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ie’s Recipe 딸기로 만든 봄철 요리

Foodie’s Recipe 딸기로 만든 봄철 요리

Foodie’s Recipe 딸기로 만든 봄철 요리

달콤한 딸기로 만든 셰프 2인의 상큼한 봄철 요리.

 

 

딸기의 생일은 본래 5월이지만 안락한 비닐하우스 덕에 제철을 초월하고 있다. 심지어 요즘은 11월부터 6월까지 8개월간 먹을 수 있는 과일이 되었다. 이른 봄에야 열리던 호텔 딸기 뷔페 소식이 이제는 12월부터 들려올 정도니 말이다. 이렇게 딸기의 물량이 넘쳐나는 것은 그에 못지않은 수요가 있기 때문이다. 모 대형마트에서는 딸기가 과일 코너의 매출 1위를 차지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이렇게 찾는 이들이 많으니 골라 먹는 재미도 늘어나고 있다. 몇 년 전만 해도 설향이 딸기 품종의 80%를 차지했는데, 이제는 아이 주먹만 한 크기의 킹스 베리나 강한 단맛의 금실, 아삭하면서 달콤한 육보 등 품종이 다채로워지고 있다. 보관 기간은 3~4일가량. 서로 겹치지 않도록 얼기설기 쌓은 뒤 신문지 같은 것으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RECIPE by 김희은 소울다이닝 셰프

 

 

딸기 아스파라거스 샐러드
제철 맞은 달콤한 딸기에 아삭하게 데친 아스파라거스, 상큼한 패션프루트 비네그레트를 더해 만든 샐러드. 봄철 입맛을 돋우는 홈 파티 메뉴로 활용하기 좋다.

재료(1인분) 아스파라거스 8~10대, 패션프루트 1개, 딸기 4개, 어린잎 채소 1/2줌, 올리브유 · 소금 · 후춧가루 적당량씩

1 아스파라거스는 필러로 껍질을 벗겨낸 뒤 끓는 물에 살짝 데친다. 찬물에 헹궈 식힌 뒤 물기를 제거한다.
2 올리브유를 두른 팬에 1을 넣은 뒤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하며 볶는다.
3 패션프루트는 과육만 분리한 뒤 올리브유 1큰술과 소금, 후춧가루를 넣어 비네그레트 소스를 만든다.
4 딸기는 꼭지를 떼고 슬라이스한다.
5 접시에 아스파라거스를 담고 가운데 딸기 슬라이스를 올린다. 3의 소스를 뿌린 뒤 어린잎 채소와 페타 치즈를 곁들여 완성한다.

 

RECIPE by 강병욱 인사식탁 셰프

 

 

딸기 국수
비빔면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만든 딸기 비빔국수. 블루베리뿐 아니라 다른 베리류를 기호에 맞게 사용해도 맛이 좋다. 소스는 조금 여유 있게 만들어 샐러드 소스로 활용하거나 빵에 찍어 먹어보자.

재료(2인분) 딸기 500g, 블루베리 250g, 민트 잎 5g, 레드 와인 100g, 설탕 90g, 세발나물 1팩, 소면 200g, 양념장 재료(고추장 · 식초 1큰술씩, 다진 마늘 · 다진 파 1/2큰술씩, 매실청 · 참기름 · 설탕 · 참깨 조금씩), 장식용 아몬드 · 딸기 · 레몬 제스트 조금씩

1 딸기와 블루베리는 깨끗이 씻어 익히기 좋도록 듬성듬성 자른다.
2 냄비에 1을 넣고 민트 잎, 레드 와인, 설탕을 넣고 중간 불에서 저어가며 끓인다. 30분 정도 끓인 뒤 살짝 식힌다.
3 2가 식으면 믹서에 넣고 곱게 간다.
4 깨끗이 씻은 세발나물은 물기를 제거한 뒤 분량의 양념장 재료를 넣어 무친다.
5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소면을 넣어 2분 30초 정도 삶아 찬물에 헹군다.
6 소면에 4의 양념장을 넣어 무친 뒤 가니시로 세발나물무침과 슬라이스한 딸기를 올리고 아몬드와 레몬 제스트를 넣어 마무리한다.

