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으로 물든 연말 #퍼플로즈

색으로 물든 연말 #퍼플로즈

색으로 물든 연말 #퍼플로즈

팬톤연구소가 발표한 2021년 S/S 패션 트렌드 리포트는 기분을 북돋우고 생기 넘치는 컬러에 주목했다. 불확실함으로 가득했던 올해와 달리 2021년은 삶을 즐길 수 있기를 바라는 소망이 담겨 있다. 암울했던 2020년의 마지막을 희망과 자유, 행복이 담긴 컬러 아이템으로 홀리데이 분위기를 만끽해보자.

 

PURPLE ROSE

퍼플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 할 수 있는 퍼플 로즈는 신비롭고 우아한 여성을 떠오르게 한다. 때로는 부드럽고 사랑스럽지만, 때로는 도도한 느낌마저 선사하는 퍼플 로즈 컬러로 개성 있고 낭만적인 공간을 완성해보자.

 

규칙적인 패턴과 안정감 있는 컬러가 매력적인 월&데코 벽지는 실내뿐 아니라 습식 화장실에도 시공 가능한 소재를 선택할 수 있다. 다브에서 판매.

 

폴란드 도자 장인이 제작한 화병은 더콘란샵에서 판매 6만원.

 

볼륨감을 극대화한 모르소의 빅 이지는 폭신하고 높은 팔걸이로 안락한 착석감을 선사한다. 1988년 론 아라드가 디자인한 제품으로 디사모빌리에서 판매. 가격 문의.

 

곡선이 아름다운 모로소의 빅토리아 앤 앨버트 암체어는 도넛에서 영감을 받았다. 론 아라드가 디자인했으며 디사모빌리에서 판매. 가격 문의

 

조명과 테이블의 두 가지 기능을 담당하는 노트 플로어 램프 위드 테이블은 소품을 오려두는 테이블로도 활용 가능하다. 핀치에서 판매. 1백58만원대.

 

원하는 형태로 조합할 수 있는 모듈 시스템 가구는 몬타나 제품으로 에스하우츠에서 판매. 가격 문의.

 

편안함을 선사하는 마라룽가 40 맥시 소파는 허리 부분이 솟아 있어 기대어 앉았을 때 더욱 편안하다. 비코 마지스트레티가 디자인한 까시나 제품으로 더콘란샵에서 판매. 2천2백50만원.

 

판텔라 조명의 미니 버전으로 클래식 디자인에 다양한 컬러를 입혀 감각적인 화사함을 선사한다. 루이스폴센 제품으로 더콘란샵에서 판매. 79만원.

 

둥글고 윤기 나는 체리를 재치 있게 표현한 봉보니에 용기는 블로잉 기법으로 만들어 제품마다 각기 다른 멋이 있다. 디자이너 헬레 마르달 제품으로 매치스패션에서 판매. 35만4천원대.

CREDIT

에디터

권아름, 윤다해

TAGS
색으로 물든 연말 #번트코랄

색으로 물든 연말 #번트코랄

색으로 물든 연말 #번트코랄

팬톤연구소가 발표한 2021년 S/S 패션 트렌드 리포트는 기분을 북돋우고 생기 넘치는 컬러에 주목했다. 불확실함으로 가득했던 올해와 달리 2021년은 삶을 즐길 수 있기를 바라는 소망이 담겨 있다. 암울했던 2020년의 마지막을 희망과 자유, 행복이 담긴 컬러 아이템으로 홀리데이 분위기를 만끽해보자.

 

BURNT CORAL

부드러우면서 강렬한 코럴 컬러는 경쾌하고 리드미컬하다. 자칫 홀리데이 시즌이 지루해질 것 같다면, 단연 코럴 컬러를 추천한다. 정원에 가득한 꽃처럼 집 안에 생기를 부여하며 행복한 기운은 덤이다.

 

까레의 스툴은 벨벳 소재와 골드 베이스로 공간에 우아한 룩을 선사한다.

 

알루미늄 전등갓이 달린 펜던트 조명 PH5 미니는 폴 헤닝센이 디자인한 루이스폴센 제품으로 에잇컬러스에서 판매. 97만원.

 

선명한 마블링이 매력적인 레진 소재의 플라밍고 핑크 스톤 샐러드 서버 세트는 다이너소어 디자인 제품으로 매치스패션에서 판매. 11만8천원대.

