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M GREEN

CALM GREEN

CALM GREEN

마음에 평안을 주는 초록의 힘으로 공간을 채워보자.

양쪽 높이를 조절해 싱글 침대로도 사용 가능한 다기능 소파는 이노베이션 리빙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1백60만원.

 

자연에서 발견한 밝고 경쾌한 컬러와 모양이 돋보이는 ‘그린 데이’ 쿠션은 키티버니포니. 2만6천원.

 

오돌토돌한 표면이 특징인 화병은 폴란드 도자 장인이 제작한 것으로 더콘란샵. 9만원.

 

판단나무의 부채꼴 잎 모양을 담은 벽지는 아르떼 제품으로 다브. 롤당 18만7천원.

 

수면 위에 물감을 떨어트려 우연적으로 생긴 패턴을 프린트한 세라믹 인센스 홀더는 스튜디오 민꼬 제품으로 에이치픽스에서 판매. 6만6천원.

 

은은한 초록빛 마블 패턴으로 장식된 멜라민 트레이는 헤이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1만6천원.

 

촘촘한 짜임이 시원하면서도 모던한 느낌을 주는 테이블 매트는 칠리위치 제품으로 라이프앤스타일에서 판매. 1만8천9백원.

 

라탄 침대에 초록색으로 포인트를 준 케인 베드 Q는 언와인드. 3백79만원.

 

진정 효과가 있는 레몬그라스 진저의 향이 담긴 핸드 솝은 윌리엄 소노마. 6만7천9백원.

 

CREDIT

에디터

문은정

assistant

윤다해

TAGS
CALM GREEN

은은한 불빛

은은한 불빛

잠들기 전 멍하니 바라보며 숙면을 청할 수 있는 테이블 무드 조명을 모았다.

 

귀여운 버섯 모양이 특징인 ‘벨홉 Bellhop’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24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며 실외 조명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플로스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44만원.

 

부드러운 색조로 환상적이고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벨라 Bella’는 10가지 클래식 멜로디와 스위스 오르골을 탑재했다. 마르셀 반더스 디자인으로 라문에서 판매. 21만5천원.

 

마치 투명한 유리 셰이드에 전구를 끼워넣듯 단순하면서도 유니크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법 Bub’은 핀치에서 판매. 74만6천3백원.

 

조선 후기에 만든 등잔대의 구조와 쓰임새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온양 테이블 램프’는 심승연 작가의 디자인으로 카바라이프에서 판매. 32만5천원.

 

‘로프 Rope’는 살아 있는 나뭇결과 무게감 있는 컬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인피니에서 판매. 5백만원대.

 

태양과 달, 그리스 여신 테아를 모티프로 빛의 아름다움과 반사되는 미묘한 그림자를 표현한 ‘테아 Theia’는 마르셋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1백79만원.

 

클립처럼 생긴 고리와 둥근 전구로 이뤄진 ‘NH1217’은 테이블 위에 눕히거나 세울 수 있으며 고리 부분을 이용해 벽에 매달 수도 있다. 아르떼미데 제품으로 에이치픽스에서 판매. 31만원.

 

고대 이집트에서 만든 석회암 소재로 제작한 ‘바벨 Babel’은 은은하게 뿜어져나오는 빛이 아름답다. 산타앤콜 제품으로 두오모에서 판매. 2백19만원.

 

아담한 사이즈의 버섯 모양이 돋보이는 ‘세타고 Setago JH27’는 하이메아욘이 디자인한 것으로 앤트래디션 제품. 이노메싸에서 판매. 16만원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CALM GREEN

봄을 내 침실에, 봄 침구 리스트

봄을 내 침실에, 봄 침구 리스트

화사한 봄기운을 그대로 내 방에 옮기고 싶다면 홈스타일링 만한 것이 없다. 커튼 하나로, 베딩 하나로 달라 질 수 있다는 말씀. 겨우내 사용했던 두꺼운 이불은 깨끗이 빨래해 넣어두고, 가볍고 화사한 베딩으로 침실에 봄을 들여보자.

 

가타, 베딩, 봄이불

ⓒgata.co.kr

가타, Cicci

상큼한 민트 컬러의 에너지가 봄 기운을 대신해주는 것 같다. 아이들의 명량함을 담안 가타의 Cicci 는 다양한 컬러 배색이 특징이다. 민트 컬러 외에도 레몬, 아이보리, 브라운, 블랙으로 5가지 컬러가 있다. 워싱된 면 소재로 톡톡 튀는 컬러의 포인트와 함께 자연스러운 분위기의 침실을 꾸밀 수 있다. 싱글 사이즈, 15만원.

 

 

 

브룬, 베딩, 홑겹이불, 여름이불

ⓒbruun.kr

Bruun, 핑크 그린 서머 베딩

금세 더워지는 봄철, 여름까지 사용할 수 있는 홑겹이불은 필수다. 핑크와 그린 컬러의 조합이 상큼한 브룬의 서머 베딩은 굵기가 다른 두 종류의 실을 제직하여 만들어낸 시어서커 원단으로 몸에 닿을 때 달라붙지 않고 시원하다. 100% 면 소재라 피부가 예민한 이들도, 아이들도 사용하기 좋다. 6만 2천원.

 

 

 

베딩, 마리엔젤, 홑겹이불, 차렵이불

ⓒ인스타그램 @mariangel.co.kr

마리엔젤, 베베람쥐 플라워 쁘띠토숀

이름처럼 귀여운 마리엔젤의 베베람쥐 플라워 쁘띠토숀은 차렵이불로 가볍고 지금 덮기 딱 좋다. 자세히 보면 귀여운 다람쥐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는데 마리엔젤의 자체 일러스트로 보기만 해도 행복함을 선사한다. 편안하고 밝은 컬러로 아이와 함께 사용해도 좋겠다. 싱글 사이즈, 9만3천원.

 

 

 

베딩, 에이프랑, 봄이불,

ⓒ 인스타그램 @afranc.official

에이프랑, 미스티 리넨 베딩

산뜻한 분위기의 침실을 연출하고 싶다면 에이프랑의 미스티 리넨 베딩에 주목해보자. 면이 혼방되어 보통의 리넨 소재에 비해 잔사가 적고 내구성이 좋고, 적당한 두께감으로 사계절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여름까지 사용할 수 있는 리넨 베딩! 컬러가 다양해 베게 커버의 색 조합으로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30만 4천원.

 

 

 

베딩, 마리메꼬

ⓒwww.idlookmall.com

마리메꼬, UNIKKO 프린트 이불커버

마리메꼬의 시그니처 플라워 프린트가 큼직하게 프린팅 된 베딩은 미니멀한 침실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레드와 블루 베이지 세 컬러로 어떤 컬러든 화사하고 공간의 분위기를 압도해 취향대로 고르면 되겠다. 슈퍼싱글, 17만9천원.

 

CREDIT

에디터

권아름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