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SNS CHEF ①

//SNS CHEF ①

SNS CHEF ①

2020년 3월 27일

그 어느 때보다도 홈 쿡에 대한 열망이 높아지는 요즘, SNS에서 셰프 못지않은 요리 솜씨를 뽐내는 이들에게 메뉴를 추천 받았다. 맛과 디테일에 신경 쓴 이들 메뉴는 ‘냉파족’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다. 자세한 레시피는 각 인스타그램 계정을 참조할 것.

 

최애라 @ae.rami

이탈리아, 프랑스 스타일의 음식을 좋아하며 여행 중 맛보았던 브런치 메뉴를 즐겨 만든다. 현재 육아 휴직 중인 은행원으로 귀여운 딸 다인이를 돌보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부라타 치즈 프렌치토스트

달달한 프렌치토스트 위에 우유 향 가득한 부라타 치즈를 곁들여 먹는 요리다. 일단, 달걀 푼 것에 약간의 우유와 시나몬 가루를 넣어 달걀물을 만든다. 식빵에 달걀물을 충분히 묻힌 뒤 버터를 넉넉히 녹인 팬에 노릇노릇하게 구워낸다. 완성된 토스트는 접시에 담은 뒤 메이플 시럽을 넉넉히 뿌리고 부라타 치즈와 프로슈토를 올린다. 마무리로 그라나파다노 치즈를 수북이 쌓아 올린다. 달콤한 프렌치토스트, 신선하면서도 우유 향 가득한 치즈, 짭짤한 프로슈토까지 단짠고소한 매력이 돋보이는 요리다. 화이트 와인을 곁들여도 좋고 따뜻한 아메리카노와도 잘 어울린다.

 

 

잠봉뵈르 샌드위치

프랑스 국민 샌드위치로 알려진 잠봉뵈르. 간단한 재료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다. 재료는 바게트, 잠봉, 풍미 좋은 버터만 있으면 된다. 반으로 가른 바게트는 속을 반 정도 파낸 뒤 넉넉하게 자른 버터를 바게트 양쪽에 넣어 채운다. 그다음 잠봉을 터질 듯이 채우는 것이 포인트. 고소한 바게트에 짭짤하면서도 담백한 잠봉, 버터의 풍미가 매우 조화롭다. 단순한 레시피지만 완성도 높은 맛을 느낄 수 있다. 그래서 프랑스 국민 샌드위치가 되었나 싶다. 카페라테와 함께 먹는 것을 추천한다.

 

 

에그 쉬림프 오픈 샌드위치

부드러운 스크램블 에그의 역할이 돋보이는 요리다. 달걀에 우유와 체다 슬라이스 치즈를 섞어 스크램블 에그를 만든다. 약 불에 달걀물이 몽글몽글해질 때까지 저어주고 다 익기 전에 불을 꺼 잔열로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노릇하게 토스트한 빵 위에 마요네즈, 꿀, 홀그레인 머스터드를 섞은 소스를 바르고 루콜라, 스크램블 에그를 올린다. 여기에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후추로만 간해서 구운 새우를 올리고 후추와 레드 페퍼를 뿌려 마무리한다. 빵과 스크램블 에그, 새우의 조화가 돋보이는 샌드위치니 한입 크기로 잘라 모든 재료를 한번에 맛보길 추천한다. 홀그레인 머스터드 소스는 샌드위치나 버거를 만들 때도 유용하다.

 

유수경 @mos_story

SNS에서 모스스토리라는 이름으로 20.4만 팔로어를 거느리며 근사한 요리부터 간편한 아이 간식, 디저트, 음료까지 다양한 요리 레시피를 공유한다.

 

 

배추전

배추전은 추운 겨울철이면 생각나는 메뉴다. 먼저 끓는 물에 절인 배추 잎의 줄기만 넣고 약 30초간 데친 뒤 어느 정도 심지가 물러지면 통째 넣고 15초 정도 데친다. 체에 밭쳐 물기를 빼고 참기름 1큰술을 넣고 잘 버무린다. 튀김가루 1컵, 다시마 육수 1컵, 새우젓 국물 1큰술을 넣고 잘 풀어 배추를 넣는다. 팬에 식용유를 넉넉히 둘러 예열한 뒤 배추를 올려 바삭하게 앞뒤로 지진다. 양념장은 간장, 다시마 육수 4큰술, 맛술 1큰술, 고춧가루, 다진 마늘, 다진 파를 한데 섞어 만든다. 겨울철 별미인 배추전은 아이들 간식으로도 훌륭하다.

