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에든 펼쳐주세요

By | 6월 28th, 2017|LIFE|

처음엔 곱게 접은 모습을 보고 손수건인줄 알았다. 하지만 착각이었다. 모래 위에 펼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