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시간을 위한 의자

긴 시간을 위한 의자

긴 시간을 위한 의자

헤이의 새로운 의자 AAC100을 론칭하며 내한한 덴마크 디자이너 히 웰링 Hee Welling이 헤이 가로수길점을 찾았다. 그가 디자인한 이전 AAC 시리즈는 이미 헤이의 베스트 제품이지만 그는 더 오랫동안 편안하게 앉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AAC100에 적용했다.

 

히 웰링, 히 체어

 

헤이의 베스트셀링 제품을 디자인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인가? 완벽한 타이밍 덕분에 좋은 브랜드를 만났고, 헤이 같은 브랜드에서 갓 졸업한 내게 디자인을 제안한 것은 행운이었다. 또 어제 만든 제품인지, 30년 전에 만든 제품인지 분간할 수 없을 만큼 꾸준히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인 것 같다.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는 디자인에 관심이 많은데 헤이에서 선보인 제품은 좋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은 물론 어디에 두어도 잘 어울린다.

‘Hee Chair’ 시리즈는 당신의 이름을 딴 것인가? 내 이름을 딴 것이다(웃음). 그렇지만 내가 붙인 것은 아니고 원래 사용하려고 했던 이름이 이미 사용 중이더라. 덴마크에서는 같은 업계에서 이미 등록된 이름을 중복으로 사용하는 것이 법적으로 엄격하게 금지돼 있다. 헤이의 대표인 롤프 헤이가 처음 내가 디자인한 의자이니 이름을 따서 ‘히 체어 Hee Chair’라고 부르자고 해서 그렇게 됐다.

새롭게 선보인 의자 AAC100 시리즈를 소개한다면? 기존 AAC 시리즈가 많이 판매되고, 널리 사용되기는 했지만 헤이와 나는 약간 부족함이 느껴졌다. 고급 레스토랑이나 회의실에서도 장시간 사용할 수 있도록 업홀스터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같은 이유로 이번에는 등받이를 약간 더 높였고, 시트 부분도 조금 더 넓게 제작해 오래 앉아 있어도 편안하다. 쿠션도 일반 쿠션과 푹신한 소프트 버전 두 가지로 만날 수 있다. 소프트 버전은 마치 이불처럼 부드럽다.

 

헤이에서 선보인 히 라운지 체어.

 

최근 디자인계의 화두 중 하나가 ‘지속 가능성’이다. 이에 대한 당신의 생각이 궁금하다. 지속 가능한 디자인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크게 두 가지다. 좋은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면 사용자가 오랫동안 잘 사용할 수 있고, 또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순수 폴리프로필렌으로 제작한 의자는 합성 플라스틱과 달리 계속 사용할 수 있고, 나무 프레임 역시 마지막 단계로 태울 때까지 재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다음 세대에까지 물려줄 수 있는 타임리스 디자인까지 더해진다면 완벽하다. 나 역시 그런 점에서 견고하고 질리지 않는 디자인을 선보이려고 한다.

덴마크 최고의 레스토랑 중 하나인 제라늄의 셰프는 “덴마크 사람들은 누구든 주변 자연환경에서 많은 것을 얻는다”고 했다. 당신도 그러한가? 사실 몇 년 전만 해도 노르딕 키친에 대한 관심은 크지 않았다. 나는 그 이유를 너무 과한 재료와 양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새로운 변화를 가져온 셰프들이 늘어났고 이들은 작은 것 하나도 덴마크의 자연에서 온 로컬 식재료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세계 최고의 노마 레스토랑에서는 버터 하나도 덴마크 북쪽에 있는 작은 섬에서 방목한 소의 우유로 만드는데 맛이 끝내준다. 우리가 살고 있는 주변 환경이 모두 로컬 재료가 될 수 있다. 디자인 역시 그러한데 나무 소재를 많이 사용하는 것은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오랜 전통이다. 여기에 플라스틱을 결합한 것은 새로운 발상이었다. 헤이에서 AAC 시리즈가 성공적이었던 이유는 전통적인 것과 새로운 것을 영민하게 결합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헤이나 다른 브랜드와 작업하고 있는 것이 있나? 지난 5년 동안 20개 정도의 제품을 동시에 작업하고 있다. 각각의 제품을 디자인할 때 모든 단계에 관여하는데 동시에 여러 개를 작업한다는 것이 매우 힘들다. 지금도 조명, 도어 핸들, 작은 트레이 등 많은 아이템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70~80%의 작업이 가구 디자인이고, 나머지는 다른 산업디자인 프로젝트다.

