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웅장한 도서관 같은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

//웅장한 도서관 같은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

웅장한 도서관 같은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

2020년 1월 6일

건축 스튜디오 네리&후가 중국 청두에 건축한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는 라이브러리를 컨셉트로 웅장한 도서관을 떠올리게 한다.

 

나무, 콘크리트, 타일로 마감한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의 내부. 로마 판테온의 오쿨루스에서 영감을 얻어 설계한 돔 형태의 천장이 돋보인다. ⒸPegenaute

 

상하이와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건축 스튜디오 네리&후 Neri&Hu는 남편인 린돈 네리 Lyndon Neri와 아내 로사나 후 Rossana Hu가 함께 이끌어간다. 이들은 건축가인 동시에 가구와 조명 등 다양한 영역을 아우르며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2017년,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발렉스트라는 네리&후에게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 청두의 건축과 실내 인테리어를 의뢰했고, 그들은 기존 쇼핑 거리에 있던 매장을 철거한 뒤 어두운 콘크리트 벽으로 감싼 2층 높이의 건물을 세웠다. 6개월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2018년 2월 문을 연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는 ‘도서관과 독서실’의 컨셉트를 지닌 두 개의 연결된 공간으로 나뉜다. 160㎡ 규모의 매장 내부는 고대 로마시대의 신전으로 사용되던 건축물인 판테온을 모티프로 설계한 돔 형태의 천장이 특징이다. 커다란 눈을 뜻하는 오쿨루스를 통해 들어오는 자연광이 매장 분위기를 한껏 풍성하게 만들어준다. 곡선형의 벽면은 도서관 컨셉트와 걸맞은 나무 소재의 책장으로 채웠으며, 매장 중앙에는 직선 형태의 콘크리트 선반을 둬 소재와 형태의 다양성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부족한 컬러감은 유광의 녹색 벽 타일로 대체했는데, 붉은색의 천장 색감과 대조를 이룬 점도 흥미롭다. 마치 거대한 도서관에 들어온 듯한 이곳은 발렉스트라의 제품이 잘 보일 수 있도록 책장 곳곳에 디스플레이했으며 실제 도서관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사다리를 놓아 전체적인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어두운 콘크리트 벽으로 마감한 건물 외관은 모던함이 묻어난다. ⒸPegenaute

 

콘크리트 벽과 대조되는 유리 벽. 금색 손잡이와 내부에 사용한 녹색 타일 벽과 동일한 소재를 사용해 디테일을 더했다. ⒸPegenaute

 

콘크리트 벽과 대조되는 유리 벽. 금색 손잡이와 내부에 사용한 녹색 타일 벽과 동일한 소재를 사용해 디테일을 더했다. ⒸPegenaute

 

다양한 형태와 소재를 사용해 깊이를 더했다. ⒸPegenaute

 

반원형 곡선 형태의 매장 입구는 단단한 콘크리트 외벽과 유리 문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Pegenaute

 

도서관에서 책을 고르듯 발렉스트라의 제품을 책장에 디스플레이한 점이 돋보인다. 책장 앞에 배치한 사다리는 높은 곳에 있는 제품을 꺼내는 데 사용될 뿐 아니라 도서관 같은 풍경을 만드는 데 한몫한다. 디스플레이장 뒤쪽으로 연결된 공간에는 유광의 녹색 타일로 벽면을 마감해 시각적으로 분리했다. ⒸPegenaute

By | 1월 6th, 2020|INTERIOR|웅장한 도서관 같은 발렉스트라 플래그십 스토어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에디 슬리먼의 첫 번째 셀린느 매장

2020년 1월 3일

자기 멋대로의 예술가적인 기질이 다분한 에디 슬리먼이 선보인 첫 번째 셀린느 매장은 그가 이끌어갈 새로운 셀린느를 기대하기에 충분하다.

 

매장 안으로 들어서면 갤러리로 착각할 만큼 기존 셀린느 매장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보여준 뉴욕 매디슨 애비뉴 매장.

