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집의 변신

//신혼집의 변신

신혼집의 변신

2021년 2월 24일

신혼집이 낡고 좁을지라도 섣불리 실망하지 말자. 영민한 아이디어 하나로도 충분히 감각적인 공간을 구현할 수 있다. 인테리어 전문가 7인이 알려주는 리노베이션 사례와 팁을 참고해보길.

 

©강재훈

 

©강재훈

 

바닥재를 활용한 공간 구분 by 비하우스

67m2

집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거실과 주방. 한정적인 공간에서 이 두 곳을 명확하게 구분짓고 인테리어적으로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바로 바닥재다. 주방은 물을 자주 사용하는 공간인 만큼 100×100cm로 코팅된 화이트 타일로 바닥을 시공해 편리함과 깔끔함을 살렸다. 반면 거실은 목제 마루를 시공해 포근함을 강조했다. 드라마틱한 구조 변경 없이 바닥재만 다르게 시공해도 명확하게 공간이 구분된 듯한 인상을 준다. 싱크대 벽면과 다이닝 체어를 거실 톤에 맞춰 두 공간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재치를 발휘한 것도 아이디어다.

 

 

 

넓어 보이는 집 만들기 by 라이크라이크홈

49m2

가전이나 가구 등 필요한 제품이 하나둘 쌓이다 보면 어느새 공간이 가득 들어차 보인다.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분명 한계가 존재할 터. 이런 경우에는 시각적인 효과에 집중해보면 어떨까. 나무 소재의 마감재를 적극 활용한 이곳의 사례를 참고해도 좋겠다. 같은 소재를 적용하더라도 결과 색을 달리했으며 나무가 주는 따뜻함을 살릴 수 있도록 연출했다. 특히 주방과 천장은 폭이 좁고 긴 패널과 타일을 촘촘하게 시공해 한층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었다.

 

 

대비와 균형으로 꾸미는 공간 by 마르멜로

132m2

균형미와 색대비는 오래도록 사랑받는 공간을 만드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단, 단조로운 색대비 대신 데코 아이템이나 소재, 패턴 그리고 채도 등 다양한 방법을 믹스&매치해 컬러 밸런스를 살려보자. 블랙&화이트를 활용해 꾸민 이 침실은 침대를 기준으로 동일한 디자인의 사이드 테이블과 조명을 두어 마치 데칼코마니를 보는 듯한 효과를 부여했다. 시각적으로 공간감을 키우기 위해 전면을 화이트로 마감했으나 검은색 패브릭과 쿠션, 모서리에 블랙 포인트를 준 헤드보드, 흑백사진을  담은 액자 등 부수적인 요소로 블랙을 활용해 색의 균형이 돋보이는 공간을 구현했다.

 

 

 

가벽과 콤팩트한 가구 활용하기 by EDND

67m2

마음껏 공간을 활용하기에는 아쉬움이 남는 크기라 할 수 있다. 특히 실내 면적이 작을수록 명확하게 공간을 구분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꼭 필요한 기능이 무엇인지 고민한 다음 어떤 기능을 통폐합시킬지 결정하면 훨씬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럴 경우 가벽을 추천한다. 가벽을 설치하면 집이 작아 보일까 우려하기도 하는데, 오히려 시각적으로 공간의 구분이 가능하고 그에 따라 적절한 가구를 배치할 수 있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자신의 취향이 확고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생활하다 보면 생각지 못했던 부분을 발견하게 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신혼집은 가급적 빌트인 가구보다는 볼륨이 너무 크지 않은 콤팩트한 가구를 구입해 시간을 갖고 자신한테 맞는 공간을 구성해보길 추천한다.