7개 도시의 투어를 끝내고 덴마크로 돌아가면 가장 먼저 무엇을 하고 싶은가? 최소 1~2주는 실컷 자고 싶다. 또 하루에 한 번씩 영상 통화를 했지만 아이들이 너무 많이 보고 싶다. 북유럽 국가는 가족이 가장 중요하고 그다음이 일이다. 나는 세 아이가 있고, 우리 가족이 내 모든 것 중에 첫 번째다.

 

AAC100

새로운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한 AAC100 체어.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이현실

TAGS
하나의 큰 집

하나의 큰 집

하나의 큰 집

넥서스 플래그십 스토어가 새롭게 문을 열었다. ‘하나의 큰 집’이라는 주제 아래 진정한 럭셔리를 경험할 수 있는 가구부터 소품까지 가득했으며, 자신만의 취향과 감각으로 공간을 채우고 싶다면 꼭 방문해볼 것.

 

몰테니앤씨의 ‘505’ 선반 시스템과 ‘리버시 Reversi’ 암체어로 연출한 서재.

 

지하 1층에서는 ‘다다’ 컬렉션을 만날 수 있다. ‘프라임 Prime’은 선반의 조도 조절이 가능한 간접조명으로 주방 분위기를 고급스럽게 연출하는 컬렉션이다.

 

1층 다이닝룸에 설치한 루이스 폴센의 ‘파테라’ 조명이 공간의 무드를 주도한다. 피보나치 수열 기반의 디자인으로 자연의 아름다운 비율이 돋보이는 조명이다.

 

과거 럭셔리는 비싼 물건을 소비하는 것이라는 인식에 가까웠다. 하지만 시대의 흐름에 따라 ‘개인에게 만족감을 주는 총체적 경험’이라는 개념으로 변모하고 있다. 진정한 럭셔리는 훌륭한 장인과 디자이너가 만들어낸 제품을 그에 걸맞는 서비스와 함께 경험하는 일련의 과정. 즉 제품을 둘러싼 총체적 경험이 갖춰졌을 때 비로소 완성되는 것이다. 국내에 하이엔드 가구를 선보여온 넥서스가 서울 강남 논현동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새롭게 오픈한 소식은 럭셔리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이곳은 한남더힐을 비롯해 다수의 고급 빌라를 설계한 B&A 대표 배대용 건축가, 넥서스 그리고 몰테니앤씨 Molteni&C, 이탈리아 본사가 수년간 의견을 나누며 만든 공간이다. ‘하나의 큰 집’이라는 컨셉트로 지하2층, 지상 6층의 총 8개 층으로 구성해 인테리어 디자인에 필요한 가구, 주방, 욕실, 조명, 침대, 타일, 우드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하이엔드 브랜드를 종합적으로 선보인다. 넥서스가 15년간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이탈리아 가구 브랜드 몰테니앤씨 주방 가구 브랜드 다다 Dada를 비롯해 폰타나 아르테 Fontana Arte, 쉬람 Schramm, 듀라빗 Duravit, 케탈 Kettal 등 총 18개의 럭셔리 수입 브랜드를 한데 모아 소개한다.

 

다양한 욕실 스타일을 연출한 4층 공간. 크바드랏의 ‘머스터드’ 러그를 배치해 색다른 욕실 인테리어를 제안했다. 

 

TV가 아닌 대화가 중심인 지하 1층 거실 공간. 넥서스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다양한 인테리어 팁을 얻기 좋다.

 

욕실 수납을 효율적으로 도와줄 듀라빗 Duravit의 ‘해피 디. 투 플러스 Happy D. 2 Plus’ 컬렉션.

 

건물을 관통하는 중정을 발코니로 연출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케탈의 ‘푸프 지그재그 Puff Zigzag’가 공간을 율동적으로 만들어준다.

