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파스텔 컬러 아파트

파리의 파스텔 컬러 아파트

파리의 파스텔 컬러 아파트

오르넬라 아부아프가 데커레이터라는 직업을 갖게 된 건 운명이었다. 그녀는 프랑스 북부의 뇌이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를 독특한 분위기로 연출했다. 여러 스타일을 뒤섞고 핑크와 그린을 주인공으로 파스텔 톤을 과감하게 사용했다.

 

피에르 프레이 Pierre Frey의 패브릭으로 커버링한 카나페가 암체어의 등나무로 엮인 부분과 대조를 이룬다. 등나무 암체어 ‘콜로니 Colony’는 스테판 크리보카픽 Stefan Krivokapic 디자인으로 스튜디오 스크리보 Studio Skrivo, 더콘란숍 The Conran Shop에서 판매. 쿠션 ‘롸조 로즈 L’oiseau’와 ‘라 빌 La Ville’은 자크 디자인 Jacques Design. 낮은 테이블 ‘플래너 Platner’ 위에 있는 트레이와 커피잔은 홈 오투르 뒤 몽드 Home Autour du Monde. 꽃병 ‘밤부’는 해비태트 Habitat. 촛대와 검은색과 옅은 핑크색 세라믹 잔은 메종 사라 라부안 Maison Sarah Lavoine. 플로어 조명 ‘IC 라이트 플로어 2 IC Lights Floor 2’는 마이클 아나스타시아드 Michael Anastassiades 디자인으로 플로스. 타부레는 인디아 마다비 India Mahdavi×모노프리 Monoprix. 태피스트리는 킬림스 아다 Kilims Ada. 맞춤 제작한 책장 안에 있는 무라노 유리 제품은 베니스에서 가져온 것. 촛대는 헤이. 오렌지색 조명 ‘네시노 Nessino’는 지안카를로 마티올리 Giancarlo Mattioli 디자인으로 아르테미데 Artemide. 테라코타 꽃병 ‘리지 Ridge’는 무토 제품으로 메이드 인 디자인에서 판매. 책 컬렉션은 아술린 Assouline. 커튼은 오르넬라가 리넨으로 제작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빨리 정착할 수 있는 집을 찾곤 한다. 하지만 오르넬라는 ‘모든 것을 고쳐야 하는 집!’을 원했다. 그녀는 오래전부터 데커레이터를 꿈꾸며 자신의 집을 차례차례 손봤다. 단지 정식으로 사무실을 오픈하지 못했을 뿐이다. 그러다 뇌이 Neuilly에 위치한 145㎡의 이 집을 찾으면서 운명이 찾아왔다. 그녀는 공사 초반에 쌍둥이를 임신했고 갑자기 아이가 넷이나 된 것이다. 이 일로 몸과 마음이 바빠진 그녀는 새로운 리노베이션 프로젝트에 모든 시간을 쏟기 위해 일을 그만두었다. “모든 걸 손봐야 했어요. 침실은 두 개뿐이고 거실은 너무 넓어서 구조를 전부 다시 구성했어요. 데커레이션도 이 집이 지어진 1970년대 그대로였으니까요.” 오르넬라는 이 집에 대한 데커레이션 방향을 확고히 결정했다. 다양한 스타일과 시대를 섞고 인테리어에 생기와 개성을 부여하기 위해 컬러를 과감하게 사용했다. “위험을 감수했어요. 특히 다양한 대리석으로 만든 현관 바닥과 녹색 래커를 칠한 책장이 그렇죠. 그래도 결과는 마음에 들어요.” 현관과 부엌 벽에 옅은 핑크색을 칠한 것도 모험이었다. “핑크색은 부드러움과 너무 과하지 않은 여성스러움을 주는데, 사람들은 여자아이 옷만 떠올리곤 해요. 핑크색이 다른 색들과 얼마나 잘 어울리는데요.” 오르넬라는 방 6개를 갖춘 새 집에 자리를 잡자마자 또 다른 도전을 시작했다. 꽃 장식이 있는 도자 접시 컬렉션과 베셀 Vessel 디자인(포르투갈 도예가들이 제작)에 참여하게 된 것이다. 이제 어떤 것도 그녀의 의지를 막을 수는 없다.

