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리에 태인의 크리스마스 홈 파티

아틀리에 태인의 크리스마스 홈 파티

아틀리에 태인의 크리스마스 홈 파티

누구나 완벽하고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꿈꿀 것이다. 웨딩 및 파티 플랜을 기획하는 아틀리에 태인의 양태인 디렉터가 <메종>을 위해 크리스마스 홈 파티를 열었다. 자연스러운 크리스마스 데코와 파티를 계획하는 이들에게 좋은 예시가 되어줄 것이다.

 

크리스마스, 아리우카리아, 포인세티아, 블루아이스, 뱅쇼, 홈파티

 

COZY WINTER NIGHT
남산에 위치한 양태인 디렉터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은은하게 퍼지는 뱅쇼의 계피 향과 듣기만 해도 마음을 설레게 하는 캐럴이 귀와 코를 자극했다. 그녀는 크리스마스 트리로 자주 사용되는 대형 아라우카리아 주변에 크리스마스 식물의 상징과도 같은 포인세티아와 블루 아이스를 활용해 산타클로스가 살고 있는 별장처럼 꾸몄다. 식물 사이로 반짝이는 작은 전구를 무심한 듯 툭 걸쳐놓아 아늑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다육식물, 크리스마스 트리, 오너먼트, 트리 스타일링

 

CACTUS CHRISTMAS TREE
대부분의 집에는 키우기 쉬운 다육식물이 하나쯤 있기 마련이다. 양태인 디렉터는 한번 쓰고 버리는 크리스마스 트리의 구입이 망설여진다면 선인장을 활용한 트리를 제안했다. 형태가 독특한 선인장은 식물을 감싸기보다 화분 위에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오너먼트와 리본, 전구를 올리면 손쉽게 트리를 완성할 수 있다.

 

뱅쇼, 홈파티, 와인 파티

 

FRENCH VIN CHAUD
와인에 시나몬과 과일 등을 넣어 따끈하게 끓여낸 뱅쇼는 겨울에 유럽인들이 즐겨 마시는 음료다. 이날의 파티를 위해 롬 작가는 와인과 시나몬, 월계수 잎, 오렌지, 레몬, 향미료로 쓰이는 육두구, 클로브, 설탕, 바닐라 팟 등을 듬뿍 넣고 뱅쇼를 만들었다. 파티에 모인 사람들은 이야기를 나누며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은 뱅쇼와 함께 파티 분위기를 즐겼다.

 

정진화 작가 아트, 크리스마스 리스

 

DETAIL DECORATIONS
양태인 디렉터는 집 안 중심에 자리하는 자투리 기둥 아래 공간까지도 알차게 활용했다. 정진화 작가의 초상화 작품과 쌓아올린 아트 서적 아래로 크리스마스 오너먼트와 리본을 무심하게 늘어놓았다. 벽에는 아기자기한 솔방울을 단 리스를 걸어 허전함을 채웠다. 그녀는 꾸미지 않은 듯 꾸민 과하지 않은 소품으로 디테일을 더했다.

 

크리스마스 요리, 오븐 요리, 파티 테이블 데커레이션 스타일링

 

CHRISTMAS TREAT
음식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면서 따스함이 묻어나는 메뉴로 선정했다. 오븐에 넣어 간단히 조리할 수 있는 야채구이와 립, 문어 요리, 치즈와 올리브, 과일과 쿠키 등을 준비해 파티를 준비하는 시간을 단축했다. 음식은 어떤 식기에 담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양태인 디렉터는 동양적인 느낌이 나는 도자기와 돌, 실버로 만든 식기를 사용해 평범한 음식도 특별하게 연출할 수 있는 팁을 알려줬다.

 

 

1 권은영 작가의 도자에 호두와 사과, 무화과, 블루베리 등 과일을 담아 센터피스처럼 연출했다.
2 홈 파티의 주인공이자 집주인인 양태인 디렉터와 그녀의 지인 구름바이에이치의 하정 실장이 테이블 세팅을 하고 있다.
3 서양 당근이라 불리는 파스닙을 오븐에 구워 파슬리를 올렸다. 누구나 할 수 있는 간단한 야채구이지만 돌 소재의 식기에 담아 특별함을 더했다.

