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NOW CREATOR 대를 이어가는 빵집

//NOW CREATOR 대를 이어가는 빵집

NOW CREATOR 대를 이어가는 빵집

2019년 11월 20일

유행에 지나치게 민감한 우리나라에서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걷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김영훈 파티시에는 그 어려운 행보를 택한 흔치 않은 사람이다.

 

김영모 파티시에, 제과 명장

 

우리나라 최초의 제과 명장인 김영모 파티시에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2대째 제과의 대를 잇고 있는 그는 작년 말 30대라는 이른 나이에 프랑스 명장 자격인 MOF(Meilleur Ouvrier de France)를 획득했다. 본래 프랑스인의 전유물 같았지만, 김영훈 씨가 아이스크림 분야의 MOF를 취득함에 따라 외국인 최초로 명장 자격을 얻게 되었다. 그가 본격적으로 제과, 제빵을 공부하기 시작한 것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직후다. 아버지의 영향으로 제과, 제빵은 어릴 적부터 유달리 친숙했지만, 배움의 과정은 절대 녹록지 않았다고 했다. “리옹에서는 학교에서 이틀, 현장에서 나흘 일하는 식으로 공부했어요. 일종의 도제 시스템처럼요. 매일 새벽 4시에 제과점에 나가 일을 하는데 진짜 힘들더라고요. 이 길이 맞는 건지 정말 많이 고민했어요. 견습하던 제과점에서 도망쳐 한 달간 잠수를 타기도 했고요(웃음).” 어린 마음에 세계 대회만을 목표로 테크닉에만 집중했던 때도 있었다. 그런 그에게 큰 스승이었던 가브리엘 파야송 Gabriel Paillasson은 예술가가 되고 싶은지, 기술인이 되고 싶은 건지 물으며 꾸짖었다. 정말로 기술인이 되고 싶다면, 왜 가장 기본적인 것을 노력하지 않느냐며 말이다. 그때부터 그는 제과 현장에서 기초를 닦고 테크닉보다는 ‘맛’이라는 기본기에 집중했다. 그리고 2013년 세계 대회에 나가 ‘작품’이 아닌 ‘제품’으로 상을 탔다. 프랑스 장인이 된 그는 다시 아버지 밑으로 돌아와 김영모 제과점으로 출근하고 있다.

 

토마토 셔벗, 아스파라거스 아이스크림, 피스타치오 크런치, 아이스크림

토마토 셔벗, 아스파라거스 아이스크림, 피스타치오 크런치로 만든 한입 아이스크림.

 

피망 셔볏, 헤이즐넛 아이스크림 케이크, 귤 셔볏과 헤이즐넛 파르페, 아몬드 아보카도 아이스크림

흑설탕을 넣은 산딸기 피망 셔볏, 아몬드 아보카도 아이스크림, 귤 셔볏과 헤이즐넛 파르페, 헤이즐넛 아이스크림 케이크.

 

명장도 됐으니, 좀 더 젊었을 때 자신의 것을 만들어야 하지 않느냐 묻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그는 아직도 아버지 밑에서 배워야 할 것이 많다고 했다. “김영모 제과점은 아버지의 회사이기 이전에, 우리나라의 제과 역사가 보존되어 있는 곳이잖아요. 제과 역사는 길어봤자 200년이 채 되지 않지만, 이만큼 성장했고 나름 우리의 스타일이란 것이 있어요. 그것은 하나의 전통이지 틀리고 잘못된 것이 아니거든요. 우리의 실정에 맞게 선배들이 만들어낸 변화란 말이에요. 그런데 이 기초를 무시하고 제가 봐온 것들로만 한다? 말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일단은 아버지 것을 제대로 배우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는 우리의 전통을 탄탄히 배우고, 언젠가 먼 미래에는 자신의 것을 접목시키는 꿈을 갖고 있다. 그리고 그 기술을 또 후배들한테 전수하고자 한다. 그 과정을 준비하는 게 앞으로 10년의 일이라고 했다. 그렇게 김영훈 파티시에는 먼 시간을 바라보며 천천히 묵묵하게 자신의 길을 걷고 있었다. 그런 그의 앞에 펼쳐진 미래는 왜인지 선명한 듯 보였다.

 

어린왕자, 생텍쥐페리

<어린왕자>를 주제로 한 작품.

By | 11월 20th, 2019|DESIGN|NOW CREATOR 대를 이어가는 빵집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TAGS

NOW CREATOR 오묘하지만 분명한 모브플라워

2019년 11월 19일

검색창에 모브 mauve라는 단어를 치면 보라색 계열의 색채가 뜬다. 바로 그 오묘한 분위기가 모브플라워의 어레인지먼트를 처음 봤을 때의 느낌이었다.

