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This Is A Custom Widget

This Sliding Bar can be switched on or off in theme options, and can take any widget you throw at it or even fill it with your custom HTML Code. Its perfect for grabbing the attention of your viewers. Choose between 1, 2, 3 or 4 columns, set the background color, widget divider color, activate transparency, a top border or fully disable it on desktop and mobile.

A FANTASTIC RETREAT

//A FANTASTIC RETREAT

A FANTASTIC RETREAT

2020년 6월 26일

건축가 앤드류 패터슨이 디자인한 오두막집은 뉴질랜드 뱅크스 반도에 있는 작은 만에 홀로 숨어 있다. 도시의 소음과 소란에서 멀리 떨어진 럭셔리한 은신처다.

 

세상을 향해 있는 투명 창과 유리, 콘크리트, 이 지역의 돌로 지은 편안하고 시크한 오두막은 멋진 주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커다란 창 덕분에 실내에서 만과 절벽을 조망할 수 있다. 주문 제작한 가스 벽난로가 있어 실외에서도 실내처럼 온기를 누릴 수 있다. 카나페는 건축 사무소 패터슨스 Pattersons가 디자이너 제니 앤더슨과 함께 제작했다. 둥근 테이블 ‘비크 Vieques’는 케탈 Kettal. 리넨 쿠션은 메종 드 바캉스 Maison de Vacances. 테라스에 있는 의자 ‘스타링 Starling’은 캐머런 포고 Cameron Foggo 디자인으로 논 Nonn.

 

이곳은 전설의 땅이다. 원주민들이 이야기하길 신이 세상을 창조하고 나서 몇 개의 산과 숲, 해변, 사막, 빙하가 남았는데, 이 모든 걸 모아서 뉴질랜드를 만들었다고 한다. 뱅크스 반도, 화산 옆구리에 자리한 땅 끝에 넓게 펼쳐진 이 나라는 다채로운 매력을 지녔다. 깊은 피요르드에 잠긴 가파른 언덕과 돌고래, 바다표범이 태평양에서 뛰놀며 펼치는 쇼 등 야생의 아름다움에 감동받은 뉴질랜드 건축가 앤드류 패터슨은 이 오두막집을 건축하면서 자연 풍경을 주인공으로 삼았다. “뉴질랜드 출신의 사업가 마크 팔머는 손님들이 뉴질랜드에서 궁극의 자연을 경험하길 꿈꾸었어요”라며 그가 설명한다. 주변 환경과 어우러진 이 집은 자연과 하나가 되었다. 바위 위에 지은 벽부터 토탄으로 만든 카멜레온 지붕에 이르기까지 말이다. 이 집의 가장 큰 매력은 바다를 향해 열려 있는 파노라마 창을 통해 숨이 멎을 듯한 멋진 전망을 여유롭게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디자이너 제니 앤더슨과 함께 디자인한 실내 인테리어는 시멘트와 나무, 돌로 되어 있는데 자연의 본질을 느낄 수 있는 동시에 편안하다. 오픈 스페이스로 지은 176㎡의 집에서는 어떠한 방해도 없이 돌아다닐 수 있다. 거실과 부엌에서 몇 발짝만 걸으면 침실로 갈 수 있다. 벽으로 막은 공간은 욕실뿐이다. 모든 공간에서 자연이 만들어놓은 장관과 세상 끝에 물러선 이곳의 절대적인 고요를 누릴 수 있다. 테라스에는 부드러운 온기를 퍼뜨리는 야외 벽난로가 있어 밤늦도록 별을 바라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농업용 트럭이나 헬리콥터로만 닿을 수 있는 이 집은 영원의 순간을 누릴 수 있는 이상적인 장소다.

 

실내와 실외를 연결하는 거실은 콘크리트와 뉴질랜드 나무 마크로카르파 Macrocarpa, 이 지역의 돌로 마감했다. 부엌 가구와 침대, 사이드 테이블, 카나페는 모두 건축 사무소 패터슨스가 디자이너 제니 앤더슨과 함께 제작했다. 리넨 쿠션은 메종 드 바캉스.

