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SS UP YOUR KITCHEN!

DRESS UP YOUR KITCHEN!

DRESS UP YOUR KITCHEN!

올봄에는 주방을 머무르고 싶은 감각적인 공간으로 탈바꿈시켜보자. 3가지 컬러의 코웨이 아이콘 정수기가 놓인 주방에서 나만의 스타일을 찾아보는 것도 좋겠다.

 

*본 콘텐츠는 코웨이의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OATMEAL BEIGE ×COLORFUL KITCHEN

팬데믹 시대,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우울감도 깊어질 수 있다. 그럴수록 주방의 산뜻한 컬러 인테리어가 도움이 된다. 특히 블루 계열은 긴장감과 불안감을 가라앉히는 데 효과적이다. 전체 도색이 부담스럽다면 상부장이나 아일랜드 쪽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겠다. 코웨이 아이콘 정수기 오트밀 베이지는 어떠한 컬러와 믹스해도 잘 어울린다. 방문 관리 없이 손쉽게 자가 관리할 수 있어 코로나 시대에 더욱 안심하고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PLUS ITEMS

1 공간을 화사하면서도 생동감있게 만들어주는 펜던트 조명은 카르텔.
2 은은한 골드 컬러의 샐러드 서버는 펌리빙 제품으로 짐블랑에서 판매.
3 절제된 정형미가 돋보이는 킨크 화병은 무토 제품으로 노르딕 네스트에서 판매.

 

 

RICOTTA WHITE × WARM MINIMAL KITCHEN

웜 미니멀리즘은 간결하지만 다소 차가울 수 있는 미니멀리즘에 따스함을 더한 스타일이다. 화이트 벽면에 우드 아일랜드를 배치해 간결하면서도 포근한 주방을 완성했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의 코웨이 아이콘 정수기 리코타 화이트는 이러한 주방 스타일에 꼭 맞는 제품. 34cm의 슬림한 측면 사이즈로 주방을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간결한 디자인으로 2020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PLUS ITEMS

1 행잉 램프에서 영감받아 제작된 넬슨 버블 램프는 허먼 밀러 제품으로 짐블랑에서 판매.
2 장 프루베가 디자인한 타부레 솔베이 테이블과 스툴은 모두 비트라.

 

 

TRUFFLE SILVER × MODERN KITCHEN

다크 그레이 아일랜드에 고급스러운 나무 소품으로 장식한 주방은 시크하면서도 도시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여기에 첨단 기술로 무장한 각종 주방 가전을 장착하면 최첨단 주방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다. 코웨이 아이콘 정수기는 스스로 진단하고 음성으로 알려주는 것은 물론 IoCare 앱으로 음용량까지 확인할 수 있는 똑똑한 제품이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세련된 트러플 실버 컬러는 모던한 주방 스타일에 꼭 어울린다.

 

 

PLUS ITEMS

1 주방을 싱그럽게 하는 식물 심기에 좋은 화분은 앤트레디션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2 기하학적인 모양이 돋보이는 코 체어는 메누 제품으로 짐블랑에서 판매.

 

CREDIT

에디터

문은정(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임태준

stylist

민송이

assistant

이지연·라해니

살랑이는 조각

살랑이는 조각

살랑이는 조각

열매와 잎사귀, 씨앗 등 자연을 상징하는 나뭇조각이 모여 바람을 타고 자연스러운 리듬을 만들어낸다. 겨울이 절정에 다다른 어느 날 소호수 아틀리에의 작업실 문을 두드렸다.

 

서대문구의 한적한 주택가에 자리한 소호수 아틀리에는 1층은 작업실로 사용하고 2층과 3층은 가정집으로 개조해 살고 있다.

 

전날 내린 폭설로 길거리는 꽁꽁 얼어붙은 눈덩이가 그대로 남아 있었지만, 서대문구의 한적한 주택가에 자리한 소호수 아틀리에만큼은 봄날처럼 따스했다. 차가운 바깥 공기와 대조를 이루는 포근한 원목 가구와 소품 그리고 자연의 감성이가득한 작품 때문이었는지도 모른다. “소호수는 이름 그대로 작은 호수를 의미해요. 개인적으로 호수를 참 좋아하기도 하고, 이 작업실이 북한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어 산속에 있는 작은 호수를 의미한다면 제가 하고 있는 작업의 방향과도 잘 맞지 않을까 싶었어요. 숲과 하늘의 모습을 닮은 작업을 하면 좋겠다 생각했어요.” 소호수 아틀리에의 김성희 작가는그간 자신의 이름으로 활동하다 지난해 5월, 이곳으로 작업실을 옮겨오면서 고심 끝에 공간과 닮은 이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소호수 아틀리에를 운영하고 있는 김성희 작가