 

 

1 감자와 토마토를 넣어 조리한 문어 요리. 이 요리는 비주얼이 강렬하기 때문에 파티에서 빠져서는 안 되는 메뉴다.
2 아라우카리아와 포인세티아로 꾸민 트리는 취향에 따라 반짝이는 오너먼트를 달아도 좋다.
3 양태인 디렉터가 직접 만든 따끈한 스튜를 나눠주고 있다. 그 옆으로 챕터원 김가원 대표의 모습도 보인다.
4 구름바이에이치의 하연지 이사가 지인들과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1 롬 작가가 만든 녹진한 뱅쇼를 맛보고 있는 양태인 디렉터.
2 이 집 거실에 크게 자리하는 초상화 일러스트를 그린 롬 작가가 음식과 와인을 즐기고 있다.
3 양태인 디렉터가 초대한 지인들과 즐거운 저녁 식사를 하고 있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박상국

stylist

양태인(아틀리에 태인)

TAGS
창고의 아늑한 변신

창고의 아늑한 변신

창고의 아늑한 변신

알렉시아와 로랑은 방목지에 방치된 오래된 창고를 아늑한 오두막집으로 바꾸었다. 시골살이를 사랑하는 두 도시인에게 이보다 이상적인 안식처는 없다.

 

몽트 베스, 리넨 담요 르 몽드 소바주, pp뫼블러

온통 나무와 옅은 핑크로 꾸민 침실은 부드러운 분위기다. 벽 조명 ‘몽트&베스 Monte&Baisse’는 다니엘 갈로 Daniel Gallo. 책상 ‘도쿄 Tokyo’는 사라 라부안 Sarah Lavoine. 의자 ‘주카 Juka’는 에노 스튜디오 Eno Studio. 바닥에 깐 가죽은 노르키. 노빌리스 Nobilis의 양모 천으로 만든 커튼은 데커레이터 앙젤리크 뷔송이 제작한 것. 침구는 랭주 파르티퀼리에 Linge Particulier. 털 이불 ‘코쿤 Cocoon’은 메종 드 바캉스 Maison de Vacances. 와플 패턴의 리넨 담요는 르 몽드 소바주 Le Monde Sauvage. 나무 블록 ‘로고스 Logos’는 리바 1920 Riva 1920. 그 위에 올려놓은 라쿠 조각상은 조안나 헤어 Joanna Hair 작품. 암체어 ‘플래그 Flag’는 한스 베그너 Hans Wegner 디자인으로 PP 뫼블러 PP Mobler.

 

“소 목에 달린 방울 소리를 듣고 깡총거리는 말들은 언제 봐도 싫증나지 않아요!” 알렉시아와 남편 로랑이 메게브 Megeve에 있는 오두막집을 선택한 건 그들이 스키를 좋아해서가 아니다. “처음에는 스키장이 있다는 것도 몰랐어요!” 그들의 여행지는 시골이다. 그들은 주 중에는 제네바에서 도시인으로 지내지만, 주말이면 푸른 자연이 그리워 이곳으로 향한다. 그들은 목장 한가운데 버려진 이 농장에서 자연과 호흡하며 지낸다. 이제 오래된 창고의 모습은 전혀 남아 있지 않다. 건축 사무소 아틀리에 S와 시공자 피에르-엠마누엘 샤르봉의 협업으로 각 층이 200인 2개 층으로 이뤄진 새로운 건물이 지어졌다. 영혼까지 생태주의자인 알렉시아와 로랑은 자연과 하나 되는 오두막집을 짓고 싶었다. 그들은 건물의 뼈대부터 바닥 그리고 벽까지 전부 나무로 만들고 회칠을 했다. 그리고 셀룰로오스, 마, 면을 섞은 유기농 섬유를 단열재로 사용했다. 시골풍의 집은 데커레이터 앙젤리크 뷔송이 부드러운 색상의 간결한 디자인 가구로 꾸몄다. 여기에 가죽과 양모를 더해 따스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 넓은 거실 중앙에는 벽난로가 있어 이 부부의 세 아이가 반할 만한 아름다운 불꽃 춤을 선사한다.

 

몽블랑, 상프르, 노르키, 톰딕슨, 캉틴, 자르

몽블랑과 머리를 맞댈 수 있는 테라스. 투박한 떡갈나무로 만든 테이블과 벤치, 유리 촛대 ‘루돌프 Rudolph’는 모두 상프르 Sempre. 양가죽은 노르키 Norki. 나무 트레이는 톰 딕슨 Tom Dixon. ‘캉틴 Cantine’ 그릇은 자르 Jars.

 

아난타 클라스, 카나페, 비체고, 카레 클린트

큰 카나페가 있어 아늑한 거실. 카나페 ‘아난타 클라스 Ananta Class’는 세르지오 비체고 Sergio Bicego 디자인으로 사바 이탈리아 Saba Italia. 가죽은 메종 드 바캉스. 쿠션은 앙젤리크 뷔송 아틀리에에서 영국 회사 문 Moon의 패브릭으로 맞춤 제작했다. 빈티지 암체어 ‘사파리 Safari’는 카레 클린트 Kaare Klint 디자인으로 앙젤리크가 런던에서 구입. 금속 조각품은 벼룩시장에서 구입했다.

