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 스페이스의 변신

데드 스페이스의 변신

데드 스페이스의 변신

우리 집에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자투리 공간이 고민이라면, 색다른 아이디어를 더한 사례를 참고할 것.

 

 

문 테두리를 이용한 수납

스튜디오 트루베 조규진 대표는 집을 리노베이션하면서 주방 옆에 큐브 모양의 감각적인 다이닝 공간을 만들었다. 작고 비좁게 만든 다이닝 문 테두리에 책을 수납할 수 있게 만든 것이 인상적이다. 세련된 코발트 블루 벽과 빈티지한 책의 특별한 만남도 위트 있다.

 

 

침대 헤드보드를 가구로

금호동 아파트에 거주하는 김다미, 고석훈씨 부부는 내추럴톤의 화사한 인테리어로 집을 꾸몄다. 침실은 호텔처럼 TV와 침대만 놓아 간결하게 꾸몄는데, 특히 침대의 헤드보드를 길게 확장해 남는 공간 없이 가구처럼 활용한 것이 아이디어다. 헤드보드의 한 켠을 화장대로 만들어 공간의 효율성을 높였다.

 

 

계단 아래 수납공간

부부와 딸 세명 그리고 반려견이 함께 사는 이 패시브하우스는 2층으로 이뤄졌다. 1층과 지하가 공용 공간이라면 2층의 주인공은 세 딸의 방이다. 대학생인 두 딸과 아직 초등학생인 막내의 방은 개개인의 성격이 묻어난다. 그중 막내 방은 서쪽에 창문이 있다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복층 구조로 만들었는데, 계단을 만들면서 생긴 자투리 공간을 수납과 아이의 취미를 위해 알차게 꾸몄다.

 

 

베란다를 아이의 놀이터로

인테리어 매거진 에디터 출신의 신혜원 씨의 집은 실제 나무가 아닌 오염에 강하고 관리가 쉬운나무 필름으로 집 전체를 시공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초등학생인 아들 방의 베란다 쪽을 확장해 단차를 둔 점이 인상적이다. 아이에게 필요없는 베란다를 허물고, 앉아서 책을 읽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마음껏 놀 수 있는 놀이 공간을 만들었다.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좋은 참고 사례가 될 듯하다.

 

 

나무합판을 이용한 이색 공간

언덕처럼 지대가 높은 아파트에 살고 있는 이은석, 황선영 씨 부부의 집은 아파트지만 직접 리모델링해 단독주택 같은 느낌이다. 마당은 없지만 거실 창가에 많은 식물을 두었고, 베란다를 확장하면서 드러난 내력벽 기둥에 나무합판을 덧대 색다른 느낌의 공간으로 꾸몄다. 바닥부터 벽의 일부, 가구까지 나무를 사용해 싱그러운 자연을 떠올리게 한다.

 

 

베란다에 모인 멀티 공간

부부는 나무 가구를 중심으로 단정하고 정갈한 집을 완성했다. 좀 더 넓어 보이게 베란다를 확장해 취미를 위한 공간과 다이닝 공간을 모두 포용한 것이 특별하다. 먼저 비아인키노에서 구입한 원형 식탁을 중간에 비치했다. 남는 구석 안쪽에는 부부의 취미인 음악 감상을 위한 작은 코너로 꾸몄는데, 그동안 모은 CD를 가지런히 정리해 벽 장식처럼 활용했다.

 

 

아들을 위한 다락방

인테리어 디자이너 달앤스타일 박지현 대표와 그의 가족이 함께 살고 있는 단독주택이다. 2층은 부부의 침실과 아들 방, 미니 거실이 자리하는데, 특히 아들 방이 흥미롭다. 2층에 위치한 아들 방에서 계단으로 올라가는 다락방은 단독주택의 매력인 경사진 지붕을 살려 한껏 아늑함을 강조했다. 어두워 보일 수 있는 다락방에 강렬한 푸른 색감의 페인트를 칠하고 오각형 창문으로 시각적 재미를 더해 생동감 있다.

 

 

창문을 TV로

박정호 씨의 집은 높은 천고를 지닌 오피스텔의 장점을 활용한 모노톤의 싱글 하우스다. 집 안을 정리할 시간이 많지 않다 보니 수납을 우선시해 벽면뿐 아니라 공간 구석구석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활용하기 쉽지 않은 큰 창문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극장처럼 영화나 TV를 즐긴다.

