소품을 만드는 디자인 스튜디오다. 2007년, 그녀가 디자인한 제품은 미국 디자이너이자 기업가 롭 포브스 Rob Forbes가 설립한 가구 회사 ‘디자인 위딘 리치 Design Within Reach’에서 처음 주목받기 시작해 9년 후인 2016년에는 뉴욕의 역사 학회 박물관 New York Historical Society Museum의 21세기 오브제 컬렉션의 일부로 전시되기도 했다. 그녀가 디자인한 제품 중 베스트셀러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프루트 볼’은 여덟 갈래로 이루어진 바스켓 형태로 디자인되어 과일을 보관할 때 공기가 잘 통한다. 또 고운 질감의 세라믹 소재를 사용해 심플하지만 유니크한 디자인이 돋보여 아트 오브제로도 손색없다. 이와 더불어 버지니아 신이 선보인 올 가을/겨울 컬렉션은 묵직하고 딱딱해 쉽게 깨질 것 같다는 편견이 있는 세라믹 소재에 대한 인식을 바꿔놓았다.

 

심플하고 독특한 촛대, 드라이플라워, 곡선 디자인, 인테리어 소품

심플하지만 독특한 형태의 촛대는 때에 따라 드라이플라워를 꽂아 연출해도 좋다.

 

이케바나 꽃병, 곡선 디자인, 가죽형태 꽃병, 화병 디자인, 화병

가죽으로 착각할 만큼 매끄러운 곡선이 아름다운 이케바나 꽃병.

 

기하학적 조명, 다육 식물, 암석, 세라믹 조명

암석 혹은 다육식물을 떠올리게 하는 기하학적인 형태의 조명.

 

얼핏 보면 코럴 색상의 가죽 소재로 느껴질 만큼 돌기 없이 매끈한 곡선 형태의 이케바나 꽃병, 동그랗게 말린 모습이 어딘가 지렁이를 떠올리게 하는 촛대, 단순한 원형 모양의 벽걸이 코트 훅, 깊은 바닷속 파도에 의해 둥글게 변형된 암석의 형태 혹은 다육식물을 떠올리게 하는 조명 등 익숙한 듯 낯선 매력을 지닌 리빙 오브제를 출시했다. 버지니아 신의 오브제는 일상적인 소재를 활용해 공간 속에서 과하지 않은 아름다움을 부여한다. 그녀가 제작한 제품과 함께 스타일링한 감각적인 사진만 봐도 그렇다. 비움의 미학과 심미적 안정감을 주는 내추럴한 스타일을 반영한 그녀의 디자인은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By | 11월 6th, 2019|DESIGN|NOW CREATOR 무궁무진한 세라믹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