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쉬어 가기

잠시 쉬어 가기

잠시 쉬어 가기

매달 정신없이 흘러가는 마감 후에는 붕 떠 있는 마음을 가라앉히는 시간이 필요하다.

 

 

<메종> 편집부에서 늘상 언급되는 ‘마음 챙김’의 시간 말이다. 지난달 마감 후에는 평소 흠모하며 지켜봤던 차회의 자리가 비었다는 소식을 듣고 재빨리 신청했다. 몇해 전 성수동에 문을 열며 큰 주목을 받았던 카페 EERT의 망원점에서 열린 차회는 2월 한달간 EERT와 베트남 빈티지 가구 컬렉터 서재연(@almadine512) 대표가 함께 진행한 것으로 아현당의 화과자와 함께 다양한 차를 맛볼 수 있는 티 코스로 준비되었다. 녹차 가루로 만든 자그마한 바이츠로 시작해 우엉 모치와 딸기를 곁들인 화과자, 유부초밥, 모나카 등 7가지에 달하는 섬세하고 정갈한 디저트가 그에 어울리는 빈티지 그릇과 기물에 담겨 있어, 이를 보고 느끼고 향을 음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여기에 이정훈 사운드 큐레이터가 공간의 무드를 한층 더 증폭시켜주는 잔잔한 음악을 준비해 단순히 차를 마시는 시간을 넘어 오감이 충만해지는 경험을 선사했다. 개인적으로는 향긋한 꽃향이 일품인 대만차 백호우롱과 상큼한 유자를 곁들인 우엉 모치가 인상적이었다. 차 마시러 간 2월의 끝자락, EERT에서의 차회는 생각지도 못한 풍성한 음식으로 배불리 그리고 한껏 편안해진 마음으로 발걸음을 돌릴 수 있었다. EERT는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의 차회로 찾아올 예정이라고. 자세한 정보는 EERT의 공식 인스타그램(@eert_official)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잠시 쉬어 가기

4월의 전시 소식

4월의 전시 소식

살랑이는 봄바람에 주말 나들이를 계획 중이라면 4월의 전시 소식에 주목할 것.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 게르하르트 리히터 <4900가지 색채>

독일의 대표적인 예술가 게르하르트 리히터의 ‘4900가지 색채’ 작품의 아홉 번째 버전 ‘Version IX (2007)’을 한국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이번 전시는 정사각형 컬러 패널 196개를 다양한 크기의 작은 격자판으로 조합한 작업부터 하나의 대형 패널로 완성한 작업까지 11가지 버전으로 구성된다. 다채로운 컬러 스펙트럼을 통한 컬러의 향연을 감상해보자.

tel 02-3432-1854

 

 

아뜰리에 에르메스, 박주연 <언어 깃털 Other Feathers>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주연 작가는 현대사회에 대한 깊은 통찰과 청소년 시절부터 타국에서 살면서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간다. 이번 전시는 6가지 채널 사운드 인스톨레이션을 비롯해 드로잉과 평면 작업, 조각 오브제 등 5점의 신작이 소개될 예정이다.

tel 02-542-6622

 

 

오페라 갤러리 서울, 유봉상 <Immergé – Seeping into Space>

일명 ‘못의 작가’로 불리는 유봉상 작가가 그려낸 작품을 응시하다 보면 실제 풍경을 바라보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마치 입체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듯 단순한 감상을 넘어 몽환적이고 신비스러운 경험을 선사하기 때문. 작가 특유의 현대적인 회화 표현과 섬세함이 빚어낸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해보자.

tel 02-3446-0070

CREDIT

에디터

원지은

잠시 쉬어 가기

가전, 그냥 이거 사!

가전, 그냥 이거 사!

에어프라이와 오븐 기능을 겸한 인스턴트 사의 에어프라이어와 제품과 영양소를 최대한 보존하는 바이타믹스를 각각 2주간 사용해본 체험기.

 

 

어센트 시리즈 A3500i 블렌더

혼자 사는 남자에게 블렌더가 반드시 필요한 필수 주방 가전으로 여겨지기엔 아무래도 힘들다. 특히 블렌더는 한번 사용하고 나면 용기 안에 남아있는 음식물이 분쇄 칼날 사이 사이에 끼어있어 세척이 여간 귀찮은게 아닌 애물단지로 여겨졌으니 말이다. 그렇게 나 역시도 블렌더에 대한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던 차에 바이타믹스의 어센트 시리즈 A3500i 블렌더를 접했다. 터치 인터테이스 시스템을 적용해 훨씬 더 깔끔하고 심플한 첫인상이었다. 제품을 처음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눈길이 갔던 건 바로 자동 프로그램 기능. 스무디나 아이스크림 같은 차가운 디저트, 따뜻한 수프, 딥 앤 스프레드 등 블렌더의 활용도가 높은 메뉴를 기기 자체가 알아서 적절한 분쇄 시간과 속도를 설정해주는 기능이다. 집에 과일은 항상 쟁여두는 편이라 스무디 제조를 시도해봤다.