 

앙젤리크 뷔송, 솔 이 루나, 더치딜럭스, 지멘스

부엌 가구는 데커레이터 앙젤리크 뷔송이 디자인했다. 조리대와 개수대는 석영과 운모를 함유한 편마암으로 제작했고 앞면은 고재 나무와 함석으로 만들었다. 펜던트 조명 ‘스추 문 Stchu Moon’은 카텔라니&스미스 Catellani&Smith. 가죽으로 감싼 의자는 솔 이 루나 Sol y Luna. 그릇과 유리잔은 세락스, 나무 도마는 더치딜럭스 Dutchdeluxes. 유리 냄비는 KN 앵뒤스트리 Industrie. 샐러드 볼과 피처는 마뉘팍튀르 드 디구앵 Manufacture de Digoin. 냉장고와 오븐은 지멘스 Siemens.

 

스파 룸, 볼라, 메오 세락스, 에식스 타월

휴식으로 안내하는 스파 룸. 벽은 로제 마테리오 Rosset Materiaux의 긴 나무판으로 마감했다. 그 나머지 벽과 바닥은 카프리 지방의 청석으로 마감했다. 수영장은 라 상트랄 드 레노바시옹 La Centrale de Rénovatson에서 제작. 샤워기 수전은 볼라 Vola. 둥근 테이블 ‘메오 Meo’는 세락스. 바닥에 놓은 매트는 선브렐라 Sunbrella의 아웃도어용 데님을 사용해 옛날 방식으로 만들었다. 타월은 에식스 Essix.

CREDIT

에디터

발레리 샤리에 Valerie Charier

포토그래퍼

벵상 르루 Vincent Leroux

writer

카트린 코르니유 Catherine Cornille

TAGS
Art & LOUIS VUITTON

Art & LOUIS VUITTON

Art & LOUIS VUITTON

루이 비통의 핵심 철학은 여행 예술 Art of Travel이지만 이번에 오픈한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은 여행 예술을 넘어 라이프스타일 전체를 아우르는 경험을 선사한다. 프랭크 게리의 건축과 함께하는 루이 비통 메종 서울로의 예술 여행이 시작됐다.

 

봄보카 소파, 아틀리에 오이 오리가미 플라워, 2020 크루즈 컬렉션

입구에 들어서면 바로 만날 수 있는 캄파나 형제의 봄보카 소파. 아틀리에 오이의 오리가미 플라워를 천장에 연출해 화려함을 더했다. 앞쪽의 마네킹 의상은 지난 5월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의 TWA 터미널에서 개최한 2020 크루즈 컬렉션.

 

프랭크 게리, 건축 디자이너, 루이 비통 메종 서울

 

10월의 마지막 날, 청담동에 희고 우아한 몸짓의 학이 내려앉았다. 2년 전 재건축에 들어간 루이 비통 메종 서울 매장이 세계적인 건축가 프랭크 게리 Frank Gehry의 지휘 아래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한 것. 프랭크 게리가 건축을 담당하고, 주요 명품 브랜드의 매장을 디렉팅해온 건축가이자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피터 마리노 Peter Marino가 인테리어를 맡았다는 것만으로도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프랭크 게리는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잘 이해하는 건축가다. 그는 가족 여행으로 서울의 종묘를 찾았을 만큼 섬세하고 시적인 한국의 미를 꿰뚫어보는 건축가로 이번 루이 비통 메종 서울 역시 흰 도포자락을 너울거려 학의 몸짓을 표현한 한국 전통의 동래학춤과 18세기 건축물인 수원 화성에서 영감을 받았다. 그는 “25년 전 처음 서울을 방문했을 때 건축물과 자연경관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모습이 가장 인상 깊었다. 종묘에 들어섰을 때 받았던 강렬한 인상이 아직도 또렷이 기억난다. 한국 문화의 전통적인 가치에서 영감을 받아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을 디자인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루이 비통 메종 서울, 프랭크 게리, 동래학춤 수원화성, 건축미

청담동 명품 패션 거리에서 당당한 자태를 뽐내는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의 모습. 프랭크 게리는 한국 전통 동래학춤과 수원 화성에서 영감을 받아 이곳을 설계했다. 네모반듯한 건물 사이에서 그가 선사하는 우아하고 역동적인 건축미를 감상할 수 있다. 외관은 석재와 철, 유리로 이뤄져 남성적인 느낌이지만 쇼윈도의 유리부터 건물 윗부분까지 유리 패널로 마감해 오히려 가볍고 산뜻한 분위기마저 든다.

