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가의 집

//건축가의 집

건축가의 집

2020년 10월 9일

건축가가 직접 지은 집은 역시 달랐다.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을 적극 반영한 이 주택은 구성원 모두가 함께 집을 가꿔가며 영리하게 공간을 활용하고 있었다.

 

소파와 라운지 체어, 사이드 테이블은 모두 두오모앤코에서 구입. 깔끔한 화이트 톤을 배경으로 목재와 콘크리트를 조화롭게 섞어 내추럴한 분위기를 완성했으며 공간 곳곳에 포인트가 되어주는 컬러풀한 소품을 배치해 밸런스를 맞췄다.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집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집은 가족의 단란한 일상을 위한 곳이자 때에 따라서는 사무실과 학교로도 변화하며 다방면으로 활용된다.건축가 조성욱 소장이 지은 264m²의 판교 주택은 요즘 같은 시기에 우리의 욕구를 충족시켜줄 만했다. “직접 지은 집은 이번이 두 번째예요.첫 번째 집은 친구네 가족과 함께 공유하는 듀플렉스형 주택이었어요. 아무래도 두 집이 반반씩 나눠 사용하다 보니 조금 작은 감이 있었죠. 이 집 역시 듀플렉스 형태이긴 하지만 7대3비율로 지하까지 합해 80평 정도의 규모가 돼요. 마침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도늘어나고, 아이들 역시 수업도 해야해서 잘 온 것 같아요” 라며 조성욱 소장이 입을 열었다. 아내와 중학생 딸, 초등학생 아들이 함께 살고 있는 이곳은 집 자체의 하드웨어도 그렇지만, 내부를 채우고 있는 가구와 조명 등의 소프트웨어까지 세심하게 고려했다. “이전 집이 공동체 느낌이 강했다면, 저도 나이를 먹고 사회로부터 조금 떨어진 프라이버시가 강조된 집을 만들고 싶었어요. 또 플렌테리어가 큰 포인트였는데, 빡빡한 도심에서 얼마나 무릉도원같은 집을 만들 수 있겠어요. 그래서 집안 곳곳에 식물을 두었고 이 땅을 고른 결정적인 이유도 도로를 경계로 시에서 심은 나무들이 가득하다는 점이었어요. 나무를 바라보는 쪽으로 창을 내 그 뷰를 집안에서도 느낄 수 있었으면 했어요. 마치 숲속에 있는 듯한 느낌으로 말이죠.”

 

조성욱 소장과 그의 아내.

 

2층에서 안방이 자리한 다락으로 올라가는 계단.

 

1층에서 지하로 이어지는 계단에는 투명 유리창을 설치해 시각적인 분리 효과를 줬다.

 

이 집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반려견.

 

집 안으로 들어서기 전 현관문에 쓰여 있는 ‘오운’이라는 글자는 무얼 의미 하는지 궁금했다. “오운은 깨달을 오 悟에 구름 운 雲자예요. 외장재를 구하면서 1층은 목재를, 2층은 대리석을 사용했는데 그 대리석이 클라우디아라는 그리스 돌이에요. 클라우디아가 구름을 뜻하기 때문에 구름 운자를 가지고 어떻게 집을 만들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마침 어머니께 이 이야기를 들려주니 어머니 호가 ‘오운’이라 하더군요. 어머니의 품 안에 있는 듯한 의미를 담아 지었어요.” 대부분의 아파트가 평수에 맞는 가구를 선택하지만, 이 집은 순서가 달랐다. 사용해보고 싶은 테이블과 아일랜드 주방, 소파까지 가구를 먼저 정한 뒤 이에 맞춰 창의 크기와 위치, 벽과 천장 높이를 정한 것. 채도가 낮은 무채색 계열의 배경에 컬러풀한 가구와 조명,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어 때때로 변화를 시도했다. 또 안방을 주인공으로 활용하는 보통 집과 달리 안방을 다락에 둔 점도 독특했다. “TV를 보거나 지인들과 파티를 열 때 활용하는 지하 공간과 거실과 주방이 자리한 1층, 아이들 방이 있는 2 층 그리고 안방이 있는 다락으로 구성돼요. 사실 마스터룸을 가장 중요한 위치에 두곤하는데, 막상 아침에 출근해서 밤에 들어와 잠만 자는 안방은 하루 종일 비워두게 되잖아요. 가장 주가 되는 2층에 아이들 방을 배치하고 안방을 다락으로 올렸죠. 결과적으로 1, 2층에서는 나오기 힘든 경사진 천 장을 갖게 되었고, 욕실은 테라스와 연결돼 목욕하면서 나무와 하늘을 바라보며 아름다운 뷰를 감상할 수 있는 낭만을 누릴 수 있게 되었죠.” 이같은 구조는 자쿠지와 목욕탕을 옥상의 야외 공간과 이어지도록 설계하는 일본의 호텔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다락의 특성상 천장이 낮아 나무의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어 삼나무로 벽을 감싸 휴양지같은 느낌을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거실에 포인트가 되는 파란색 벽은 노란 거실장을 구입하면서 결정했다. 여기에 지인이 선물한 사진 작품을 걸어 TV가 놓인 공간을 색다르게 꾸몄으며 크고 작은 화분을 배치해 플렌테리어 효과를 냈다.

