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AN PROUVE: THE HOUSE

JEAN PROUVE: THE HOUSE

JEAN PROUVE: THE HOUSE

장 프루베, 샤를로트 페리앙, 르 코르뷔지에, 피에르 잔느레 네 명의 디자이너가 구현한 빈티지 가구가 한데 모여 그야말로 환상의 합을 이룬다. 시간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은 포터블 하우스부터 함께 협업한 예술적인 작품까지 시대를 관통하며 그 의미와 가치가 더해진 수많은 걸작이 선사하는 아트 신이 5월 11일부터 한 달간 갤러리 L.993에서 펼쳐진다.

 

 

A HOME FOR REFUGEES

장 프루베는 디자인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며, 미적이면서도 기능적인 면모를 갖춘 작품을 선보였다. 전시장에서 가장 큰 공간을 차지하는 프루베의 6×6 디마운터블 하우스 6×6 Demountable House는 그의 디자인적 세계관을 여실히 보여준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폭격으로 인해 폐허가 된 도시에서 전쟁 유랑민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운반과 조립, 해체까지 손쉬운 조립식 주택을 만든 것. 당시 생산된 약 400개의 디마운터블 하우스 중 현재는 매우 소수만 완전한 형태로 남아 있다고 한다.

 

 

THE WARMTH OF OLD WOOD

칠이 벗겨진 오래된 목재가 주는 신비로움이 공간에 가득한 장 프루베의 조립식 주택에 샤를로트 페리앙과 피에르 잔느레의 빈티지 가구가 놓여 있다. 페리앙은 알루미늄, 강철 등 금속 재료를 주로 사용한 초기 작품과 달리 1930년대 이후부터는 일본과 베트남 문화에서 영향을 받은 목제 가구를 주로 선보였다. 마호가니 원목으로 제작한 폼리브레 커피테이블과 월넛 스툴 그리고 티크와 케인을 소재로 한 피에르 잔느레의 이지 암체어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DESK LIKE LEGACY

앤티크한 촛대가 올려 있는 책상은 장 프루베의 딸 프랑수아 고티에 Francoise Gauthier가 물려받은 작품으로 알려져 더욱 소장 가치가 높은 사이트 Cite 테이블이다. 금속 재질로 된 굵은 다리에서 풍기는 견고함이 인상적인데, 상판 아래 알루미늄으로 된 수납공간이 있어 실용성까지 갖췄다.

 

 

EASY& FUNCTIONAL

디자인은 모두가 사용할 수 있어야 함은 물론 실용적이어야 한다고 믿었던 장 프루베는 제작과 이동, 설치하는 작업 또한 간편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여타의 장식을 배제하고 심플함을 살린 포텐스 램프 Potence Lamp는 벽면에 설치하는 방식으로 제작되어 공간 활용이 용이할 뿐 아니라 설치 또한 쉽다. 함께 놓인 붉은색 세미메탈 체어도 조립과 분해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COLORFUL SPACE

디마운터블 하우스 내부에서 형형색색의 선반과 붉게 물든 듯한 장 프루베의 테이블과 의자가 보인다. 스쿨 체어라 불릴만큼 학교 의자 디자인의 표준처럼 자리매김한 스탠더드 체어와 A자 형태의 검은 다리와 빈티지한 붉은 상판으로 이루어진 512 커피 테이블이 인상적이다. 벽에 설치된 형형색색의 누아주 Nuage 선반은 샤를로트 페리앙이 디자인한 것으로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2단 혹은 3단 그리고 각기 다른 컬러 배합으로 제작할 수 있는 오더메이드 방식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MULTI-FUNCTIONAL HANGER

마치 벽에 부착한 라디에이터 같은 나무판에 다양한 크기의 고리가 걸린 이 가구는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르 코르뷔지에와 샤를로트 페리앙의 협업으로 탄생한 포트망토 Porte-manteau다. 포트망토는 간살 방식으로 제작된 견고한 나무판에 걸린 금속 고리에 코트를 걸어둘 수 있는 코트 행어와 작은 물건을 올려둘 수 있는 선반의 두 가지 역할을 수행한다.

