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양태오와 보네스트 퍼니처의 만남

디자이너 양태오와 보네스트 퍼니처의 만남

디자이너 양태오와 보네스트 퍼니처의 만남

국내 기능성 가구 브랜드 보네스트 퍼니처 Bonest Furniture가 디자이너 양태오와 협업했다.

 

 

 

보네스트 퍼니처는 업계 최초로 온열과 통풍이 가능한 기능성 소파와 의자를 선보이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디자이너 양태오와의 협업을 통해 출시한 1인 라운지 체어와 3인용 소파는 섬세하게 선별된 오크 우드와 이번 컬렉션만을 위해 특별 제작한 타임리스 디자인의 패브릭으로 심플하지만 공예적인 디테일이 더해진 디자인을 자랑한다. 또한 부드럽게 깎아 만든 원목 팔걸이와 등을 받쳐주는 의자 뒤쪽의 원형 쿠션 그리고 의자 밑에서 나오는 은은한 나이트 조명까지 곳곳에 녹여낸 디테일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또한 반려동물이 편히 쉴 수 있는 펫 침대도 컬렉션에 추가해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web www.bonest.co.kr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VIVA! MILAN DESIGN WEEK ②

VIVA! MILAN DESIGN WEEK ②

VIVA! MILAN DESIGN WEEK ②

코로나 19로 매년 4월에 개최되던 밀라노 가구 박람회가 취소됐다. 아쉬움을 달래고자 상반기에는 디지털 콘텐츠를 통해 디자인 뉴스를 접할 수 있었고, 9월 28일부터 10월 10일까지는 밀란 디자인 시티 Milan Design City라는 이름으로 이전의 장외 전시인 푸오리살로네의 맥을 이었다. 과거 전시의 규모나 수준에는 못 미쳤지만 브랜드의 쇼룸과 크고 작은 전시를 통해 세계적인 디자인 페스티벌을 기다렸던 이들의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었다.

 

은신처를 제공하는 하라 디자인 인스티튜트의 테리토리 폼 ⒸHiroshi Yoda

 

쿠마 켄고가 디자인한 마운트 퍼그 ⒸHiroshi Yoda

 

케냐 하라가 디자인한 계단 가구 ⒸHiroshi Yoda

 

고령의 반려견을 위한 토요 이토의 스트롤러 ⒸHiroshi Yoda

 

반려견을 위한 가구

임프린트 벤처 랩 Imprint Venture LAB과 켄야 하라 Kenya Hara가 설립한 아키텍처 포 도그 Architecture for Dogs는 인류와 공존해온 개를 위한 건축물을 선보였다. 개와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해 돌아보며 반려동물과 반려인 모두에게 편안함과 기쁨을 선사하자는 취지로 시작된 프로젝트는 반 시게루 Ban Shigeru, 일본의 디자인 스튜디오 MVRDV, 쿠마 켄고 Kuma Kengo 등 실제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는 건축가와 디자이너들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영리하고 장난스러운 퍼그를 위해 메시를 활용한 쿠마 켄고의 마운트 퍼그, 와이어와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반 시게루의 미로, 사람과 개의 눈높이를 고려해 제작한 케냐 하라의 계단 가구 등을 통해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며 느꼈던 편의 사항을 고려한 사항을 소재로 다양한 가구를 만나볼 수 있다.

web www.architecturefordogs.com

 

황동 소재를 사용해 디자이너들과 협업한 FAR-BRASSLESS ⒸMattiaiotti

 

현재를 되돌아보는 전시

외곽에 있는 넓은 전시장 닐루파 데포 Nilufar Depot에서 이곳의 수장 니나 야사르 Nina Yashar는 세 가지 전시를 선보였다. 그중에서 플라비 아우디 Flavie Audi의 전시 와 작년에 FAR 전시를 큐레이팅한 스튜디오 베데트의 는 우리에게 조금은 심오한 화두를 던진다. 우리의 필요에 의해 지구를 자원으로 사용하는 것이 맞는가, 디자이너라면 유행에 휩쓸리지 않고 소재를 연구하고 선택하는 능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물음이다. 플라비 아우디는 새로운 행성의 파편처럼 독특한 형태의 조각 같은 가구를 선보였고 전시에서는 디스트로이어스/빌더스 Destroyers/Builders, OCI(Objects of Common Interest) 등 젊은 디자이너의 고민과 아이디어가 빛나는 황동 소재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는 황동처럼 인기 있는 소재를 무분별하게 사용한 획일적인 디자인에 반대하고 디자이너의 진취적인 면모를 기대하는 니나 야사르의 일침과도 같은 전시로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web www.nilufar.com

 

스튜디오 누클레오의 <It’s All About Colour> 전시 ⒸMMattiaiotti

 

페데리카 페라촐리의 작품과 어우러진 스튜디오 누클레오의 벤치

 