 

 

비슷비슷한 꽃 스타일이 많은 요즘, 모브플라워 성은선 플로리스트의 어레인지먼트는 좀 달랐다. 그녀는 플로리스트가 되기 위한 일반적인 길을 걷지 않았다.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회사를 다니다 잠시 쉬는 동안 꽃을 접한 것이 시작이었다. “내 식대로 해보자라는 생각을 했어요. 블로그나 유튜브, 참고할 만한 시안을 보면서 아무런 지식도 없이 무작정 따라 만들어봤죠. 그러다 기본적인 기술을 위해 국내 플라워숍에서 수업을 듣고, 업체에서 일도 하면서 경험을 쌓았어요. 나만의 스타일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던 것 같아요.” 그녀는 상암동의 작은 스튜디오에서 수업 위주로 운영하고 있으며 꽃은 예약제로 판매한다. 특히 일반적인 커리큘럼 대신 거대한 행잉 플라워 작업처럼 모브플라워의 특징을 보여줄 수 있는 수업이 많아 중국에서 찾아오는 이들도 많다. “꽃으로 나를 표현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유행보다는 내가 어떤 스타일을 선호하는지가 정말 중요했죠. 저는 좀 특이하고 때로는 전위적인 스타일을 좋아하고, 작약이나 클레마티스처럼 활짝 피어 있고 머리가 큰 꽃을 즐겨 사용해요. 한 가지 색감으로 작업을 하기도 하고요. 모브플라워의 연출이 색다르게 느껴진다면 그런 부분 때문일 거예요.”

 

모브플라워, 플라워 스타일링, 킹달리아. 튤립, 카라, 릴리움, 수국, 코스모스

촬영을 위해 만든 꽃 연출. 킹달리아, 튤립, 카라, 릴리움, 수국, 코스모스 등 가을 느낌이 물씬 나는 꽃을 사용했다.

 

행잉 어레인지먼트, 플라워 스타일링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거대한 행잉 어레인지먼트 수업. 모브플라워의 특색을 보여주는 연출이기도 하다.

 

이런 개성적인 연출 덕분에 시작한 지 1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버버리 본사의 제안으로 국내 매장 디스플레이를 맡기도 했다. “모브플라워를 열기까지 5년 정도 걸렸어요. 꽃이 지닌 색이 방대하고, 새로운 꽃이 계속 나오고, 만들어볼 것이 정말 많아서 질릴 틈이 없었어요. 변수가 많은 것이 인생이잖아요. 지금 내게 주어진 일을 하나씩 해나가다보면 그게 미래가 되지 않을까요?” 플로리스트가 된다는 것, 꽃집을 연다는 것을 쉽게 생각하는 이들에게 모브플라워는 확실한 개성을 갖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고민이 필요한지 반증하고 있었다. 내가 하는 일이 곧 나 자신이라는 것, 모브플라워의 미래는 그래서 밝다.

 

플라워 클래스

상암동에 위치한 모브플라워. 가운데 테이블에서 꽃 수업이 이뤄진다.

By | 11월 19th, 2019|DESIGN|NOW CREATOR 오묘하지만 분명한 모브플라워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2019 메종&오브제에서 얻은 인테리어 아이디어

2019년 11월 18일

메종&오브제가 남긴 인테리어 트렌드 키워드와 아이템 그리고 아이디어.

 

01
파리에서 만난 이탤리언 디자인

 

베아슈배 백화점, 이탤리언 디자인

메종&오브제 전시장 연출.

 

프레스센터가 있는 전시장 홀6 입구와 마레 지구에 위치한 베아슈베 백화점은 온통 이탤리언 디자인으로 물들었다. 백화점에서는 이탈리아의 식문화를 소개하는 브랜드 이탈리 Eataly의 팝업 스토어를 비롯해 층마다 이탈리아의 패션과 리빙 아이템, 가구들이 한데 어우러진 설치물도 볼 수 있었다. 이 모든 것을 진두지휘한 이는 이탈리아 디자인계의 대모로 불리는 로사나 오를란디. 파리 디자인 위크의 핫 스폿을 이탤리언 디자인으로 물들게 한 대모의 파워는 대단했다.

 

이탈리아 디자인 대모 로사나 오를란디

로사나 오를란디.

 

이탈리 팝업 스토어, 베아슈베 백화점, 파리 디자인 워크 핫 스폿

베아슈베 백화점의 연출.

 

02
원시적인 자연에서의 휴식

 

데코 네이처, 원시 자연 데코 스타일링

 

프랑스 가구회사 데코 네이처 Deco Nature에서는 뿌리를 드러낸 나무와 그 나무들 사이에 벤치를 두는 등 어떠한 인위적인 가공도 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멋스러운 모습을 연출했다. 뉴욕의 디자인 호텔이나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도 원시 자연을 활용한 데코가 강세여서 앞으로 이런 공간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03
멋스러운 식물 연출

 

피키플랜트, 식물 인테리어 트레이 수생식물

 

네덜란드의 피카플랜트 Pikaplant는 지금까지 물이 필요 없는 화분, 공중부양 화분 등 가정에서 식물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안하고 있다. 이번 피카플랜트 부스에서는 컵 위에 작은 트레이를 올려 식물을 키우는 수생식물이 눈길을 끌었다. 사소하지만 가녀린 식물 한 줄기도 멋스럽게 연출한 기발한 아이디어에 박수를.