 

 

UNEXPECTED CLOSET

디마운터블 하우스의 한가운데 묵직한 규모의 수납장 겸 옷장이 그 크기만큼이나 웅장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이 또한 프랑수아 고티에가 소장하고 있던 가구를 들여왔다. AP11라 불리는 옷장은 얼핏 보면 단순한 원목 수납장으로 보일지 몰라도 슬라이딩식 도어를 슬며시 열면 아이코닉한 레드 컬러로 마감한 내부가 나타나 반전의 매력을 자랑한다.

 

 

FADED VINTAGE DESK

디마운터블 하우스 한켠에는 마치 대학 강의실의 원형을 보는 듯한 스쿨 데스크가 있다. 의자와 테이블이 일체형으로 제작된 이 제품은 약간은 빛바랜 듯한 색을 띠는 에나멜 코팅을 한 의자와 책상 다리가 더욱 빈티지한 면모를 더하며, 처음부터 이곳에 자리한 듯 주택이 주는 따스하고 고요한 분위기가 자연스레 녹아 있다.

 

 

JEANNERET’S LIBRARY

선반 제작에 사용된 티크와 거치대의 알루미늄, 서로 다른 두 물성이 매력적인 합을 이루는 페리오디컬 비블리오테크 Periodical Bibliothequ 선반과 함께 놓인 다이닝 체어가 마치 피에르 잔느레의 서재 일부분을 가져오는 듯한 인상을 풍긴다. 특히 선반은 필요에 따라 알루미늄 거치대를 위로 밀어넣어 수납할 수 있고 비스듬히 세울 수도 있어 수납공간을 확보하거나 매거진 랙으로 활용 가능하다. 이번 전시는 3×5 형태의 선반과 함께 5×4 형태의 선반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when 5월11일(화)~6월11일(금),월요일휴관
time 오전11시~오후6시
add L.993(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53길 22 헨리베글린 로데오 플래그십 스토어 B1)

CREDIT

에디터

이호준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클래식 감성 한 스푼

클래식 감성 한 스푼

클래식 감성 한 스푼

인테리어 디자이너의 뛰어난 안목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클라이언트에게 선물한 집을 만났다. 모던함에 클래식한 무드를 더한 이 집은 이제 세 식구의 이야기를 써내려갈 차례다.

 

소파 앞으로 TV와 커피 테이블을 배치하는 일반적인 거실과 달리 커다란 다이닝 테이블과 지근욱 작가의 작품을 건 모습이 인상적이다. 컬러로 각 방에 포인트를 줬다면 거실과 주방은 화이트와 어우러지는 은은한 파스텔 톤의 소품을 매치해 언제든지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사실 자신만의 확고한 취향과 흔들리지 않는 주관을 갖기란 쉽지 않다. 이는 개인적인 공간인 집을 디자인할 때도 예외가 아니다. 나와 내 가족이 함께 사는 집이지만, 어떤 구조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지, 어떤 무드가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지 또 어떠한 동선이 효율적인지 등 수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직접 경험하지 않 고서는 확신하기가 쉽지 않다. 이런 이유로 머릿속으로 이상적인 집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때로는 무조건적으로 믿음이 가는 디자이너에게 모든 결정을 위임했을때 원하는 결과물이 나올수도 있는 법. 아내 박교영씨와 남편, 음악 공부를 하고 있는 중학생 딸 그리고 반려견 개토리가 함께 살고있는 257m2 의 집이 이 사실을 증명했다.

 

거실 한쪽 벽에 만든 붙박이장에는 아내가 좋아하는 디자인 소품을 진열했다.

 

아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간 눈여겨봐온 공간와이 한수연 실장에게 인테리어와 전반적인 스타일링을 의뢰했다. “이전 집은 새 아파트라서 별도의 리모델링이 필요 없었어요. 신혼집 이후 이번이 두 번째 리모델링이었죠. 평소 인스타그램을 통해 봐왔던 한수연 실장의 스타일이 마음에 들었어요.” 박교영씨가 말했다. 그녀는 사실 본격적인 이사 계획에 앞선 1년 전 한수연 실장을 찾았고, 두 번째 만남에 계약금을 치를 만큼 디자이너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 “저는 지금까지 클래식과 모던을 적절히 섞은 스타일을 즐겼는데, 클라이언트와 이야기를 나눠보니 모던한 것보다는 클래식한 분위기를 선호하더라고요. 기존에 작업했던 현장보다 클래식한 요소를 조금 더 추가해도 좋겠다 싶었어요. 집의 크기에 비해 가족 구성원이 적은 편이라 방이 많이 남는 감도 있었어요. 공간별로 재미를 줄 수 있는 여지가 많아 특별한 제약없이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었어요”라며 한수연 실장이 말했다.