CREDIT

에디터

문은정

포토그래퍼

박상국

food stylist

김보선(스튜디오 로쏘)

assistant

전윤정

TAGS
Foodie’s Recipe 딸기로 만든 봄철 요리

바스크식 숯불 요리

바스크식 숯불 요리

독보적인 매력으로 런던 레스토랑의 진가를 보여주는 브랫에서는 숯불을 이용한 스페인 바스크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브랫은 바 테이블과 4~5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어 혼자 혹은 여럿이 가도 좋다.

 

영국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가득하지만 안타깝게도 세계에서 음식이 가장 맛없다는 불명예스러운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세계 각국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런던은 다르다. 런던에 며칠 머물다 떠나는 여행객이 아닌 진정한 런더너는 이곳이 여느 대도시만큼이나 창의성이 돋보이는 미식의 도시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최근 런더너에게 가장 사랑받고 있는 레스토랑 중 하나인 브랫 Brat은 이스트 런던의 쇼디치 중심가에 자리한다. 브랫은 스페인 바스크 스타일의 브리티시 요리를 선보이는데, 오픈한 지 6개월 만에 미쉐린 스타를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브랫의 헤드 셰프 토모스 패리 Tomos Parry는 영국의 웨일스 출신으로 그가 자란 지역의 유산과 여행하며 얻은 영감과 경험을 바탕으로 한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그가 스페인 북부 바스크에서 습득한 숯불 요리를 맛볼 수 있는데, 가게 이름인 브랫은 영국 북부 노섬브리아 지역에서 쓰이던 말로 넙치 Turbot을 뜻한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브랫의 가장 인기 있는 시그니처 메뉴는 넙치다. 이외에도 다양한 스몰 디시 메뉴와 고기, 해산물 요리를 만날 수 있으며 매일 가장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다채로운 음식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40여 종에 달하는 이곳의 와인 리스트는 런던 블룸즈버리에 위치한 와인바 노블 롯 Noble Rot과 함께해 훌륭한 와인 리스트를 자랑한다. 마치 영국 시골 마을의 레스토랑에 들어온 듯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인테리어도 시선을 끈다. 전체적으로 색감이 어두운 나무로 내부를 마감했는데, 은은한 조명과 함께 어우러져 따스하면서도 힙한 분위기다. 브랫은 혼자보다 둘 혹은 여러 사람이 요리를 즐기기 좋은 곳으로 이스트 런던의 낮과 밤을 밝히고 있다. 런던을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미리 예약하는 것을 잊지 말자.

add 4 Redchurch St Hackney, London E1 6JL
web www.bratrestaurant.com
instagram @bratrestaurant

 

스페인 바스크 지방의 전통 숯불 요리 도구를 사용한 각종 해산물과 채소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짭조름한 메인 요리와 함께 먹기 좋은 구운 빵.

 

훈연의 향을 머금은 크랩 요리.

CREDIT

에디터

원지은

writer

조수민(런던 통신원)

TAGS
Foodie’s Recipe 딸기로 만든 봄철 요리

건강한 쌈채소 기르기

건강한 쌈채소 기르기

집에서 직접 재배한 친환경 채소만큼 건강에 유익한 것이 또 있을까. 상추, 근대, 쑥갓 등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쌈채소 집에서 기르는 법.

쌈채소, 쌈채소 기르기, 건강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고 노화 방지 등의 효과가 있는 쌈채소가 각광을 받고 있다. 쌈채소란 상추, 근대, 쑥갓, 케일, 치커리 등 잎채소를 의미한다. 쌈을 싸 먹거나 깨끗하게 씻어 쌈장에 찍어 먹곤 하는데, 거의 생으로 먹기 때문에 반드시 신선해야 하며, 농약 등 몸에 해로운 물질이 남아 있으면 안된다. 하지만 쌈채소는 수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싱싱하게 보관하기가 쉽지 않다. 농약 등은 전문가가 아니고서야 육안으로 쉽게 구별할 수도 없다. 솔바위농원 손보달 대표는 “쌈채소를 믿고 안심하고 먹으려면 친환경으로 재배되는 농장의 것을 구입해야 합니다. 집에서 직접 길러 먹는 것도 방법이죠. 쌈채소는 특별한 시설 없이도 실내에서 손쉽게 키울 수 있습니다”라며 쌈채소를 직접 키울 것을 독려한다. 베란다나 옥상 등에 자그마한 텃밭을 마련하거나, 화분에 심어 햇볕이 잘 드는 곳에서 키울 수 있는 쌈채소는 3월이 되면 양재나 과천의 화훼단지에서 모종을 구할 수 있다. 씨앗은 일반 마트나 인터넷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다. 쌈채소는 잎을 따면 그 자리에서 잎이 계속 자라기 때문에, 한번 잘 키워놓으면 최소 1년은 수명을 유지할 수 있다. 여기에 배수와 통풍 등 몇 가지만 유의하면 끝!

