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의 예술가

낭만의 예술가

낭만의 예술가

자연에서 비롯된 색과 사물, 사유를 예술이라는 형태로 재현하는 미카엘 카이유는 낭만으로 가득 찬 작품 세계를 끊임없이 구현해 나가고 있다.

 

베르나르도와 협업해 제작한 페에리 컬렉션.

 

예술가가 짊어져야 할 운명을 굳이 정의해본다면 자신만의 세계를 쌓아올리는 것이 아닐까. 마치 하늘에 닿고 싶었던 욕망을 드높은 탑으로 표현했던 그 옛날의 의지처럼 제 손으로 만든 창조에 대한 갈망을 끊임없이 표출해야 하는 것이다. 손이 닿는 모든 곳에 스케치하고 낙서하는 것을 멈출 수 없었던 아이. 자신의 상상력을 머릿속에만 가둬둘 수 없었던 미카엘 카이유 Michaël Cailloux라는 소년은 그렇게 자연스레 예술가로의 궤도에 올랐다. 1998년 그는 파리의 응용예술학교 에콜 뒤페레 École Duperré School of Design에 진학한다. 학교에 다닐 당시 그는 사람들에게 해충으로 취급 받던 파리 The Fly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남들에게는 질병을 전파하는 더러운 벌레로 취급되었던 곤충이었을지 몰라도 카이유에게는 삶과 죽음이라는 자연의 법칙을 거스르고 두 영역의 경계를 오가는 유일한 존재였다. 작은 곤충이 지닌 자유로움이 너무도 강렬하게 다가온 것이다.

 

노랗게 표현한 꽃과 과실이 새겨진 레몬 인섹트.

 

그의 작품에서 종종 파리를 발견할 수 있는 것 또한 이에 대한 연장선일 것이다. 흉측하고 시커멓던 파리에게 으레 나비가 표현되듯 자연에서 파생된 강렬한 색과 선을 부여해 그의 작품 속을 날아다니게 만든 것이다. 사실 그가 파리에 대한 일련의 동경을 가지게 된 것은 만물을 포용하는 자연을 향한 경외심을 품었기 때문이다. 그는 자연이 지닌 특유의 역동적인 면모를 작품으로 승화하고자 했는데, 화려한 꽃과 줄기, 온통 화려한 것의 근원이 곧 자연이라 믿었던 그는 장식주의적 화풍인 아르누보 스타일을 차용해 자신의 작품 세계를 구현하기 시작했다. 파노라마식으로 제작된 월 커버링 사계 Les 4 Saisons와 라 템스 데 아무르 Le Temps des Amours, 히말라야 등 그가 자연을 표현한 것을 본 이들이 작품을 두고 클래식과 장식주의의 결합이라 표현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디올과 협업한 홈 컬렉션.

 

1999년 학교를 졸업한 그는 회사 아틀리에 LZC를 설립한다. 또한 이 시기부터 그는 브랜드와의 협업에도 열정을 쏟기 시작했다. 베르나르도와 함께 선보인 페에리 Feerie 컬렉션이나 디올과 콜라보레이션한 카넷 디올 Carnet Dior처럼 파인아트를 넘어 도자나 북커버 등 다양한 장르의 작업을 하며 경계를 넓혔다. 도전은 계속됐다. 2009년 세공과 가공법에 관심을 보인 카이유는 화학적인 부식 작용을 통한 가공법인 에칭 Etching에 특히 매료됐다. 풍요의 여신을 형상화한 오리진 Origin이나 루어 리브레 등은 구리 같은 금속을 의도적으로 부식시킴으로써 나오는 드라마틱한 변색이 특징인 작품이다. 이처럼 스스로의 삶을 변주시켜 나가는 그는 자연의 법칙을 자유로이 오가는 파리처럼 예술가로서 주어지는 무한한 자유에 대한 낭만을 만끽하고 있는 듯하다.

 

디올과 협업한 홈 컬렉션.

 

자신이 제작한 월 커버링 앞에 선 미카엘 카이유.

 

바닷속 자연을 표현한 ‘우아한 계절 Merveilleuse Nature’.

 

화려한 패턴의 꽃병 ‘핀세 모이 Pince-Moi’

 

에칭 기법으로 제작된 오리진.

 

CREDIT

에디터

이호준

TAGS
중첩의 미학

중첩의 미학

중첩의 미학

무던한 단색같지만, 한층 한층 쌓아가다 이윽고 이룩해내는 고요한 깊이감.