 

오래된 단독 주택을 개조한 것으로 지하와 1층은 작업실로, 2층과 3층은 가정집으로 사용하고 있다. 서양화를 전공한 그녀는 그림을 그리면서 다양한 디자인 작업을 하다 자연스럽게 나무를 접하게 되었고, 나무에 대한 특성을 조금 더 깊게 파고들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가장 첫 번째 작업은 평면 종이에 남은 자투리 조각을 붙인 콜라주였어요. 그 이후 평면에 있는 작업이 입체로 나오면 어떨까 생각했고 모빌의 형태가 맞는 구조더라고요.” 실제 그녀의 작업실에는 나무 콜라주 작품 옆으로 모빌이 걸려 있어 단번에 그녀의 설명을 이해할 수 있었다.

 

우드 카빙 작업은 가루가 날릴 수 있어 별도의 방을 만들었다.

 

바람을 타고 살랑살랑 움직이는 모빌을 보고 있으려니 잠이 오는 듯 마음이 편안해졌다. 평소 동식물과 자연에 관심이 많은 그녀는 최근 자연에서 얻은 모티프의 식물 화병 시리즈에 집중하고 있다. 나무화병에 실제 꽃이나 열매가 꽂혀 있는 듯한 형태인데, 다이닝 테이블이나 선반에 무심하게 툭 올려만 두어도 감성 가득한 존재감을 내뿜는다. “화병으로 꽃이나 식물을 만드는 것은 한계가 없는 것 같아요. 워낙 다양한 형태의 식물이 있고, 최근에는 분재에 관심이 생겨 분경이나 나무 소품을 모빌로 가져왔을 때 어떻게 구현해낼 수 있을까 다양한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있어요.” 모빌은 오브제로써의 아름다움 뿐 아니라 완벽한 형태를 이루기 위해 그 무게와 구조, 균형이 맞아야 한다. 어떠한 방향으로 흔들릴지 또 벽에 만들어지는 그림자가 어떤 장면을 만들 것인지 등 고려해야 할 것이 많다고 한다.

 

최근 제작에 몰두하고 있는 식물 화병 시리즈.

 

앞으로의 계획을 묻다 그녀는 TWL의 핸들위드케어와 오르에르 아카이브에서 전시를 계획 중이라며 기회가 되면 공예와 산업이 결합된 조명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나무는 가공이 쉽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관리가 까다롭고 계속해서 변형이 가능한 재료이기 때문에 어려움도 있어요. 하지만 조명을 단 모빌의 형태로 만든다면 또 어떤 흥미로운 모습이 나올지 기대돼요.” 김성희 작가는 모빌적인 요소가 가미된 조명이 가져올 새로운 이야기에 대해 내심 기대를 내비쳤다.언젠가 소호수 아틀리에만의 감성을 담은 조명을 만나볼 날을 기대해본다.

 

손님과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접견실.

 

색상을 입히는 작업을 거쳐 완성된 모빌 조각.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이예린

TAGS
스페인의 미감, 페인 앤 글로리

스페인의 미감, 페인 앤 글로리

스페인의 미감, 페인 앤 글로리

누군가의 공간을 방문하기가 쉽지 않은 요즘, 영화를 보는 것만으로도 근사한 공간에 초대받은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영화 <페인 앤 글로리>를 소개한다.

 

마르티넬리 루체 조명과 까시나의 암체어가 눈길을 끄는 장면. 멀리 보비트롤리도 보인다. ©sony pictures classics

 