쌈채소 채소 건강

쌈채소 키우기 A to Z
쌈채소 씨앗 구하기 씨앗은 양재와 과천 화훼단지를 비롯해 마트, 다이소, 인터넷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청경채, 쑥갓, 근대, 치커리, 오크 등 다양한 종류가 있으며, 모종보다 구하기 쉽고 종류도 많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종종 발아가 쉽지 않다고 불평하는 이들이 있는데 손보달 대표는 이럴 경우 온도부터 확인하라고 충고한다. 발아가 잘되는 온도는 20~25℃. 이보다 높거나 낮으면 발아에 실패할 확률이 높아진다.

쌈채소 건강 채소

쌈채소 모종 구하기
매년 3월 중순이 되면 양재와 과천 화훼단지에 다양한 쌈채소 모종이 등장한다. 화훼단지는 도매 전문이라 소량 구매가 어려울 수도 있으니 마트나 일반 화원에서도 모종을 구할 것을 권한다. 또는 몇몇 쌈채소 관련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모종을 예약, 판매하기도 한다. 아쉬운 것은 모종은 씨앗에 비해 종류가 적은 편이라는 점. 특히 배무채나 황근대, 홍쌈배추 등 희귀한 작물은 모종을 구하기가 힘들다. 하지만 씨앗을 발아시키는 것이 부담되는 이들에겐 더없이 편리하다.

화분 시중에서 판매하는 대부분의 화분에서 키울 수 있고 다 자란 쌈채소의 높이와 크기 등을 고려해서 화분 크기를 고를 것. 손보달 대표는 만약 베란다나 옥상에 텃밭을 조성할 경우 스티로폼 상자를 활용할 것을 적극 권한다. 쌈채소는 뿌리가 얕게 뻗기 때문에 화분이 깊을 필요가 없으며, 상자 바닥에 구멍만 뚫으면 된다.

일반 가정에서는 좋은 흙을 구하기가 어렵다. 경량토나 비료를 흙에 섞어 사용하면 좋은데 모종을 심을 경우 모종 포트의 흙을 반드시 사용하길 권한다.

일조량 하루에 2~6시간 정도 해를 보는 것이 좋다. 해가 잘 들지 않는 곳이라면 LED 조명 아래 화분을 두는 것도 방법이다. 몇몇 쌈채소는 해가 잘 들지 않는 곳에서도 자라지만 줄기나 잎에 힘이 없다.

습도 및 통풍 습도가 너무 높으면 벌레가 생기기 쉬운데 특히 청경채는 주의해야 한다. 또한 통풍은 수시로 시키는 것이 좋다.

배수 무엇보다 배수만 잘 챙겨도 쌈채소를 쉽게 키울 수 있다. 그렇다고 물을 너무 많이 주면 흙이 썩게 되므로 겉흙이 말랐을 때 물을 흠뻑 주는 것이 요령이다.

재배 깨끗한 손이나 가위로 잎을 따면 된다. 쌈채소는 잎을 딴 자리에서 또다시 잎이 나므로 가능한 한 깔끔하게 딴다. 손보달 대표가 쌈채소 맛있게 먹는 팁을 제안한다. 5~6종류의 각기 다른 쌈채소 1장씩을 한 번에 돌돌 말아 쌈장에 찍어 먹는 것! 다양한 맛과 향이 섞이는 그 맛이 오묘하다고.

촬영협조&도움말 솔바위농원
CREDIT

에디터

Maison Korea

포토그래퍼

이유미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