 

오르넬라 아부아프는 데커레이션을할 때 단조로움을 피하기 위해 여러 스타일을 섞는 것을 망설이면 안 된다고 강조한다. 

 

기분 좋은 핑크색이 현관에서 방문객을 맞이한다. 핑크색 페인트 ‘블루미 스트리트 Bloome Street’는 르수르스 Ressources×사라 라부안 Sarah Lavoine. 맞춤 제작한 벤치는 에르메스 패브릭으로 커버링했고 유리를 끼운 창 ‘아피니테 n°2 Affinites n°2’는 보르라르 스튜디오 Beauregard Studio에서 제작. 라디에이터 커버와 꽃병 ‘잉카 Inka’는 홈 오투르 뒤 몽드 Home Autour du Monde.

 

대리석 테이블 ‘샤리넨 Saarinen’ 위에 있는 세 개의 꽃병 시리즈는 폴스 포텐 Pols Potten 제품으로 홈 오투르 뒤 몽드에서 판매. 의자는 로라 곤잘레스 Laura Gonzalez가 피에르 프레이를 위해 디자인한 패브릭으로 커버링했다. 사진은 옐로 코너 Yellow Korner. 펜던트 조명은 무라노 유리로 주문 제작했다.

 

컬러 패치워크로 즐거운 분위기를 만든 침실. 벽에 칠한 페인트 ‘트레론 Treron’과 ‘조아스 화이트 Joa’s White’, ‘프루트 풀 Fruit Fool’, ‘오렌주리 Orangery’는 모두 패로&볼 Farrow&Ball. 침대 헤드보드는 맞춤 제작한 것으로 인디아 마다비가 피에르 프레이를 위해 디자인한 패브릭으로 커버링했다. 침구는 AM. PM. 침대 옆에는 테이블 대신 올리브 그린 컬러의 타부레를 놓았다. 인디아 마다비×모노프리. 조명은 장그라 Zangra. 초는 딥디크.

 

맞춤 제작한 테이블에는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조각 같은 형태로 매우 장식적인 다리를 달았다. 카나페 ‘튜브’는 무토 제품으로 메이드 인 디자인에서 판매. 에르메스 패브릭으로 커버링한 벤치는 맞춤 제작. 타부레는 인디아 마다비×모노프리. 유리창 앞에 있는 체크 패턴 꽃명은 해비태트. 싱크대 벽에는 젤리주 타일을 붙였다. 모자이크 팩토리 Mosaic Factory에서 판매.

CREDIT

에디터

발레리 샤리에 Valerie Charier

포토그래퍼

알렉상드라 뫼랑 Alexandra Meurant

writer

크리스틴 피로-에브라 Christine Pirot-Hebras

TAGS
가을 맞이 홈 인테리어 아이디어 ②

가을 맞이 홈 인테리어 아이디어 ②

가을 맞이 홈 인테리어 아이디어 ②

아무런 준비 없이 가을을 맞이하기엔 너무 아쉽다. 계절의 변화에 맞춰 새로운 인테리어를 고민하고 있을 <메종> 독자들을 위해 각 브랜드에서 발견한 여덟 가지 꾸밈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카피캣 아이템으로 포인트 주기

가을에 딱 어울리는 색감과 채도로 출시된 이케아의 데코레라 컬렉션으로 연출한 공간이다. 17세기 네덜란드 화가인 렘브란트, 베르메르 등의 작품을 모티프로 위트 있게 디자인한 트레이와 액자, 러그 등은 예술적인 감각을 더할 수 있는 매력적인 데커레이션 요소일 것이다. 무심한 듯 벽에 기대어 놓거나 선반이나 벽에 걸어 포인트 아이템으로 연출해도 좋겠다.