컬러에 대한 모든 것

닐루파 갤러리 Nilufar Gallery를 이끄는 니나 야사르 Nina Yashar는 갤러리에서 메인 전시로 스튜디오 누클레오 Studio Nucleo의 <It’s All About Colour>를 진행했다. 갤러리와 스튜디오의 협업 10주년을 기념한 전시는 삶과 죽음, 사랑, 열정, 종교 등 인간의 삶이 모두 색상에 관여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스튜디오 누클레오의 시초가 된 프리머티브 Primitive 테이블은 기존의 흰색을 버리고 새로운 컬러를 입었고 분홍, 연두, 보라 등 부드러운 컬러를 입힌 플로어 조명과 벤치 등을 포함한 컬러 렌즈스 Color Lenses 컬렉션부터 레진 큐브로 만든 프레센제 Presenze 꽃병, 벽에서 존재감을 발한 케이지 책장 The Cages Bookcase 등 닐루파 갤러리 내부를 컬러로 물들였다. 스튜디오 누클레오의 전시 외에도 니나 야사르가 애정하는 예술가 페데리카 페라촐리 Federica Perazzoli의 그림을 벽지와 패브릭에 적용해 공간을 몽환적으로 만들었다.

web www.nilufar.com

 

트림 조명을 연출한 복도

 

사무실처럼 보이지 않는 마케팅 부서

 

화장실 코너에도 설치된 조명

 

쇼룸의 빛

조각 작품 같은 샹들리에로 유명한 바로비에르&토소 Barovier&Toso도 이번 밀라노 디자인 시티 기간 동안 쇼룸을 확장하고 새롭게 단장했다. 우선 파사드 쇼윈도에는 새로 선보인 파드마 Padma 샹들리에를 배치했고, 내부의 쇼룸과 회의실, 마케팅룸, 심지어 화장실까지도 모두 바로비에르&토소의 조명을 설치했다. 이런 사무실에서 일을 하고 미팅을 하면 없던 영감도 솟아오를 만큼 감각적이다. 최근 밀라노에 오픈하거나 리모델링한 브랜드 쇼룸은 제품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줘 소비자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간 느낌이다. 조명을 켜지 않아도 장식적인 효과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조명을 아파트를 둘러보듯 가까이에서 살펴볼 수 있으며 특히 석영 같은 형태의 조명 트림 Trim을 천장에 물결치듯 연출한 복도 코너가 쇼룸의 백미다.

web www.barovier.com

 

CREDIT

에디터

신진수 · 이호준

TAGS
신문 가게의 변신

신문 가게의 변신

신문 가게의 변신

1982년부터 런던 말리본 지역의 상징과도 같았던 신문 가게 스리지가 인테리어 전문가의 손길을 거쳐 문화 예술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가브리엘 치퍼필드와 그의 아내 로라 드 건츠버그는 매장 뒤편의 남는 공간을 활용해 아늑한 리빙룸을 만들었다. 그 옆으로는 작은 스낵 바를 만들어 책을 읽으며 간단한 티타임을 즐길 수 있다.

 

새것이 당연히 좋겠지만 시간의 흐름이 묻어나는 정감도 나름의 가치는 있다. 1982년부터 런던 말리본 지역을 지키며 추억을 되살리게 하는 신문 가게 스리지 Shreeji가 최근 새로운 변화를 맞았다.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의 아들이자 개발자인 가브리엘 치퍼필드 Gabriel Chipperfield와 그의 아내 로라 드 건츠버그 Laura de Gunzburg가 이 공간을 재해석한 것. 스리지는 런던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이자 수많은 유명 인사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말리본의 칠턴 스트리트에 자리하는데, 이곳은 1800년대 빅토리안 시대의 건축양식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 당시 상점 주인들은 가족들과 함께 살 수 있는 집을 마련하기 위해 매장 안쪽으로 여분의 공간을 설계했고, 스리지 역시 예외가 아니었다. 가브리엘과 로라는 뒤편에 자리한 공간을 색다르게 재해석하고 싶었고, 그 결과 아늑한 리딩룸이 탄생했다. 또한 책과 신문을 읽으며 커피 한잔과 케이크 한 조각을 맛보는 여유를 누릴 수 있는 작은 스낵 바도 잊지 않았다. 현재 이곳은 아내 로라의 인테리어 브랜드 아티초크 The Artichoke의 팝업 스토어로 운영되고 있으며 지오 폰티와 로브마이어 등의 빈티지 셀렉션도 만날 수 있다. 스리지는 단순히 책과 신문을 판매하는 신문 가게를 넘어 다양한 예술가들과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으며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세계 최고의 갤러리인 가고시안 갤러리와 팝업 전시를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인테리어 스튜디오 애쉬 Ash NYC와 디지털 매거진 <에어 메일 Air Mail>과도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올 하반기에는 예술 매거진 <프리즈 Frieze>와 인테리어 매거진 <카바나 Cabana>와도 재미있는 협업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다양한 문화 예술 콘텐츠를 담아내며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스리지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add 6 Chiltern St, Marylebone
tel 020 7935 5055
web www.shreejinewsagents.com

 

외관은 스리지의 첫 시작을 알렸던 1982년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시간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다.

 

벽면을 가득 메운 다양한 신문과 서적.

CREDIT

에디터

원지은

writer

조수민(런던 통신원)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