 

©진성기(SOULGRAPH PHOTOGRAPY)

 

©진성기(SOULGRAPH PHOTOGRAPY)

 

수납과 공간 활용을 동시에 by 림디자인

99m2

일거양득. 하나만 변경해도 두 가지 이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접목해보면 어떨까. 수납과 공간 활용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붙박이 가구가 이에 대한 해답이 될 것이다. 커다란 테이블과 여러개의 의자를 배치하는 일반적인 다이닝룸 대신 벽을 활용해 벽과 이어지는 붙박이형 의자를 고안했다. 그리고 의자 하단에는 수납공간을 마련함으로써 한층 깔끔하고 밀도 있는 공간을 구현했다. 공간을 절약한 덕분에 동선이 여유로워지는 장점도 누릴 수 있다.

 

 

 

호텔 같은 침실 by 옐로플라스틱

112m2

호텔 같은 침실을 만들어 로맨틱한 분위기를 구현해보는 것도 좋겠다. 안방에 있던 작은 드레스룸과 욕실 벽을 허물어 하나의 공간으로 이어지도록 과감한 구조 변경을 시도했다. 특히, 세면대와 침대의 헤드보드 역할을 겸하는 선반을 연결해 한층 더 개방감이 느껴지는 침실을 구현했다. 이때는 최소한의 공간 구분을 위해 욕실은회색계열의 타일을 깔아 나무 소재의 침실과 달리 색다른 느낌이 감돈다. 세면대 거울은 매립식으로 제작해 벽면을 깔끔하게 만들고, 침대의 협탁과 욕실에는 간접조명을 시공해 은은하면서도 아늑한 빛이 퍼지는 호텔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세면대 아래 하부장으로 시선 분산시키기 by 도담아이디

99m2

욕실이 좁다면 과감히 수납공간의 위치를 이동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수건이나 위생 용품을 수납하는 상부장은 대부분 시선과 맞닿는 위치에 설치하는데, 세면대나 욕조, 샤워기에 상부장까지 한눈에 들어오면 욕실이 좁아 보일 수밖에 없다. 그럴 경우 과감히 세면대 아래로 수납공간을 옮겨보자. 시선을 가로막는 요소가 사라지면 훨씬 넓어 보이는 욕실을 연출할 수 있다. 아래로 이동한 수납장에 독특한 컬러나 소재를 적용하는 포인트를 준다면 감각적인 욕실 공간을 구현할 수 있을 듯하다.

By | 2월 24th, 2021|INTERIOR|신혼집의 변신에 댓글 닫힘
CREDIT
TAGS

CHANGE THE DECO!

2021년 2월 22일

열두 번째 ‘파리 데코 오프 Paris Deco Off’를 기다리며 새로운 패브릭, 태피스트리, 페인트, 벽지 컬렉션을 제안한다. 마치 인상파 작품을 연상시키는 프린트, 몽환적인 패턴, 그래픽적인 추상, 17세기 스타일의 동화같은 동물과 만개한 꽃까지…. 바닥부터 천장까지 그림 같은 마감재로 분위기를 바꿔보자.

 

 

인상파 정원

 

1 페인트 ‘POP06’는 르수르스 Ressource.

2 페인트 ‘SL34’는 르수르스.

3 손으로 짠 양모와 실크 태피스트리가 인상적인 플러리시 Flourish 컬렉션의 ‘아이스드 부케 Iced Bouquet’는 타이 핑 Tai Ping. 200×300cm

4 패브릭으로 커버링한 카나페 ‘줄렙 Julep’은 요나스 바겔 Jonas Wagell이 디자인한 것으로 타키니 Tacchini. 240×126×75cm

5 알투글라스 Altuglas 상판과 래커를 칠한 스틸 다리로 이뤄진 소파 테이블 ‘뮈시듈 Mucidule’은 로쉐보보아 Roche Bobois. 45×44cm

 

 

6 포터 텔레오 Porter Teleo 컬렉션의 파노라마 벽지 ‘프로메나드 Promenade’는 아스테레 Astere. 300×300cm

7 메탈 펜던트 조명 ‘파피옹 Papillon’은 엘리즈 푸앵 Elise Fouin 디자인으로 포레스티에르 Forestier.