 

 

가을의 색

H&M홈이 연출한 공간. 포근함이 감도는 베이지와 브라운 그리고 곳곳에 녹색 식물을 배치해 한 폭의 가을 풍경을 보는 듯하다. 여기에 자연적인 느낌을 더할 나무 가구와 조각품, 러그에서 영감을 받은 월 데코 아이템 등을 더해 감각적인 집 안을 구현했다. 가을의 느낌을 한층 더하고 싶다면 패치워크나 격자무늬로 된 인테리어 소품을 활용해보는 것도 좋다.

 

 

창가에 핀 가을

창가가 허전해 보인다면 식물이 주는 온화한 기운으로 채워보는 건 어떨까. 이런 소소한 요소로도 생기 있는 공간을 만들 수 있을 것. 멋스러운 화병에 풍성한 식물을 꽂아 아기자기하게 꾸며보는 것을 추천한다. 화병은 모두 자라홈 제품.

 

 

휴양지 같은 집

하늘길은 막히고 재택근무가 늘어나는 등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멀리 떠나지 못하는 대신 집을 휴양지 분위기로 꾸며 힐링의 시간을 즐겨보자. 이번 시즌 자라홈은 홈 스타일리스트 이사벨라 코더와 협업해 At Home With 컬렉션을 선보였다. 스코틀랜드 근처에 있는 시골집의 느낌으로 편안하고 아늑한 힐링 하우스가 연상된다.

CREDIT

에디터

이호준

TAGS
가을 맞이 홈 인테리어 아이디어 ①

가을 맞이 홈 인테리어 아이디어 ①

가을 맞이 홈 인테리어 아이디어 ①

아무런 준비 없이 가을을 맞이하기엔 너무 아쉽다. 계절의 변화에 맞춰 새로운 인테리어를 고민하고 있을 <메종> 독자들을 위해 각 브랜드에서 발견한 여덟 가지 꾸밈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식탁의 품격

화려한 패턴의 테이블웨어 대신 매끈하고 투명한 유리 소재를 활용해 영롱한 빛이 감도는 테이블을 만들어보자. 각기 다른 크기의 시블루 컬러 글라스 볼과 작은 플레이트를 두어 심플하지만 정갈한 가을 식탁을 연출했다. 제품은 재스퍼 모리슨이 디자인한 이딸라의 라미 컬렉션.

 

 

다채로운 오브제

집 안 곳곳이 허전해 보인다면 독특한 형태를 지닌 아트 오브제를 배치해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해보는 것은 어떨까. 이딸라가 선보인 오이바 토이까의 새와 과실을 형상화한 프루트&베지터블 컬렉션으로 꾸민 공간을 참고해보자. 각기 다른 색상과 모양을 자랑하는 오브제 간의 조합은 집 안에 위트를 더하는 가장 손쉬운 스타일링이다.

 

 

쇼룸을 닮은 다이닝룸

마치 집이 은신처처럼 느껴지는 요즘, 펌리빙에서는 가족이 함께 식사하고 대화를 나누는 다이닝룸의 중요성에 집중했다. 집 안의 중심이 되는 공간인 만큼, 단조로움을 피하기 위해 독특한 물성과 형태를 지닌 오브제와 매끄러운 곡선이 매력적인 가구를 배치해 쇼룸 같은 느낌을 연출했다.

 

 

티웨어의 매력

화려한 패턴이나 독특한 표현을 입은 티웨어는 기대 이상의 역할을 해내기도 한다. 티포트, 스몰 디시 등 오브제로 활용해도 손색없는 다양한 크기의
티웨어를 사이드 테이블이나 한 코너에 놓으면 선선한 가을에 걸맞는 우아함과 세련미를 더할 수 있을 것. 제품은 모두 로얄코펜하겐.

CREDIT

에디터

이호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