 

아내 박교영씨와 남편, 중학생 딸 그리고 반려견 개토리의 단란한 모습이 정겹다.

 

일반적으로 디자이너의 역할은 클라이언트의 요구 사항에 맞춰 약간의 양념만 가미해서 인테리어를 완성하지만, 이번 작업은 특별한 요구사항없이 말 그대로 ‘알아서 해주세요’ 하고 요청했다. 이런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디자이너는 심도 깊은 고민과 함께 자료 조사의 기간도 더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이 집은 각 공간마다 역할과 포인트가 확실했는데, 특히 시원하게 뻥 뚫린 현관을 들어서자마자 마주하는 안방 욕실이 눈에 들어왔다. 일상이 이뤄지는 곳이지만 한수연 실장은 클라이언트에게 욕실만큼은 집 같지 않은 공간을 선물하고 싶었다. 안방으로 들어가는 중문을 열면 보통 가정집에서 볼 수 없는 통유리로 제작된 바스와 건식 세면대로 구성된 독특한 형태가 인상적이었다. 대체로 벽 조명이나 매립 조명을 설치하는 욕실과 달리 묵직한 펜던트 조명을 달아 클래식한 해외집같은 분위기를 연출한 것.

 

방으로 들어가기 전 현관에 자리한 세면대. 요즘같은 코로나 시대에 지인이 놀러왔을때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거실 역시 주객이 전도된 모습으로 남달랐다. 보통 TV가 놓이는 자리에 커다란 다이닝 테이블과 그 앞으로 지근욱 작가의 작품을 걸었다. 사실 다이닝 테이블이 거실로 나오기까지는 구조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주방의 한쪽 벽면 수납장을 열면 보조 주방이 나와요. 요리를 즐기지 않는 집주인한테는 최대한 잡다한 물건을 숨길 수 있는 여유 공간이 필요했어요. 매일 모델하우스처럼 살 수는 없잖아요(웃음). 안 보이는 곳에서는 마음껏 편하게 쓰고, 보이는 곳에 서는 단정하고 근사하게 쓸 수 있도록 안쪽으로 보조 주방을 만들었죠. 그러다 보니 메인 주방이 앞으로 나오면서 식탁을 둘 자리가 애매해졌어요.” 한수연 실장이 설명했다. 식탁을 거실 한가운데 두어야 하는 과감함이 뒤따랐지만 클라이언트는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고, 다른 집과 차별화된 구조와 무드가 완성되었다.

 

채도가 높은 블루 톤의 가구와 소품으로 통일감을 부여한 주방.

 

이외에도 부부 침실은 블루, 딸아이의 침실은 핑크, 공부방은 퍼플 등으로 방마다 포인트 컬러를 달리해 각각의 공간마다 색다른 색상에 따른 독특한 감성을 부여했다. “아무래도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가족 모두 일과 공 부, 여가 시간을 마음껏 누릴 수 있어서 좋아요. 혹여 다음에 이사를 하거나 딸아이가 결혼을 하더라도 실장님께 작업을 부탁드릴 것 같아요” 라며 아내는 새로운 집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채도가 높은 블루 톤의 가구와 소품으로 통일감을 부여한 주방.

 

두오모에서 구입한 놀의 다이닝 테이블과 디에디트에서 제작한 다이닝 체어, 지근욱 작가의 작품이 한데 어우러져 잘 정돈된 가구 쇼룸을 보는 듯하다.

 

욕실 한가운데 자리한 세면대는 건식으로 사용 중이다. 은은한 푸른빛이 감도는 세면대 타일이 시선을 끈다.

 

안방의 포인트 컬러는 블루다. 침대는 스웨덴의 명품 침대로 불리는 해스텐스제품.

 

욕조 위로 부피가 큰 펜던트 조명을 달아 해외 호텔의 스위트룸 욕실과 같은 분위기를 완성했다.

 

라운드 아치가 인상적인 주방. 붙박이장을 열면 그 안으로 보조 주방이 나온다. 주방 가구는 키친리노에서 제작.