 

20여 년간 동안 디올 옴므, 생로랑 그리고 사진작가로 활동해온 에디 슬리먼 Hedi Slimane은 2018년 셀린느의 새로운 키맨이 됐다. 셀린느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된 그는 가장 먼저 셀린느의 로고에서 악센트를 빼서 뜨거운 찬반론을 일으켰고, 셀린느의 매장을 완전히 다르게 바꾸기 시작했다. 지난해 초 뉴욕 매디슨 애비뉴에서 선보인 첫 번째 셀린느 부티크는 에디 슬리먼의 진취적이고 매니시하며 세련된 분위기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매장 인테리어는 고급 소재와 공예적인 요소를 담고 있으며, 조각처럼 보이는 제임스 뱀포스 James Balmforth의 설치작품을 곳곳에 배치했다. 화학반응이 일어난 거대한 정육면체 스테인리스 소재를 탑처럼 쌓아 올린 그의 작품은 매장에 확실한 존재감을 부여한다. 바닥은 이탈리아산 현무암으로 마감했고, 거울처럼 반사되는 차가운 스틸 소재와 광선 검을 떠올리게 하는 얇은 조명, 대비가 뚜렷한 그레이 트라버틴 대리석 등을 사용해 갤러리를 방불케 하는 매장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제임스 뱀포스를 비롯해 호세 다빌라 Jose Dávila, 일레인 카메론 위어 Elaine Cameron-Weir 등 작가들의 작품을 적극 인테리어에 끌어들여 패션 하우스의 현재 트렌드도 놓치지 않았다. 에디 슬리먼은 뉴욕 부티크를 시작으로 도쿄, 파리 등의 셀린느 매장을 하나씩 손보고 있다. 셀린느 하면 이제는 우아함보다는 진취적이고 과감하다는 인상이 먼저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금색 미러 소재로 감싼 기둥, 그래픽적으로 교차하는 얇은 선 형태의 조명이 독특한 매장 내부.

 

매디슨 애비뉴 매장에서 주목할 만한 제임스 뱀포스의 작품. 정육면체 스테인리스 덩어리를 탑처럼 쌓아 올렸다.

 

에디 슬리먼은 돌, 금속, 나무 등 자연에서 온 소재를 주로 사용했으며, 몇 개의 가구는 직접 디자인했다.

 

반사효과가 있는 미러 소재를 적극 활용해 미래적이고 공간이 확장돼 보이는 효과를 주었다.

 

가구 하나까지도 직접 선정했을 만큼 셀린느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파격적인 매장을 선보인 에디 슬리먼.

By | 1월 3rd, 2020|INTERIOR|에디 슬리먼의 첫 번째 셀린느 매장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미완성의 여운

2019년 12월 30일

이사하고 처음 집에 들어섰을 때 모든 것이 완벽하게 자리하고 있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살아가면서 그 집에서 생활하는 이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변화할 수 있는 여지를 둘 줄 아는 것도 중요하다.

 

상황에 따라 변형이 가능한 모듈형 빈티지 소파와 턴테이블, 빈티지 조명으로 꾸민 거실.

 

20~30대 젊은 부부가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리빙 공간을 꾸미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수많은 콘텐츠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갈피를 못 잡고 중구난방 스타일이 나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직은 확고한 취향이 정립되지 않았기에 당장 할 수 있는 것은 적정선 안에서 타협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도심에서 조금 벗어난 구리시에 살고 있는 최유리 씨의 집은 채울 곳은 채우되 아직 결정하지 못한 부분은 앞으로 살면서 더욱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남겨두는 방법을 택했다.

 

거실에서 바라본 주방 쪽. 천장에 맞닿은 벽에 만든 독특한 패턴이 시선을 끈다.