 

 

통삼겹구이

오븐 없이도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즐길 수 있는 통삼겹구이. 삼겹살 600g에 허브 솔트, 올리브유를 듬뿍 바른 다음 냉장고에서 1~2시간 숙성시킨다. 팬에 올리브유를 넉넉히 두르고 약 불에서 예열한다. 숙성된 고기는 껍질부터 약 불에서 서서히 익히는 것이 좋다. 5분쯤 지나면 삼겹살 껍질이 바삭하게 구워지는데, 이때 뚜껑을 열고 고기의 다른 쪽을 익힌다. 고기의 모든 면을 같은 방법으로 굽는다. 통삼겹구이는 밥반찬으로도 좋지만 아스파라거스나 방울토마토를 곁들이면 술안주로도 완벽하다.

 

 

돼지고기 양배추 롤

샐러드를 만들고 남은 양배추로 롤 요리를 만들어보자. 양배추는 두꺼운 심지를 제거해 찜솥에 약 10분간 찐다. 속 재료는 간 돼지고기 170g, 잘게 썬 갓김치 80g, 다진 파, 마늘, 후춧가루, 올리고당을 넣어 조물조물 잘 버무린다. 양배추에 속 재료를 넣고 양 옆을 잘 오므린 뒤 냄비에 생크림, 우유, 마늘, 후춧가루, 소금을 넣고 뚜껑을 덮어 5분간 중 불에서 익힌다. 다 익을 즈음 양배추에 소스를 끼얹어 1분간 끓인 뒤 오목한 접시에 담아내면 든든한 한 끼 식사가 완성된다.

 

 

전복 밥

전복 밥에 넣을 육수는 전날 밤 물 1.5L에 내장을 뗀 멸치 1/2줌, 건새우 1/2줌, 건표고버섯 4개, 다시마 3장을 넣어 끓여 만든다. 전복은 입과 모래집을 제거한 뒤 청주와 물을 1:1 비율로 섞은 물에 담가 비린내를 제거한다. 건표고버섯, 당근, 부추는 잘게 썰고 전복의 내장은 가위로 자른다. 냄비에 참기름 1큰술을 두르고 전복 내장과 맛술을 넣어 볶다 쌀을 넣고 1~2분간 더 볶는다. 썰어둔 채소와 육수 5컵을 넣고 5분간 끓인다. 이때 다른 냄비에 참기름, 전복, 간장, 맛술, 육수, 물엿을 넣어 전복에 간을 배게 한다. 밥을 짓는 냄비의 물이 끓으면 약 불로 줄인 뒤 양념한 전복을 올리고 10분간 뜸들인다. 마지막에 부추를 반으로 잘라 올리면 고슬고슬하고 맛있는 전복 밥 완성!

 

원도희 @miss_nylong

라이프스타일 쇼핑몰 미쓰나일롱의 운영자 원도희 씨는 간단한 모닝 샌드위치와 파스타를 주로 만든다. 다루기 어려운 식재료보다는 쉽고 빠르게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음식를 즐기며 감각적인 비주얼을 위해 잡지나 카페에서 본 요리를 참고한다.

 

 

딸기 레몬 프렌치토스트

아침에 커피 한잔과 함께 즐기기 좋은 프렌치토스트. 우유와 달걀을 풀고 메이플 시럽 1큰술과 레몬 제스트를 넣고 섞는다. 바닐라 시럽이 있다면 같이 넣어도 좋다. 통식빵을 적당한 두께로 썰어 미리 만들어둔 달걀물에 푹 담가 앞뒤로 충분히 적신다. 팬에 올리브유를 넉넉히 두른 뒤 식빵을 넣고 뚜껑을 덮어 약 불에서 속까지 노릇하게 구워 접시에 담는다. 마지막으로 딸기와 슬라이스한 레몬 등으로 예쁘게 장식하면 맛은 물론 기분까지 좋은 아침 식사가 완성된다.