 

넥서스 플래그십 스토어의 메인 공간은 ‘하나의 큰 집’이라는 주제를 여실히 보여주는 2층 리얼 하우스 Real House다. 80평형대의 실제 집을 그대로 재현한 공간으로 일반 쇼룸과 달리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면 양 옆으로 배치된 신발장을 지나 다이닝룸, 거실, 욕실 등 자연스럽게 집 안을 둘러보며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게 연출했다. 특히 가족이 모이는 거실은 대화가 중심이 될 수 있게 ‘ㄷ’자 형식으로 배치한 소파 구성이 돋보인다. 전체적인 분위기를 좌우하는 메인 컬러는 차분한 느낌의 브라운과 그레이 컬러로 통일하고, 인테리어의 꽃인 조도 역시 간접조명과 스탠드 조명으로 완성해 차분하고 코지한 분위기의 최근 인테리어 트렌드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구는 모두 넥서스의 주력 브랜드인 몰테니앤씨와 다다로 구성했는데, 시스템 가구와 소파 등 브랜드의 기술력으로 완성한 세심한 디테일을 찬찬히 살펴볼 수 있어 브랜드 모토인 ‘히든 퀄리티’를 경험하기에 충분하다. 또 발코니 구성이 필수인 고급 빌라 및 아파트의 트렌드에 따라 이곳 역시 거실, 다이닝룸 등 곳곳에 발코니를 만들었다. 이처럼 실내 인테리어뿐 아니라 실외 조경, 마감재가 실내 분위기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마감한 점이 돋보인다.

 

넥서스 플래그십 스토어의 메인 공간인 2층 리얼 하우스의 거실 전경. 빈센트 반 듀이센이 디자인한 ‘아드리안 Adrien’ 수납장이 공간의 흐름을 정돈해준다.

 

뒤틀림과 갈라짐 현상을 보완한 최고급 목재인 카날레토 월넛으로 제작한 ‘D.156.3’ 암체어가 놓인 거실.

 

헤드보드와 침대 프레임이 자연스러운 곡선으로 이어지는 것이 특징인 몰테니앤씨의 ‘풀햄 Fulham’ 침대.

 

다다의 주방 가구 컬렉션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것도 이번 플래그십 스토어만의 장점이다. 다다만의 건축적 디자인이 돋보이는 벨라 Vela, 프라임 Prime, VVD 외에도 화려함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아르마니 Armani×다다 컬렉션이 전시돼 자신의 취향에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 또 국내와 해외 주방 전자 기기 브랜드를 다양하게 구비해 실제 설치됐을 때의 모습을 눈으로 직접 보고 가늠할 수 있게 배려했다.3층과 4층엔 에프디 FD, 자이언트 Giant, 마피 Mafi의 마루, 사코 Sacho, 크바드랏 Kvadrat의 패브릭, 카살 그란데 Casal Grande의 타일 등의 마감재와 제시 Gessi, 라우펜 Laufen의 욕실 액세서리를 전시했다. 또 경험이 풍부한 넥서스 전문가가 마감재와 욕실 제품의 상담을 진행하는데, 마감재의 브랜드별 샘플은 물론 시공된 모습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살펴볼 수 있어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의뢰인이 제품을 선별하기에 유용하다. 넥서스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가구와 자재 구입뿐 아니라 문화 체험도 가능하다. 옥상에 마련된 글라스 하우스에서는 넥서스가 구성한 디자인 세미나, 브랜드 설명회, VIP를 위한 문화 클래스 등 다양하고 생동감 있는 문화적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집을 구성하는 토털 솔루션은 물론 인테리어와 관련된 문화 소통 등 총체적인 경험을 통해 완성되는 진정한 럭셔리를 경험할 수 있는 넥서스 플래그십 스토어. 이곳은 고급스러운 취향과 자신만의 공간을 중시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이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하다.

 

유리 제조 회사 대표인 루이지 폰타나 Luigi Fontana와 건축가 지오 폰티 Gio Ponti가 만든 조명 브랜드 폰타나아르테 FontanaArte가 전시된 5층.

 

편안하고 풍성한 빛을 발산하는 루이스 폴센의 ‘스노볼 Snowball’과 유려한 곡선의 다리 받침이 인상적인 몰테니앤씨의 ‘아크 Arc’ 테이블이 조화를 이룬 2층 리얼 하우스 거실 한 켠.

