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도 잘 먹어요

혼자서도 잘 먹어요

혼자서도 잘 먹어요

혼자 하는 식사는 왠지 쓸쓸하다. 프리미엄 1인 식기를 사용해 눈으로 먼저 먹고 맛으로 즐기는 테이블 세팅을 완성해보자.

로얄코펜하겐, 블루 메가볼 & 오발 접시 & 티 팟 

완연한 봄이 찾아왔다. 괜시리 들뜬 마음에 플라워 패턴이 새겨진 그릇에 예쁘게 담아낸 브런치가 생각난다. 로얄코펜하겐의 블루 메가 라인은 디자인과 학생인 카렌 크젤고르 라르슨이 2000년 로얄코펜하겐을 위해 디자인한 것으로  8가지 패턴을 담아낸 플레이트부터 티 세트, 케익 스탠드, 슈가볼, 깊은 접시, 머그와 티 팟 등 다양하게 구성된다. 블루 메가볼에는 과일을 듬뿍 담은 요거트를, 오발 접시에는 아보카도 토스트를 담고 티 팟에는 향긋한 티를 우려내 완벽한 브런치 타임을 즐겨보자.

바카라, 스윙 플레이트

눈이 부시게 아름답다. 현대적인 디자인과 영롱한 빛을 띄는 바카라의 스윙 플레이트는 평범하기만 했던 아침 상을 특별하게 만들어준다. 정교하게 컷팅한 접시의 표면은 마치 장미의 꽃잎을 연상케 해 음식을 담아두지 않을 때에도 주방 찬장을 환히 밝혀준다.  빵을 담아도 좋고 싱싱한 샐러드를 듬뿍 담아도 좋겠다. 화려한 접시는 손님에게만 내어주리란 법은 없다. 혼밥을 할때에도 가끔씩 아름다운 플레이트에 세팅해 우아한 식사를 즐겨보시길.

웨지우드, 옐로우 리본

옐로우 리본은 웨지우드의 베스트셀러 에프터눈 티웨어인 퀸오브하트 시리즈를 세련된 옐로우 컬러로 재 해석한 것이다. 특히 독특한 모양과 문양이 인상적인데, 이는 마치 영국식 티파티에 초대된 사랑스러운 숙녀의 드레스를 떠올리게한다. 아름답게 피어난 꽃으로 물들인 듯 테이블 위에 올려두기만 해도, 바라만 보고 있어도 설렘을 안겨주는 옐로우 리본 시리즈로 품격있는 티 타임을 즐겨보는건 어떨까.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혼자서도 잘 먹어요

채식 한 끼

채식 한 끼

하루 한 끼쯤은 채식으로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집에서 채식을 요리하고 싶다면, 매일 한끼 비건 집밥
채식 레스토랑’ 뿌리온더플레이트’의 이윤서가 집에 있는 재료로 손쉽게 만들수 있는 비건 정식 메뉴를 소개한다. 채소초밥정식, 콜리플라워구이세트, 고구마톳밥정식, 템페볶음밥 정식 등 군침 돌게 만드는 채소 요리 레시피가 가득하다. 비건의 개념부터 간단한 소스와 국물 등의 유용한 정보도 함께 실려있다. 이윤서, 테이스트북스, 1만8천원.

비건 제품을 손쉽게 구매하고 싶다면, 비건스페이스
비건 식재료를 판매하는 식료품점이다. 고기와 유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식료품 뿐 아니라 다양한 곡물과 견과류, 소스류도 판매한다.  시중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비건 요거트와 치즈, 인도네시아식 콩 가공품인 템페도 만나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샴푸나 칫솔, 치약 등의 비건 아이템도 판매한다. 이태원과 해방촌은 비건 관련된 레스토랑도 많은 편. 베제투스나 소식, 몽크스부처 등의 비건 레스토랑에 들러 다양한 채식 요리를 맛보기도 좋다. @veganspace.korea

식물성 재료로 만든 대체육을 먹자, 비욘드비프&비욘드소시지
비욘드 미트는 콩, 버섯, 호박 등의 채소에서 추출한 식물성 단백질로 대체육을 만드는 브랜드다. 최근 출시된 비욘드비프&비욘드소시지는 맛과 식감은 물론 육즙까지 똑같이 재현했다. 비욘드비프는 미트볼이나 타코, 파스타 등에 활용하기 좋으며, 비욘드소시지는 일반 소시지처럼 즐기면 된다. 비욘드비프 1만9980원, 소시지 1만7980원.

 

 

 

CREDIT

에디터

문은정

사진 출처

동원F&B, 테이스트북스

혼자서도 잘 먹어요

매일매일 도시락

매일매일 도시락

점심값도 아끼고 건강도 챙기려는 똑똑한 워킹맘을 위해 <메종>이 직접 마트를 찾아가 장을 보고 그 재료로 도시락을 만들었다.

