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의 집 이야기

배우 변정수가 7년간 가꿔온 집은 정체되어 있지 않았다. 그녀 특유의 감각으로 매번 그 모습이 바뀐다. 봄을 맞아 거실 인테리어를 바꾸면서 그녀가 <메종>을 초대했다.   지붕에 햇빛 가림막까지 섬세하게 신경 썼을 정도로 애정을 가지고 있는 2층의 선룸. 펜던트 조명은 폐선박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