 

아일랜드와 싱크대, 붙박이장까지 모두 이탈리아 주방 브랜드 폴리폼에서 제작했다. 아일랜드는 자연 석재 상판을 올리고 스테인리스로 사면을 마감해 모던함을 한껏 살렸다.

 

아이들 방을 배치하고 남은 면적을 시원하게 터 개방감을 확보했다.

 

2층에 자리한 욕실은 아내와 딸이 사용한다.

 

안방 욕실에서는 창밖으로 펼쳐지는 하늘을 바라보는 낭만을 누릴 수 있다.

 

“단차의 경우 큰 집에서는 입체감이 크게 중요하지 않을 수 있지만, 작은 공간에서는 하나의 단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공간의 확보가 좌우되죠.주방쪽으로 올라오는 곳에 단차를 둬 거실과주방을 구분했어요. 때문에 천장도 자연스럽게 올라갔고요. 또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옆 벽면은 심리적으로 부드러움을 주기 위해 라운드로 마감했고요. 조형성을 고려한 것도 있지만 지극히 기능성에서 나오는 형태와 공간들이에요”라며 조성욱 소장이 덧붙였다. 주변 환경에서 영향을 받아서일까? 어린 자녀들은 벌써부터 각자의 방에 있는 테라스를 어떻게 꾸밀지 구상 중이라고 한다. 작은아이는 낑깡나무나 화초를 키울까 생각 중이고 큰아이는 테이블과 벤치를 두고 싶어한다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의 질을 높이고 여유로운 삶이 더욱 중시되는 요즘, 조성욱 소장의 판교 주택은 도심 한복판의 천편일률적인 아파트에서 벗어나고 싶은 이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다.

조성욱 건축사 사무소 www.johsungwook.com

아이들 방에 만든 작은 테라스에는 화초를 심을 계획이다.

 

벽과 천장을 삼나무로 마감해 휴양지같은 분위기를 완성했다.

 

안방 테라스에서 바라보는 욕실 뷰.

 

공부방 겸 휴식 공간인 지하에는 외부로 연결되는 선큰 가든이 있어 지인들을 초대해 바비큐 파티를 열기도 한다.

 

아이들 방이 있는 2층에서 안방으로 올라가는 계단. 실내에도 식물을 두어 창밖으로 펼쳐지는 숲속 같은 분위기를 집 안에도 들였다.

By | 10월 9th, 2020|INTERIOR|건축가의 집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안종환(프리랜서)

TAGS

디자이너의 시크한 집

2020년 10월 7일

데커레이션 컨설팅 사무실을 운영하는 디자이너 알렉산드라는 시크하고 에스닉한 스타일로 집을 꾸몄다. 여행자의 영혼을 담은 파리 아파트가 분명하다.

 

얼굴 그림은 세르지오 피오렌티노의 작품. 바퀴 달린 테이블은 스틸 에 퓌스 Styles et Puces에서 구입. 조명 ‘아톨로 Atollo’는 비코 마지스트레티 Vico Magistretti 디자인으로 울루체 Oluce. 암체어 ‘위시본 CH24 Wishbone CH24’는 한스 베그너 Hans J. Wegner 디자인으로 칼한센&선 Carl Hansen&Son. 태피스트리는 마라케시의 무스타파 블라위 Mustapha Blaoui에서 구입.

 

핑크색 쿠션은 더 소셜리트 패밀리 The Socialite Family에서 구입. 핑크색 에톨은 자딕 에 볼테르 Zadig et Voltaire. 벽에 건 그림 ‘정글’은 HK 리빙 HK Living 제품으로 플뢰 Fleux에서 구입.

 

바둑판 모양의 타일로 마감한 욕실. 세면대는 빌레로이앤보흐 Villeroy&Boch. 사다리는 르로이 메를랭 Leroy Merlin. 바구니는 메종 드 바캉스 Maison de Vacances. 면 패브릭은 르 몽드 소바주 Le Monde Sauvages. 바닥의 항아리는 모로코.