 

 

계단에 신발장을

성수열, 신수정씨 부부의 집은 3층 현관을 지나면 실내에서 계단을 통해 위층으로 올라가는 구조로, 일반적인 다가구주택의 외부 계단이 내부에 있는 셈이다. 현관이좁아서 많은 신발을 수납할 수 없어 구조에 맞게 계단 아래 벽에 수납장을 짰다. 계단 높이에 맞춰 단차를 주어 수납장을 만든 아이디어가 기발하다.

 

 

허한 공간을 채우는 아이템

경제은 씨는 확고한 취향과 독특한 컬러 감각으로 집을 꾸몄다. 두꺼운 몰딩이 들어간 책장 사이 허전한 공간에 페치카를 설치해 뉴욕의 어느 고급 서재를 연상시킨다. 상황에 따라 선반으로 이용할 수도 있고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화장실 옆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화장대

낡은 소형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오수현, 이준우 씨 부부의 집은 인테리어 스튜디오 체크인플리즈의 김혜영 대표가 담당했다. 집이 작은 대신 디테일에 신경 썼는데 침실에 화장대를 두면 공간이 꽉 차기 떄문에 화장실 바로 옆 남는 벽을 활용해 화장대를 만들었다. 현관에서부터 벽을 둘러가며 아랫부분은 수납공간을 윗부분은 선반으로 만든 점도 돋보인다. 잡동사니를 수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선반을 장식용으로 활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집에 들인 툇마루

방은하, 김필섭 씨 부부는 지극히 평범한 아파트를 툇마루, 반투명 유리문, 오래된 그릇과 가구, 나무 소재, 풀과 꽃 같은 자연과 어린 시절부터 경험하고 추억할 수 있는 요소를 담아 리노베이션했다. 인테리어 작업은 스튜디오 오브릭에서 담당했다. 창 너머 울창한 산이 있다는 장점을 살려 베란다에 툇마루 같은 기다란 좌식 공간을 만들어 부부만의 힐링의 공간으로 바꿨다.

CREDIT

에디터

윤다해

TAGS
가을 인테리어 아이템

가을 인테리어 아이템

가을 인테리어 아이템

지긋지긋한 장마가 끝난 뒤 곧 다가올 선선한 가을을 대비해 가을 느낌 물씬 나는 인테리어 아이템을 준비했다.

이딸라, 라미 Raami

핀란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이딸라가 세계적인 디자이너 재스퍼 모리슨과 함께 유리와 세라믹 소재의 가을 신제품 ‘라미’ 컬렉션을 출시했다. 핀란드어로 ‘프레임 Frame’이라는 뜻의 ‘라미’는 더 나은 삶에 대한 영감을 주기 위해 재스퍼 모리슨이 디자인한 다이닝 컬렉션으로 컬러풀한 글래스 볼 3종과 아트 오브제같은 마우스 블로운 유리 서빙 볼, 세라믹 소재의 피처, 세트로 된 두 가지 크기의 스몰 플레이트로 구성된다. 맑은 유리 본연의 색채를 살린 씨블루와 살몬 핑크, 투명 총 세 가지 컬러를 지닌 ‘글래스 볼’은 기존 라미 컬렉션에 색다른 개성을 불어 넣어준다.

룸퍼멘트, 슬로우다운 스튜디오

전 세계 유명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다양한 형태의 디자인 직물을 제안하는 로스앤젤레스 브랜드 슬로우다운 스튜디오의 제품은 온도차가 심한 환경에서는 블랭킷으로, 간절기에는 간편한 이불로 사용하고 또 벽에 걸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도 있며 때론 멋스럽게 나들이 돗자리로도 활용할 수 있다. 다양한 색감과 형태의 패턴으로 출시되어 사용자의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는 폭 넓은 디자인을 자랑한다. 곧 다가올 선선한 날씨를 대비해 인테리어 포인트 아이템으로도 손색없는 슬로우다운 스튜디오의 뜨로우를 추천한다.

