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DESIGN FESTIVAL ②

//LONDON DESIGN FESTIVAL ②

LONDON DESIGN FESTIVAL ②

2020년 11월 10일

뉴노멀 시대에 걸맞은 색다른 시도와 무한한 가능성이 엿보였던 제18회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를 모았다.

 

 

 

컬러의 힘

런던의 랜드마크 타워인 시티 포인트가 영롱한 색상으로 물들었다. 개발자 브룩필드 Brookfields와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키트&카부들 Kit&Caboodle이 파트너십을 맺고 시티 포인트 건물 앞을 컬러풀한 휴식처로 탈바꿈시켰다. 컬러가 주는 힘을 증명한 이번 프로젝트는 글로벌 팬데믹으로 한산했던 거리를 단번에 활기차게 만들었다. 컬러 아크릴 조각을 스테인드글라스처럼 바닥에 늘어뜨린 설치 작품을 선보이는가 하면 뿐만 아니라 햇볕이 잘 드는 곳에 앉아 점심을 먹고, 책을 읽는 장소까지 제공했다. 이곳에서는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전경을 감상하며 잠시 쉴 수 있는데 근처 직장인들과 거리를 지나는 시민들에게 밝은 에너지와 쉼을 선사하는 오아시스 같은 장소가 되었다.

 

 

 

 

도심에 들인 자연

도시와 자연을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 최초의 컨템포러리 디자인 쇼인 ‘플랜티드 Planted’에서 다가오는 2021년에 진행될 메인 이벤트를 위한 온라인 예고편과 함께 올해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에서 데뷔 무대를 펼쳤다. 그래너리 스퀘어의 나무들 사이에 설치한 야외 스튜디오 ‘플랜티드 언플러그드’는 살아 숨 쉬는 벽 전문가인 바이오텍처 Biotecture Ltd가 세운 것으로 생물학적 디자인 전문가 올리버 히스 Oliver Heath와 전 <선데이 타임스> 저널리스트인 샘 피터스 Sam Peters가 지속 가능성과 식량 생산, 건축 그리고 자연이 어떻게 디자인과 결합되어 깨끗하고 친환경적이며 건강한 도시를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 토론하는 3개의 라이브 토크쇼로 진행됐다. 수직 플랜트로 뒤덮인 싱그러운 그린 스튜디오는 도심 속 거대한 플랜트 박스로 연출되어 페스티벌 기간 동안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web www.planted-cities.co.uk

 

FAT FURNITURE by Lambert Kamps Chair&Stool

 

REANIMATE SENSORY PLAYGROUND by Zoe Robertson Object

 

PERRY LAMP by James Stickley Table Lamp

 

PASTEL INCALMO VASES by Jochen Holz Vase

 

UNTOLD LAYER by Juliano Cordano Wall Piece

 

일상에서 예술이 주는 즐거움

입을 수 있는 예술, 아티스틱한 주얼리와 독특한 오브제를 전시하는 하우스 온 마스 갤러리 House on Mars Gallery는 다른 갤러리와 달리 좀 더 특별하면서 남다르다. 팝업 갤러리로 열린 이곳은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더 깊숙이 들어가 보다 친근하고 쉽게 아트를 즐길 수 있도록 갤러리 설립자인 반자 바즈둘즈 Vanja Bazdulji가 수년 동안 모은 가구, 조명, 리빙 소품, 주얼리 등을 큐레이팅해 선보였다. 전통 공예에 뿌리를 두고 현대적인 생산 방식으로 제작된 작품은 일상에 즐거움을 더하고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기에 충분하다. 온라인에서는 작품을 관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구매도 가능하다.

web houseonmars.net / ⒸCraftspaue, Kate Rossin

 

By | 11월 10th, 2020|DESIGN|LONDON DESIGN FESTIVAL ②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권아름 · 원지은

TAGS

LONDON DESIGN FESTIVAL ①

2020년 11월 9일

뉴노멀 시대에 걸맞은 색다른 시도와 무한한 가능성이 엿보였던 제18회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를 모았다.