 

영감으로 가득한 벽. 다이닝룸에 있는 시계공의 가구 ‘시릴 Cyrille’은 아틀리에 42 Atelier 42에서 구입. 테이블은 메탈 앤 우즈 Metal and Woods에서 구입. 금색 조명은 엠 컨셉트 스토어 M. Concept Store에서 구입. 파노라마 벽지 ‘비앙 페 Bien Fait’를 액자에 넣었다. 접시는 베아 야토 Bea Yato 작품. 펜던트 조명은 레주-캅-페레 Lege- Cap-Ferret의 라 메종 디시 La Maison d’Ici에서 구입. 벨벳으로 커버링한 의자는 AM. PM.에서 구입. 태피스트리는 레 타피 소바주 Les Tapis Sauvages 촛대는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거실에 있는 카나페는 AM. PM. 쿠션은 보르고 델레 타보글리에 Borgo delle Tavoglie. 핑크색 쿠션은 더 소셜리트 패밀리에서 구입.

 

기꺼이 스타일이 다른 삶을 살 것! 레 데미뇌르 Les Demineurs 에이전시를 운영하면서 주얼리와 시계 브랜드의 광고 를 만드는 알렉산드라는 데커레이션에도 열정적이었다. 2년 전 파리에서 렌트한 집을 리노베이션하면서 자신의 재능을 발견한 것이다. 그녀의 어머 니는 프랑스 북부의 몽포르-라모리에서 데커레이터로 일했다. 그녀의 열 정에 다시 불을 붙인 것은 파리 17구 바티뇰에 마련한 새로운 놀이터였다 . 남편 장-루이와 다섯 명의 아이들을 위해 마련한 180㎡의 아파트는 오스망 시대에 지어진 건물 모퉁이에 자리한다. 이미 리노베이션한 이 아파트의 구 조는 그들 가족에게 잘 맞았다. 알렉산드라가 한 일은 문과 몰딩을 짙은 회 색으로 다시 칠해 흰색의 토털 룩을 깨뜨린 것. “하나로 통일된 스타일을 싫 어하거든요.” 광고 전문가인 알렉산드라는 메종 파티퀼리에르 파리 Maison Particuliere Paris라는 데커레이션 컨설팅 사무실을 따로 오픈했다. 모로코 에서 가져온 바구니와 장인들이 만든 가구 그리고 빈티지 오브제가 에스닉 하면서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알렉산드라는 어떠한 믹스&매치도 과 감하게 시도하기 때문에 클래식한 뼈대를 지닌 이 아파트에 여행지의 다양 한 매력을 담아냈다. 북아프리카의 수공예 텍스타일과 섬유, 이국적인 동물 문양이 클래식한 몰딩과 디자인 가구, 헤링본 패턴의 바닥재에 생기를 가져 다준다. “아티스트와 장인의 작품으로 공간을 연출하는 것을 좋아해요. 제 친구인 베아 야토의 접시와 세르지오 피오렌티노의 그림 같은 작품으로 말 이죠.” 스토리텔러인 그녀가 들려준 동화 같은 이야기가 마음을 울린다. “시 칠리아의 옛 수도원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따라 세르지오의 아틀리에에 이르렀어요. 바닥에 놓인 이 두 개의 작품이 빛을 한껏 받고 있었지요.”

 

낮은 테이블과 조명 ‘포르토피노 Portofino’는 사라 라부안 Sarah Lavoine. 암체어는 더콘란숍 The Conran Shop. 의자 ‘CH07 셸 체어 CH07 Shell Chair’는 한스 베그너 디자인으로 칼한센&선의 장인이 만들었다. 둥근 테이블은 프랑스 회사 로리앙 에 드라 신 L’Orient et de la Chine. 태피스트리는 레 타피 소바주.

 

둥근 거울 ‘뢰이 드 주르 L’OEil de Jour’는 무토. 콘솔은 AM. PM. 콘솔 위 조각품은 나르본 Narbonne의 라 피유 뒤 콩쉴 La Fille du Consul에서 구입. 암체어는 무스타파 블라위에서 구입.

 

은은한 파스텔 톤과 포인트가 되는 다채로운 색상의 소품으로 생기를 불어넣은 침실. 침대 옆 조명은 플라망 Flammant. 담요는 엘리티스 Elitis. 그림은 세르지오 피오렌티노의 작품.