8 벨벳 패브릭 ‘타르바나 미드나이트 Tarbana Midnight’는 디자이너스 길드 Designers Guild.

9 면과 양모, 아크릴 혼방의 패브릭 ‘에덴 Eden’은 메타포르. 폭 140cm

10 그랑 앙글 Grand Angle 컬렉션의 파노라마 벽지 ‘시엘로 Cielo’는 노빌리스 Nobilis. 210×330cm, 295유로.

11 벽지 ‘메디테라네 Mediterranee’는 볼베르 Volver 컬렉션으로 엘리티스 Elitis. 폭 100cm.

12 면과 비스코스 혼방의 패브릭 ‘모네 Monet’는 뤼벨리 Rubelli. 폭 130cm

 

 

레트로 프린트

 

1 페인트 ‘시어터 레드 Theatre Red’는 리틀 그리니 Little Greene.

2 나무 다리와 모헤어 벨벳으로 커버링한 암체어 ‘알버트 Albert’는 알버트&아일 Albert&Ile 컬렉션. 지지 라디스 Gigi Radice가 디자인한 것으로 미노티 Minotti. 84×77.5×92cm

3 손으로 짠 유기농 양모 태피스트리 ‘에덴 멀티 베이지 Eden Multi Beige’는 툴르몽드 보샤르 Toulemonde Bochart. 170×240cm

4 페인트 ‘루즈 시뇽 Rouge Chignon CH2 08480’은 기테 Guittet.

5 투명한 유리 상판에 격자 구조가 돋보이는 메탈 테이블 ‘D 555.1’은 지오 폰티 Gio Ponti 디자인으로 몰테니 Molteni. 80×37cm

 

 

6 벽지 ‘아룸 Arum’은 플라워 파워 컬렉션으로 엘리티스. 폭 70cm

7 면 패브릭 ‘브리오 Brio’는 데다르 Dedar. 폭 135cm

8 알루미늄 전등갓이 달린 펜던트 조명 ‘G1’은 피에르 구아리슈 Pierre Guariche가 디자인한 것으로 사모 드 스튜디오 Sammo de Studio. 44×65cm

9 익스프레셔니스트 Expressionist 컬렉션 중 뮤럴 벽지 ‘밴가드 Vanguard’는 아르트 인터내셔널 Arte International. 폭 130cm

10 벽지 ‘팔므레 Palmeraie’는 르리에브르 Lelievre. 폭 68cm

11 로베르 르 에로-오에코-텍스 Rebert Le Heros-Oeko-Tex 컬렉션 중 순면 패브릭 ‘아수아나 Assouana’는 테브농 Thevenon. 폭 140cm

12 비스코스와 폴리아미드 혼방의 패브릭 ‘롤리팝 Lollipop’은 뤼벨리. 폭 135cm

13 벽지 ‘페이 덱스 Pay d’Aix’는 피에르 프레이 Pierre Frey. 폭 52cm

 

 

전설적인 이야기

1 페인트 ‘토메트 Tomette N° 1889’는 펭튀르 Peinture 1825.

2 묵직한 떡갈나무 다리와 양가죽으로 커버링한 암체어 ‘베베 우르 Bebe Ours’는 피에르 요바노비치 Pierre Yovanocitch가 디자인한 것으로 더 인비저블 컬렉션 The Invisible Collection. 63.5×58.4×74.9cm

3 델핀 소파르 Delphine Chopard가 디자인한 태피스트리 ‘롸조 보테 L’Oiseau Botte’는 폴리아미드 소재로 제작했으며 로쉐보보아. 300×225cm

4 래커를 칠한 폴리에스테르 레진 소재의 로 테이블 ‘시스믹 Sismic’은 세드릭 라고 Cedric Ragot가 디자인한 것으로 로쉐보보아. 97×35cm

5 인디아 마흐다비 India Mahdavi의 플라워 Flower 컬렉션으로 선보인 페인트 ‘두 페탈 Doux Petale N° 14’은 메리게 카레르 Meriguet Carrere.

