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담은 꽃

//시를 담은 꽃

시를 담은 꽃

2020년 11월 10일

단순히 아름다움만 좇는 것이 아니라 자연환경까지도 세심히 고려하는 청록화는 동양화처럼 단아하고 수려한 플라워 어레인지먼트를 선보인다.

 

오래된 한옥을 개조해 동양의 미가 한껏 느껴진다.

 

일월오봉도를 배경으로 플라워 어레인지먼트를 완성한 공간 장식 수업.

 

신선아 플로리스트와 그녀의 반려견 탁군이.

 

새하얀 인테리어에 커다란 냉장고 속에 형형색색의 꽃이 가득할 거라는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마포구 염리동의 작은 골목에 위치한 꽃집 청록화는 오래된 한옥을 개조해 꽃이 지닌 화려함과는 또 다른 정감을 불러일으켰다. 청록화의 신선아 플로리스트는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인테리어 디자인 회사에 몸담으며 취미로만 배운 꽃을 본격적으로 시작해보고자 결심했고,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플로리스트로 전향했다. 플로리스트로 첫걸음을 시작할 무렵 그녀는 꽃을 주문한 손님에게 꽃과 어울리는 시를 적은 엽서를 함께 전달하곤 했는데, 그중에서도 자연을 바탕으로 시를 쓰는 세 명의 시인 조지훈, 박목월, 박두진을 가리키는 청록파를 좋아해서 청록화라 지었다고 설명했다. “자연주의 시처럼 청록화는 시적인 꽃 작업을 하고 있어요. 우리 주변에 피어 있는 들꽃처럼 자연스럽고 계절을 알리는 꽃으로 청록화만의 어레인지먼트를 만들어가고 있죠.” 꽃뿐만 아니라 차를 좋아하고 이와 어울리는 소품을 모으는 것을 즐긴다는 그녀는 숍을 구할 때도 그 누구보다도 신중했다. “옛날 집을 구하고 싶어서 부동산만 7개월은 본 것 같아요. 한옥을 찾아다녔는데, 그렇다고 서촌의 한옥은 원하지 않았어요.” 그녀의 말처럼 뻔히 알고 있는 서촌이나 북촌이 아닌 염리동에서 만난 한옥은 더욱 색다르게 다가왔다. 족히 100년은 된 이곳은 마당이 있던 곳을 방으로 사용하거나 빛도 제대로 들지 1 않는 등 낡은 건물로 제 역할을 다하지못한 채 유지되고 있었다. 때문에 옛 구조의 장점을 되살리는 데만 해도 꽤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그녀의 작업 공간이자 정규 수업이 진행되는 곳.

 

한 폭의 그림처럼 청록화만의 스타일이 묻어나는 꽃꽂이 어레인지먼트.

 

“우선 ㄴ자의 옛날 구조를 다시 살리는 작업이 가장 중요했어요. 입구 쪽의 작은 방은 천장까지 전부 들어내고 규모 있는 공간 장식 꽃 수업을 위한 곳으로 만들었죠.” 아쉽게도 청록화는 지나가던 길에 들러 꽃을 구입할 수는 없다. 청록화의 작업 활동과 함께 정규 수업을 위한 곳이기 때문. 꽃 수업 하면 기본적으로 센터피스와 부케 만들기 등을 떠올리기 마련인데, 청록화는 달랐다. “저희 커리큘럼에는 공간 수업이 있어요. 입구에 마련된 작은 방에서 팀을 짜서 진행하는 수업이죠. 디자인 테크닉과 인스피레이션 수업으로 어디에선가 영감을 얻어 큰 규모의 플라워 어레인지먼트를 해볼 수 있는 수업이에요. 최근에는 각자 가져온 사진을 벽에 프로젝터빔으로 쏴 어울리는 꽃 작업을 하기도 했어요.” 청록화는 그간 유명 아이돌의 뮤직비디오를 위한 굵직한 작업은 물론 다양한 브랜드와 함께 소품을 판매하는 플리마켓을 기획하며 폭넓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한국 꽃꽂이를 하시는 선생님과 함께 우리 조상들은 어떻게 꽃꽂이를 했는지, 그에 대한 자료를 찾고 고증해보는 수업을 시도해볼 생각이에요. 단순히 꽃꽂이만 하는 게 아니라 의미와 역사도 들어보는 거죠.” 마지막으로 신선아 플로리스트는 땅속에 들어갔을 때 100년이 지나도 썩지 않는 플로랄 폼을 지양하고 동양의 침봉이나 닭장에 쓰이는 와이어를 뭉쳐 쓰는 등 자연과 환경을 고려한 작업을 이어간다고 강조했다. 가을의 끝자락에 마주한 청록화의 플라워 스타일링은 다시금 동양의 아름다움을 일깨워줬다.