 

가타, 씨씨 Cicci

이불 커버만 바꿔줘도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침구 브랜드 가타의 씨씨 이불 커버는 다양한 컬러 배색이 특징인 제품으로 아이보리와 그림, 레몬과 옐로으, 민트와 블루, 브라운과 아이보리, 블랙과 아이보리 총 다섯 가지 색상으로 구성된다. 브라운과  민트처럼 서로 조화를 이루는 색상을 구입 해 이불은 브라운으로, 쿠션은 민트로 구성하여 포인트를 줘도 좋을 듯 싶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이딸라, 슬로우다운스튜디오, 가타

TAGS
작고 오래된 집을 선택한 신혼부부의 집

작고 오래된 집을 선택한 신혼부부의 집

작고 오래된 집을 선택한 신혼부부의 집

신혼 부부의 가장 큰 숙제인 신혼집. 낡고 작은 오래된 집이지만 신혼 부부의 새로운 시작과 함께 에너지와 생기로 탈바꿈 된 집을 소개한다. 각 부부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겨 완성된 신혼집은 많은 신혼부부들에게 귀감이 될 것이다.

신혼집 인테리어, 신혼집

공간의 편견을 깨뜨린 신혼집

외국의 에어비앤비에서 영감을 받아 30년된 빌라를 리모델링한 고예림 씨의 신혼집은 좁지만알차다. 친한 친구이자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 이민우 실장에게 59m2 공간을 맡겼는데 거실 공간을 과감하게 다이닝 공간으로 꾸미고 넓은 방 하나를 거실처럼 연출했다. 넉넉한 수납공간을 위하여 서랍이 많은 주방 시스템을 제작했고 다이닝 공간까지 이어지는 상부장과 선반을 만들어 그릇을 수납하고 소품을 연출 할 수 있도록 했다. 부부엌은 다른 공간과 구분되기 위해 타일을 깔고 벽에 올록볼록한 입체적인 타일을 붙여 재미를 더했다.

 

신혼집, 신혼집 인테리어, 인테리어

디테일에 신경 쓴 신혼집

낡은 소형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오수현, 이준우 부부의 신혼집은 편안함이 느껴진다. 집이 작은 대신 데드 스페이스를 활용한 작은 화장대나 현관에서부터 벽을 둘러가며 아랫부분에는 수납공간, 윗부분은 선반으로 만들어 수납 겸 선반을 장식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디테일에 신경 썼다. 또 작은 집에는 중문을 설치하려면 공간을 많이 차지하게 돼 현관 중문은 패브릭으로 만들어 독특한 디테일을 더했다. 억짖스럽거나 과하지 않게 작은 집을 꼼꼼하게 채운 이들 부부의 집을 참고해보자.

 

신혼집 인테리어, 신혼집

셀프인테리어로 완성한 신혼집

40년 된 빌라를 셀프 인테리어로 단장한 뷰티 에디터 양보람과 포토그래퍼 장인범의 집은 집 선정부터 가구 구입까지 합리적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함을 잃지 않았다. 크림 화이트 색상을 선택해 집 안 전체를 마감했고 문은 그레이가 감도는 짙은 네이비색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그리고 들쭐날쭉 디자인이 다른 문고리를 통일감 있게 교채해 깨끗하면서도 정돈된 집의 베이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부엌에는 타일을 시공하고 부엌 가구는 그레이 시트지로 교체했다. 두 개의 문을 통해 이어지는 베란다 공간은 현재 서재로 사용되고 있다. 거실 옆으로 난 복도 가운데에는 부부 침실과 드레스룸이 마주 보며 배치되어 있다.

 

신혼집, 신혼 인테리어

리빙 아이템으로 간결하게 완성한 신혼집

손을 대자면 끝도 없을 만큼 오래된 아파트지만 큰 욕심을 내지 않고 깔끔한 정리와 가구로 완성한 박혜진, 전승철씨의 집. 방문 색깔을 모두 흰색 페인트로 직접 칠하고, 벽지를 바르는 정도로 전체 공사를 마무리했다. 집 안 대부분은 그대로 두고 컬러와 디자인에 하나하나 신경 써 꾸몄다. 예를 들면 작품을 좋아해 액자를 많이 걸었고 부부 침실에 짙은 그레이 컬러 옷장을 둬 수납을 해결했다. 또 좁을 수도 있는 주방과 거실에도 채도가 낮은 컬러와 간결한 디자인 아이템들로 채워 아늑하게 꾸몄다. 공간의 넓이는 중요하지 않다. 무엇을 어떻게 두는지가 중요할 뿐. 이것이 진정한 셀프 인테리어의 첫 걸음이 아닐까.

CREDIT

에디터

권아름, MAISONKOREA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