 

최소한의 재료에 다양한 조리법을 활용한 일주일 도시락 메뉴를 미리 구성, 이에 맞춰 장을 본다. 단조로움을 피하기 위해 한 번 정도는 주먹밥이나 샐러드를 메뉴에 포함시킨다. 브로콜리, 방울토마토 등 도시락에 포인트로 활용할 수 있는 재료를 구입하면 식감을 높이는 것은 물론 도시락의 빈틈을 메우는 데 적절히 활용할 수 있다(도시락에 빈틈이 있으면 이동할 때 음식물이 섞이기 쉽다). 채소는 상하기 쉬우므로 최소 단위로 구매하는 것이 좋다. 건강을 위해 제철 채소를 구매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마트에서 그때그때 저렴하게 판매하는 채소를 구입하면 비용을 아낄 수 있다. 두부 반 모나 달걀 2개 등 요즘 1인 분량으로 포장 판매되는 제품을 적극 활용해도 좋다. 오징어채볶음, 오이지무침, 젓갈 등 밑반찬을 구매해 도시락 반찬으로 사용하면 시간을 아낄 수 있다. 장을 본 다음에는 도시락에 두루 활용할 수 있는 몇 가지 양념과 밑반찬을 미리 만들어놓는다.

 

재료

달걀 6개 1천6백90원, 마늘종 1단 1천5백90원, 수경채 1단 1천5백원, 브로콜리 1개 1천5백원, 연근 1개 1천6백원, 방울토마토 1팩(160g) 2천4백20원, 조각 단호박 1/2개 8백50원, 참타리버섯 1팩(80g) 1천1백원, 알새우 1팩(100g) 2천원, 연어 1토막 1천6백원, 두부(작은 것) 1모 8백50원, 닭 정육 2조각 1천8백원, 다진 쇠고기 100g 1천5백원

 

 

<월요일>

주먹밥 도시락
밥 1공기, 달걀 소보로 2큰술, 쇠고기 소보로 3큰술, 김 1/4장, 방울토마토 2개, 데친 브로콜리 2송이, 버섯 연근볶음(참타리버섯 50g, 연근(3cm) 1토막, 카레가루 1/4작은술, 올리브오일 1큰술, 소금 · 후춧가루 조금씩), 단호박조림 (단호박 100g, 간장 · 미림 2작은술씩, 설탕 1작은술, 물100㎖)

1 볼에 밥과 소보로를 담아 잘 섞은 다음 삼각형 모양으로 빚는다.
2 김을 가로 4cm, 세로 10cm로 잘라 1의 한 면에 붙인다.
3 연근은 껍질을 벗겨 4등분하여 0.3cm 두께로 썰고, 버섯은 가닥가닥 뗀다.
4 달군 팬에 연근과 버섯을 넣고 소금, 후춧가루, 카레가루, 올리브오일을 넣고 볶는다.
5 단호박은 한입 크기로 썰어 팬에 양념과 함께 넣고 조린다.
6 도시락에 주먹밥과 반찬을 빈틈없이 담는다.

COOKING TIP 소보로 대신 시판 후리가케를 이용하면 주먹밥을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단호박조림 대신 단호박 초절임을 담아도 된다.

 

 

<화요일>

소보로 도시락
밥 1공기, 달걀 · 쇠고기 소보로 적당량씩, 마늘종 소보로(마늘종 2대, 소금 조금, 식용유 1작은술), 두부조림(두부 70g, 다진 쇠고기 20g, 간장 · 미림 1큰술씩, 마늘종 1대, 식용유 1작은술, 물녹말 1/2큰술), 단호박 초절임 적당량, 데친 브로콜리 1송이, 방울토마토1개

1 마늘종은 어슷하게 썰어 볶다가 소금으로 간한다.
2 두부는 2cm 정도로 깍둑썰고, 마늘종은 1cm 길이로 썬다.
3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두부를 노릇하게 지지고 마늘종과 다진 쇠고기를 넣어 볶는다.
4 3에 간장과 미림으로 간하고, 물녹말을 넣어 걸쭉하게 만든다.
5 도시락에 밥을 담고 달걀, 쇠고기, 마늘종 소보로를 장식하듯 올린다.
6 반찬통에는 두부조림을 한 김 식혀 담고, 단호박 초절임과 브로콜리, 방울토마토를 채워 넣는다.

COOKING TIP 소보로는 취향에 따라 달걀, 쇠고기 등 하나씩 담아도 되며 마늘종 대신 그린 빈스를 사용해도 된다. 뜨거운 상태에서 반찬을 담고 뚜껑을 덮으면 음식이 상하기 쉽고 뚜껑에 김이 서려 음식맛을 떨어뜨릴 수 있다.