 

동물이 그려진 벽지 ‘투캉 Toucan’은 알폰즈 컨셉트 스토어 Alfonz Concept Store에서 구입. 부엌 가구는 이케아. 선반은 AM. PM. 상판은 비닐로 커버링했다. 선반 위에 있는 입체감이 있는 꽃병은 벵시몽 Bensimon 제품으로 홈 오투르 뒤 몽드 Home Autour du Monde에서 판매. 조리대 위의 굽 달린 잔은 앤티크 상점에서 구입.

By | 10월 7th, 2020|INTERIOR|디자이너의 시크한 집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코린 쿠퍼베르그 Corinne Kuperberg

포토그래퍼

실비 뒤랑 Sylvie Durand

writer

이자벨 수앵 Isabelle Soing

TAGS

루이 비통의 여행 예술 ②

2020년 10월 5일

이른 새벽 은밀하게 들여다본 루이 비통의 트렁크와 오브제 노마드는 여행에 대한 욕구가 그 어느 때보다도 간절한 우리의 마음을 더욱 들썩이게 한다. 여행 예술을 추구하는 루이 비통의 컬렉션을 보며 잠시나마 여행을 떠나는 기분을 느껴볼 수 있기를.

 

 

TRUNK TOWER

루이 비통의 모태라고 할 수 있는 트렁크는 당시 트렁크 디자인에 혁신을 일으켰던 평평한 트렁크부터 개인을 위한 스페셜 오더 트렁크까지 다양하게 발전해왔다. 차곡차곡 쌓아서 인테리어 오브제로 활용되기도 하고, 꽃이나 차 도구를 보관하거나 음악을 위한 수납공간이나 화장대가 되기도 한다. 고객의 소지품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보관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했던 트렁크는 오늘날의 라이프스타일 흐름에 발맞춰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BREEZY DAY

루이 비통의 니트 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해먹 Hammock은 아틀리에 오이 Atelier Oï 가 디자인한 오브제로 루이 비통의 아이코닉한 가죽 스트랩을 단순하지만 멋스럽게 엮은 짜임이 독특하다. 사방에는 금색 리벳으로 우아함을 더했고 탈착이 가능한 머리 받침대를 활용하면 산들바람에 흔들리는 해먹에 누워 편안하게 쉴 수 있다.

 

 

KOREAN BEAUTY

모노그램 캔버스로 마감한 트렁크를 열면 한국 단청에서 영감을 얻은 녹색과 주황색 컬러의 내부가 나오는 방짜유기 트렁크는 한국 전통문화에 대한 존경이 담겨 있는 스페셜 오더 제품이다. 내부에 방짜유기 반상기를 수납할 수 있으며 금색 브라스 도금의 잠금 장식과 금속 디테일이 더해져 고급스럽고 온후한 방짜유기의 멋을 조화롭게 담아냈다. 이번에 선보인 방짜유기 트렁크 역시 루이 비통의 유서 깊은 아니에르 공방에서 제작됐으며, 2020년 9월 한시적으로 국내 루이 비통 매장에서만 주문 제작할 수 있다.

 

 

LIKE A TABLE

루이 비통의 베스트 셀러이기도 한 우편물 트렁크 Malle Courrier에는 여행을 예술적으로 승화시켜온 루이 비통의 역사가 담겨 있다. 우편물 트렁크와 동시대에 유행하던 캐빈 트렁크는 과거에 여행을 위한 트렁크로 활용됐지만 오늘날에는 거실에 사이드 테이블이나 코너 장식 오브제 같은 홈 인테리어 요소로도 활용해 여행이라는 낭만을 일상 공간에 더한다.

 

 

TRAVEL LIGHT

에드워드 바버&제이 오스거비 Edward Barber&Jay Osgerby가 디자인한 벨 램프 Bell Lamp는 과거 여행에서 필요했던 클래식한 조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제품이다. 무선으로 작동하며 몸체는 무라노 유리 장인들이 입으로 불어서 만들었다. 조명을 단단하게 감싸는 가죽 스트랩은 야외에서도 나무 등에 쉽게 걸 수 있도록 고안돼 여행을 위한 조명으로 손색이 없다.

 

 

WOMAN’S ROOM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스타일의 뷰티 트렁크 Malle Coiffeuses는 매일 접하는 일상을 보다 우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제안한다. 트렁크를 열면 접이식 스툴, 3개의 거울, 큰 트레이와 로즈 발레리나 컬러의 니스 Nice 보석 파우치가 포함되었고, 트렁크를 회전해서 펼치면 양옆으로 2개의 사이드 테이블이 생긴다. 다양한 크기의 서랍에 각종 향수와 헤어, 메이크업 제품을 수납할 수 있다.

By | 10월 5th, 2020|INTERIOR|루이 비통의 여행 예술 ②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이과용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