 

앤드류 패터슨은 실용적이면서 심플한 인테리어를 원했다. 천장에 매단 암체어는 1960년대 이에로 아르니오 Eero Aarnio 디자인으로 오클랜드의 ECC에서 구입. 침대와 사이드 테이블은 건축 사무소 패터슨스가 디자이너 제니 앤더슨과 함께 제작했다. 침구는 소사이어티 리몬타 Society Limonta. 녹색 쿠션과 담요는 메종 드 바캉스. 태피스트리는 오클랜드의 시몬 제임스 디자인 Simon James Design. 벽에 걸린 조각은 크리스 채터리스 Chris Chatteris의 작품.

 

보피 Boffi의 욕조에서 태평양이 바로 보인다. 타부레는 폴리폼 Poliform. 난방이 되는 수건 걸이 ‘스카르파 Scarpa’는 DSC. 수전은 보피.

 

이 지역의 식재료로 차린 식사 테이블. 테이블과 의자는 톱으로 자른 이 지역의 나무 카우리 Kauri와 근처 해변의 매끈한 돌로 만들었다. 테이블클로스와 찻잔은 메종 드 바캉스.

By | 6월 26th, 2020|INTERIOR|A FANTASTIC RETREAT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발레리 샤리에 Valerie Charier· 제러미 캘러한 Jeremy Callaghan

포토그래퍼

가엘 르 불리코 Gaelle Le Boulicaut

TAGS

풍경을 담은 도심 속 펜트하우스

2020년 6월 23일

한강과 남산 뷰를 아우르는 330㎡의 이 펜트하우스는 아띠끄 디자인의 홍민영 대표가 직접 건물을 짓고 인테리어를 완성하기까지 1년여의 시간이 소요된 결과물이다. 사면이 창으로 이뤄져 시간과 계절에 따라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하는 이 집은 무한대의 매력을 지녔다.

 

해외 고급 별장을 연상시키는 서까래 형태의 천장은 금속으로 발색해 고급스럽다. 소파와 러그, 커튼 등은 은은한 색감으로 통일하되 쿠션과 작은 오브제는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컬러를 선택해 공간 속 생기를 불어넣었다.

 

이 집의 특징인 나선형 계단. 홍민영 대표와 반려견 엘티의 모습.

 

언젠가부터 한남오거리에 들어선 높은 빌딩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독특한 외관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이곳은 수입 가구 판매와 인테리어 시공을 겸하는 아띠끄 디자인의 사옥이다. 1층부터 5층까지는 아띠끄 디자인의 쇼룸으로, 6층부터 9층은 임대를 주고 꼭대기 층인 10층과 11층은 홍민영 대표와 가족이 살고 있는 펜트하우스다. 부지를 구입한 뒤 건축사와 구조 진단을 하고 준공을 시작하는 동시에 홍민영 대표가 직접 실내 인테리어를 담당했다. 총 1년 4개월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린 대형 프로젝트였다. 그간 다수의 아파트 리모델링을 진행하며 연륜을 쌓은 그녀에게도 이번 프로젝트는 도전적이자 새로운 시도였다. “공사 기간 동안 정말 아침 6시부터 저녁 5시까지 현장으로 출근했어요. 기존 아파트를 허물고 다시 리모델링하는 것과는 차원이 달랐죠. 아무것도 없는 땅에 건축을 하는 것부터 시작해 그야말로 맨땅에 헤딩이었어요. 저와 가족의 로망이었던 펜트하우스 라이프를 꿈꾸며 가족 구성원의 취향과 바람을 담기 위해 노력했어요. 일일이 센치까지 제가면서 밑그림을 그려보고 현장에서 잘못된 점을 즉시 수정하면서 만들었죠. 다음에 또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이보다 더 잘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어요. 워낙 힘든 작업이었기 때문에 자신할 수는 없는 것 같아요.” 홍민영 대표가 설명했다.

 

탁 트인 개방감이 느껴지는 현관 입구. 초록색 문과 대조되는 빨간색 플로어 오브제가 인상적이다.

 

다이닝 공간의 포인트 컬러는 그린과 핑크다. 식탁 의자와 스툴은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벨벳으로 선택했으며 금색 다리로 통일감을 줬다.