장승택, 겹 회화 150-2, 220×170cm, 캔버스 위에 아크릴릭, 2020

 

구태여 설명하지 않는 모호함과 원색이 갖추지 못한 다채로움마저 지닌 작품을 선보이는 장승택 작가의 개인전 <겹 회화 The Layered Painting>가 열린다. 기존에 선보인 바 있는 폴리 페인팅 Poly Painting 시리즈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업으로, 시간을 들여 층층이 색을 쌓아올려 만들었다. 회화의 본질이자 근간과도 같은 캔버스, 붓, 물감만으로 찬찬히 색을 입히고 또다시 입히는 과정을 거쳐 구현한 독특한 프레임 속의 물성은 연륜처럼 오래도록 층적되어온 사유처럼 혹은 또 다른 무형의 질문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다. 예화랑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5월 6일부터 한 달여간 진행될 예정.

tel 02-542-5543

CREDIT

에디터

이호준

TAGS
메타버스의 시대가 온다

메타버스의 시대가 온다

메타버스의 시대가 온다

한때 포켓몬 고 앱을 켜고 아파트 단지를 누비며 포켓몬을 획득하는 것이 유행이었다면 이제는 메타버스의 세계에서 가수들이 공연을 하고, 패션 쇼핑을 하거나 아바타로 살아가는 가상 도시를 체험하는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하고 있다.

 

마우리지오 카텔란 ‘리프트’, 각각 30×12×12cm, 2001. ⒸVoorlinden Museum

 

메타버스의 버스는 타는 버스 Bus가 아니다. 접속해야 하는 버스 Verse다. 초월을 의미하는 접두사 메타 Meta와 우주 Universe에서 따온 접미사가 붙은 신조어 메타버스는 성큼 우리 옆으로 다가왔다. 바로 코로나19 덕분에(?) 말이다. 재택근무가 일상화되면서 집을 ‘홈 오피스’로 바꾸는 것이 트렌드가 되자마자 이제는 집에서 가상 오피스로 출근하는 메타버스의 세계를 맞이한 셈이다.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오피스 등 몇몇 회사가 도입한 가상 오피스는 이메일과 줌으로 일하는 것을 넘어 아바타가 사무 공간에서 이리저리 움직이며 옆 좌석의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출근뿐일까? 강의도, 쇼핑도, 컨퍼런스도 메타버스에서 이루어진다. 곧 부활을 예고하고 있는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생각해보자. 나의 미니미가 학교 강당에서 다른 미니미 친구들과 함께 학사모를 던지는 졸업식 세러모니를 하는 것이다. 실제로 UC 버클리 대학 학생들이 마인크래프트 게임 내에서 실행한 일이다. 이 세계에 먼저 들어간 사람은 어린이들이다. 2021년 3월 현재 미국에서 16세 미만의 절반 이상이 로블록스에 가입했고, 몇몇은 로블록스 내에서 게임을 개발하여 돈을 벌기도 한다.

 

카오 페이 ‘RMB City’의 한 장면 Ⓒ Cao Fei, Vitamin Creative Space, Sprüth Magers

 

사실 미술계에서도 이미 이런 컨셉트를 적용한 작품이 있었다. 카오 페이 Cao Fei가 만든 위안화 도시 ‘RMB CITY’가 대표적이다. 2008년에 제작된 이 작품은 세컨드 라이프 게임 엔진을 이용해서 만든 가상의 도시로, 런던 서펀타인 갤러리를 통해 처음으로 발표되었고 미술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노트북으로 게임에 접속하여 작품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2009년 대중에게 공개되었고 2011년 말경에 문을 닫았다. 3개월마다 새로운 시장을 뽑아야 하는 위안화 도시에서 참여자들은 시장을 뽑고 취임식을 거행한다. 집단의 기억으로 남은 이 작품은 지금 스푸르스 마에 갤러리를 통해 비디오 아트로 판매되고 있다. 마우리지오 카텔란은 어떠한가? 구겐하임 회고전 이후 은퇴하겠다고 발표해서 세간의 주목을 끌더니 이내 토일렛 페이퍼라는 다른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가상의 세계에서 닉네임으로 살아가듯 장수하는 이 시대에 새로운 이름과 새 삶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그의 작품 미니어처 엘리베이터는 이것을 탈 가상의 존재에 대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킨다. 가상의 세계, 가상의 존재, 이제는 작품도 가상세계의 것이 팔리고 있다. 바로 NFT 이야기다. 디자이너 안드레 레이징거 Andres Reisinger는 지난 2월 온라인 옥션을 통해 10점의 가상 가구를 판매하여 약 8천만원을 벌어들였다. 시뮬레이션이 아니라 오로지 디지털 세계에서만 존재하는 가구다. 실제 세계에서도 똑같이 만들어진 신제품보다 오리지널 빈티지 가구가 더 비싸게 팔리는 것을 고려해보면, NFT 기술을 통해 아무리 복제되어도 변치 않는 오리지널리티를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이 가상의 가구를 실제 가구로 만드는 것은 도리어 쉬운 일일지도 모른다. 메타버스는 3D 구현이 필수이기에 어쩌면 공간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가장 유리하고 매력적인 그러면서도 가장 위협적인 영역이 되지 않을까 예측해본다.

 

하우저&위스 버추얼 갤러리 마당에 설치된 루이스 부르주아의 작품 ‘마망’. ⒸLouise Bourgeois, Easton Foundation, Hauser & Wirth

 

더 패브리칸트 The Fabricant의 가상 패션쇼. ⒸThe Fabricant Ⓒ

CREDIT

에디터

신진수

writer

김영애(이안아트컨설팅 대표)

TAGS