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컬러다 #FRENCH BLUE + CERULEAN

블루라고 해서 꼭 여름을 떠올릴 필요는 없다. 작년 올해의 컬러로 선정된 블루의 영향력은 올해까지 지속되고 있다. 잔잔하고 맑은 하늘을 닮은 셀루리안과 파리의 싱그러운 봄을 떠올리게 하는 프렌치 블루는 청량감을 주는 동시에 사계절 내내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S/S 트렌드 컬러다.

봄은 컬러다 #BURNT CORAL + AMETHYST ORCHID + RASPBERRY SORBET

다채로운 컬러는 기분을 금세 좋아지게 하는 마법이 있다. 팬톤에서 선정한 2021년 S/S 컬러를 입은 제품으로 주변을 화사하게 물들여보자.   BURNT CORAL + AMETHYST ORCHID + RASPBERRY SORBET 보드라운 산호색에서 톤 다운된 번트 코럴은 봄 색상의 단골이다. 2018년 올해의 컬러로 선정된

믿음의 동행

자연에서 온 색을 적극 활용한 이 집은 편안하면서도 포근해 보인다. 부부의 취미를 담은 거실과 한강의 풍경을 끌어들인 다이닝 공간처럼 이제 세 식구가 사는 집은 쓰임새도 스타일도 달라졌다.   여백의 미가 느껴지는 이강소 작가의 작품이 걸린 거실의 한 코너. 김계연

THE HAPPINESS OF SOPHIE

봄의 정원처럼 기분 좋은 실내 건축가 소피 고댕은 몽마르트에 있는 4층 집을 리노베이션했다. 가족과 함께 사는 이곳에 부드러운 회색과 핑크색, 신선한 민트색을 더해 싱그러움을 담아냈다.   워렌 플래트너 Warren Platner가 놀 Knoll을 위해 디자인한 두 개의 암체어는 카사망스 Casamance의

#JOIN THE BESPOKE 8人 8色 비스포크 오너의 집

알록달록한 색상의 옷을 꺼내 입듯 가전도 개개인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어울리는 선택이 필요하다. 컬러의 변화를 넘어 내부 기능까지 한층 더 업그레이드해 보이지 않는 취향까지 맞춰주는 삼성 비스포크 냉장고. 비스포크 오너 8인의 나다운 일상을 들여다보자.   * 이 콘텐츠는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아

THE LIFE OF ARTISTS

소앙의 아파트는 아주 작았고, 이웃의 아파트는 아주 컸다. 그들은 각자의 집을 바꾸기로 결정했다. 실내 데커레이션을 좋아하는 소앙은 남편과 함께 예술 작품으로 벽을 채워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었다. 아티스트의 아틀리에 같기도 하고 좋아하는 오브제를 축적한 집.   일본 종이로 구성된 잉고

어른들의 문방구 ④

업무와 생활 공간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아무런 개성 없이 기능에만 충실했던 사무실에 테마가 있는 문구를 가미해 감각적인 홈 오피스로 변신해보는 건 어떨까.     ANIMAL 사용하면 할수록 애정이 가는 책상 속 반려동물 아이템.  

A COMTEMPLATIVE HOUSE

젠 스타일로 연출한 펜트하우스를 찾았다. 이곳은 비움과 절제의 미학을 충실히 구현한 공간으로 거주자에게 진정한 쉼을 선사하고 있었다.   플로스의 타치아 램프는 현관의 세로 간살과 디자인 컨셉트를 같이하기 위해 구입했다. 임스 라운지는 유호현 씨가 경치를 감상할 때 앉는 의자다.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