 

버추얼 디자인 데스티네이션의 참가국인 스웨덴은 새로운 현실이라는 큰 주제 아래 ‘미러미러 오프 더 월 Mirror Mirror off the wall’을 선보였다. 스웨덴 출신의 여성 디자이너와 남성 디자이너가 협업한 이 작품은 역사 속 여자의 아름다움과 관련된 거울을 오브제로 활용했다. 가상의 야생 숲에 거울을 배치함으로써 남성 위주의 수직적 지배 계층의 틀을 대자연의 힘으로 꺾고자 하는 의지를 표현했다.

 

 

 

 

UNEXPECTED ART

매년 창의적이고 문화적인 콘텐츠를 담고 있는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은 올해 런던의 최신 크리에이티브 지역인 킹스크로스 디자인 디스트릭트에 흥미로운 설치 미술을 선보였다. 이 설치물은 20년간 지속 가능성 중심의 공공 프로젝트를 주도해온 런던 건축 및 아트 스튜디오 머프 Muf와 아틀리에 원 Atelier One이 함께했다. ‘온 데얼 웨이 On Their Way’라는 이름의 이 프로젝트는 다 자란 성목을 킹스크로스로 옮겨와 배치한 것으로 화살표를 연상시키듯 나무의 끝을 가리키는 방향을 따라 걸으면 킹스크로스 역에서 그래너리 스퀘어를 거쳐 콜 드롭스 야드로 이어지며 다음 나무가 있는 목적지까지 안내한다. 나무는 의도적으로 예상치 못한 상황과 각도에서 발견되며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킹스크로스에서 발생되는 일시적인 특성을 강조한다. 축제 기간 동안 활용된 이 나무는 자폐증을 가진 학생들이 다니는 토트넘의 더 그로브 The Grove 학교로 영구적으로 옮겨지며, 나무가 없는 아이들의 놀이터에 그늘이 되어준다. 축제 기간에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대학교의 작품 쇼케이스와 조경 건축가 조하나 기본스 Johana Gibbons의 작품 설치와 수목 그림과 사진 활동 등이 나무 주변으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web muf.co.uk

 

 

 

 

WORKING TOGETHER

런던 킹스크로스의 복합 공간인 콜 드롭스 야드에는 미지의 세계에나 있을 법한 거대한 동물처럼 보이는 설치 작품 ‘유니티 Unity’가 등장했다. 설치물 주면에는 펌프들이 있는데, 사람들이 펌프질을 하면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넣 듯 천천히 새로운 형태가 만들어지는 인터렉션 작품이다. 프랑스 디자이너 마를린 위서드 Marlene Huissoud가 현재 세계가 직면한 위기를 ‘유니티’로 표현해 모두 함께 이 위기를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아무도 펌프질을 하지 않으면 활력을 잃은 듯 수축되어 있는 유니티처럼 모두 함께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나아갈 수 있도록 포기하지 말고 굳건히 펌프질을 하길 소망한다

By | 11월 9th, 2020|DESIGN|LONDON DESIGN FESTIVAL ①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권아름 · 원지은

TAGS

#칼 한센 앤 선 뉴 컬렉션

2020년 11월 9일

밀란 디자인 시티에서 만난 칼 한센 앤 선의 뉴 컬렉션.

 

BM SHELVING SYSTEM by Børge Mogensen Shelves

 

칼 한센 앤 선 Carl Hansen&Søn

한스 베그너 Hans J. Wegner를 필두로 모겐스 코흐, 카레 클린트, 올레 벤셔 등 스칸디나비안 디자인 가구 컬렉션을 선보여온 칼 한센 앤 선이 장인정신이 담긴 제품을 출시했다. 푸근한 곰의 인상을 닮은 곡선의 등받이로 마마 베어 Mama Bear라는 별칭이 붙은 라운지 체어 CH78과 공간의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군더더기를 최대한 덜어낸 BM 선반 시스템, 비대칭의 곡선과 클래식한 소재가 이뤄내는 조화와 몸을 감싸는 등받이가 인상적인 사이드 웨이 소파 등 실용적이지만 차별화된 매력을 지닌 가구를 만나볼 수 있다.

 

BM SHELVING SYSTEM by Børge Mogensen Shelf

 

SIDEWAYS SOFA by Rikke Frost Sofa

 

CH 78 by Hans J. Wegner Armchair

By | 11월 9th, 2020|DESIGN|#칼 한센 앤 선 뉴 컬렉션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메종 편집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