 

 

복숭아 팬케이크

팬케이크 가루에 우유와 달걀을 넣고 반죽한다. 리코타 치즈가 있으면 반죽에 섞어도 맛있다. 팬에 버터 없이 팬케이크 반죽을 팬케이크 틀에 그대로 부으면 기포 없는 고운 팬케이크를 만들 수 있다. 팬케이크를 오목한 접시에 담은 다음 접시의 가장자리를 따라 메이플 시럽을 가득 뿌린다. 예쁘게 저민 복숭아와 리코타 치즈로 장식하고 슈거 파우더를 조금 뿌리면 비주얼 갑 팬케이크가 완성된다. 팬케이크 위에 시럽을 뿌리면 스며들면서 얼룩이 질 수 있으니 접시에 뿌려 찍어 먹을 것.

 

 

부라타 치즈 올리브 파스타

올리브 파스타는 밍숭맹숭하면서도 짭짤한 파스타가 먹고 싶을 때 자주 해먹는다. 먼저 큰 냄비에 물을 붓고 소금과 올리브오일을 넣고 파스타 면을 삶는다. 면이 익는 동안 팬에 오일을 듬뿍 두르고 저민 마늘과 다진 마늘을 넣고 볶는다. 마늘이 갈색으로 변하기 전에 블랙 올리브와 다진 그린 올리브를 넣고 재빨리 볶는다. 면이 익으면 팬에 넣고 면수로 간을 하고 후춧가루를 뿌린다. 취향에 따라 페퍼론치노를 추가해도 좋다. 넓은 접시에 담고 고소한 부라타 치즈를 올리면 끝! 치즈를 찢어 함께 돌돌 말아 먹으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안초비 새우 파스타

먼저 파스타 면을 삶고 냉동 새우를 꺼내 찬물에 담가 해동한다. 면이 익는 동안 팬에 올리브유와 버터를 녹인 뒤 얇게 저민 마늘, 다진 마늘, 페퍼론치노를 넣고 달달 볶는다. 마늘은 금세 탈 수 있어 최대한 재빨리 익힌 뒤 블랙 올리브, 그린 올리브, 다진 안초비를 순서대로 넣어 살짝 볶고 잠시 불을 끈다. 후춧가루를 뿌린 새우를 볶을 때 달지 않은 화이트 와인을 넣으면 풍미가 한층 살아난다. 면을 넣고 루콜라와 버무리듯 살짝 볶아서 접시에 담는다. 새우를 고명으로 올리고 그라나파다노 치즈를 솔솔 뿌리면 완성!

 

고예림 @rim_ko

신혼 4년 차로 집에서 요리하는 것을 즐긴다. 집으로 지인들을 초대해 식사를 준비하면서 자연스럽게 요리 노하우가 쌓였다. 작사가라는 직업의 특성상 생활이 불규칙해서 일품식을 자주 해먹는데, 그중에서도 토마토 오믈렛을 으뜸으로 꼽았다.

 

 

감자 수프 feat.아스파라거스

양파 1/2개는 채 썰어 냄비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중 불에서 달달 볶는다. 양파가 진한 갈색이 되면 편으로 저민 감자 2개, 아스파라거스 1줌, 물 300ml, 소금 2꼬집을 넣어 끓인다. 감자가 익으면 한 김 식혀 핸드 블렌더로 곱게 갈아 우유 100ml(혹은 생크림 50ml)를 넣고 끓인다. 이때 눌어붙지 않게 잘 저어준다. 그릇에 수프를 담고 후춧가루와 올리브유를 뿌리고 딜을 올리면 완성. 따뜻하게 구운 빵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가 된다. 아스파라거스 대신 갈색 양송이버섯을 넣으면 구수한 맛이 배가되고 색감도 달라진다.

 

 

프리타타 스타일의 토마토 오믈렛

번거로운 준비가 부담스러운 아침 메뉴로 추천한다. 팬에 깍둑썰기한 토마토 1개를 살짝 볶다 미리 풀어놓은 달걀물을 붓는다. 소금 2꼬집을 넣어 약 불로 반쯤 익히고 시금치를 올린 뒤 좀 더 익힌다. 스크램블로 만들어 고슬고슬한 밥 위에 올려 덮밥처럼 일품식으로 즐겨도 좋다. 달걀의 단맛과 토마토의 산미가 밥뿐 아니라 빵과도 잘 어울린다

 

 