 

공간 장식 수업을 위해 입구에 마련한 작은 방. 햇살을 맞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탁군이.

 

중정으로 따스한 햇살이 살포시 들어온다.

 

By | 11월 10th, 2020|LIFE|시를 담은 꽃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이현실

TAGS

캠핑과 함께 하는 별 헤는 밤

2020년 11월 9일

겨울철 밤 하늘은 유난히 별이 많다. 밤 하늘에 수놓은 듯 반짝이는 별을 바라보며 상쾌한 밤공기를 마시는 로맨틱한 겨울 밤을 보내보면 어떨까?

글램핑, 캠핑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시간이 지속되며 디지털 여행으로 아쉬움을 달래는 이들이 많아진다. 그래서 준비했다. 조금 더 특별하게 디지털로 떠나는 별 여행으로 초대한다. 지난 MBC <나 혼자 산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수 화사가 한 밤중 별 보러 떠난 것이 많은 이들의 공감과 부러움을 샀다. 유독 풍성한 별을 볼 수 있는 이 계절 글램핑과 캠핑을 즐겨도 좋겠다. 여행을 떠날 수 있는 그 날이 올 때면 저 멀리 해외의 글램핑을 즐길 날을 손 꼽아 기다리며. 해외 캠핑, 글램핑지를 소개한다.

 

 

요르단, 요르단여행, 캠핑, 글램핑

요르단, 와디 럼 버블 럭소텔

최근 럭셔리 글램핑과 같이 호화로운 캠핑을 즐길 수 있는 곳이 많아졌다. 요르단의 와디럼 럭소텔이 자랑하는 럭셔리 버블 포드는 자쿠지와 압도적인 자연경관, 석양을 배경으로 한 낙타 체험, 사막 오프로드 체험 등 모두 즐길 수 있다.

 

글램핑, 캠핑, 캐나다 캠핑

캐나다 노바스코샤, The Zzzz Moose

자연의 나라 캐나다의 노바스코샤 동쪽 해안에 위치한 버치 플레인은 자연을 사랑하는 여행객에는 그야말로 안성맞춤 여행지다. 자연 속에 파묻혀 새소리, 바람소리를 들으며 힐링할 수 있고 케이프 스모키 주립공원과 케이프 브레턴 하이랜즈 국립공원도 차로 가까운 거리에 있어 관광도 즐길 수 있다. 텐트 모양의 목조건물로 지어진 이곳은 캠핑 초보들도 쉽게 적응해 즐길 수 있다.

글램핑, 캠핑, 영국글램핑

영국, 오차드 팜 럭셔리 글램핑

자연 속 세련된 목조 포드가 위치해 있는 이곳은 따뜻한 난방 시스템과 스마트 TV를 갖춰 럭셔리 글램핑을 즐길 수 있다. 브리스틀과 바스 도시와 가까워 당일치기로 여행을 떠난기도 좋고, 매년 6월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글랜스톤베리 록 페스티벌도 가까이 있어 이 숙소를 베이스캠프 삼아 음악 여행을 떠나도 좋다.

By | 11월 9th, 2020|LIFE|캠핑과 함께 하는 별 헤는 밤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권아름

자료제공

부킹닷컴

TAGS

광주요의 가을 기획전

2020년 11월 3일

계절이 달라지니 괜히 가을에 어울리는 그릇을 쓰고 싶은 이들에게 광주요의 가을 기획전을 추천한다.

 

 

이번 가을 기획전에서는 접이 시리즈, 연화 시리즈, 화담 시리즈를 소개한다. 한복 저고리 깃의 동정이 교차되는 선을 표현한 접이 시리즈는 끝부분을 잘라 접어 붙인 접이 부분이 단정하고 우아하다. 봉긋한 연꽃을 떠올리게 하는 연화 시리즈는 구성을 추가해 나뭇잎이 내려앉은 모양의 잎접시와 고려시대 청자의 꽃잎 모양의 접시를 재현한 판화형 접시를 새롭게 출시했다. 마지막으로 화담 시리즈는 광주요에서 처음 선보이는 꽃병이다. 호리병과 표주박형 두 가지로 구성해 한국적인 멋을 강조했으며, 꽃을 꽂아두지 않을 때는 인테리어 오브제 역할도 한다. 가을 기획전은 11월 1일까지 진행되며 전 제품을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다.

tel 02-3442-2054

 

광주요의 가을 기획전은 직영점 4곳과 일부 백화점에서 진행한다.

By | 11월 3rd, 2020|LIFE|광주요의 가을 기획전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