 

 

<수요일>

치킨 데리야키 도시락
밥 1공기, 데리야키 치킨(닭 정육 1조각, 간장 · 올리고당 · 미림 1큰술씩, 소금 · 후춧가루 · 식용유 조금씩), 연근 새우조림(연근 50g, 알새우 5마리, 간장 · 미림 1큰술씩, 설탕 1/2작은술, 물 100㎖), 참타리버섯 10g, 방울토마토 1개, 데친 브로콜리 1송이, 단호박 초절임 적당량, 구운 양념김 1/2장

1 닭고기는 한입 크기로 썰어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하고, 팬을 달구어 버섯과 함께 노릇하게 굽는다.
2 1에서 버섯을 꺼내고, 닭고기는 데리야키 양념을 모두 넣고 뒤적이며 조린다.
3 연근은 2cm 크기로 깍둑썰기한 다음 냄비에 새우와 함께 양념 재료를 넣고 조린다.
4 도시락에 밥을 담고 김을 부셔 올린 다음 반찬을 담는다.

COOKING TIP 닭고기 대신 쇠고기를 사용해도 좋다. 데리야키 소스는 시판 제품을 사용하면 편리하며, 데리야키 소스 대신 칠리소스를 이용하면 새콤달콤한 칠리소스 닭구이를 만들 수 있다.

 

 

<목요일>

치라시 스시 도시락
밥 1공기, 단촛물 1큰술, 알새우 7마리, 정종 1큰술, 소금 조금, 물 2컵, 달걀지단(달걀 2개, 미림 1큰술, 소금 · 식용유 조금씩), 단호박 초절임 30g, 브로콜리 1송이, 양념김 1/2장

1 볼에 뜨거운 밥과 단촛물을 넣고 잘 섞어 초밥을 만든다.
2 1에 부순 양념김을 넣고 가볍게 섞는다.
3 볼에 달걀, 미림, 소금을 넣어 잘 섞은 다음 팬을 달구어 식용유를 두르고 지단을 부친다.
4 2가 식으면 얇게 채 썬다.
5 알새우는 끓는 물에 정종과 소금을 넣고 데친다.
6 도시락에 2의 밥을 담고 달걀지단, 새우, 단호박 초절임, 브로콜리를 올린다.

COOKING TIP 채 썬 달걀지단 대신 달걀 소보로를, 브로콜리 대신 마늘종볶음을 담아도 좋다. 단촛물은 시판 제품을, 알새우는 냉동 칵테일새우를 사용해도 된다. 취향에 따라 된장국을 곁들여도 좋은데 냄비에 가츠오 육수 또는 멸치 육수 1컵을 넣고 미소된장 1큰술을 풀어 끓이다가 깍둑썰기한 두부 20g과 송송 썬 수경채를 넣는다.

 

 

<금요일>

연어구이 도시락
밥 1공기, 연어 1/2토막, 연근 30g, 깨소금 2작은술, 소금 조금, 달걀말이(달걀 1개, 알새우 3마리, 소금 · 후춧가루 · 식용유 조금씩), 두부 마늘종볶음(두부 30g, 마늘종 2대, 굴소스 · 미림 2작은술씩, 마른 고추 1개, 식용유 조금), 샐러드(수경채 50g, 데친 알새우 5마리, 방울토마토 2개, 데친 브로콜리 1송이, 시판 드레싱 적당량)

1 연어는 소금으로 간하고 팬을 달구어 앞뒤로 노릇하게 굽는다.
2 볼에 달걀을 풀고, 데친 알새우를 다져 넣는다.
3 2에 소금으로 간하고, 팬을 달구어 달걀말이를 만든 다음 한입 크기로 썬다.
4 연근은 0.5cm 두께로 썰어 팬을 달구어 구운 다음 깨소금을 뿌린다.
5 두부는 도톰하고 길쭉하게 썰고 마늘종은 2cm 길이로 썬다.
6 팬을 달구어 식용유를 두르고 5를 마른 고추와 함께 볶다가 굴소스와 미림을 넣고 더 볶는다.
7 수경채는 4cm 길이로 썰어 도시락에 담고 브로콜리, 토마토, 새우, 드레싱을 함께 담는다.
8 또 다른 도시락에 밥을 담고 연어와 두부 마늘종볶음 등 반찬을 빈틈없이 담는다.

COOKING TIP 연어는 소금으로 간해 바싹 구워야 비린내가 나지 않고 도시락에도 적합하다. 남은 연어는 살을 부수어 바싹 볶아 주먹밥 속 재료로 사용해도 좋다. 연어 대신 삼치나 이면수, 고등어 등도 소금구이하여 도시락에 담아도 좋다. 수경채 대신 집에 있는 자투리 채소를 활용해 샐러드를 만들어도 좋다.

CREDIT

에디터

Maison Korea

포토그래퍼

진희석

요리

김정은(배화여자대학교 전통조리학과 교수)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