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과 공간을 채우는 시간

마음과 공간을 채우는 시간

마음과 공간을 채우는 시간

넓은 창으로 따스한 햇살이 들이치는 세라믹 스튜디오 선과선분은 오롯이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선물한다.

 

선한 미소가 아름다운 김민선 세라미스트

 

유난히 지나가는 가을이 아쉬운 요즘, 은행나무의 노랑 물결로 가득한 창밖 풍광이 아름다운 세라믹숍을 방문했다. 이곳은 김민선 세라미스트가 운영하는 선과선분의 두 번째 작업실이자 쇼룸으로 최근 많은 추억이 깃들어 있는 성수동으로 이전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에 이곳으로 왔는데, 정식 오픈이 많이 늦어졌어요. 정든 해방촌 작업실을 정리하고 성수동으로 오면서 첫 번째 작업실에서 다 이루지 못한 아쉬움을 한껏 쏟아부었어요.” 지난 3년간 무엇보다 부족한 채광이 못내 아쉬웠던 그녀는 이번에는 꼭 넓은 창이 있는 곳을 찾으리라 다짐했고, 6개월간 공들여 수소문한 끝에 성수동에 새 둥지를 틀었다. 더욱이 그녀는 성수동 토박이이자 그녀의 할아버지가 1980년대부터 이곳에서 제조업을 해왔기 때문에 여러 가지로 의미 있는 장소였다. “어느 순간부터 사물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행위와 시간 자체가 굉장히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곳에서 수업을 받는 분들이 어떻게 하면 이 시간에 더 집중하고 몰입할 수 있을까 생각했고 환경이 중요하다는 결론을 내렸죠. 사소한 디테일은 배제하되, 넓은 창을 통해 들어오는 채광과 깔끔하게 마감한 가구로 작업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에 신경 썼어요.” 그녀의 바람은 대충만 둘러보아도 성공한 듯 보였다.

 

넓은 창과 장식적인 요소를 배제한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선과선분의 쇼룸.

 

세라믹에도 물레와 핸드 빌딩 등 다양한 기법이 있지만 김민선 세라미스트는 슬립 캐스팅 기법을 주로 사용한다. 이는 석고틀 안에 액체로 된 흙을 부어 석고가 수분을 흡수하면서 벽을 따라 그대로 고체가 되어 형태를 만들어내는 방식이다. 사실 선과선분은 보통의 세라믹 제품에서는 볼 수 없는 높은 채도의 색감을 사용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아무래도 시각적인 영향이 큰 영상 공부를 했기 때문인지 조금 다른 방향으로 색을 구현하고 싶었어요. 평소 세라믹에서는 강한 컬러를 사용하지 않는데, 실제 사물로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색감의 파란색이 마음에 들었죠. 하지만 올해 진행한 작업은 조금 더 자연스러운 색감도 있어요.” 김민선 세라미스트는 개인 작업뿐 아니라 다양한 협업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온양민속박물관에서 열린 기획전에서는 혼례를 주제로 전통주 중 하나인 연엽주를 마실 수 있는 적절한 크기의 전통 주기를 제작했으며, 서울 카페쇼와 협업해 만든 커피컵은 아이스아메리카노를 담기에 충분한 350ml의 넉넉한 크기와 입이 닿는 부분을 벌려주어 커피의 향이 자연스럽게 입안에서 퍼질 수 있게 제작했다. 보여지는 조형적인 아름다움뿐 아니라 사용자의 편의성까지 세심하게 고려한 것이다. 바쁜 하루를 마치고 조용히 나만의 시간에 집중하며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작품을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오후 햇살이 넓은 창을 통해 시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파스텔 옐로 컬러를 입은 길쭉한 형태의 화기.

 

커다란 선반을 기준으로 수업을 위한 곳과 개인 작업 공간으로 나누어진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이현실

TAGS
마음과 공간을 채우는 시간

크리스마스에는 축복을!