영화를 보고 난 후 줄거리보다, 배우보다, 영상미가 잔상으로 남는 영화들이 있다.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영화가 그렇다. 광활한 자연도, 화려한 도시도 아닌 주로 집안 등 실내 장면이 많은데도 그렇다. 다시 말해, 인테리어에 눈길이 자꾸 가는 영화다. 최근작 <페인 앤 글로리 Pain and Glory(2019)>는 감독의 마드리드 집을 고스란히 옮겨 화제를 모았다. 수년간 호흡을 맞춰온 미술감독 앤트손 고메즈 Antxon Gomez는 알모도바르 감독이 소장해온 예술품과 가구를 공간 속에 적절히 배치했다. 심지어 주인공 역을 맡은 안토니오 반데라스의 의상도 감독의 것이라고 한다. 자전적인 영화로 평가받는 영화 속 주인공의 직업 역시 영화감독이다. 그는 한때 성공한 영화감독이었지만 이제는 몸도 아프고 무기력한 노인이다.거의 외출도 하지 않은 채 집안에서만 시간을 보내며, 자신의 삶에서 중요한 인물들을 차례로 만나 애증의 관계를 풀어나간다. 주인공은 종종 빨간색 옷을 입고 등장하는데, 주요 무대인 부엌도 빨간색이 주된색이라 그의 영화를 보고 나면 빨간색과 화려함에 대한 여운이 길게 남는다.

 

에토레 소트사스의 토템 오브제와 피트 헤인 에이크의 수납장, 비트라의 시계가 어우러진 집. ©sony pictures classics

 

“집이 박물관 같다”는 주인공의 옛 애인 대사는 영화를 보는 관객의 마음을 대변한다. 감독은 지금까지 번 돈을 모두 컬렉션에 쏟아부었다고 말한다.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에서 전시회를 위해 소장 작품을 빌려달라는 전화도 오지만 거절한다. 빌랄타의 작품이 유일한 낙이며, 그와 함께 살아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다. 그는 실제 스페인에서 알아주는 원로 작가이며, 감독과 오랜 인연이 있다고한다. 집 안 곳곳에는 오랜 시간 세상과 단절한 채 외롭게 지내왔을 그를 위로하는 작품으로 가득하다. 생동감을 불어넣는 엔조 마리의 거대한 초록색 배 판화, 비코 마지스트레티가 디자인한 빨간색 에클립스 램프, 유머를 더하는 포르나세티의 오브제와 나비 장식장, 화려함에 방점을 찍는 게리트 리트펠트의 오렌지색 소파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알록달록한 조각품, 피트 헤인 에이크의 가구 등 작품 속 아트와 디자인을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주인공이 어린 시절을 보낸 동굴 주거지는 가난의 상징임에도 불구하고 뚫린 천장 위로 빛이 가득 들어오고 하얀 회벽으로 마감되어 마치 산토리니의 별장처럼 보일 정도다. 어머니와 함께 아버지를 찾아가는 길에서 잠시 쉬어가는 벤치 장면조차 구멍난 양말을 꿰매는 등 그들의 빈곤함을 드러내지만 두 인물을 둘러싼 화려한 타일은 스페인의 아름다움을 과시한다. 영화를 두세 번 다시봐도 좋은 이유는 매 장면마다 공간과 패션 등 보아야할 것이 가득하기 때문일 것이다.

 

인테리어에 신경을 많이 쓴 <페인 앤 글로리>. ©조이앤시네마

 

집 안 곳곳을 어떻게 인테리어하면 좋을까에 대한 힌트를 주는 것이 <페인 앤 글로리>라면 전작 <내가 사는 피부(2011)> 에서는 유명 작품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특히 우피치 미술관의 소장품 ‘우르비노의 비너스’, 프라도 미술관 소장품 ‘오르겐 연주자, 큐피드와 함께 있는 비너스’가 주인공의 아트 컬렉션에 등장한다. 머리는 집 속에 있는데 몸만 밖으로 나와 있는 벽의 낙서는 루이스 부르주아의 출세작을 연상시킨다. 작품의 곳곳에 등장하는 유명 작품은 ‘이거 아는 작품인데’와 같은 반가움을 전해주는 반면, 뻔히 보고 있으면서도 좀처럼 종잡을 수 없는 반전을 거듭하는 줄거리는 알모도바르 감독의 장기다. 신작 <더 휴먼 보이스>가 기대되는 이유다.

 

에토레 소트사스의 토템 오브제와 피트 헤인 에이크의 수납장, 비트라의 시계가 어우러진 집. ©sony pictures classics

 

마르티넬리 루체 조명과 까시나의 암체어가 눈길을 끄는 장면. 멀리 보비트롤리도 보인다. ©sony pictures classics

CREDIT

에디터

신진수

라이터

김영애(이안아트컨설팅 대표)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