 

 

다이닝의 메인 컬러가 그린이었다면 거실은 마젠타 컬러로 차별화를 줬다. 다이닝에는 한강 뷰가, 거실 쪽으로는 또 다른 전망이 펼쳐진다.

 

거실 뒤편에 자리한 자그마한 테라스.

 

홍민영 대표가 가장 좋아한다는 터키시 블루 컬러의 소품으로 꾸민 거실 테이블.

 

컬러풀한 거실, 다이닝과 달리 중후한 느낌의 브라운과 레드 컬러로 포인트를 준 안방. 침실 벽면에는 도톰한 텍스처가 느껴지는 벽지를 발랐다.

 

침대에 누워 창을 바라보면 남산 타워 뷰가 한눈에 펼쳐진다.

 

그간 선보여왔던 그녀만의 시그니처 스타일은 이 집에서도 여실이 묻어났다. “저희 집은 베이스는 모던하게 도색하되 쿠션과 오브제 같은 소품에 컬러를 부여했어요. 식탁 의자라든지 가구의 일부분에 색감을 즐겨 쓰는 편인데, 여러 가지를 반복해 사용하지 않고 나름의 규칙을 만들었죠. 주가 되는 색에서 벗어나지 않고 톤을 달리해 어우러지도록 했어요. 요새 모던한 가구를 많이 쓰는 것 같은데, 그 속에서도 포인트가 되는 색감을 정하는 것을 놓치지 말아야 해요. 화장은 했는데 립스틱을 바르지 않은 것처럼 밋밋해 보일 수 있거든요.” 홍민영 대표가 컬러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비비드한 오렌지와 블루 컬러의 대비가 인상적인 아들 방.

 

삼각형 구조를 알차게 활용한 작은딸 방은 코럴 핑크가 화사함을 더한다.

 

욕실 타일과 화장대 하단 역시 동일한 색상으로 통일성을 줬다.

 

그다음으로 주목해야 할 것은 바로 전경이다. 이 집의 묘미라고도 할 수 있는데, 남향을 바라보는 거실에는 한강 뷰가 펼쳐지고 그 옆으로는 남산 타워가 선명하게 보인다. 또 아일랜드 식탁에서 거실 쪽을 바라보면 그리스 산토리니를 연상시키는 전경이 펼쳐진다. “사실 뷰를 생각하고 부지를 구입한 건 아니에요. 건물 외관을 디자인할 때 창을 많이 넣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안방 침대에 누어 창을 바라보면 남산 타워가 또렷하게 보여요. 아침에 일어날 때 누워 있는 채로 사진을 찍기도 해요(웃음). 밤이 되고 어둑해질 즈음 가로등의 불빛이 하나 둘씩 켜지면 그때도 나름의 묘미가 있죠. 사면이 열려 있어 아침부터 저녁까지 해가 들어와요.” 그녀는 그간 잦은 해외 출장과 자녀들의 유학 생활로인해 해외 호텔에 머문 적이 많았다. 그때마다 압도적인 뷰를 지닌 호텔 같은 분위기를 꿈꿨고, 이를 적극 반영했다. 10층과 11층 그리고 11층에서 테라스를 잇는 계단은 평범한 일자가 아닌 나선형 계단으로 시공해 공간 확보는 물론 멋스러움까지 더했으며, 서까래 형태의 천장은 금속으로 발색했다. 컬러뿐 아니라 나선형 계단과 천장 서까래, TV 선반 등 실내에서 큼지막한 부분을 금속으로 통일해 균형을 이룬 점도 눈여겨봐야 한다.

 

11층에서 한 계단 올라가 마주하는 테라스 앞으로 미니 주방을 만들어 바비큐 파티나 간단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그녀가 직접 자갈을 깔고 꽃도 심고, 잔디도 깎으며 성심껏 가꾸는 테라스의 소파 존. 그 뒤로 남산 타워가 우뚝 서 있다.