 

굵직한 선과 비정형의 건축 디자인은 프랭크 게리의 개성인데, 루이 비통 메종 서울 역시 역동적이지만 무겁지 않으며 우아하다. 그는 트레이드마크인 곡선형 유리로 만든 패널을 격자 형태의 철 구조에 부착했고, 입구부터 테라스까지의 외관을 유리 패널로 마감해 가볍고 우아한 느낌을 살렸다. 이런 외관을 강조하기 위해 피터 마리노 역시 유리와 철강을 주로 사용했으며, 지하 1층의 남성 컬렉션 공간부터 여성 컬렉션, 가죽 제품과 향수, 파인 주얼리, 프라이빗 살롱까지 내부 역시 외관 못지않은 리듬을 타며 이어진다. 특히 4층에 마련된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 Espace Louis Vuitton Seoul은 내부와 외관의 아름다움이 극대화된 공간이다. 오랜 시간 예술과 함께해온 루이 비통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한 공간으로, 이곳에 서서 천장을 바라보면 건물 전체를 감싸고 있는 유리 창문과 유리 패널 덕분에 두둥실 떠오른 거대한 열기구 안에 있는 기분이 든다.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버질 아블로, 네온 컬러 3D 마네킹

계단 코너 곳곳에는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의 아티스틱 디렉터 버질 아블로의 모델 마네킹을 만나볼 수 있다. 네온 컬러로 만들어진 3D 모델 마네킹은 젊어지고 활기찬 루이 비통의 새로운 모습을 대변한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이 소장한 컬렉션 중 미공개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 프로젝트 ‘미술관 벽 너머 Hors-les-murs’의 일환으로 현재는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대표적인 조각 작품 8점이 개관전으로 전시되고 있다. 패션의 완성이 구두나 신발이라면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의 화룡점정은 공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아트피스다. 매장 이름 앞에 붙인 메종이라는 단어에서도 알 수 있듯 라이프스타일 전체를 아우르기 때문이다. 입구에 들어서면 천장에 설치한 아틀리에 오이의 ‘스파이럴 램프’ 시리즈와 아틀리에 오이의 ‘오리가미 플라워’와 함께 연출한 캄파나 형제의 ‘봄보카’ 소파 등 루이 비통 오브제 노마드 Louis Vuitton Objets Nomades의 작품도 이제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마크 하겐, 안젤름 라일, 마르셀로 로귀다이스 등 피터 마리노가 직접 선별한 작가들의 화려한 예술 작품과 가구로 각 층을 연출해 공간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예술은 어디에나 있다 Art is everywhere!’는 그의 메시지를 느낄 수 있다.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느낌으로 설계된 내부 계단을 통해 층을 오르내리다 보면 이곳이 갤러리인지 헷갈릴 정도다. 패션 제품뿐만 아니라 건축과 예술 작품, 디자이너의 공예 작품까지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모든 분야를 폭넓게 경험할 수 있는 루이 비통 메종 서울. 프랭크 게리가 서울에서 처음 선보이는 건축물이기도 한 이곳에서라면 루이 비통의 브랜드 철학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피터 마리노, 아틀리에 오이, 스파이럴 램프, 오브제 노마드

이번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의 인테리어를 맡은 피터 마리노는 층이 같더라도 천장의 높이를 조금씩 달리해 공간에 양감을 불어넣었다. 1층에서부터 3층까지 관통하며 이어지는 아틀리에 오이의 스파이럴 램프는 루이 비통의 오브제 노마드 작품 중 하나다.

 

프라이빗 살롱 테라스, 캄파나 형제, 코쿤 체어

3층 프라이빗 살롱의 테라스에 연출한 캄파나 형제의 코쿤 체어. 연두색 코쿤 체어와 녹색 식물이 어우러져 시각적으로 편안한 휴식을 선사한다.

 

여성 슈즈 공간, 피터 마리노

2층에 위치한 여성 슈즈 공간은 따스하고 아늑한 느낌이다. 피터 마리노가 인테리어를 총괄하며 가구도 직접 선별했다. 제품을 둘러보다 쉬거나 착용해보기 위해 앉는 가구 하나도 세심하게 신경 쓴 흔적이 역력하다.

 

세르주 알랭 니테가카, 그래픽 패브릭, 프라이빗 살롱, 갤러리

세르주 알랭 니테가카 Serge Alain Nitegaka의 그래픽적인 작품과 패브릭, 나무로 만든 가구로 연출한 3층 프라이빗 살롱의 모습. 이곳만 보더라도 갤러리나 가구점으로 착각할 만큼 다른 패션 매장과는 차별화된 공간 구성을 보여준다.

 

에스파스 루이 비통, 전시, 미술관 알베르토 자코메티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의 제일 위층은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이다. 누구나 매장을 둘러보다 이곳에서 전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현재는 개관전으로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이 소장한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