 

세 식구의 반려견 개토리.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박상국

양양에 지은 꿈

김무열, 윤승아 부부가 양양에 지은 꿈,Cellophane_B

김무열, 윤승아 부부가 양양에 지은 꿈,Cellophane_B

닮고 싶은 워너비 부부로 손꼽히는 김무열, 윤승아 부부가 오랜 시간 사랑해온 양양에 Cellophane_B를 지었다. 푸른 바다와 밀접해 있고, 자연 속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스테이 공간이다. 그곳에서 머무는 동안 일상을 윤택하게 해줄 삼성전자 비스포크 홈을 만났다.

 

양양 Cellophane_B에서 만난 윤승아, 김무열 부부. 촬영날 함께한 반려견 틴틴까지 포즈를 취했다. 사무실 용도로 사용하는 4층은 컬러 매치가 감각적인 뮬러 반 세버린의 원형 테이블과 의자를 두어 공간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윤승아가 입은 아이보리 블라우스와 스커트는 3.1필립림. 김무열이 입은 아이보리 니트 루즈 탑은 레이 by 매치스패션, 라이트 그레이 린넨 와이드 팬츠는 산드로 옴므.

 

건물 옆에는 농구가 취미인 김무열 배우의 취향이 반영된 야외 농구 코트가 마련돼 있다. Cellophane_B의 건축과 인테리어는 엠파디자인에서 맡았다.

 

Cellophane_B에 대한 소개해주세요.

셀로판_비 Cellophane_B는 따뜻함이 느껴지는 양양에서 쉴 수 있는 스테이 공간이에요. 총 3개의 룸(A/B/C)으로 구성되었으며 1층은 대관을 위한 스튜디오로 운영될 계획이에요.

셀로판이라는 이름을 짓게 된 이유는요?

셀로판은 빛이 어떻게 투과되느냐에 따라 다양한 모습과 색감을 전달하잖아요. 그래서 투과되는 무언가에 따라 다양한 시각을 전달할 수 있다는 의미를 지녀요. Cellophane_B를 통해 휴식도 취하고 일상의 새로운 순간을 발견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네요.

각각의 층은 어떻게 나뉘어 있나요?

1층은 대관 스튜디오예요. 전시를 할 수도 있고, 목적에 따라 다양하게 바뀌죠. 2층과 3층은 스테이 공간인데, 3층은 가족실이어서 2층의 방보다는 좀 더 넓게 사용할 수 있어요. 모든 방에서 바다가 보이는 것이 특징이에요. 맨 위층인 4층은 사무실로 사용할 계획이고요.

많은 지역 중에서 특별히 양양을 선택한 이유가 있나요?

몇 년 전에 우연히 서핑을 배워보려고 양양에 왔었어요. 처음에는 서핑에 빠져 시간이 날 때마다 양양을 찾았죠. 그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반려견들과 함께 이곳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희가 키우는 반려견이 네 마리라서 다 같이 여행하는 게 쉽지 않거든요. 그 친구들을 생각하면서 오랜 시간 고민하고 계획을 세운 끝에 양양을 선택하게 됐어요.

건축가를 선정한 기준이 있다면, 어떤 부분을 중요하게 봤나요?

그동안 집을 지어본 분들이 건축은 긴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다는 조언을 해줬어요. 그래서 더더욱 우리의 감성을 이해하고 따뜻하게 표현해줄 건축가를 찾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고요. 그러던 중 오래전부터 자주 방문하던 리빙 편집숍 짐블랑에서 인테리어 프로젝트도 한다는 걸 알았어요. 지금 거주하는 서울 집의 인테리어를 하면서도 왕래가 있었기 때문에 엠파디자인(짐블랑의 인테리어 팀)이라면 저희의 감성을 잘 담아줄 수 있을 것 같았죠. 결국 사람의 공간이기에 사람과 사람의 소통, 감성의 전달을 중요하게 생각했어요. 공사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준공허가가 나서 소장님과 함께 소리지르며 기뻐했던 순간이 아직도 생각나요!

