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나라처럼 집 꾸미기

다른 나라처럼 집 꾸미기

다른 나라처럼 집 꾸미기

무더운 여름에 휴가 기분을 낼 수 있는 이국적인 제품을 모았다. 눈에 익숙한 북유럽을 제외한 다른 나라의 디자인이 신선하고 새롭게 다가온다

1 자기 소재의 여우 머리 장식이 돋보이는 벽 거울은 캐나다의 생활 소품 브랜드 IMM리빙 제품으로 스타일리티에서 판매. 12만원. 2 마오리족이 바다 또는 강에서 해산물을 잡는 도구를 보고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조명은 뉴질랜드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데이비드 트루브리지의 제품으로 로쇼룸에서 판매. 43만원. 3 스프러스나무 소재로 제작한 ‘지그재그 드라이어’는 펼치거나 접을 수 있어 공간 효율성이 높고 파티션이나 잡지꽂이, 건조대로 활용할 수 있다. 영국 가든 트레이딩 제품으로 세그먼트에서 판매. 11만원. 4 중국 전통 다기의 형태와 소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디자인한 티포트와 컵은 대만 브랜드 3co의 제품으로 서울번드에서 판매. 각각 8만원, 7만원. 

 

 

1 건물의 형태를 섬세하게 표현한 금속 소재의 캔들 홀더는 네덜란드 브랜드 폴스 포튼 제품으로 섬세한 디자인과 장인정신이 담겨 있다. 더패브에서 판매. 1만6천원. 2 레진으로 제작한 흰색 시계와 정교한 까마귀 오브제가 대비를 이루는 벽시계 ‘문’은 어두운 곳에서는 녹색 형광빛으로 발광한다. 대만 하오스 제품으로 엘리앤에서 판매. 18만7천원. 3 견고한 줄무늬 캔버스 소재의 아웃도어용 의자는 포르투갈의 생활용품 브랜드 로나 제품으로 내구성이 높고 야외에 장시간 노출되어도 빛이 바라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TWL에서 판매. 22만9천원. 4 황동 소재를 엮어 만든 원형 바스켓은 호주 브랜드 로버트 고든의 제품으로 추수철 농작물을 담아 보관할 수 있도록 다양한 크기로 제작됐다. 디자이너이미지에서 판매. 7만3천원. 5 라탄 소재의 보온 주전자는 스페인의 오랜 전통을 이어온 브랜드 베카라의 제품으로 앤티크하면서도 이국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선혁구디에서 판매. 47만4천원.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차가연

TAGS
다른 나라처럼 집 꾸미기

반듯하게 놓기

반듯하게 놓기

책상이나 식탁 위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트레이를 모았다.

1 네팔의 대장장이가 만든 동 소재의 트레이는 그루에서 판매. 2만5천원. 2,12 콘크리트 벽을 찍은 사진을 가죽에 프린팅한 트레이는 데카르트에서 판매. 작은 것 2만5천원, 큰 것 7만5천원. 3 거울 위에 황동으로 테두리를 두른 트레이는 자라홈에서 판매. 6만9천원. 4 바닥에 고무를 부착해 미끄럼을 방지한 트레이는 케이매트 제품으로 디자이너이미지에서 판매. 14만8천원. 5 황동의 질감을 살린 작은 트레이는 포그리넨워크 제품으로 디자이너이미지에서 판매. 3만2천원.

6 스페이드 속에 고양이가 그려진 트레이는 뒷면에 부직포가 부착되어 미끄럼을 방지한다. 케이매트 제품으로 디자이너이미지에서 판매. 3만원. 7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양손으로 들었을 때 균형이 잘 맞는 폴드 트레이는 피아노프리모 제품으로 로쇼룸에서 판매. 10만5천원. 8 표범 무늬를 연상케 하는 트레이는 금속에 옻칠 기법을 적용했다. 데카르트에서 판매. 가격 미정. 9 테두리를 주름진 것처럼 마무리한 작은 원형 트레이는 마담스톨츠 제품으로 메종드실비에서 판매. 9천원. 10 깔끔한 디자인의 직사각형 트레이는 펌리빙 제품으로 짐블랑에서 판매. 8만5천원. 11 분홍색 트레이는 규조토로 만들어 흡수성이 좋다. 소일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4만5천원. 플라스틱 소재로 물세탁이 가능한 러그 ‘조엘’은 파펠리나 제품으로 로쇼룸에서 판매.   