 

 

6 벽지 ‘비주 Bijou’는 비엥 페 Bien Fait. 180×280cm

7 마크 새들러 Marc Sadler가 디자인한 펜던트 조명 ‘뉘에 Nuee’는 입체감 있는 패브릭으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포스카리니 Foscarini. 50×50cm

8 순면 패브릭 ‘일 마르케세 디 카라마 Il Marchese di Caraba’는 뤼벨리. 폭 140cm

9 더 엘러시브 오터 The Elusive Otter가 디자인한 파노라마 벽지 ‘네이처 힌트 Nature Hints’는 월&데코 Wall&Deco.

10 파노라마 벽지 ‘파노 방 프래 Panneau Vent Frais’는 에토페닷컴×아장스 뮈제 나시오노 Etoffe.com×Agence Musees Nationaux. 369×250cm

11 면과 아크릴 혼방의 패브릭 ‘알티튀드 글라시에 Altitude Glacier’는 르리에브르. 폭 142cm

12 파노라마 벽지 ‘버져 태피스트리 실크 Verdure Tapestry Silk’는 히스토릭 로열 팰리스-그레이트 마스터스 Historic Royal Palaces-Great Masters 컬렉션으로 콜앤선 Cole&Son. 350×210cm

 

앙리 루소의 꿈

1 페인트 ‘TB429 블뢰 폰타라비 Bleu Fontarrabie’는 톨랑스 Tollens.

2 페인트 ‘울트라 마린 블루 Ultra Marine Blue N°W29’는 패로&볼 Farrow&Ball.

3 인디아 마흐다비가 피에르 프레이를 위해 디자인한 트루 벨벳 True Velvet 색감의 벨벳과 소가죽으로 커버링한 암체어 ‘에바 가브리엘라 Eva Gabriella’. 66×59×70cm

4 손으로 짠 양모, 비스코스, 면 혼방의 태피스트리 ‘에덴 멍키스 Eden Monkeys’는 코코 헬레인 Coco Hellein이 디자인한 것으로 로쉐보보아. 250×350cm

5 매끈한 유리 레진 소재의 테이블 ‘오르곤 Orgone’은 마크 뉴슨 Marc Newson이 디자인한 것으로 카펠리니 Cappellini. 160×70×35cm

 

 

6 벽지 ‘레 카발 Les Cavales’은 피에르 프레이. 폭 68.5cm

7 벽지 ‘와일드 오차드 콜라주 Wild Orchard Collage’는 사샤 발크호프 Sacha Walckhoff가 디자인했으며, Yo2. 50/100×270cm

8 다니엘-엠마 Daniel-Emma가 디자인한 유리 알루미늄 펜던트 조명 ‘체리 Cherry’는 에폭시 페인트와 스틸로 마감한 것이 특징이다. 프티트 프리튀르 Petite Friture. 50×37.5cm

9 비스코스와 폴리에스테르 자수를 놓은 순면 ‘살롱가 Salonga’는 카사망스 Casamance. 폭 130cm

10 벽지 ‘브로셀리앙드 Broceliande’는 레 프티트 지스투아르 Les Petite Histoires 컬렉션으로 엘리티스. 폭 70cm

11 면과 리넨 혼방의 패브릭 ‘탄조르 Tanjore’는 디자이너스 길드. 폭 125cm

12 파노라마 벽지 ‘더 그루버스 The Groovers’는 탈바 Talva가 디자인한 것으로 월&데코.

By | 2월 22nd, 2021|INTERIOR|CHANGE THE DECO!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샬롯 베일리 Charlotte Bailly

포토그래퍼

D.R.

