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깔끔한 이불 세탁

//깔끔한 이불 세탁

깔끔한 이불 세탁

2020년 3월 3일

오래도록 깔끔한 이불을 위한 소재별 세탁 방법을 소개한다. 

 

 

솜이불

종류에 따라 세탁 방법이 각각 다르다. 천연 목화솜으로 된 이불은 솜 입자가 부드럽고 약하다. 물세탁을 하게 될 경우엔 솜이 뭉쳐져 납작해지거나 굳어버릴 수 있으니 주의할 것. 고온 건조세탁을 이용하거나 자주 햇볕에 말려주자. 양모 솜이불의 경우는 물 세탁 자체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다만 보온성이 떨어질 수 있어 1-2년에 한 번씩 세탁하는 것을 추천한다. 찬물에서 손세탁을 하며 자주 주물러주는 것이 오래도록 이불 숨을 죽이지 않는 비결이다. 평상시에는 수시로 먼지를 털어 주거나, 그늘에서 건조하면서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 마틸라

 

극세사 이불

고온 세탁이나 가루 세제를 사용하는 것은 이불에 자극을 줘 변형을 일으킬 수 있다. 새로 이불을 구매해야 하는 불상사를 피하자. 혹시 가루 세제를 사용하고 싶다면 충분히 물에 풀어줘야 한다. 극세사 이불은 미지근한 물에 적셔 잠시간 놔둔 후 세제를 물에 풀어 직접 손 세탁하는 것이 가장 좋다. 세탁기를 활용할 경우 이불 빨래 전용 코스로 돌려주되, 세탁 강도를 중간 정도로 맞춰주자. 세탁이 끝난 후에는 보송함이 느껴질 정도로 건조시켜야 한다. 

 

ⓒ 자라홈

 

구스 이불

자주 세탁할 경우 보온성이 떨어질 위험이 크다. 변형이 일어날 가능성까지 덩달아 커지니 세탁 대신 볕이 잘 드는 곳에 널어놔 통풍을 자주 시키는 것을 추천한다. 세탁은 6개월이나 1년을 주기로 한 번씩 시간을 들여서 해주는 것이 좋다. 물 온도는 미지근하게 설정한 후 중성 세제나 울 샴푸를 첨가하고 섬세 의류 전용 코스로 단독 세탁한다면 오래도록 구스 이불을 즐길 수 있다. 건조 과정에서는 숨이 죽지 않도록 이불 곳곳을 두드려주자. 

 

By | 3월 3rd, 2020|LIFE|깔끔한 이불 세탁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이호준

TAGS

이달의 전시

2020년 2월 28일

겨우내 굳어 있던 감각을 깨워줄 두 가지 전시를 소개한다.

 

 

<安, 집>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희선이 이끄는 ‘씨랩 바이 조희선’이 문을 연다. 신개념의 라이프스타일 연구소 겸 디자인 플랫폼으로 인테리어뿐 아니라 다양한 영역의 크리에이터가 주거 공간의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지난 2월 20일 선보인 첫 전시 <安, 집>에서는 가구 디자이너 함도하, 옻칠 작가 상엽, 삼성전자와 에싸 Essa, 가상다반이 함께 주거 공간의 새로운 해석과 트렌드를 제안할 예정이다.


web
www.ccumim.com

 

 

<Beige Men Vase&Smoking Free>
박보마 작가가 카바 라이프 남영동 쇼룸에서 전시를 선보인다. 이전 작업이 간접적으로 지시해온 가상의 회사에 ‘Sophie Etulips Xylang Co.’라는 이름과 몸체를 부여하는 론칭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이는 것이다. 시각, 후각, 체감각 등 다양한 경험을 선사할 이번 전시에서는 글자, 이미지, 태그, 그림자, 개체 몰딩, 매뉴얼, 종이 및 특정 향기, 핸드 마사지 서비스 등을 선보이고 판매한다.


web
www.wtm-boma.com/s-e-x-com

By | 2월 28th, 2020|LIFE|이달의 전시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문은정

TAGS

3월 전시 6

2020년 2월 27일

매서운 겨울이 이제야 서서히 그 끝을 보인다. 만물이 소생하는 3월, 우리 곁을 찾아올 여섯 가지 색의 전시를 소개한다.

 

故윤형근 화백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는 데이비드 즈워너 갤러리.

 

단색으로 표현된 선과 면이 매력적인 작품.

 

선과 면으로 그리는 예술

故 윤형근 화백의 개인전에 대한 예찬이 뉴욕에서도 이어졌다. <뉴욕타임스>는 수십 년간 다색과 청색 안료를 얇게 겹쳐 그려낸 소박한 줄무늬와 사각 형상으로 구성된 그의작품에찬사를보냈다.이같은찬사처럼故윤형근 화백의 작품은 단색으로 표현한 선과 면을 그려내 미니멀함을 극대화하고, 이를 담는 직물의 표면 질감까지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맨해튼 데이비드 즈워너 갤러리에서 3월 7일까지 전시 일정을 마친 후에는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PKM 갤러리에서 바통을 이어받아 전시를 개최한다.

<故 윤형근 화백 개인전>

일시 4월 오픈 예정
장소 PKM 갤러리
문의 02-734-9467

 

국제갤러리_제니 홀저, STATEMENT-Redacted_ 256.5×12.7×12.7cm_LED Sign with blue, Green&Red Diodes_2015.

 

국제갤러리_제니 홀저, Selection from Truisms: The Most Profound…_43.2×63.5×40.6cm_Sodalite Blue Footstool_2015.