 

또 집 안 곳곳에서 창을 통해 바라보이는 뷰도 좋지만, 50평 규모의 옥상 테라스는 서울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탁 트인 전망을 자랑한다. 홍민영 대표는 지금이야말로 직접 자갈을 깔고 꽃도 심으며 애정을 쏟은 테라스를 즐길 수 있는 계절이 왔다며 기대감을 한껏 내비쳤다. 자고로 집이란 카페나 호텔처럼 잠시 머물다 가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편안하고 안락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가족 모두의 취향을 함께 공유하며 살아갈 앞으로의 펜트하우스 라이프를 응원한다.

 

테라스에 핀 아름다운 꽃과 어우러지는 플레이팅.

 

서울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50평 규모의 테라스는 홍민영 대표가 직접 가꾸며 어느 멋진 호텔의 테라스 느낌을 연출한 것이다.

By | 6월 23rd, 2020|INTERIOR|풍경을 담은 도심 속 펜트하우스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Home GARDENING

2020년 6월 18일

자연을 실내로 들여 싱그러운 오브제를 만들어보자. 집 안에서 식물을 기르면 좋은 에너지를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즐겁고 황홀한 경험이 될 것이다.

 

 

코케다마
코케다마는 식물을 천장에 매다는 일본식 가드닝 타일이다. 플루모수스 아스파라거스와 단풍나무 분재를 이용해 코케다마로 만들었다. 모든 식물은 자르딜랑 Jardiland.

 

 

식물 캐비닛
나무 상자로 만든 서랍 형태의 식물 캐비닛은 식물학자의 방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서랍 안에 플라스틱 필름을 붙여 습기로부터 식물을 보호한다. 몇 개의 서랍을 부식토와 자갈을 섞어 채운 다음 다양한 형태의 크라슐라를 심고, 몇몇 서랍은 빼서 화분을 수납하는 선반으로 활용했다.

녹색 식물을 심은 화분은 아르 보타니크 에 자르딜랑 Art Botanique et Jardiland. 바구니는 포막스 Pomax. 유리 덮개가 있는 화분과 실패, 타부레는 미장 센 바이 이장부르 Mises en Scene by Isambourg. 실패와 물뿌리개, 가위는 르 자르댕 도귀스트 Le Jardin d’Auguste. 검은색 화분과 기하학적인 그림이 그려진 화분은 아르 보타니크 Art Botanique.

 

 

녹색으로 물든 벽
오래전부터 사용된 벌집 모양의 벽돌은 점판암으로 만들었다. 벽돌의 구멍은 공기를 가두어 보온과 음향 효과를 높인다. 절연 효과가 있는 이 벽돌은 모듈 형태로 원하는 대로 쌓아 올릴 수 있다. 구멍 안에 흙과 흡수성이 뛰어난 물이끼를 채우면 고사리나 물통이속, 다육식물이 잘 자란다. 이러한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끔씩 물을 분사해주는데, 독창적인 가드닝 방법이다.

화분과 식물, 분무기는 아르 보타니크. 벽돌은 브리코마르셰 Bricomarche. 녹색 화분은 르 자르댕 도귀스트. 녹색과 흰색의 화분 모양 촛대는 세락스 Serax. 검은색 접시는 포막스 제품으로 미장 센 바이 이장부르에서 판매.

 

 

수생 정원
물에 잠긴 수생식물의 뿌리가 훤히 드러났다. 보통은 잘 보이지 않지만 이 장면에서는 주인공이 되었다.

꽃병은 이케아. 물상추와 물붓꽃, 파피루스 고사리는 자르딜랑.

 

 

다기에서 자라난 식물
버려진 다기를 재활용하기! 짝이 맞지 않는 다기 세트에 물통이속, 고사리, 다육식물을 키워보자.

물통이속, 다육식물, 고사리는 아르 보타니크. 그릇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티스푼은 다만 Damman. 나무 접시는 카사 Casa. 의자는 페르몹 Fermob.

 

 

식물 쿠션
온실의 창가에 놓인 화분을 자수로 장식한 쿠션은 쥘리에트 미슐레 Juliette Michelet에서 제작.

등나무 의자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쿠션과 담요는 카사.

 

By | 6월 18th, 2020|INTERIOR|Home GARDENING에 댓글 닫힘

About the Author:

CREDIT

포토그래퍼

파브리스 베스 Fabrice Besse

conception&creation

셀레스트 부셰이에 Celeste Boucha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