TAGS

MY IDEAL HOUSE ②

2021년 2월 18일

프랑스, 호주, 스웨덴, 네덜란드 등 세계적인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인테리어 스튜디오에서 <메종> 독자들을 위해 특별히 추천해준 공간 스타일링 팁 15.

 

 

집 안에 들인 도서관

프랑스 기반의 건축 디자인 스튜디오 OUD 아키텍처(@oud.architecture)는 공간 자체가 지닌 특성과 가구 디자인의 경계를 허물고자 했다. “책장이 단순히 가구로만 기능하는 것을 넘어 벽 전체를 감싸 보호받는 듯한 공간을 만들고 싶었어요.” 대체로 책장은 책의 형태와 동일한 직각 형태를 띠는데, OUD 아키텍처는 공간에 부드러움을 불어넣을 수 있는 아치 형태로 제작해 독서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집에서 즐기는 홈바

호주 멜버른 기반의 인테리어 디자인 스튜디오 (@cjh____________studio)는 쓸모없이 버려진 공간을  필요에 따라 열고 닫을 수 있는 빌트인 캐비닛 바로 재구성했다. “캐비닛 아래 문을 여닫을 수 있는 음료 냉장고와 서랍을 수납했고, 개방형 선반을 만들어 유리잔과 각종 소품을 진열할 수 있어요.” 실용적이고 기능적이면서도 미적 관점에서도 매우 바람직한 이 아이디어는 집을 더욱 현명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밋밋한 벽을 살리는 템바보드

건축 디자인 스튜디오 하이브 아키텍처 (@hive_architecture)는 가구를 들이지 않는 인테리어를 초점으로 집을 짓고자 했다. 자연스러운 나뭇결이 돋보이는 템바보드로 내벽을 만들어 유니크하면서도 아늑한 분위기를 냈다. 템바보드를 활용하면 큰 힘을 들이지 않고도 다양한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다.

 

 

지중해식 인테리어

프랑스에 위치한 프리드만&베르사체 스튜디오 (@friedmann.versace)는 지중해 느낌을 살려 벽 자체에 선반을 만들었다. 벽에 모양을 내어 만든 선반은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벽 자체로도 충분한 인테리어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데이베드를 활용한 스타일링

디자이너 산다라 뉴너리(@sandranunnerley)의 스튜디오는 거실과 옆방이 맞닿는 자투리 공간에 데이베드를 배치해 휴식을 위한 곳으로 만들었다. 가벼운 데이베드를 둬 때에 따라 스타일링을 달리할 수 있으며 공간을 알차게 사용할 수 있다. 차분한 하늘색 계열의 벽지에 팝적인 요소와 현대적인 가구를 배치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소파 중심의 거실

인테리어와 건축을 기반으로 한 캘리 웨스너 스튜디오(@shopkwearstler)는 역사를 담고 있는 집의 특성을 고려해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가구와 조명, 예술 작품으로 집의 거실을 연출했다. 이곳의 포인트는 거실을 둘러싼 소파와 암체어다. 각진 형태의 빈티지 의자는 네덜란드 디자이너 로프 엑하르트 Rob Eckhardt의 돌로레스 체어이며, 매력적인 가죽 벤치는 1980년대 빈티지 제품이다

 

 

분리형 침실 공간

건축 디자이너 하미드레자 메그라지 (@hamidreza.meghrazi)는 침대를 투명 유리로 분리해 답답하지 않으면서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침실로 완성했다. “공간을 조금만 나누어도 수면의 질을 높이고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요. 제 자신과 휴식을 위한 공간이죠.” 원룸이나 작은 규모의 집에 사는 이들이라면 중문이나 가벽을 활용해 침실과 거실의 역할을 구분해볼 것.

 

By | 2월 18th, 2021|INTERIOR|MY IDEAL HOUSE ②에 댓글 닫힘
CREDIT

에디터

원지은 · 윤다해(프리랜서)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