 

LED로 그려낸 메시지

국제갤러리는 오는 3월 12일부터 미국의 개념미술가 제니 홀저 Jenny Holzer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제니 홀저는 1970년대 후반부터 지속적으로 역사 및 정치적 부당성과 사회문제를 자신만의 언어로 풀어낸 작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만의 메시지를 LED사인, 라이트 프로젝션 같은 가장 현시대적이고 상업적인 수단에담아낸작품을만나볼수있다.밝게빛나는빛을 감상하다 발견하게 되는 제니 홀저만의 묵직한 메시지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강력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제니 홀저 Jenny Holzer 개인전>

일시 3월 12일(목)부터
장소 국제갤러리
문의 02-735-8449

 

특유의 동식물을 활용한 장종환의 조형물.

 

공간으로 만든 우화

장종완은 이상향을 좇는 인간의 맹목적인 믿음과 환상 그리고 그 이면에 자리한 모순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우화적으로 전달한다.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에서 선보이는 이번 전시에서 그는 공간 전체를 우화의 한 요소로 활용한다. 전시장 내부를 정치 연설대처럼 무대화해 곳곳에 그가 이제껏 봐왔던 정치 선전적인 요소를 녹여낸 회화와 오브제를 감상할 수 있게 구성됐다. 대통령 집무실이나 의사당, 회담장 등을 장식하고 있는 그림이나 소품은 모두 지도자의 권위와 각국이 지향하는 이데올로기를 반영하고 있다. 마치 무대 한편에 자리한 프롬프터처럼 직접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지만 일련의 정치적 기호로 작용한다. 장종완은 이 같은 정치 선전적인 단면을 전시장과 그의 작품에 빗대어 관객들에게 보여준다.

<프롬프터 Prompter>

일시 3월 27일(금)~8월 16일(일)
장소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
문의 02-736-5700

 

강영기(1952년생, 동명대장간)_120×150cm_C-print_2015.

 

정현(1945년생, 배우)_ 150×120cm_C-print_2016.

 

송병도(1950년생, 상원 ENG)_150×120cm_C-print_2018.

 

격동의 시대를 살아낸 이들의 초상

이선민 작가의 개인전 <아버지의 시대로부터 From The Father’s Time>가 갤러리 룩스에서 열린다. 한국 사회에서 가족 구성원의 삶을 포착해온 그가 이번에는 오랜 시간 기술을 연마하며 변함없이 자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노년 남성에 주목했다. 해방과 한국전쟁, 혁명과 민주화 운동등한국근현대사에서격동의시기를살아낸이들의삶은그자체로생생한역사의 아카이브다. 작가는 전시를 통해 이들의 초상 사진과 시간의 흔적이 담긴 오브제를 선보인다. 먼지가 쌓인 오래된 서가와 수북한 원단 등이 만들어내는 풍경은 아버지의 아버지가 일일이 전수한 정신과 기술에 담긴 시간을 엿보게 하고, 나아가 그들의 삶의 정체성을 돌아볼 순간을 마련한다.

<아버지의 시대로부터 FromThe Father’s Time>

일시
3월 6일(금)~4월 4일(토)
장소 갤러리 룩스
문의 02-720-8488

 

이정민은 공간의 흐름이나 사물의 관계를 설정하지 않고 서로 다른 맥락의 공간과 사물이 병치, 중첩되는 이미지를 선보인다.

 

기계가 대체할 수 없는 것들

점차 일상에서도 많은 일이 고도로 문명화된 프로그램에 의해 대체되고 있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기계가 대신할 수 없는 무언가가 반드시 존재한다고 이정민 작가는 말한다. 그는 인간만이 가진 인식 체계와 언어 그리고 감정을 이에 대한 답으로 제시한다. 지갤러리에서 개최되는 이정민의 <re, presentation>전은 이러한 그녀의 외침이 담겨 있다. 전시는 내부에 설치된 프로젝터와 모니터를 통해 전혀 다른 맥락의 공간과 사물을 병치하고 중첩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둘 사이에는 어떠한 서사도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관계성이 느껴지지 않는 공간과 사물을 이해하기 위해 개인은 각자가 가진 나름의 인식 체계대로 서사를 쌓아 올린다. 그 과정에서 둘 사이의 상관관계를 개인의 언어로 해석하고 그제야 비로소 느낄 수 있는 감정이 밀려오는 순간, 작가가 전달하고픈 이야기는 완성된다.

<이정민 re,presentation>

일시 3월 4일(수)~31일(화)
장소 지갤러리
문의 070-4800-4921

 

ⓒ MONOM

 

ⓒ Robin Minard

 

공감각을 자극하는 전시

디뮤지엄이 거대한 사운드 큐브로 변신했다. 오는 3월 25일부터 새로이 개최될 <SOUNDMUSEUM : 너의 감정과 기억> 전시로 팟캐스트, 음악 스트리밍, ASMR등 청각을 활용하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콘텐츠 트렌드에 발을 맞추기 위해서다. 청각은 정보를 더욱 풍부하게 인식하도록 만들고, 가장 빠르게 안정감을 전달한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청각 기능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기존의 시각적인 요소까지 겸비해 두 가지 감각을 자극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유럽 사운드 퍼포먼스 아트를 대표하는 다비드 헬비히 David Helbich와 인터랙티브 디자인 아티스트 그룹 Lab 212, 4D 공간 사운드 시스템의 선구자 모놈 MONOM 등 다양한 작가들이 선보이는 인터랙티브 라이트 아트와 비주얼 뮤직, 사운드&비주얼 아트 등의 공감각적 콘텐츠는 전시장을 방문한 이들에게 풍부한 울림을 전달한다.

 

<SOUNDMUSEUN :너의 감정과 기억>

일시 3월 25일(수)부터
장소 디뮤지엄
문의 070-5097-0020

By | 2월 27th, 2020|LIFE|3월 전시 6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assistant editor

이호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