 

아내 최유리 씨가 가장 애정하는 주방에 앉아 있다. 이민우 실장은 주방과 다이닝이 분리되길 바라는 집주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아내 최유리 씨와 남편 성현재 씨 그리고 5살 남자아이가 살고 있는 128㎡의 집은 세 식구가 살기에 부족함이 없다. “구리를 택한 이유는 친정이 가까울뿐더러 제가 이 동네에서 초중고등학교를 나왔어요. 아무래도 심적으로 편한 곳이라 세 번째 집으로 낙점되었죠.” 그녀가 이 동네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녀는 새롭게 집을 꾸밀 인테리어 업체를 찾던 중 남편과 친분이 있는 EDND의 이민우 실장에게 의뢰를 했다. “여기는 20년 정도 된 아파트인데 손을 한번도 댄 적이 없는 만큼 낡아 있었어요. 거실과 방을 확장하는 공사를 진행하고, 주방과 거실에 신경을 썼어요. 나머지는 살면서 채워 나갈 수 있는 부분이라 크게 손대지 않았죠.” 이민우 실장이 말했다.

 

글을 즐겨 쓰는 아내를 위해 창가 쪽에 작은 서재를 마련했다.

 

중문 컬러와 통일한 안방 화장실 벽.

 

그녀의 말대로 이 집의 꽃은 주방이다. 평소 미국의 1980년대 레트로 감성을 좋아하는 안주인은 오랫동안 주방 살림을 모아왔다. “여행을 가도 항상 레트로 식기를 구입했어요. 남편이나 저나 워낙 새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살던 집같이’ 만들어줄 것을 당부했죠. 사람 냄새 나는 자연스러운 집을 원했어요. 그래서 주방을 디자인할 때에도 새하얀 주방이 아닌 레트로 식기와도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빈티지한 노란색을 선택했어요. 처음에는 걱정도 많았어요. 혹여 지나치게 과하면 어쩌나 하고요. 하지만 지금은 가장 마음에 드는 공간이에요.” 최유리 씨가 만족스러운 얼굴로 말했다.

 

거실과 안방을 분리하는 중문은 집이 좁아 보일까 고민되었지만 현재는 남편이 가장 마음에 들어 하는 공간이다.

 

유니크한 레트로 식기를 모으는 아내의 취향이 듬뿍 담긴 주방. 은은한 노란색에서 따스함이 느껴진다.

 

주방에서 옆을 바라보니 TV 없는 거실이 눈에 들어왔다. 거실에는 빈티지 모듈형 소파를 놓고 TV 대신 브라운의 턴테이블을 뒀다. “사실 우리 부부는 테순이, 테돌이라서 TV 없이는 못 사는 사람들이에요. 그런데 거실에 TV를 두니 대화가 줄어들고 TV만 쳐다보고 있더군요. 그래서 남은 방 하나를 TV 방으로 만들었어요. 그랬더니 자연스럽게 식구들이 거실에 모여 음악을 듣거나 아이는 퍼즐 놀이를 하는 등 함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더라고요. 아직도 남편은 TV 방을 좋아해서 아예 보일러를 꺼버렸어요. 추워서라도 이 방에서 나오게 하려고요(웃음).” 아직 TV 방의 인테리어는 완성하지 못했다. 마땅한 라운지 체어를 발견하지 못해 기존에 있던 의자와 캠핑용 의자를 쓰고 있는데, 지금은 다소 불편하더라도 마음에 드는 의자를 찾았을 때 구입하고 싶다고 했다. “제가 강박관념이 있었던 것 같아요. 이사하는 순간 모든 것이 완벽히 세팅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지금 돌아보니 살면서 채워 넣는 것이 맞는 것 같아요.” 최유리 씨는 첫 번째, 두 번째 집을 지나 세 번째 집을 꾸미면서 각 공간마다 특색을 주는 것보다는 전반적인 톤&매너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예쁘게만 보이는 것에 치중하기보다 사는 이의 생활 패턴과 취향이 자연스럽게 묻어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또 한번 일깨워준 집이었다.

 

오래전부터 아내가 모아온 식기들로 가득 찬 수납장.

By | 12월 30th, 2019|INTERIOR|미완성의 여운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