크리스마스에는 축복을!

암울했던 2020년이었지만 크리스마스 때만이라도 기쁨과 즐거움이 가득 넘치길 소망한다.

 

 

가족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도록 트리와 오브제로 집 안을 연출해보자. 오랜 조경 디자인 노하우와 스타일을 지닌 마이알레 2020 크리스마스 마켓에서는 크리스마스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상품을 제안한다. 구상나무로 만든 트리부터 열매와 나뭇가지를 달아 완성도를 높인 트리, 포인트로 두기 좋은 미니 트리와 대형 트리까지 공간과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덴마크 발터앤코의 오너먼트와 캔들홀더, 쿠션, 러그 등 엄선된 제품을 만날 수 있다. 마이알레 과천 본점과 현대백화점(압구정점, 무역점, 판교점), 안다즈 서울 강남점에서 크리스마스를 위한 쇼핑을 즐겨보길!

tel 02-3445-1794

 

 

 

CREDIT
TAGS
마음과 공간을 채우는 시간

시간 여행자를 위한 호텔

시간 여행자를 위한 호텔

전 세계가 암울한 요즘, 생생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긍정의 에너지를 불어넣는 호텔이 있다. 영국 디자이너 루크 에드워드 홀이 디자인한 파리의 호텔 레 두 가흐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싱글, 스탠더드, 슈페리어, 트리플 총 4가지 타입의 객실로 이루어져 있으며, 객실마다 다양한 컬러와 패턴으로 꾸며져 있다. 아름다운 객실에서는 편안한 휴식과 황홀한 파리의 시내 뷰를 즐길 수 있다.

 

글로벌 펜데믹의 어두운 터널을 벗어나 시간 여행을 떠나고 싶은 요즘이다. 지난 10월 문을 연 호텔 레 두 가흐 Hotel Les Deux Hares는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로 초대 받은 듯 하늘색, 노란색, 분홍색 같은 파스텔 컬러로 물들인 객실과 공간이 신선하고 독특하다. 다양한 컬러와 과감한 패턴의 조합으로 유명한 런던 기반의 디자이너 루크 에드워드 홀 Luke Edward Hall이 호텔 디자인을 맡았기에 직접 보지 않아도 얼마나 아름다울지 충분히 예견할 수 있다. 루크 에드워드 2016년 패션 브랜드 버버리와의 협업으로 혜성같이 등장해 분야를 막론하고 다양하게 활동 중이다. 파리의 북역과 동역 사이에 위치해 두 개의 역을 뜻하는 호텔 레 두 가흐라는 이름을 붙였다. 낙후되어 개발이 시급했던 건물을 투어리스트 그룹의 두 명의 설립자가 1960~70년대 보헤미안 스타일의 호텔을 만들기 위해 루크를 영입해 완전히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루크는 안티모던을 컨셉트로 오래된 책과 잡지를 보고, 갤러리와 박물관 등을 방문하며 디자인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그는 어릴 적부터 좋아했던 앤디 워홀과 데이비드 호크니, 장 콕토 같은 위대한 예술가의 작품에서 색상과 오브제를 참고하며, 40개의 침실에 분홍색과 초록색, 하늘색 등 자신만의 시그니처 색감을 녹여냈다. 그저 객실에 머물면서 각박한 현실을 잠시 잊고 긍정의 기운을 가득 받으며 호캉스를 즐겨도 좋고, 호텔 건너 위치한 ‘두 개의 역 카페’에서 진한 파리의 에스프레소를 한잔 마시며 여유를 부려도 좋겠다. 하루빨리 이런 여유로움을 즐기며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오늘도 소망해본다.

add 2, Rue des Deux Gares 75010 Paris
tel 33 1 85 73 11 83
web hoteldeuxgares.com

 

 

 

 

CREDIT

에디터

권아름

포토그래퍼

Benoit Linero

writer

진병관(파리 통신원)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