CREDIT

에디터

김수지

포토그래퍼

차가연

TAGS
다른 나라처럼 집 꾸미기

쨍, 쨍, 쨍

쨍, 쨍, 쨍

강렬한 여름 볕마저 투과시키는 유리 접시, 유리컵, 유리 저그. 냉수 한 사발을 따라 마셔도 쨍하고 울릴 듯한 유리로 만든 테이블웨어를 소개한다.

청명한 유리컵의 힘
1 투명한 펜던트 조명은 앤트래디션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28만원. 2 불투명한 흰색 손잡이의 컵은 리브룸 제품으로 인엔에서 판매. 14만원. 3 파란 유리구슬을 닮은 손잡이의 컵은 임민욱 작가의 작품으로 KCDF 갤러리숍에서 판매. 8만원. 4 지브라 무늬의 컵은 스기하라 제품으로 디자이너이미지에서 판매. 가격 미정. 5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연한 핑크빛 컵은 안나리사 제품으로 넵스크래프트샵에서 판매. 12만원. 6,7 불규칙한 모양의 푸른 컵, 손잡이에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와인잔은 양유완 작가의 작품으로 모모와니유리공예에서 판매. 모두 가격 미정. 

 

 

유리로 태어난 볼
1,5 은빛 테두리의 볼, 닭 모양의 유리 오브제가 담긴 넓은 크기의 볼은 베카라 제품으로 선혁구디에서 판매. 모두 가격 미정. 2,6,8 푸른빛의 작은 볼, 파란색 염료가 물에 퍼진 듯한 볼, 조약돌이 비치는 냇가를 닮은 볼은 양유완 작가의 작품으로 윤현핸즈에서 판매. 모두 가격 미정. 3 카빙 기법으로 완성한 독특한 질감의 볼은 츠지 카즈미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에서 판매. 가격 미정. 4,7 닭 모양의 유리 오브제, 2가지 색상의 글러데이션이 멋스러운 볼은 아띠끄디자인에서 판매. 모두 가격 미정. 

 

 

 

테이블을 수놓은 유리 접시
1,11 이딸라의 카스테헬미 라인의 접시로 이딸라에서 판매. 무색 접시는 2만9천원, 푸른빛 접시는 5만9천원. 2,3,5,6,10 별 모양으로 홈이 파인 접시, 옛 조각보를 표현한 접시, 유리용 안료로 만든 불규칙한 무늬의 접시, 울퉁불퉁한 표면의 접시, 푸른빛 물방울 모양의 접시는 송희그라스에서 판매. 모두 가격 미정. 4 크리스털 조명은 리브룸 제품으로 인엔에서 판매. 가격 미정. 7,12 파스텔 톤의 접시는 츠지 카즈미 작가의 작품으로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에서 판매. 모두 가격 미정. 8 음각으로 무늬가 새겨진 접시는 자라홈에서 판매. 1만4천원. 9 주홍빛 접시는 아띠끄디자인에서 판매. 가격 미정. 

유리 저그에 담긴 싱그러움
1,5 호리병을 닮은 저그, 빨간색과 파란색의 체크무늬로 장식된 저그는 자라홈에서 판매. 호리병 저그는 9만9천원, 체크무늬 저그는 5만9천원. 2 잿빛에 미세한 기포가 돋보이는 저그는 베카라 제품으로 선혁구디에서 판매. 가격 미정. 3,4 파란색 손잡이의 작은 저그, 은은한 파란색과 황색으로 장식된 저그는 양유완 작가의 작품으로 모모와니유리공예에서 판매. 모두 가격 미정.

키 높은 케이크 스탠드
1 병아리색 케이크 스탠드와 돔은 안나리사 제품으로 넵스크래프트샵에서 판매. 75만원. 2 양각 무늬가 새겨진 케이크 스탠드는 하우스닥터 제품으로 에잇컬러스에서 판매. 1만9천원. 3 투명한 받침대에 노란색 플레이트의 케이스 스탠드는 비디비 제품으로 쉬즈리빙에서 판매. 5만5천원. 4 과일 모양의 유리 문진은 박선민 작가의 작품으로 KCDF 갤러리숍에서 판매. 8만원. 5 커팅이 돋보이는 받침대의 케이크 스탠드는 로가스카 제품으로 피숀에서 판매. 25만원.

 

CREDIT

에디터

이경현

포토그래퍼

이과용

스타일리스트

배지현(d.Floor)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