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DESIGN FESTIVAL ①

//LONDON DESIGN FESTIVAL ①

LONDON DESIGN FESTIVAL ①

2020년 11월 9일

뉴노멀 시대에 걸맞은 색다른 시도와 무한한 가능성이 엿보였던 제18회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를 모았다.

 

버추얼 디자인 데스티네이션의 참가국인 스웨덴은 새로운 현실이라는 큰 주제 아래 ‘미러미러 오프 더 월 Mirror Mirror off the wall’을 선보였다. 스웨덴 출신의 여성 디자이너와 남성 디자이너가 협업한 이 작품은 역사 속 여자의 아름다움과 관련된 거울을 오브제로 활용했다. 가상의 야생 숲에 거울을 배치함으로써 남성 위주의 수직적 지배 계층의 틀을 대자연의 힘으로 꺾고자 하는 의지를 표현했다.

 

 

 

 

UNEXPECTED ART

매년 창의적이고 문화적인 콘텐츠를 담고 있는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은 올해 런던의 최신 크리에이티브 지역인 킹스크로스 디자인 디스트릭트에 흥미로운 설치 미술을 선보였다. 이 설치물은 20년간 지속 가능성 중심의 공공 프로젝트를 주도해온 런던 건축 및 아트 스튜디오 머프 Muf와 아틀리에 원 Atelier One이 함께했다. ‘온 데얼 웨이 On Their Way’라는 이름의 이 프로젝트는 다 자란 성목을 킹스크로스로 옮겨와 배치한 것으로 화살표를 연상시키듯 나무의 끝을 가리키는 방향을 따라 걸으면 킹스크로스 역에서 그래너리 스퀘어를 거쳐 콜 드롭스 야드로 이어지며 다음 나무가 있는 목적지까지 안내한다. 나무는 의도적으로 예상치 못한 상황과 각도에서 발견되며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킹스크로스에서 발생되는 일시적인 특성을 강조한다. 축제 기간 동안 활용된 이 나무는 자폐증을 가진 학생들이 다니는 토트넘의 더 그로브 The Grove 학교로 영구적으로 옮겨지며, 나무가 없는 아이들의 놀이터에 그늘이 되어준다. 축제 기간에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대학교의 작품 쇼케이스와 조경 건축가 조하나 기본스 Johana Gibbons의 작품 설치와 수목 그림과 사진 활동 등이 나무 주변으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web muf.co.uk

 

 

 

 

WORKING TOGETHER

런던 킹스크로스의 복합 공간인 콜 드롭스 야드에는 미지의 세계에나 있을 법한 거대한 동물처럼 보이는 설치 작품 ‘유니티 Unity’가 등장했다. 설치물 주면에는 펌프들이 있는데, 사람들이 펌프질을 하면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넣 듯 천천히 새로운 형태가 만들어지는 인터렉션 작품이다. 프랑스 디자이너 마를린 위서드 Marlene Huissoud가 현재 세계가 직면한 위기를 ‘유니티’로 표현해 모두 함께 이 위기를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아무도 펌프질을 하지 않으면 활력을 잃은 듯 수축되어 있는 유니티처럼 모두 함께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나아갈 수 있도록 포기하지 말고 굳건히 펌프질을 하길 소망한다

By | 11월 9th, 2020|DESIGN|LONDON DESIGN FESTIVAL ①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권아름 · 원지은

TAGS

#칼 한센 앤 선 뉴 컬렉션

2020년 11월 9일

밀란 디자인 시티에서 만난 칼 한센 앤 선의 뉴 컬렉션.

 

BM SHELVING SYSTEM by Børge Mogensen Shelves

 

칼 한센 앤 선 Carl Hansen&Søn

한스 베그너 Hans J. Wegner를 필두로 모겐스 코흐, 카레 클린트, 올레 벤셔 등 스칸디나비안 디자인 가구 컬렉션을 선보여온 칼 한센 앤 선이 장인정신이 담긴 제품을 출시했다. 푸근한 곰의 인상을 닮은 곡선의 등받이로 마마 베어 Mama Bear라는 별칭이 붙은 라운지 체어 CH78과 공간의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군더더기를 최대한 덜어낸 BM 선반 시스템, 비대칭의 곡선과 클래식한 소재가 이뤄내는 조화와 몸을 감싸는 등받이가 인상적인 사이드 웨이 소파 등 실용적이지만 차별화된 매력을 지닌 가구를 만나볼 수 있다.

 

BM SHELVING SYSTEM by Børge Mogensen Shelf

 

SIDEWAYS SOFA by Rikke Frost Sofa

 

CH 78 by Hans J. Wegner Armchair

By | 11월 9th, 2020|DESIGN|#칼 한센 앤 선 뉴 컬렉션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메종 편집부

TAGS

#자노타 뉴 컬렉션

2020년 11월 6일

밀란 디자인 시티에서 만난 자노타의 뉴 컬렉션.

 

SACCO by Piero Gatti Bean Bag

 

TUCANO by Monica Föster Desk

 

RIDER by Ludovica+Roberto Palomba Sofa&Chair

 

자노타 Zanotta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가구 브랜드 중 하나인 자노타는 사람과 오브제 그리고 공간의 소통에 오래도록 관심을 기울여온 브랜드의 신념을 다시 한번 상기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포르타 가리발디에서 열린 <백 투 이모션 Back to Emotions>에서는 가볍고 슬림한 프레임의 지지대가 인상적인 네나 Nena와 신축성 있는 스트랩으로 좌석과 등받이를 제작해 멋스러움을 살린 단 Dan 의자, 곡선형 외관에 가죽 커버를 입힌 사무용 데스크 토카노 Tocano 등 총 6가지 제품을 만날 수 있다. 기본에 입각한 간단하고 심플한 구조와 디자인으로 다시 한번 가구의 본질을 되새기고자 하는 자노타의 의도를 읽을 수 있었다.

 

NENA by Lanzavecchia+ Wai Chair

 

RICORDI by SpalvierI&Delciotto Bed

 

DAN 2059 by Patric Norguet Chair

 

DAN by Patric Norguet Chair

 

DOVE by Ludovica+Roberto Palomba Sofa

 

DOVE PALOMBA by Ludovica+Roberto Palomba Sofa

 

DOVE PELLE by Ludovica+Roberto Palomba Sofa

By | 11월 6th, 2020|DESIGN|#자노타 뉴 컬렉션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메종 편집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