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ATED BY ACNE STUDIO

CURATED BY ACNE STUDIO

CURATED BY ACNE STUDIO

스웨덴 스톡홀롬에 위치한 아크네 스튜디오 신사옥을 디테일하게 담아낸 한정판 매거진이 출시됐다.

 

 

<플로라가탄 13 큐레이티드 바이 아크네 스튜디오>는 실제 주소지인 플로라가탄 13으로도 알려져 있는 아크네 스튜디오의 신사옥을 디테일하게 담은 책이다. 아크네 신사옥은 얀 보칸이 설계하고 1972년 완공된 체코 대사관 건물을 패션 아틀리에 겸 사무실로 탈바꿈시킨 곳. 책은 프랑스 사진가 필리프 샹셀의 비주얼 에세이 형태로 고안됐으며 웹사이트에서 바로 주문 가능하다.

web amagazinecuratedby.com

 

CREDIT

에디터

문은정

TAGS
배경에 취한 영화

배경에 취한 영화

배경에 취한 영화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던가. 최근에 본 <페인 앤 글로리>는 인테리어를 보는 재미가 있었던 영화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던가. 최근에 본 <페인 앤 글로리>는 인테리어를 보는 재미가 있었던 영화다. 등장인물들이 입은 옷과 공간적인 배경을 보느라 대사를 놓치곤 했을 정도니까. 스페인 영화의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로 알려진 이 영화는 안토니오 반데라스 주연으로, 그는 영화감독 살바도르 말로의 역할을 맡았다. 영화는 말로 감독이 자신의 인생에서 큰 영향을 주었던 네 명을 한 명씩 만나고 회상하는 줄거리인데, 말로 감독의 집이 정말 멋지게 나온다. 하늘색 타일과 빨간색 가구를 매치한 주방도 파격적이고 피트 헤인 에이크의 테이블, 스메그의 돌체앤가바나 토스터, 까시나의 637 위트레흐트 암체어 등 일일이 열거하기에도 어려운 디자인 가구가 집 안에 가득하다. 나중에 찾아보니 이 공간이 실제로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집이었다는 사실도 놀라웠다. 그는 가구나 조명, 작품에도 관심이 많은 감독으로 알려져 있다. 말로의 집 외에도 말로의 어린 시절 엄마가 꾸며준 동굴 집의 인테리어나 기차역, 미팅 장소 하나까지도 굉장히 공 들여 배경을 매만졌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영화다. 배경에 취하게 되지만 영화의 내용도 좋았다. 많은 찬사를 받은 영화인 데는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들 만큼 영화를 보고 나면 제대로 잘 살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된다. 마음에 남아 있던 것과 화해하고 인정을 하게 된 말로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은 것처럼 말이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10년의 패턴

10년의 패턴

10년의 패턴

패브릭 디자인 브랜드 키티버니포니에서 첫 책을 냈다.

 

 

밀러 블랙이라는 패브릭으로 감싼 <키티버니포니 패턴> 책을 들고 있으면 10년의 무게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책에는 2008년부터 2020년까지의 패턴 하나하나가 만들어진 계기와 영감을 준 대상, 제작과 공정의 어려움,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았다. 모든 패턴 사진이 실제 직물인가 만져보게 될 만큼 고화질 사진으로 담겨 있어 패브릭 샘플처럼 하나씩 넘기며 보는 맛도 있다. 키티버니포니의 대표이자 저자 김진진은 “매일의 물건, 소품 하나에 담긴 패턴이 주는 에너지가 당신의 일상을 새롭게 바꿀 수 있다”고 말한다. 패턴은 키티버니포니와 결코 떼놓을 수 없는 관계이자 10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던 핵심 가치이기도 하다. 패턴 소개 외에도 소속 인터뷰와 직물과 패턴에 대한 실용적인 정보도 담겨 있어 두고두고 펼쳐보게 될 것 같다.

tel 02-322-0290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