 

항공기에 사용되는 경화 스테인리스강 칼날과 템퍼로 두껍고 딱딱한 재료까지 부드럽게 갈아준다.

 

케일과 사과, 아몬드 그리고 꿀을 약간 용기에 넣어 작동하니 1분도 안되어 덩어리 진 것 없이 부드럽게 갈린 스무디를 맛볼 수 있었다. 하지만 진정 내 마음을 빼앗았던 건 알아서 컨테이너 안을 세척해주는 자동 세척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는 점이었다. 세척이 번거롭다는 이유로 블렌더 사용을 꺼렸던 나같은 이들을 위한 맞춤 기능인 셈이다. 세척력을 시험하기 위해 물과 세제를 넣고 가동한 뒤 컨테이너 내부를 살펴보니 분쇄날의 밑부분까지도 말끔히 씻겨져 있었다. 안전에 유의한 점도 눈에 띈다.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시절, 딸기 스무디를 제조할 때면 블렌더를 사용했어야 했는데 손님을 상대하랴, 음료 제조하랴 혼이 나가기 일보 직전에 그만 뚜껑을 열고 블렌더를 작동시켜 사방에 스무디가 튀어버리는 참사를 겪은 적이 있다. A3500i 컨테이너에는 인터록 기술이 적용돼 뚜껑이 완전히 닫히지 않은 상태에서는 작동하지 않으며, 뚜껑이 열릴 경우에도 바로 칼날 회전이 멈춰 이 같은 불상사를 막을 수있다. 안전하고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지만 꽤나 차지하는 면적이 커 별도의 수납공간에 넣고 필요할 때마다 꺼내야하는 번거로움은 살짝 아쉽다.

 

 

볼텍스 플러스 에어프라이어 오븐 10QT

버티고 버티다가 초소형 에어프라이어를 들인 지 몇 달이 지났다. 왜 진작 구입하지 않았을까 아쉬울 정도로 요긴하게 잘 사용하고 있다. 그러던 중 사용해보게 된 인스턴트 사의 볼텍스 플러스 에어프라이어 오븐(이하 인스턴트 에어프라이어 오븐)은 다시 한번 나의 마음을 괴롭게 만들었다.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 대신 이거 하나를 살걸’ 하는 후회 때문이다. 이 제품은 에어프라이 기능은 기본이고 로스팅, 브로일, 베이킹, 재가열, 건조, 회전의 6가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물론 기존에 구입한 에어프라이어에도 고구마나 밤을 비롯해 감자튀김, 돈가스, 전 등을 조리하긴 했지만 아무래도 1인용 크기이다 보니 피자나 퀘사디아처럼 넓적한 음식은 넣기가 어려웠다. 인스턴트 에어프라이어 오븐은 직육면체 형태에 내부 10리터 크기로 대부분의 식품을 쉽게 넣을 수 있다.

 

버튼만 누르면 되는 7가지 기능과 회전하며 내용물을 익혀주는 로티세리 기능이 매력적인 인스턴트 사의 볼텍스 에어프라이어 오븐.

 

특히 7가지 기능이 섬세하게 나눠져있어 편리하고, 버튼만 누르면 온도와 시간이 자동으로 설정된다(개별적으로 조절도 가능하다). 로스구이를 할 때는 로스팅 기능을, 마트에서 사온 생선은 브로일 기능으로, 먹다 남은 치킨은 재가열 기능을 사용해봤는데 각각 다른 기능의 장점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특히 생선은 프라이팬에 잘 굽기가 어려운데 브로일 기능으로 연어 스테이크를 구웠더니 껍질은 바삭바삭하고 속살은 부드러워서 체험 기간 내내 가장 자주 해서 먹었을 정도. 무엇보다 이 제품의 백미는 회전 기능이다. 회전하는 바스켓 안에 밤이나 감자튀김, 막창 등을 넣으면 회전하면서 골고루 익혀줘 맛과 식감의 풍미가 더욱 살아났다. 아직 노릇노릇한 통닭구이는 해보지 못했지만 집에 손님이 왔을 때 내놓으면 뿌듯할 것 같다. 굳이 오븐과 에어프라이어, 전자레인지를 각각 따로 구입하지 않아도 한번에 이용할 수 있어 편리하지만 10리터 용량이어서 크기가 작지는 않다. 하지만 여러 가전을 두고 싶지 않다면 이 멀티 기능의 가전 하나만으로도 분명 만족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이호준

포토그래퍼

이현실

어시스턴트

박은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