 

곱슬거리는 긴 머리카락을 연상시키는 울트라프라골라는 화이트 오팔 소재로 스위치를 켜면 핑크빛이 난다. 에토레 소트사스 제품으로 루밍에서 판매. 가격 문의.

 

핑크색 플라스틱 패널을 이어붙인 듯한 곡선이 아름다운 모로소의 임파서블 우드 체어는 디사모빌리에서 판매. 가격 문의.

 

화사하고 발랄한 오렌지 컬러의 반다스 러그 240은 모둘별로 탈착이 가능하다. 간 제품으로 유앤어스에서 판매. 가격 문의.

 

화려한 이탈리아 루미나리에를 모티프로 하는 트링켓 트레이는 테이블 위의 오브제 역할을 한다. 디올 메종에서 판매. 550달러.

 

꽃잎을 형상화한 블룸 테이블 조명은 잎을 조절해 빛의 방향을 조절할 수 있다. 폰타나 아르떼 제품으로 에이치픽스에서 판매. 36만원.

 

유리로 만든 크리스마스 오너먼트는 루미나리에의 화려한 분위기를 담아냈다. 디올 메종에서 판매. 4개 세트 600달러.

 

넉넉한 수납 기능이 돋보이는 4단 서랍장은 몬타나 제품으로 에스하우츠에서 판매. 2백80만원대.

 

CREDIT

에디터

권아름, 윤다해

TAGS
색으로 물든 연말 #일루미네이팅

색으로 물든 연말 #일루미네이팅

색으로 물든 연말 #일루미네이팅

팬톤연구소가 발표한 2021년 S/S 패션 트렌드 리포트는 기분을 북돋우고 생기 넘치는 컬러에 주목했다. 불확실함으로 가득했던 올해와 달리 2021년은 삶을 즐길 수 있기를 바라는 소망이 담겨 있다. 암울했던 2020년의 마지막을 희망과 자유, 행복이 담긴 컬러 아이템으로 홀리데이 분위기를 만끽해보자.

 

ILLUMINATING

친근한 옐로 컬러를 채도별로 달리해 공간을 채워도 좋고,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해보면 어떨까. 희망 가득한 미래를 약속하듯 옐로 컬러가 주는 긍정의 기운을 실내에 들여보자.

 

그래픽 엣지가 특징인 프리츠한센의 그랑프리™ 체어와 나무 가구를 매치해 아늑하고 포근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앤트래디션의 토판 펜던트 조명이 밋밋한 공간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주변을 환기시킨다.

 

포지타노의 유명 호텔인 레 시네루세와 영국 루크 에드워드 홀과의 협업으로 완성한 차저 플레이트. 루크의 시그니처 일러스트를 담아 세련된 멋을 자아낸다. 매치스패션에서 판매. 17만원대.

 

벨기에 디자이너 듀오 뮬러 반 세베렌 Muller Van Severen의 ‘Rack +Table S’는 강철 프레임의 선과 색상이 간결하면서도 강렬하다. 짐블랑에서 판매. 가격 문의.

 

1950년 베르너 팬톤이 디자인한 비트라의 하트 콘 체어는 하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하트의 가벼운 느낌을 날개처럼 뻗은 등받이가 우아하면서도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루밍에서 판매. 4백39만원.

 

클래식 자동차의 헤드라이트처럼 보이기도 하는 포스카리니의 듀이 미니 Duii Mini는 테이블 조명뿐 아니라 벽 조명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더콘란샵에서 판매. 81만원.

 

벤자민 휴버트가 디자인한 모로소의 네트 테이블은 금속으로 만든 망 디자인으로 가구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특별함을 선사한다. 디사모빌리에서 판매. 가격 문의.

 

연말을 맞아 디올 인 라이트를 모티프로 선보인 쿠션은 디올 메종에서 판매. 가격 문의.

 

심플한 기하학적 형태지만 컬러 블록으로 파워풀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아미니 Amini의 테오레마 하이브리드 Teorema Hybrid 카펫은 인도에서 양털을 사용해 수공예로 완성했다. 유앤어스에서 판매. 가격 문의.

CREDIT

에디터

권아름, 윤다해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