 

04
라인 조명의 매력

 

조명가구, DCW, 시몬 슈미츠, AARO, 행성

 

프랑스의 조명&가구회사 DCW 부스에서 눈길을 끌었던 조명은 시몬 슈미츠 Simon Schmitz가 디자인한 ‘AARO’ 조명이다. 그는 “이 조명의 출발점은 제스처였고, 가능한 한 유동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내기 위해 구체로 이끌었다”며 디자인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 조명은 마치 지구를 공전하는 행성처럼 부드럽고 손쉽게 회전하는 것이 특징이다.

 

05
유행하는 모든 것이 있는 HK LIVING

 

HK 리빙, 유라시아 스타일, 뉴트럴 톤, 클래식 토템

 

과거 콜로니얼풍을 추구했던 네덜란드의 디자인 브랜드 HK Living. 몇 년 전부터 디자인 컨셉트를 새롭게 바꾸고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더니 올해는 디자인 제품이 강세인 홀6의 메인 공간에 자리 잡아 그 성장세를 가늠케 했다. 아시아와 유럽 스타일을 뒤섞어놓은 라인업으로 개성이 있으면서도 고급스러운 공간을 연출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어필할 만한 제품으로 가득했다. 또한 뉴트럴 톤을 베이스로 클래식과 토템 그리고 물성의 텍스처를 살린 제품을 전시함으로써 현재 유행하는 스타일이 무엇인지 읽을 수 있는 부스 공간을 연출했다.

 

06
25 HOURS TERMINUS NORD HOTEL

 

25 아워스 터미노스 노드, 아프리칸 스타일, 에스닉 스타일

 

올해 메종&오브제 사무국이 주목한 호텔은 북역 앞에 위치한 25 아워스 터미노스 노드였다. 이 호텔은 독일의 라이프스타일 호텔 체인으로 베를린, 빈, 취리히, 암스테르담 등 유럽에서는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유명하다. 각국마다 추구하는 인테리어 테마가 다른데, 파리 25 아워스는 아프리칸 스타일에 초점을 맞춘 위트 있는 에스닉 스타일이 돋보였다. 객실에는 파리에 있는 아프리칸 레스토랑과 인테리어숍 정보가 담긴 책을 비치했으며, 로비에서는 아프리카 미술과 관련한 책도 구입할 수 있다. 레스토랑 네니에서는 파스텔 톤으로 단장한 인테리어가 시선을 끌었는데, 특히 조명 인테리어를 눈여겨보길.

add 12 Boulevard de Denain, Paris, 75010
tel +44 20 3027 5255

 

07
메종&오브제에서 론칭한 을지로 조명 브랜드

 

AGO, 을지로 조명, 유하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아고

 

홀6 시그니처 투데이관에서는 한국의 조명 브랜드 아고 AGO 부스를 만날 수 있었다. 아고는 현재 스웨덴을 기반으로 유럽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유하성 작가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았으며 김진식, 조규형을 비롯해 해외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조명 브랜드다. 국내 론칭에 앞서 메종&오브제에서 첫선을 보인 아고는 유럽에 한국의 조명 디자인을 알리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듯하다.

 

08
KOREAN CRAFT

 

한국 공예, 세라믹, 강민경

강민경의 세라믹 제품. ⒸKang Min-kyeong

 

박세희, 힌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도자기

박세희의 작품. ⒸPark Seo-hee

 

홀A에서는 한국 공예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한국공예 디자인문화진흥원 KCDF의 부스를 만날 수 있었다. 강석근의 옻칠, 박서희의 도자기, 고보경의 클로셰, 강민경의 세라믹 등 작가 5명의 작품을 전시했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우수 문화 상품 지정제도인 K-Ribbon에 선정된 제품도 만나볼 수 있었다. 한편 파리 시내에서는 KCDF의 작품을 판매하는 ‘셀렉트 서울 (@selectseoulparis)’을 운영해 눈길을 끌었다.

 

강석근, 옻칠, KCDF, 셀렉트 서울

강석근의 옻칠 작품. ⒸKang Suk-keun

 

516 스튜디오, 고보경 클로셰, 셀렉트 서울, K-Ribbon

516스튜디오의 작품. Ⓒ516 Studio

By | 11월 18th, 2019|DESIGN|2019 메종&오브제에서 얻은 인테리어 아이디어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박명주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