 

깔끔한 화이트 세라믹 글라스 상판의 비스포크 인덕션은 강력한 화력으로 한층 빠른 조리를 가능하게 하며 3개의 화구에서 모두 최대 10분간 집중적으로 초고화력을 내는 ‘맥스 부스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인테리어에 조화롭게 어울리는 베이지 컬러의 비스포크 직화오븐 AI는 강력한 직화열풍으로 빠른 조리가 가능하며, ‘스마트싱스 쿠킹’ 서비스를 통해 더욱 편리한 요리 경험을 선사한다. 민트 컬러의 니트 피케셔츠는 토즈. 화이트 숏 슬리브리스 톱은 제임스 펄스 by 비이커. 브라운 컬러의 와이드 팬츠는 르메르. 화이트 스니커즈는 커먼 프로젝트 by 비이커.

 

공용 주방에 설치한 비스포크 냉장고는 냉장고 2칸과 냉동 1칸으로 사용하고 있다. 넉넉한 수납으로 용도에 맞게 내부를 활용할 수 있다. 옐로 슬리브리스, 브이넥 니트는 모두 레이스. 아이보리 슬릿 롱스커트는 분더캄머.

 

비스포크 에어드레서 대용량은 위아래로 강력한 바람을 분사하는 ‘에어워시’ 방식으로 진동과 소음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비스포크 에어드레서는 차별화된 인공지능 기술이 새롭게 탑재됐으며 습도 센서로 의류의 습기를 감지해 의류 손상을 줄이고 보다 빠른 건조가 가능하다. 화이트 원피스는 알라이아.

 

평소 염두에 두었던 건물의 모습이 있었나요?

유럽의 어느 집으로 기억해요. 핑크색 외관과 박공지붕이 매력적인 단독주택이었어요. 집을 짓는다면 꼭 저렇게 지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여러 측면에서 현실과 타협하면서 지금의 미니멀한 Cellophane_B의 모습이 됐네요.

특히 1층의 공용 공간이 넓고 시원해 보여요.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 계획인가요?

1층은 대관을 위한 공간이에요. 대관이 없는 날은 Cellophane_B의 투숙객을 위해 사용하게 될 예정이고요. 공용 주방과 맞닿아 있는 안쪽에 작은 정원이 있는데, 개인적인 장소로 가장 신경 써서 만들었어요. 조경은 아보리스타에서 담당해주셨죠. 계절에 따라 달라질 모습이 기대가 돼요. 네 마리의 반려견과 저희의 쉼터로 사용할 정원으로 아이들에게 자연이 일상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오롯이 담았어요.

각 공간마다 바닥에 컬러가 있더군요. 색상은 어떻게 선택했나요?

건축을 시작하면서 바닥재를 가장 먼저 골랐어요. Cellophane_B는 투박하다는 생각이 들 만큼 미니멀한 느낌이라서 바닥에 포인트를 주고 싶었죠. 층1 공용 주방의 바닥은 격자무늬로 포인트를 주었고요, 2층의 방은 그린과 버건디 컬러를 사용했어요. 포인트도 되면서 시각적으로도 편안한 색상을 선택했어요.

삼성 가전제품이 곳곳에 설치돼 있어요. 가전을 선택할 때 어떤 점을 중요하게 보나요?

삼성전자의 ‘가전을 나답게’라는 문구가 떠오르네요. 가전제품이 저희의 감성을 담은 Cellophane_B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이제 가전제품은 더 이상 기능만 중요한 게 아니라 삶의 일부가 되는 시대가 됐으니까요.

다양한 제품 중에서도 삼성 비스포크 홈으로 가전을 통일한 이유가 있나요?

양양 Cellophane_B는 내부에 컬러가 거의 없어요. 그래서 바닥재랑 가전제품으로 컬러 포인트를 주고 싶었어요. 인테리어에 맞게 다양한 컬러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비스포크 홈이 매력적으로 느껴졌거든요. 1층 공용 주방의 비스포크 냉장고는 안쪽의 정원과 이어지도록 녹색의 그리너리 컬러를 선택해 통일감을 줬어요.

 

공용 주방에 설치된 비스포크 냉장고는 자연을 닮은 코타 그리너리와 코타 화이트 컬러를 선택했다. 올해의 컬러이기도 한 코타 그리너리는 특히 격자무늬 바닥과 어우러져 주방에 한층 더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격자무늬로 배치한 바닥재와 옐로 컬러의 주방 가구가 어우러져 따스한 분위기의 레트로 스타일이 완성됐다.

 

코너마다 신경 써서 연출한 1층 공간. 빈티지한 스타일을 좋아하는 배우 윤승아의 취향과 색감을 엿볼 수 있는 가구와 소품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파스텔 컬러의 농구공은 김무열의 컬렉션.