제철 과일로 만드는 샐러드

친구가 집에 놀러 온 날, 꼭 해주는 베스트 메뉴다. 제철에 나는 과일만 준비하면 된다. 겨울과 봄에는 오렌지나 딸기, 여름에는 달큼한 천도복숭아, 가을에는 단감으로 만든다. 먼저 잎채소, 방울토마토, 과일을 깨끗이 씻어 한입 크기로 준비한다. 드레싱은 매우 간단한데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와 화이트 와인 비네거를 3:1 비율로 섞어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한다. 단맛이 없는 비네거는 설탕이나 꿀을 더해도 좋다. 큰 볼에 샐러드 재료를 담고 드레싱을 둘러 채소의 숨이 죽지 않게 잘 섞는다. 접시에 담고 페타 치즈를 잘게 찢어 올리고 후춧가루를 뿌리면 완성!

By | 3월 27th, 2020|FOOD|SNS CHEF ①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메종 편집부

TAGS

토마토 처방전

2020년 3월 26일

나날이 늘어나는 몸무게에 고민하는 이들이여, 토마토를 먹어보자.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다이어트 비결로도 유명한 토마토는 지금 꼭 챙겨야 할 채소다.

 

 

대추방울단마토

다이어터 사이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토마토다. 12.5kg을 감량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다이어트 비결로 소개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재배시 토양에 스테비아를 뿌려 당도는 높지만 칼로리는 낮다. 참고로 스테비아의 당도는 설탕보다 300배 높지만, 몸에 흡수되지 않고 배출되는 특징이 있다. 헬로네이처에서 판매.

 


흑토마토

‘쿠마토’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일반 토마토보다 살짝 당도는 떨어지지만 베타카로틴, 라이코펜, 비타민C 등 영양 성분이 일반 토마토보다 1.4배나 높다. 식이섬유 역시 풍부해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조리하면 영양이 파괴될 수 있어 생토마토 그대로 먹는 것이 좋다. 마켓컬리에서 판매.

 

 

미니대저짭짤이토마토

부산 대저동에서 생산되어 대저 토마토라 불린다. 강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낙동강 하류에 위치하여 맛과 영양이 뛰어나다. 특히 짭조름한 감칠맛이 뛰어난 대저 토마토의 경우 대저 ‘짭짤이’ 토마토로 부르는데, 소량만 생산되는 귀한 토마토로 유명하다. 크기가 작을수록 식감이 단단하고 맛이 좋다. 헬로네이처에서 판매.

 

 

하얀대추방울토마토

‘화이트조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는 신품종 토마토다. 끝부분이 살짝 하얀 빛을 띄며 익을수록 노란 빛으로 변한다. 맛과 식감은 일반 방울 토마토와 동일하지만, 특유의 색깔 때문에 색다른 기분이 든다. 마켓컬리에서 판매.

By | 3월 26th, 2020|FOOD|토마토 처방전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문은정

이미지 제공

헬로네이처, 마켓컬리

TAGS

하루 채소 건강 비법

2020년 3월 26일

비타민과 미네랄, 식이섬유 등을 우리 몸이 필요한 만큼 섭취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350g의 채소를 섭취해야 한다. 채소를 섭취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깨끗하게 씻어 생으로 먹는 것이지만, 채소도 종류에 따라 조리법을 바꿔 효과적으로 섭취할 수 있다. 매일매일 작은 실천으로 건강을 다지는 지침 몇 가지를 제안한다.