 

플래그십 스토어 1층에 들어서면 마주할 수 있는 빈센트 반 듀이센의 ‘VVD’ 컬렉션. 건축적 매스감이 돋보이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CREDIT

에디터

김수지(프리랜서)

TAGS
Artistic Tapestry

Artistic Tapestry

Artistic Tapestry

태피스트리 디자이너이자 핸드크래프트를 기반으로 한 홈 섬유 브랜드 파이브콤마를 운영하고 있는 정혜진 대표의 한남동 작업실을 찾았다. 그녀의 작업은 스튜디오의 이름인 ‘콤마’처럼 한곳에서 머무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그다음을 실천하고 있다.

 

정혜진 대표의 작업 공간이자 쇼룸으로 운영되는 한남동 작업실. 최근 스탠다드에이에서 선보인 베를린 프로젝트 작품으로 가득하다.

 

파이브콤마의 태피스트리는 색감이나 소재, 실의 짜임새가 각기 달라 가까이서 보면 더욱 재미있다. 정혜진 대표의 모습.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정혜진 대표는 포틀랜드로 떠난 여행에서 우연히 작은 태피스트리 틀을 접하게 된 것을 계기로 2016년에 섬유 브랜드 파이브콤마를 설립했다. “포틀랜드에서 두 달간 여행을 하던 중 우연히 들른 소품숍에서 작은 태피스트리 틀 2개를 구입해 숙소에서 연습 삼아 해봤던 것이 지금의 본업이 되었죠.” 정혜진 대표가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담백하게 설명했다. 파이브콤마의 직물은 틀에 박힌 형태가 아닌 어딘가 자유분방한 느낌이 든다. “제 작업을 보면 산업디자인을 공부해서 그런지 형태를 뽑듯이 디자인해요. 보통 직물을 디자인한다고 하면 패턴을 먼저 만드는데, 저는 제품 디자인이나 그래픽디자인에 더 익숙해서 그런지 형태를 먼저 구상하고, 그래픽적 요소에서 모티프를 얻는 편이라 일반적인 직물보다는 조금 더 그래픽적인 면이 강하기도 해요.” 파이브콤마는 아트 텍스처에 중점을 둔 독특하고 창의적인 모습이 강해 다양한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도 선보이고 있다.

 

실생활에서 유용하게 쓰이는 코스터와 정사각 트레이.

 

그녀는 A4 사이즈의 작은 틀부터 사람 키보다 큰 대형 틀까지 다양한 크기로 작품을 만든다.

 

젠틀몬스터와 앤더슨 벨의 쇼룸 리뉴얼, 해마다 버리는 옷을 수거해 실로 만드는 삼성물산의 프로젝트 등 짧게는 몇 주, 길게는 수개월이 걸리기도 하는 대형 프로젝트를 작업한다. 그렇다고 실용성 없는 아트피스만 만드는 것은 아니다. 러그와 행잉 오브제, 화병 등 실생활에서 충분히 사용 가능한 리빙 아이템도 병행하고 있다. 정혜진 대표는 우리가 흔히 접하는 자연과 도시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말했다. “초기 작업을 보면 자연이나 공원, 호수 같은 자연에서 영감을 얻어 곡선적인 스타일이 많은 반면, 최근에 작업한 베를린 프로젝트의 경우 건물의 형태나 건축적 요소 등 도시에서 모티프를 얻어 직선적이고 구조적인 형태가 돋보이죠. 여행하면서 영감을 많이 얻는 편인데 오브제를 수집하기보다는 장면 장면의 이미지를 모아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편이에요.” 그녀는 앞으로 베를린 프로젝트의 연장선인 도시 프로젝트를 장기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했다. 브랜드 설립 5주년 혹은 10주년이 되었을 즈음 포틀랜드를 다시 방문해 그곳에서 포틀랜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면 자신에게도 의미 있는 작업물이 될 거라며 기대에 부푼 모습을 내비쳤다.

 

심심한 벽을 채워줄 행잉 오브제로 활용하거나 바닥에 깔아 러그로도 사용할 수 있다.

 

최근 들어 만들기 시작한 화병은 유니크한 모습으로 오브제로 활용해도 손색없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이현실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