 

이제 막 꽃이 피기 시작하는 개인 정원. 조경은 아보리스타에서 진행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우거지고 자연스럽게 아름다워질 정원의 모습이 기대된다.

 

좁은 세탁실이지만 빌트인처럼 꼭 맞게 설치한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기와 건조기 썬 옐로우. 제품 전면부의 굴곡을 없앤 플랫한 디자인과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심리스 Seamless 스타일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컨트롤 패널에 옐로우 컬러를 적용해 포인트를 줬다. 세탁기의 경우 ‘세제 자동 투입’ 기능을 강화해서 보다 정밀하게 세탁할 수 있으며 건조기는 ‘세탁실 공간제습’ 기능으로 습기를 편리하게 제거할 수 있어서 세탁실을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사용해보니 가장 만족도가 높은 가전제품은 무엇인가요?

에어드레서요!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사용하고 있는 제품이에요. 예전에는 필요성을 못 느꼈는데 미세먼지 등 환경의 변화로 이제는 일상에서 꼭 필요한 아이템이 된 것 같아요. 특히 저희 반려견들이 노견이어서 더 세심한 케어가 필요하거든요. 아침에 일어나면 테이프클리너로 쿠션에 붙은 털을 제거하고 에어드레서에 넣어서 살균코스로 돌리는 것이 일과예요. 코스가 끝나면 쿠션이 따끈따끈해져서 반려견들이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

비스포크 홈 가전이 두 분의 라이프스타일이나 취향을 어떻게 반영하고 있나요?

우선 인테리어의 일부가 된 것처럼 공간과 잘 어우러졌고요, Cellophane_B가 휴식도 취하고 일상의 새로운 순간을 발견하는 특별한 공간임을 말해주는 것 같아요. 반려견과 함께하면서 자연과 가까이에 있는 공간 그리고 우리가 좋아하는 것을 담아낸 이곳과 딱 어울리는 가전제품이에요.

특별히 두 분의 취향이나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공간이 있을까요?

1층에 가장 많이 반영됐어요. 그동안 여행하면서 느꼈던 추억과 좋아하는 색감 그리고 자연이 모두 어우러진 곳이에요.

Cellophane_B에 머무는 이들이 이곳을 어떤 공간으로 기억하면 좋을까요.

양양에만 느낄 수 있는 따뜻함과 함께 이곳을 자연의 일부로 기억하길 바라요.

 

레트로한 스타일의 3층 가족실에 놓인 비스포크 큐브™ Air는 소비자 취향에 맞춘 평형, 기능 그리고 맞춤형 디자인을 완성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다. 필요에 따라 분리하거나 결합할 수 있고 헤링본, 스트라이프 2가지 패턴과 그레이, 베이지, 딥 그린, 테라코타의 4가지 컬러 조합이 가능하다. 플라워 패턴의 원피스는 핀코.

 

2층 게스트룸에는 방마다 비스포크 큐브 냉장고를 두었다. 비스포크 큐브 냉장고는 물을 비롯해 와인, 맥주, 화장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맞춤형 소형 냉장고로, 5~18℃까지 보관 품목에 최적화된 온도를 설정할 수 있다. 내부 품목에 따라 수납 구성을 선택할 수 있는 것도 특징. Cellophane_B에 머무는 이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미니멀하지만 꼭 필요한 것을 수납할 수 있는 가구를 제작했다. 화이트 숏 슬리브리스 셔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데님 팬츠는 J.W 앤더슨.

 

2층 게스트룸에 놓인 비스포크 제트. 청정스테이션을 스탠드 거치대와 일체형으로 통합해 더 편리하고 간단한 청소가 가능해졌다. 스탠드형 디자인으로 어디에든 배치할 수 있으며 화이트 컬러의 심플한 수직 패턴의 디자인이 어떤 공간에도 잘 어우러진다. 청소기를 거치한 후 버튼만 누르면 먼지통을 바로 비울 수 있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목정욱

stylist

정재성(그레이그라운드, 공간) · 신지혜 · 황선영(INTREND, 김무열) · 홍은영· 박준휘(윤승아)

hair

임진옥(style floor, 김무열) · 심성은(제니하우스 청담힐, 윤승아)

makeup

도경(style floor, 김무열) · 오윤희(제니하우스 청담힐, 윤승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