하루채소, 채소, 건강

채소 하루 권장량은 세계보건기구는 270~400g, 일본 후생성은 350g, 영국에서는 ‘Five a Day’라고 해 하루에 5가지 이상의 색을 지닌 채소를 섭취하길 권한다. 또 유럽의 여러 나라에서도 무지개색의 채소와 과일을 먹자는 운동과 함께 보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국가에서 권장하는 기준치는 없지만, 한국 영양학회에서 권장하는 채소 섭취량을 보면 성인 남자 기준 7접시(1접시당 30~70g), 350g 정도이다. 우리가 채소를 반드시 먹어야 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채소에는 단백질과 탄수화물, 지방 등 주요 영양소가 우리 몸에서 제 역할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채소 소믈리에 김은경은 “채소에 함유된 비타민과 무기질은 면역력을 높여주고, 주요 영양소 중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몸속에 남아 있는 것들을 분해, 배출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라며 채소 먹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하루에 채소 350g을 섭취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각종 채소를 깨끗하게 씻어 틈틈이 생으로 먹는 것이지만, 채소 350g을 전부 생으로 먹기란 여간 벅찬 일이 아니다. 사실 채소 350g이 정확히 어느 정도 양인지도 가늠하기 힘들다. “잎채소로만 350g을 먹으려면 그 어마어마한 양 때문에 하루가 걸려도 모자랍니다. 양상추, 시금치 등의 잎채소와 고구마, 감자 등의 뿌리채소를 적절히 섞어 먹어야죠. 또 녹색, 주황, 빨강 등 채소의 색깔도 다양하게 섞어서 먹어야 합니다.” 김은경의 조언이다. 잎채소와 뿌리채소, 또 각 채소의 색깔을 다양하게 섞어 채소 350g을 구성해보면 다음과 같다. ‘노랑 파프리카 1/3개(약 80g), 당근 1/3개(약 80g), 방울토마토 5개(약 70g), 알배추 2장(약 60g), 셀러리 1대(약 60g)’. 채소 350g이 대략 어떤 채소로 어느 정도 양으로 구성되는지 머릿속에 확실하게 그려두면 매일 채소를 어떻게 섭취하고 있는지 보다 쉽게 계산할 수 있다. 채소를 도시락에 담아 다니며 틈틈이 먹으면 공복감도 해소되고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채소를 생으로 먹기 힘들다면 채소로 주스를 만들어 먹거나 익혀 먹는 방법도 있다. 중요한 것은 채소 먹기를 습관화하는 것이다. 매일 채소 350g을 꾸준하게 섭취하다 보면 건강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채소 소믈리에 김은경이 제안하는 생활 속의 ‘하루 채소 350g’ 실천법

익힌 채소 먹기
채소 중에는 조리했을 때 영양이 상승되는 것들이 있다. 단호박과 당근, 가지 등은 볶는 등 익혔을 때 베타카로틴이 비타민 A로 바뀐다. 토마토 역시 익히면 주된 영양 성분인 리코펜의 양이 증가하고 흡수율이 높아진다. 또 아린 맛을 지닌 채소들은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한다. 죽순, 토란 등이 대표적인 예이며, 식감이 질긴 연근이나 우엉도 익혀 먹으면 좋다. 다행히도 우리의 주식인 한식 식단에는 다채로운 조림 야채가 등장한다. 식탁 위에 등장하는 각종 밑반찬 중에 우엉 100g+무청 100g+시금치 50g+당근 30g+양파 70g만 챙겨 먹어도 채소 350g을 섭취할 수 있다.
채소 주스 만들어 먹기
채소는 갈면 영양소가 파괴된다고 하지만 영양소가 생각만큼 크게 파괴되지 않으니 걱정하기 말도록. 다만 채소를 갈았을 때 즙과 건더기를 같이 먹느냐, 아니냐가 영양 섭취의 관건이 된다. 건더기도 반드시 함께 먹여야 영양소를 원하는 만큼 섭취할 수 있다는 사실을 숙지하자. 또 녹황색 채소에 제철 과일을 함께 갈면 단맛과 신맛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는, 보다 맛있는 채소 주스를 만들 수 있다. 맛있는 채소 주스를 만드는 황금비율은 녹황색 채소(시금치, 쑥갓, 케일 등) 50%+산미(시트러스:오렌지, 레몬, 자몽 등), 단미(바나나), 제철 과일(딸기, 사과 등) 50%이다.

 

하루 350g, 기능에 맞춰 채소 주스 만들기

스트레스가 많을 때
베이비채소 50g+감 1개+바나나 1개+레몬 1/4개+물 1컵

채소주스

피로가 쌓였을 때
시금치 100g+배 1개+키위 1개+바나나 1개+물 1/2컵

채소주스
감기 기운이 있을 때
쑥갓 60g+귤 5개+사과 1/2개+키위 1개+ 계핏가루 조금+물 1/2컵

채소주스
칼슘 섭취가 필요할 때
파슬리 40g+자몽 1개+바나나 1개+물 1컵

채소주스

By | 3월 26th, 2020|FOOD|하루 채소 건강 비법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Maison Korea

포토그래퍼

조용기

도움말

김은경(채소 소믈리에)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